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11-03 11:43
[괴담/공포] 시체닦기 알바중 생긴일3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720  

저희는 커튼을 살짝 젖혀보았죠.
.
.
.
.
.
.
.
.
.
.

헉!!!!!!!!!!!!!!!!!!!!!!

 
관리자 아저씨는 양손에 실과바늘-_-을 들고 계셨고,

쇠로된 침실에는
살갗이 터진 시체 한구가 놓여져있더군요.

 
저흰 바로 커튼을 닫았습니다.
 
관리자가 하는 행동의 행위를
알수가 없으므로 추측을 막 난무하기 시작했죠.
 
아똥 :  니 봤제??봤제??


콩만 : 봤지. 저건 분명히 마루타다!!!
마루타!!!! 생체실험하는거다!!!

아똥 : 아이다.저거는 프랑켄슈타인처럼
그렇게 할라고 하는거 아이가??


훗,,,순진한 나이였군;


그걸 본 저희는 충격의 도가니탕??읭???

아무튼 충격이였으므로 서둘러 나갈려고 햇습니다.


콩만 : 빨리 한구더닦고 나가자, 아니면 그냥 나갈까??
 
아똥 : 우리한테 주어진 할당량이 3구였다아이가;
          금방끝난다고,


콩만 : 마!!! 우리도 저렇게 될지도 모른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똥 : 괘안타, 우리가 다이다이(맞짱)까면 이긴다.


콩만 : (내심겁먹음ㅋㅋ)그...그래?니만 믿는데이


순진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중얼,

 
중얼

 
중얼,

 
중얼,

 
중얼,

누군가 중얼거리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자연스레 고개를 돌려보니 와꾸가 있는 의자였죠.

분명히 누워있어야 할 와꾸가 앉아서
중얼중얼 거리고 있는거였습니다.

먼가 일이 잘못됬음을 직감적으로 느꼇죠.

아똥 : 마 일나라!!! 일나바라!! 


흔들어 깨워도 아무런 반응이 없는겁니다.
 
그때였습니다!!!!!!!!!!


관리자 : 머시 또 이리 시끄럽노!!!!
(머가 이렇게 또 시끄럽냐!!!)


앞치마에는 여전히 피를 묻힌
관리자 아저씨가 나왔습니다.


콩만 : 아니 임마가예.. 좀 이상한데요?


관리자 : 점마 원래 저리 기가 허 했나??
(저녀석 원래 저렇게 기가 약했어?)


콩만 : 잘모르지예, 저희야 기가 약한지 안약한지.


관리자 : 그렇게 큰일은 없을끼다.
원래 기가 약한사람은 이런곳에 들어오면 안되는데,
점마 보니 잠시 기가 빠져나갔는갑다


아똥 : 기요??드래곤볼에 그런 기요??
(이녀석은 진심이였음)

 
관리자 :...........

 
아똥 : ???????????????


콩만 : ㅡ_ㅡ;;;;;;;;;;(그 기가 어떤기 인줄은 대충 알고있었음;)그라면 우째야 되는데요??

관리자 : 있으바라,

 
먼가를 주섬주섬 꺼내들었습니다.
그게 팥이였는지 굵은소금이였는지는
정확히 기억이 안나지만 하여튼 그걸 꺼내들고는 

 
관리자 : 여기서는 못하고, 나중에 나갈때
점마 몸에다가 있는힘껏 주 던지라!!!

 
하고, 그 기억안나는 그 고체를 주더군요.

 
관리자 : 자 너거는 빨리 2구 남았으니깐 빨리 닦고!!

 
여기서 또 궁금증이 폭팔했습니다!!!!!!!!!!!!!!!!!!!!!!!!!
이번엔 제가 아니고,아똥

 
아똥 : 저 아저씨. 아저씨는 왜 그라는데요?

 
관리자 : 머가???

 
아똥 : 아까 몰래 훔치봤는데 (훔쳐봤는데)
시체에다가 바느질은 왜하는데요??

 
관리자 : 이놈의쉐끼!!!!!!
내가 그렇게 보지말라고 했는데!!!!!!!

 
분위기는 먼가 심각해졌습니다.

 
관리자 : 너거들 일당안받고 그냥 가고싶나!!!!
어른말을 왜 안듣노!!!!!!

 
맞는 말이죠.애당초 경고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말을 안듣어서 생긴 불상사입니다.
게다가 친구한녀석은 저렇게 너불어져 있고,,


관리자 : (한숨을 내쉬며)너거는,,
봐서는 안될 큰걸 봐뿟다. 보통 사람은, 자연사,
사고사가 있는데, 교통사고가 났다던지, 익사사고등
이런게 무수히 많은데 교통사고가 났으면
사지가 찢어졌을끼다아이가그걸 다시 원상복구
시켜야되는데, 그걸 복구시키는 작업에
누가 보고있으면 부정이 타는법이다.

 
아똥&콩만 : ...............죄송해요.

 
관리자 : 그래도 우짜겠노. 이왕 바뿐거,
일단 일빨리 마무리 지어라 니 친구 귀신한테 씌일라.


콩만 : 귀신요??그라면 점마 귀신에게 씌인겁니까??

 
아똥 : 아까는 기가 없다메요!!!!
( 친구지만 정말 너란 남자는....)

 
관리자 : 그래 빨리 끝내라,
이왕 이렇게 맡긴거, 벌써 신들은 알고있을건데
중간에 그래되뿌면 기분나빠해서 안된다.
북쪽으로는 무조건 머리를 두게 하지말고


아똥 : 그건 또 왜요??


관리자 : 니 반에서 맻등하노!!!!

 
아똥 : ..............조..........조금 못하는데요.
(닌 많이 못했다 임마!!!!!!!!!!)

 
관리자 : 원래 북쪽은
시체들이 눕어있는곳 아이가!!! 그러니깐 그러지.

 
그래 맞다.
나도 대충 어머니한테 몇번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우린 수시로 와꾸를 신경써가며
염에 신경써가며 분주한 40분을 보냈습죠;

 
보통 시체 한구에 염하는 시간이 한시간 반입니다.3명에서 할경우야 좀 더 짧아지겠지만 그것이 아니라
생초짜 둘이서 하는데 40분에 끝낼리는없죠

 
하지만 관리자아저씨가 대충해도 된다고 하셨슴다.
나중에 자신이 다시  염을해야, 염받으시는분도
편안히 가실거라고,

 
말그대로 우리에겐 기특해서,
아르바이트하는게 기특해서 시켜준것이죠

 
콩만 : 이거 무섭다..
진짜 왜 술먹고 들어가라는지 알겠네.

 
아똥 : 내말이,근데 와꾸 점마는
원래 저렇게!!!!!!!!!!!!!!!!!!!!!!!!!!!!
마!!!!!!!!!!!와꾸!!!!!!!!대가리 북쪽!!!!!!!!!!!!!!!!!!!!!!

 
의자에 누워있던 녀석이,,
어느새 땅에 내려와서 북쪽을 향해 있었드래죠.

 
나중에 안일이지만,,
누군가 계속 북쪽을 향해 누워있으라고 시켰다고,,


다시 머리를 원위치 시켜놓고, 3번째 시체를 염하기
위해 새거즈에 알콜을 묻혔슴다.

나이 40-50대로 보이던 아저씨였는데,
팔뚝쪽 문신(옛날문신)이 있었던걸로 보아


좀 노셨나보네요-_-;;

이분은 아마도 돌아가신지
얼마 안되신거 같아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창백하기 보단 핏기도 조금 있어보이고,
무엇보다, 얼음장같이 차갑지가 않은,온기가
다소 남아있었기에 더욱이 그런생각을 했습니다.


탁...

 

탁탁......

 

탁탁탁......

 

탁탁....

 

탁탁탁.......

 

철판(철로된 침대)가 움직이더군요.

 
이아저씨가 아닌 다른쪽에서요.........

 
!!!!!!!!!!!!!!!!!!!!!!!!!!!!!

 

순간 소름이 돋더군요.

 

분명히 우리가 염한 사체에서
나는 소리였는데,,,,,,,,,,,,,


우리가 염했던,,,,,,,,,,,,,,,,,,,,,,,

 
그 사체가 덜덜 떨리고 있었습니다.


"어버버버버...................."

 
그거 아십니까?사람이 너무 놀라게 되면 
어버버버 이런소리만 나오고 고함을 못지르게 됩니다.

 
정말 무섭더군요....;;;
그런경우를 처음보았기 때문이죠.

 
이상한 낌새를 느끼신 관리자아저씨가 나오시더니,

 
관리자 : 사후경직이란거다.
TV에 보던거처럼 벌떡 일어나고 그런건 아니지만
하긴,,내가 처음에 얘기를 안해줬으니,
별 신경쓰지 말고 일해라

 
라고 말씀하시더군요.

 
아니-_-;;별신경이 안써집니까!!!!!!!!!!!!
벌써 돌아가신분이
덜덜덜 거리며 움직이고 계신데.....;;;;

 
그래도 나란 남자 쿨가이~


묵묵히 일을 하며 3번째 시체에도
염을 끝을 낼 무렵이였습니다.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후안무치 18-11-06 02:01
 
ㅋㅋㅋㅋ
 
 
Total 8,04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5360
8040 [괴담/공포] 사일런트 힐, 실제 장소의 현재 모습은..? (센트레일리… 스릴사 03-19 229
8039 [괴담/공포] 들어가면 죽는 미스테리한 섬 (노스 센티널 아일랜드) 스릴사 03-18 670
8038 [잡담] 늘~ (고생스럽고) 자랑스런 육군 제 2보병사단! (2) 헬로PC 03-17 424
8037 [괴담/공포] 절대 가서는 안되는 곳 (세미팔라틴스크) 스릴사 03-17 672
8036 [괴담/공포] 지구상 탐사되지 않은 마지막 구역 (다리엔 갭) 스릴사 03-16 938
8035 [괴물/희귀] 미스테리한 남극의 생명체들 schwarze 03-15 955
8034 [괴담/공포] 존머니 박사의 젠더 체인지 스릴사 03-14 679
8033 [괴담/공포] 남아프리카 공화국 혐오감 프로젝트 스릴사 03-11 2067
8032 [잡담] 구글어스에 찍힌 미스터리한 사진 TOP5 (1) schwarze 03-10 2451
8031 [괴담/공포] 스탠포드 감옥 심리학 실험 스릴사 03-08 1145
8030 [괴담/공포] 웬델 존슨의 몬스터 스터디 (괴물연구) 스릴사 03-07 1175
8029 [괴담/공포] 존 왓슨의 아기 알버트 심리학 실험 스릴사 03-04 2164
8028 [외계] 사후세계에 대한 외계인의 충격적인 증언 (4) 미스오리 02-25 4779
8027 [괴담/공포] 재미로 해보는 사이코패스 테스트 (2) 킹초코라떼 02-24 2075
8026 [외계] 블랙홀이 별을 집어삼키는 순간 ~ (3) 별찌 02-24 2610
8025 [초현실] 하느님을 증명했다고 말한 사람이 있었다... 과연..? (1) hororo 02-21 2439
8024 [초현실] 성경으로 부정해 본 '신'의 존재 - 하느님은 존… (12) hororo 02-18 3035
8023 [괴담/공포] 환생은 정말 존재하는가..? (9) hororo 02-15 2985
8022 [괴담/공포] 미스터리 유튜브 영상 돌면서 본건데.. hororo 02-12 2451
8021 [자연현상] 같은 인간인지 의심되는 미스테리한 능력을 가진 사람… 공포의겨 02-08 4825
8020 [괴담/공포] 세가지 선택 (3) 팜므파탈k 02-03 3161
8019 [괴담/공포] 조작.. (2) 팜므파탈k 02-03 2077
8018 [괴담/공포] [심령장비]고스트박스 도중 리얼 귀신찍혔다! 100번 분… BTSv 02-03 3251
8017 [외계] 블랙홀 ~ (5) 별찌 02-03 2515
8016 [괴담/공포] 절대 해서는 안될 강령술 TOP 3 공포의겨 02-02 2184
8015 [초고대문명] 타임지에서 선정한 세계 불가사의 TOP 5 공포의겨 01-27 7154
8014 [자연현상] 만약 일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진다면? (10) 너구리다 01-21 79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