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11-03 11:43
[괴담/공포] 시체닦기 알바중 생긴일3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1,518  

저희는 커튼을 살짝 젖혀보았죠.
.
.
.
.
.
.
.
.
.
.

헉!!!!!!!!!!!!!!!!!!!!!!

 
관리자 아저씨는 양손에 실과바늘-_-을 들고 계셨고,

쇠로된 침실에는
살갗이 터진 시체 한구가 놓여져있더군요.

 
저흰 바로 커튼을 닫았습니다.
 
관리자가 하는 행동의 행위를
알수가 없으므로 추측을 막 난무하기 시작했죠.
 
아똥 :  니 봤제??봤제??


콩만 : 봤지. 저건 분명히 마루타다!!!
마루타!!!! 생체실험하는거다!!!

아똥 : 아이다.저거는 프랑켄슈타인처럼
그렇게 할라고 하는거 아이가??


훗,,,순진한 나이였군;


그걸 본 저희는 충격의 도가니탕??읭???

아무튼 충격이였으므로 서둘러 나갈려고 햇습니다.


콩만 : 빨리 한구더닦고 나가자, 아니면 그냥 나갈까??
 
아똥 : 우리한테 주어진 할당량이 3구였다아이가;
          금방끝난다고,


콩만 : 마!!! 우리도 저렇게 될지도 모른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똥 : 괘안타, 우리가 다이다이(맞짱)까면 이긴다.


콩만 : (내심겁먹음ㅋㅋ)그...그래?니만 믿는데이


순진하기 그지 없었습니다.

 
중얼,

 
중얼

 
중얼,

 
중얼,

 
중얼,

누군가 중얼거리는 소리를 듣게 되었습니다.
 
자연스레 고개를 돌려보니 와꾸가 있는 의자였죠.

분명히 누워있어야 할 와꾸가 앉아서
중얼중얼 거리고 있는거였습니다.

먼가 일이 잘못됬음을 직감적으로 느꼇죠.

아똥 : 마 일나라!!! 일나바라!! 


흔들어 깨워도 아무런 반응이 없는겁니다.
 
그때였습니다!!!!!!!!!!


관리자 : 머시 또 이리 시끄럽노!!!!
(머가 이렇게 또 시끄럽냐!!!)


앞치마에는 여전히 피를 묻힌
관리자 아저씨가 나왔습니다.


콩만 : 아니 임마가예.. 좀 이상한데요?


관리자 : 점마 원래 저리 기가 허 했나??
(저녀석 원래 저렇게 기가 약했어?)


콩만 : 잘모르지예, 저희야 기가 약한지 안약한지.


관리자 : 그렇게 큰일은 없을끼다.
원래 기가 약한사람은 이런곳에 들어오면 안되는데,
점마 보니 잠시 기가 빠져나갔는갑다


아똥 : 기요??드래곤볼에 그런 기요??
(이녀석은 진심이였음)

 
관리자 :...........

 
아똥 : ???????????????


콩만 : ㅡ_ㅡ;;;;;;;;;;(그 기가 어떤기 인줄은 대충 알고있었음;)그라면 우째야 되는데요??

관리자 : 있으바라,

 
먼가를 주섬주섬 꺼내들었습니다.
그게 팥이였는지 굵은소금이였는지는
정확히 기억이 안나지만 하여튼 그걸 꺼내들고는 

 
관리자 : 여기서는 못하고, 나중에 나갈때
점마 몸에다가 있는힘껏 주 던지라!!!

 
하고, 그 기억안나는 그 고체를 주더군요.

 
관리자 : 자 너거는 빨리 2구 남았으니깐 빨리 닦고!!

 
여기서 또 궁금증이 폭팔했습니다!!!!!!!!!!!!!!!!!!!!!!!!!
이번엔 제가 아니고,아똥

 
아똥 : 저 아저씨. 아저씨는 왜 그라는데요?

 
관리자 : 머가???

 
아똥 : 아까 몰래 훔치봤는데 (훔쳐봤는데)
시체에다가 바느질은 왜하는데요??

 
관리자 : 이놈의쉐끼!!!!!!
내가 그렇게 보지말라고 했는데!!!!!!!

 
분위기는 먼가 심각해졌습니다.

 
관리자 : 너거들 일당안받고 그냥 가고싶나!!!!
어른말을 왜 안듣노!!!!!!

 
맞는 말이죠.애당초 경고에도 불구하고
저희가 말을 안듣어서 생긴 불상사입니다.
게다가 친구한녀석은 저렇게 너불어져 있고,,


관리자 : (한숨을 내쉬며)너거는,,
봐서는 안될 큰걸 봐뿟다. 보통 사람은, 자연사,
사고사가 있는데, 교통사고가 났다던지, 익사사고등
이런게 무수히 많은데 교통사고가 났으면
사지가 찢어졌을끼다아이가그걸 다시 원상복구
시켜야되는데, 그걸 복구시키는 작업에
누가 보고있으면 부정이 타는법이다.

 
아똥&콩만 : ...............죄송해요.

 
관리자 : 그래도 우짜겠노. 이왕 바뿐거,
일단 일빨리 마무리 지어라 니 친구 귀신한테 씌일라.


콩만 : 귀신요??그라면 점마 귀신에게 씌인겁니까??

 
아똥 : 아까는 기가 없다메요!!!!
( 친구지만 정말 너란 남자는....)

 
관리자 : 그래 빨리 끝내라,
이왕 이렇게 맡긴거, 벌써 신들은 알고있을건데
중간에 그래되뿌면 기분나빠해서 안된다.
북쪽으로는 무조건 머리를 두게 하지말고


아똥 : 그건 또 왜요??


관리자 : 니 반에서 맻등하노!!!!

 
아똥 : ..............조..........조금 못하는데요.
(닌 많이 못했다 임마!!!!!!!!!!)

 
관리자 : 원래 북쪽은
시체들이 눕어있는곳 아이가!!! 그러니깐 그러지.

 
그래 맞다.
나도 대충 어머니한테 몇번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우린 수시로 와꾸를 신경써가며
염에 신경써가며 분주한 40분을 보냈습죠;

 
보통 시체 한구에 염하는 시간이 한시간 반입니다.3명에서 할경우야 좀 더 짧아지겠지만 그것이 아니라
생초짜 둘이서 하는데 40분에 끝낼리는없죠

 
하지만 관리자아저씨가 대충해도 된다고 하셨슴다.
나중에 자신이 다시  염을해야, 염받으시는분도
편안히 가실거라고,

 
말그대로 우리에겐 기특해서,
아르바이트하는게 기특해서 시켜준것이죠

 
콩만 : 이거 무섭다..
진짜 왜 술먹고 들어가라는지 알겠네.

 
아똥 : 내말이,근데 와꾸 점마는
원래 저렇게!!!!!!!!!!!!!!!!!!!!!!!!!!!!
마!!!!!!!!!!!와꾸!!!!!!!!대가리 북쪽!!!!!!!!!!!!!!!!!!!!!!

 
의자에 누워있던 녀석이,,
어느새 땅에 내려와서 북쪽을 향해 있었드래죠.

 
나중에 안일이지만,,
누군가 계속 북쪽을 향해 누워있으라고 시켰다고,,


다시 머리를 원위치 시켜놓고, 3번째 시체를 염하기
위해 새거즈에 알콜을 묻혔슴다.

나이 40-50대로 보이던 아저씨였는데,
팔뚝쪽 문신(옛날문신)이 있었던걸로 보아


좀 노셨나보네요-_-;;

이분은 아마도 돌아가신지
얼마 안되신거 같아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창백하기 보단 핏기도 조금 있어보이고,
무엇보다, 얼음장같이 차갑지가 않은,온기가
다소 남아있었기에 더욱이 그런생각을 했습니다.


탁...

 

탁탁......

 

탁탁탁......

 

탁탁....

 

탁탁탁.......

 

철판(철로된 침대)가 움직이더군요.

 
이아저씨가 아닌 다른쪽에서요.........

 
!!!!!!!!!!!!!!!!!!!!!!!!!!!!!

 

순간 소름이 돋더군요.

 

분명히 우리가 염한 사체에서
나는 소리였는데,,,,,,,,,,,,,


우리가 염했던,,,,,,,,,,,,,,,,,,,,,,,

 
그 사체가 덜덜 떨리고 있었습니다.


"어버버버버...................."

 
그거 아십니까?사람이 너무 놀라게 되면 
어버버버 이런소리만 나오고 고함을 못지르게 됩니다.

 
정말 무섭더군요....;;;
그런경우를 처음보았기 때문이죠.

 
이상한 낌새를 느끼신 관리자아저씨가 나오시더니,

 
관리자 : 사후경직이란거다.
TV에 보던거처럼 벌떡 일어나고 그런건 아니지만
하긴,,내가 처음에 얘기를 안해줬으니,
별 신경쓰지 말고 일해라

 
라고 말씀하시더군요.

 
아니-_-;;별신경이 안써집니까!!!!!!!!!!!!
벌써 돌아가신분이
덜덜덜 거리며 움직이고 계신데.....;;;;

 
그래도 나란 남자 쿨가이~


묵묵히 일을 하며 3번째 시체에도
염을 끝을 낼 무렵이였습니다.

계속..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후안무치 18-11-06 02:01
 
ㅋㅋㅋㅋ
 
 
Total 8,01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4490
8013 [전설] 동심을 파괴시키는 충격적인 동화들의 원작 이야기 TOP (2) 공포의겨 01-16 1346
8012 [외계] [퍼스널 리포트] 몇 년 만에 글을 쓰네요... 달 구조물~ (1) DJLee 01-13 1091
8011 [괴담/공포] 제작진이 폭로한 소름돋는 중국예능의 뒷이야기 (3) 룰루파앙 01-13 2460
8010 [음모론] 만약 중국과 중국인이 지구상에서 갑자기 사라지게 된… (3) 너구리다 01-13 1610
8009 [괴담/공포] 근대 귀족들의 풍요가 불러운 최악의 재앙 -콤프라치… 공포의겨 01-11 1639
8008 [초현실] 핸드폰 상가의 염력 (7) SpeedHunter 01-07 3678
8007 [목격담] 2019년 다시 돌아보는 유영철사건 (2) 공포의겨 01-06 1678
8006 [괴담/공포] 일본 기요타키 터널, 주카이 숲 한국 무당 (2) BTSv 01-03 3206
8005 [괴담/공포] 전 세계 최악의 연쇄살인마 TOP7 (1) 별가리스 01-03 1935
8004 [음모론] 버뮤다 삼각지에 숨겨진 미스테리한 비밀들... (1) 공포의겨 01-01 2790
8003 [자연현상] 2019년 예언 1탄 by 경제잡지 이코노미스트 (1) 너구리다 12-30 2767
8002 [잡담] 콜로세움 안에서는 정확히 어떤 축제가 벌어졌는지를 … (1) 별가리스 12-27 2871
8001 [괴담/공포] 다수의 여성을 스토킹하다가 삭제된 유튜브 채널 (2) 너구리다 12-26 3213
8000 [괴물/희귀] 흑인이 백인으로? 피부색 자체가 변하는 병에 걸린 남… (6) 너구리다 12-22 4617
7999 [초고대문명] 피라미드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비밀들... 공포의겨 12-22 3168
7998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CCTV에 찍힌 기괴한 움직임의 정체 ...엘리… (3) 공포의겨 12-18 4718
7997 [전설] 아프리카의 신비한 존재들 (4) 위스퍼 12-16 6768
7996 [초고대문명] 세계의 홍수 신화 (4) 위스퍼 12-15 4076
7995 [음모론] 일가족을 살해한 뒤 범인이 한 엽기적인 행동들...세타… (3) 공포의겨 12-12 5422
7994 [괴담/공포] 10명의 아이를 임신한 것처럼 보이는 여인의 배에서 나… (9) 너구리다 12-10 6724
7993 [잡담] 2018 대한민국을 뒤흔든 사건 사고 TOP 5 공포의겨 12-07 4654
7992 [괴물/희귀] 너무 굶주려서 기괴하게 변한 노숙자 그리고 페이스북… 너구리다 12-05 5471
7991 [외계] 인류의 탄생과 종말을 지켜보는 외계인 TOP 5 (병맛주의 (1) 공포의겨 12-01 5806
7990 [괴담/공포] 아제르바이잔 조두순 사건 그리고 아버지의 복수 (2) 너구리다 11-29 5158
7989 [괴담/공포] 무속인과 귀신 메트릭스 1 (2) 이연74 11-28 3620
7988 [초현실] 투시로 방 고르기 SpeedHunter 11-25 4218
7987 [음모론] 일본 내에서도 잔혹하기로 손꼽히는 고베 연속 아동 … (1) 공포의겨 11-25 64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