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8-11-07 22:35
[괴담/공포] 조상신과 장묘문화
 글쓴이 : 이연74
조회 : 1,225  

조상신과 장묘 문화






♥조상귀신과 관련된 두려움 중에

제일 큰 두려움은 제사를 지내지 않았을 때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이고

다음으로는 조상의 묘를 잘못 써서

자손들이 잘못된다는 근거 없는 믿음들이

매장 문화에 대해 다양한 층위별로 매우 비합리적인 방식으로 널리 퍼져 있습니다.




♥죽은 조상들이 귀신이 되어

살아있는 사람들의 삶에 영향을 미친다는

생각은 참 인간적인 생각이며

에너지체로 존재하는 귀신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자신들의 의식 수준에서 끌어당기는

생각과 관념의 에너지라는 것을 알기에는

더 많은 시간과

오랜 세월에 걸쳐 시행착오를 통한

배움만으로 가능할 뿐입니다




♥조상의 묘를 좋은 곳에

양지 바른 곳에

일명 명당자리와 좋다는 곳에 모셔야

자손이 번창한다는 이 근거 없는 믿음들 또한

기복이나 발복을 원하는 마음에서 기원했으며

죽어서도 조상들이 자손들과 함께 한다는 인식 때문에 장묘 문화는

우리의 의식 속에 살아있는 뿌리 깊은 문화 입니다




♥화장을 하던

수목장을 하던

명당자리를 찾아 무덤을 쓰던

보기 좋은 곳 아무데나 무덤을 쓰던

공동묘지에 묻히던

토막토막 나뉘어 새의 먹이가 되든

천년을 썩지 않은 미이라가 되든

아무 곳이나 묻어둔 무덤이 되든

무덤 앞에 묘비가 있든

비석이 있든 없든

아무 상관없이 사람이 죽으면

영과 혼은 분리되어

밝은 빛의 자기장을 따라

이 부분을 담당하는 천사님들의 안내를 따라

가이아(지구)가 주관하는 4차원 영계로 들어가게

됩니다.


♥백은 흩어져 시체가 되어 가이아에게

모든 것을 돌려주어야 하는데

물질의 원소로 되돌아갑니다.

시체에 어떤 에너지가 남아 있을 수 없으며

영은 죽기 직전 몸에서 분리돼

먼저 4차원 영계에 도착하고

순차적으로 혼은 흩어져 4차원 영계로 복귀하고 몸의 정령 또한 죽음과 함께

물질체는 흙으로 원소로 돌아가고

비물질체인 정령 또한 4차원 영계로 돌아가

죽은지 3일 이내에 영ㆍ혼ㆍ백이 모두

3차원 지구를 떠나 4차원 영계로 복귀해

다음 생을 준비하고 이번 생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됩니다.




♥조상영들은 윤회를 할 때에

동기감응의 법칙에 따라서

할아버지가 손자의 자녀로 태어나거나

가족은 가족끼리

같은 그룹 영혼은 같은 영혼 그룹끼리

윤회를 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천상으로 복귀한 영혼과 정령들은

각자 치유의 과정을 거치면서

다음 생을 준비하거나 비물질체인

귀신이나 천사님의 역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죽은 망자를 좋은 곳에

양지 바른 곳에 매장을 하는 것 또한

살아있는 사람의 기준에서

살아있는 사람의 의식수준에서

결정되는 것이지

묘를 잘 쓰고 잘 관리한다고 해서

죽은 조상귀신들이 벌을 주거나

죽은 조상귀신이 상을 주거나

하는 일은 우주에서 없습니다.




♥모든 것은 마음 한 자락에서 나옵니다.

살아생전 잘해 드리지 못했다는 생각에

죽어서라도 따뜻한 곳에서 잘 지내시라고

철들자 곁에 없는 부모님들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의 마음이 중요하게 반영된 결과입니다




♥육신을 벗고 떠난 영혼들은 오히려

남기고 온 자손들에 대해 걱정을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모든 경험들이 공부를 위한 경험과 체험이고

매트릭스라는 것을 알기에 조상영이나 귀신들은 3차원에서 인간이 갖는 집착이나

욕망이 없으며 매트릭스 밖에서

매트릭스 안에 있는 여러분들을 보고 있으니

돌아가신 부모님이나 조상영이나 조상귀신에

대해 아무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오직 3차원 물질세계를 살고 있는 자손들만이 인연과 집착 그리움과 애증

분노와 슬픔을 내려놓고 있지 못함을

이해하세요.



너무나 인간적인 인간의 마음들이

붙잡고 있을 뿐입니다

총각 귀신이든

처녀 귀신이든

과부 귀신이든

병으로 죽은 어머니이든

중풍으로 고생하다 죽은 분이든

암으로 고생하다 죽은 분이든

고생만 하다 돌아가신 분이든

자사 ㄹ로 죽은 분이시든

모든 죽음은 자신의 상위자아의 동의하에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영혼의 입장에선

억울한 죽음이 없듯이

장묘를 어떤 형식으로 취하든

어떠한 불이익이 없으며

아무것도 잘못되는 것은 없습니다.




내 마음 한자락이

나의 체면이나 위신을 위해서

조상을 위해서가 아닌

내 바램과 기도를 위해

머뭇거리거나

서성거리고 있을 뿐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이해한다 18-11-08 20:40
 
아.... 장작 2시간이상이 걸린 댓글이 이름을 반드시 적으셔야 합니다라는 메세지와 함께 날라갔네요.
아마도 그 정보는 세상에 공개해서는 안되는가 보구나라고 생각됩니다.

그럼 제가 이해하고 있는 최소의 정보만을 적겠습니다.

1. 이 세상은 영혼들의 공부다. (동의, 윤회 및 경험을 통해 오래된 영혼과 어린 영혼들이 있음을 이해합니다.)
2. 영혼의 상태에서는 그 때의 삶의 감정에 무관심하다.( 동의, 저의 언어로 영혼인 상태에서는 윤회전의 삶까지 이해를 하고 있으며 삶의 감정에 무관심하다고 하기보단 전체를 볼 수 있는 눈이 생겨 초연하게 된다라고 이해합니다.)
3. 백은 흩어져 가이아에게.(일부 동의합니다. 이는 어떻게 보면 다른 시점의 차이라고 생각됩니다. 저의 언어로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보는 공간을 과거와 미래가 연결되는 초월공간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영혼들은 원하는 시간대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또한 모든 영혼들은 한 곳으로 모이며 다만 인지의 차이때문에 어린 영혼들은 오래된 영혼을 인지 할 수 없으며, 오래된 영혼은 어린영혼을 볼수도 직접적으로 관여할 수 있다고 이해합니다.)
4. 귀신은 사람의 마음의 문제이다.( 동의하지 못합니다. 저는 그 존재를 반영혼 상태로 저의 언어로 말하고 있습니다. 일부의 영혼들은 초월공간에 이동하지 않으며 현생에 머물러 있습니다. 이를 보편적으로 귀신이라고 말합니다. 이를 위해선 반드시 필요한 것이 있는데 현생에 숙주가 되는 매개체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시체라던가 물건 등 입니다. 그 물체의 특징은 반영혼이 강할 수록 잘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사례로 말하자면 원래라면 썩어야 되는 시체가 썩지 않는다던가. 지워지고 분해되어야 할 피나 유기물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을 말합니다.)

p.s 제가 이해하는 성불에 대해. 반영혼이 초월공간에 들어가는 것을 말합니다. 또한 성불이 된다고 죄가 씻겨나가는 것임이 아님을 아셔야 합니다. 다 기억하고 기억되고 있습니다.
     
하린 18-11-16 18:30
 
4번에...

"현생에 남은 존재"는 귀신일 수도,
귀신이 아닐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A라는 사람이 사고로 죽은 자리에, 심령현상이 발생하여
퇴마사나 법사, 구마신부들이 방문했었는데
그 영체가 A 본인의 영체라면
반드시 보여야 할 개인적 특징이나 습성이 전혀 없으며
애초에 인간이였던 영체 같지도 않았다고...

본래의 영체는 이미 그 자리를 떠났음에도...
어떠한 원한이나 강한 증오, 사념 등만 그자리에 남아
잔류사념으로서
마치 지박령처럼 행동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고 하더군요.

"강한 감정"만이 눌러붙어서
그 감정덩어리가 오랜 세월을 지나
 "인격적 정체성"을 지니게 된 경우라고 봐야 하겠군요.

그 경우에도,
원래 그 감정의 유래가 되었던 원래의 영혼이 있을테니...

간혹 잔류 사념체가, 자기가 본체의 찌꺼기인 줄 모르고
자기가 본체인 줄 착각하고 마치 본체처럼 행동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런 경우도 자세히 걸러내야 할 듯 합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자손을 걱정하는 조상의 마음"만 강하게 남아서...
자꾸 자기 자손들에 대한 걱정만 하던 어떤 덩어리가 있었는데....
실제 그 조상의 본체도 아니고...
걱정하는 사념체만 남아서...

자기가 누군지, 누구에게서 만들어졌는지...
자손을 걱정한다는데, 정작 그 자손이 누구인지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앵무새처럼...
"우리 손주 어떡할꼬, 우리 손주 어떡할꼬" 만 반복하던 사념체도 있었습니다.

정작... 그 잔류 사념체는
본체의 손주를 옆에 앉혀놔도...
그 사람이 손주인줄 모르고...
그저 가상의 "손주"라는 상대를 향해,  걱정만 계속 하더군요...
정묘 18-11-12 21:08
 
에이 미신이에요.

박근혜도 저런 것에 잘못빠져서 패가망신했잖습니까...
 
 
Total 7,98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2) 가생이 12-26 133764
7984 [괴담/공포] 호저를 잘못 건드리면 생기는 현상 (1) 팜므파탈k 07:44 451
7983 [괴담/공포] 무전여행 팜므파탈k 07:13 215
7982 [초현실] 흉악범들의 마지막 정착지 팔열지옥 TOP 8 (2) 공포의겨 11-17 1168
7981 [초고대문명] 한국전쟁 당시 미국이 핵무기 사용을 안한 이유 (1) 선별2 11-16 1512
7980 [초고대문명] 프랑스혁명 원인 중하나인 미시시피회사 거품사건 (1) 선별2 11-16 823
7979 [외계] 인류 역사상 가장 철학적인 천체사진 (2) 선별2 11-16 1120
7978 [초고대문명] 수도관을 이용해 뜨거운 물로 목욕했던 로마 병사들 선별2 11-16 761
7977 [자연현상] 수평면에서 수직으로 세워진 땅 (1) 선별2 11-16 786
7976 [괴담/공포] 밤길에 맞닥뜨린 사람이 아닌 것 (1) 선별2 11-16 639
7975 [목격담] 인도 여행 중 생긴 일 선별2 11-16 695
7974 [목격담] 사생팬에 의해 비극을 맞이한 여배우 선별2 11-16 731
7973 [괴담/공포] 고시텔 할머니 이야기 선별2 11-16 502
7972 [괴담/공포] 이름을 지어서도 불러서도 존재하지도 않아야 할 것 (6) 선별2 11-16 559
7971 [괴담/공포] 사람이 살 수 없는 집 (1) 선별2 11-16 476
7970 [괴담/공포] 실화 매일밤 나를 업고 가는 여자 선별2 11-16 415
7969 [자연현상] 사실 2012년에 온 세계가 무정부상태가 될 뻔했던 지구 (1) 선별2 11-16 602
7968 [괴담/공포] 처음 자1살 현장에 갔을때의 실수 선별2 11-16 494
7967 [괴담/공포] 예전에 어르신들의 말씀이나 책을보면 이런이야기가… (1) 선별2 11-16 374
7966 [괴담/공포] 영물 (1) 선별2 11-16 426
7965 [] 악령이 된 꿈 선별2 11-16 319
7964 [음모론] 과학자들이 말하는 RH 마이너스 혈액형 선별2 11-16 388
7963 [목격담] 일본기업의 신박한 직원학대 선별2 11-16 389
7962 [초고대문명] 킬로그램 원기 선별2 11-16 255
7961 [괴담/공포] 재수없는 날을 보내는 방법 선별2 11-16 180
7960 [외계] 무려 14년동안이나 화성을 돌아다닌 어느 탐사선 (1) 선별2 11-16 403
7959 [초고대문명] 주원장의 분노 선별2 11-16 427
7958 [목격담] 우주에서 화재 사고를 겪은 우주비행사 선별2 11-16 2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