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4-22 18:56
[목격담] 조현병 환자와의 말싸움
 글쓴이 : 튤립
조회 : 5,207  

대략 6년 전쯤에 대학교 복학을 했을 때의 일이다. (자세한 시기와 장소는 말하지 않겠음)

 

 

 

같은 과 동기 두 명의 추천으로 걔들이 사는 대학 정문 앞 고시원에 입주했는데 방은 작지만, 가격도 싸고 조용하기도 해서 한 달간 만족스럽게 생활했는데 한 달이 지나자마자 계약 사기를 당한 것처럼 시끄러워졌다.

 

 

 

엘리베이터와 화장실 바로 앞에 있는 가장 바깥에 있는 방에서 한 아저씨가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말싸움을 하는 것이었다. 그것도 밤 9~10시쯤에나 시작해서 1~2시간을 매일 같이 말싸움을 하니 나를 비롯한 다른 고시원 입주자들 모두 환장할 노릇이었다. 내용 대부분은 통일성이 없었는데 은행 얘기도 있었고 연극단 얘기도 있었고 사업 얘기도 있었다.

 

 

 

우린 그 아저씨의 말싸움이 전화 통화를 하는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이런 말싸움이 한 달이나 계속되는 상황에서 관찰해보니 그런 게 아니었다. 말싸움을 할 땐 늘 방문을 살짝 열고 책상에 앉아 이어폰도 없이 벽을 마주 보고 말싸움을 하는데 말싸움이 끝나면 방문을 닫는다.

 

 

 

이런 게 한 달이나 계속되니 동기 두 명과 나는 스트레스가 쌓여 폭발 직전이었고 이 아저씨는 이 아저씨대로 증세가 더 심해졌는지 하루 1~2시간이던 벽 보고 하는 말싸움의 시간이 점점 길어졌다. 결국 일이 터진 건 이 아저씨가 가장 오래 지랄한 날이었다.

 

 

 

밤 10시부터 시작된 혼자만의 말싸움이 새벽 1시까지 이어져 장장 3시간이나 소리를 지르더니 오전 5시부터 말싸움을 다시 시작했다. 잠에서 깬 나는 짜증을 내며 밖으로 나왔는데 다른 사람이 나를 지나쳐 방으로 들어갔다. 아마 문틈 사이로 아저씨를 들여다보다 걸려서 도망친 거 같다. 문제는 아저씨가 나를 걔로 착각했다.

 

 

 

근데 나는 나대로 스트레스가 너무 쌓여서 들여다본 게 내가 아니라곤 대답했지만 불쾌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는데 내가 아니라고 하니 할 말이 없었는지 잠시 침묵하던 아저씨는 어른에게 태도가 이따위냐면서 주머니에서 손 안 빼냐고 소리를 지르는데 그때 나도 화가 나서 너만 소리 지를 줄 아느냐고 소리를 지르고 아저씨와 말싸움을 시작했다.

 

 

 

아저씨는 자기도 위층이 시끄럽게 해서 열 받은 게 많다면서 층간소음 하나 없는 이 고시원에서 층간소음 얘기도 하고 나에게 너 어디의 누구 아들 아니냐면서 나를 누군가로 착각하기도 했다. 동기 두 명 중 한 명은 ROTC라 아침엔 훈련하러 학교로 갔고 다른 한 명이 잠에서 깨서 나를 도우러 나와서 그만하라고 했는데 아저씨는 계속 너 누구 아들 아니냐고 이름만 줄줄이 대니 결국 동기는 아래층 총무에게 현 상황을 말하러 갔다.

 

 

 

이때 동기가 사라지자 아저씨는 바로 본색을 드러냈다. 내 방 안까지 들어와서 내가 네 친구냐면서 목구멍을 쑤셔버린다고 하는데 보니까 손에는 주머니에서 꺼냈는지 샤프를 쥐고 있다. 나는 내 방에서 나가라고 얘기하면서 실랑이를 벌이다가 아저씨는 나에게 무릎을 꿇을 것을 요구했다. 나는 이런 인간에게 무릎을 꿇을 필욘 없다고 생각해서 싫으니까 나가라고 매크로를 돌렸는데 차렷! 이러면서 계속 나에게 무릎을 꿇을 것을 요구한 아저씨는 '그래, 오늘 한번 죽어봐라.' 이러더니 방으로 돌아가서 샤프를 놔두고 가위를 들고나왔다. 나는 복도로 나와서 맞다이 까면 맞다이 까는 거지 샤프를 든다고 체구도 왜소한 주제에 날 이기겠냐는 생각으로 (나는 184cm로 아저씨보다 키가 10cm 이상 크고 2년 내내 운동하고 나왔으니 질리가 없다고 생각했었다) 복도로 따라 나왔다가 가위를 들고 나에게 달려오는 걸 보고 후다닥 방으로 튀었다. 가위를 보는 순간 싸운다는 생각은 안 들고 도망쳐야 겠단 생각만 들더라.

 

 

 

그리곤 방으로 들어와 방문을 닫는데 아저씨는 가위 든 손을 내 쪽으로 뻗었다.

59.png

방으로 들어오자마자 문을 잠근 게 아니라 나는 방문을 닫고 아저씨는 방문을 열려는 몸싸움 중에 한 번 벌어진 틈에서 내가 한 손으로 핸드폰을 잡고 있는 걸 본 아저씨는 경찰에 신고하려면 해보라면서 죽여버리겠다고 소리를 지르는데 일단 체구빨로 버텨서 문을 닫고 버티던 나는 경찰이 신고해서 오기 전에 뭔가 일이 벌어지겠단 생각이 들었다. 가령 총무를 만나러 간 동기가 올라온다든가 하는 상황에서 다른 사람이 피해를 볼 수도 있으니 우선 지금 상황만 무마해야겠다는 판단에 신고 안 할 테니 어떻게 하면 되겠냐고 물었다.

 

 

아저씨는 무릎 꿇고 사과하면 그만하겠다고 대답했고 나는 문 옆에 방마다 배치된 소화기를 놔두고 문 열고 무릎 꿇고 사과했다. 이래도 안 가면 그냥 소화기를 면상에 휘두를 생각이었는데 아저씨는 나도 남자라면서 사과받았으니 됐다고 자기 방으로 돌아갔다.

 

근데 되긴 뭘 되냐. 나는 방문에 선명하게 남은 가위 찌른 자국을 핸드폰으로 찍어서 총무에게로 내려갔다. 총무실에서는 동기와 다른 고시원 입주 학생이 한 달 동안 받은 스트레스 때문에 아저씨를 내보내길 요구 중이었는데 사장과 아직 얘기 중이라던 총무도 내가 찍은 사진을 보고는 이건 살인미수라고 화들짝 놀라서 고시원 사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아침에 전화를 받은 사장은 점심에 고시원으로 와서 내 방문에 남은 가위 자국을 확인하고 안 그래도 다른 입주인들 항의가 커서 내보낼 생각이었는데 이런 사건이 있었으니 이제 우리만으로 내보내려다가는 누군가 다칠 수도 있다며 경찰의 힘을 빌려보기로 하고 지구대로 갔다.

 

경찰은 방문에 가위 자국이 있건 말건 일이 벌어졌을 때 신고했어야지 다 지난 다음에 신고해봐야 소용없다고 그냥 가라는 투로 얘기했는데 우린 가위들고 설치는 사람이니 그냥 고시원에서 강제추방을 할 때 곁에서 지켜보기만 해달라고 부탁했다. 경찰은 이런 일에서 강제집행 권한이 없어서 곤란하다고 했는데 집행은 사장과 총무가 할 테니 곁에서 봐달라고 사정해서 지구대 경찰이 다른 경찰을 불렀다.

 

무전을 받고 지구대로 온 경찰차를 타고 고시원으로 돌아왔는데 가는 차 안에서 강제집행은 못 도와주지만, 혹시 신원 정보가 있냐고 물어봐서 고시원 사장은 계약할 때 계약서에 적은 아저씨의 주민등록번호를 경찰에게 알려줬는데 조회를 해본 경찰 두 명은 갑자기 몸에 지닌 총을 체크했다. 푸근한 동네 아저씨 인상이던 경찰 두 명의 표정이 싹 달라지는 거 보니까 경찰은 경찰인갑네 생각이 들더라.

 

뭐 올라가서 대단한 일이 있던 건 아니고 경찰이 아저씨를 수갑 채워서 잡아가는 거로 싱겁게 끝났다. 저항했다면 총 쏘는 걸 볼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는 얘기는 동기랑 종종 했다ㅋㅋ 아저씨가 지명수배범이 아니었다면 고시원에서 퇴출하는데 꽤 골치 아팠을 텐데 소 뒷걸음질 치다 쥐 잡은 격으로 어쩌다 보니 해결됐고 이렇게 고시원은 다시 조용해졌으나... 2~3달 지나니 풀려나더라. 지명수배범이긴 했는데 대단한 죄를 저지른 건 아니었나 보다.

 

나는 갑자기 가위나 칼 가지고 나를 기습하는 건 아닌지 불안했는데 다른 사람들도 있으니 주방 등지에서 마주치면 나를 조용히 노려보던 아저씨는 내가 샤워실에서 혼자 양치질할 때 갑자기 나타났다. 아저씨는 자네가 신고했냐면서 자네 때문에 내가 아주 곤란했다고 하는데 나는 그때 사과하지 않았느냐, 내가 안 했다고 모르쇠로 일관했다. 마침 그땐 사장이 있었기에 아저씨의 목소리를 들은 사장이 달려와서 이 학생이 신고한 게 아니라며 그만하라고 하는데 그럼 사장님이 신고했냐고 언성을 높이는 걸 총무와 함께 사장이 강제로 끌어냈다. 나는 방으로 도망쳤고 이후로 며칠 지나지 않아 방에서 짐도 빠지면서 이 아저씨는 고시원에서 사라졌다. 보복하러 다시 고시원에 나타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 방을 한 번 옮겼지만 다행히 그 이후론 나타나지 않았다.

 

지금이야 조현병이 사회적으로 자주 등장하지만 그때는 조현병이란 용어도 널리 퍼지지 않았고 정신분열증 환자가 살인을 저지르거나 상해를 입혔다는 뉴스도 자주 접해보지 않았던 때였다. 정상인의 감각으로 말싸움 내지 주먹싸움 정도만 생각하다 갑자기 흉기를 들고 달려들면 내가 아무리 체격이 더 커도 당황해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다는 걸 경험했고 그때 저 방문이 막아주지 않았으면 PC방 사건에서 김성수에게 억울하게 죽은 피해자처럼 내가 죽었을 수도 있다. 또 가위를 휘두른 게 오전 6시의 일이 아니고 방금 점심에 일어난 일이었다고 했으면 지구대의 그 경찰은 뭐라고 대답했을지 궁금하기도 하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리토토 19-04-23 04:40
   
고3때 친구가 조현병 걸린 이후로 말다툼해봤는데 전혀 딴 세상에 사는 사람임.
텔레파시가 통한다고 하질 않나 엉뚱한 피해망상에다가...ㅠㅠ
아마르칸 19-04-23 14:37
   
테루카쿠케 19-04-24 01:21
   
전문가가 말하길 우리가 알고 지내는 주변사람중에 소시오패스가 10명중 2명은 꼭 있다고 하더군요
코리아ㅎ 19-04-28 11:17
   
그제 거래처 갔다가 엘리베이터 앞에 같이 서 있었던 어떤 젊은 처자~
누군가와 제법 큰 소리로 얘기하고 있길레 스마트폰으로 통화하는 줄 알았는데...
엘리베이터가 도착했고 안에 들어갔지만 그 처자는 계속 그 자리에서 얘기 중~
결국 서로 마주 보게 된 상황에서 그 처자를 보게 되었는데 스마트 폰이나 이어폰이 없었음~
그리곤 계속 허공의 무언과와 대화하던 그 처자와 눈이 마주쳤는데....순간 오싹~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시간이 왜 그리 길게 느껴지던지~~
봄꽃춘 19-05-06 14:10
   
저도 10년전쯤에 고시원 총무로 근무하며 자격증시험 준비할때 저런 사람 있었음.
여자층에 사는 아주머니 였는데 저 아저씨랑 패턴이 똑같음. 혼자 벽보고 큰소리로 뭐라뭐라 외계어 같은 소리 하고.. 워낙 고시원에 별별 사람들이 다 살긴하지만, 저런 사람들은 정말 답없습니다. 경찰로도 해결이 안되니..
ibetrayou7 19-05-11 07:01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인데...
답따비 19-06-04 18:25
   
헐. .세상은 요지경이라더니
 
 
Total 8,08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7134
8085 [] 영혼의 파편 (2) 이해한다 07-15 760
8084 [전설]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4) 풍림화산투 07-04 6850
8083 [잡담] 초능력으로 범죄자를 잡는다, 초인식자(Super-Recognizer) (1) 드라소울 07-04 1581
8082 [질문] 세계2차대전 연합군의 드레스덴 폭격 / 히틀러가 가장 … (3) 라하이나 07-02 2922
8081 [잡담] 내가 진짜 신기한거알려줄까? (9) 엑스1 06-24 5182
8080 [자연현상] 스톰 체이서, 토네이도를 쫒아서 (1) 드라소울 06-18 2677
8079 [초고대문명] 고대의 미스터리, 새로 발견된 나스카 지상화 드라소울 06-18 3957
8078 [자연현상] 신기한 심해 속 생명체들 (내셔널지오그래픽) (1) 드라소울 06-18 2418
8077 [음모론] 음모론이 현실로..? 딥스테이트(숨은 권력 집단)의 종… (12) 또또리요 05-22 9375
8076 [초고대문명] 고고학자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한 유물들 (1) schwarze 05-21 8376
8075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5) 백수전찜 05-13 2463
8074 [초고대문명] 차원의 틈[단편 소설] (7) 백수전찜 05-13 2570
8073 [괴담/공포] 대구 계명대 장기 적출 사건 (12) 백수전찜 05-13 7010
8072 [음모론] 오카다 나나 감금사건 (1) 백수전찜 05-13 4312
8071 [질문] 영혼이란게 진짜 있을까요? (14) 고수열강 05-13 2755
8070 [괴담/공포] 미스테리 악마의 방탈출~ (3) 문제적남자 05-04 4606
8069 [괴물/희귀] 조선시대에 발견된 인어 (6) 밝은노랑 04-29 9721
8068 [괴담/공포] 지옥도(地獄島) (6) 튤립 04-22 9134
8067 [괴담/공포] 새 여친의 엄마가 날 안 좋아하는 것 같다 (6) 튤립 04-22 7676
8066 [괴담/공포] 심야의 어두운 숲 (1) 튤립 04-22 2456
8065 [목격담]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4) 튤립 04-22 3231
8064 [목격담] 조현병 환자와의 말싸움 (7) 튤립 04-22 5208
8063 [잡담] 유가 하락의 비밀 (3) 도르메르 04-22 3505
8062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4 : 이~ 치매? (완결) (6) 진빠 04-21 1211
8061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3 : 암 그렇고 말고.. (1) 진빠 04-21 938
8060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2 : 페이스부킹 (2) 진빠 04-21 983
8059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1 : 쥐라기 농원 (1) 진빠 04-21 138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