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4-29 10:48
[괴물/희귀] 조선시대에 발견된 인어
 글쓴이 : 밝은노랑
조회 : 11,629  

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 속 조선 시대 인어 이야기의 원전은 조선 중기 유몽인(1559~1623)이 쓴 야담집 어우야담입니다. 이 책 속 인어 이야기의 남자 주인공은 흡곡현의 사또였던 김담령인데, 그 내용을 잠깐 봅시다.

 

김담령이 흡곡현의 고을 원()이 되어 일찍이 봄놀이를 하다가 바닷가 어부의 집에서 묵은 적이 있었다. 어부에게 무슨 고기를 잡았느냐고 물었더니, 어부가 대답했다. “제가 고기잡이를 나가서 인어 6마리를 잡았는데 그중 둘은 창에 찔려 죽었고, 나머지 넷은 아직 살아 있습니다.” 나가서 살펴보니 모두 네 살 난 아이만 했고 얼굴이 아름답고 고왔으며 콧대가 우뚝 솟아 있었다. (중략) 김담령이 가련하게 여겨 어부에게 놓아주라고 하자 어부가 매우 애석해하며 말했다. “인어는 그 기름을 취하면 매우 좋아 오래되어도 상하지 않습니다. 오래되면 부패해 냄새를 풍기는 고래 기름과는 비할 바가 아니지요.” 김담령이 빼앗아 바다로 돌려보내니 마치 거북이처럼 헤엄쳐 갔다. (하략)

 

어우야담은 유몽인이 당시의 신기한 이야기나 소문 등을 쓴 야담집입니다. 이 인어 이야기의 남자 주인공 김담령은 당시 실제 흡곡현의 사또였습니다. 김담령은 봄놀이 중 어부의 집에서 머문 적이 있었는데, 어부가 잡은 인어를 구경하게 됩니다. 김담령이 인어를 불쌍히 여겨 놓아주라고 했지만 어부가 이를 거부하려고 하자 김담령이 인어를 빼앗아 바다에 풀어 주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다시 다음 기록을 봅시다.

 

사헌부가 아뢰기를, “흡곡현령(歙谷縣令) 김담령(金聃齡)은 사람 됨됨이가 난잡스러운데, 임지에 도착한 뒤로 오직 백성들의 재물을 빼앗는 것으로 일을 삼고 있습니다.”

 

위의 광해군일기에 따르면 흡곡현령 김담령은 광해군 1(1609) 사헌부의 탄핵을 받아 파직된 탐관오리입니다. 그런데 백성들의 재물을 빼앗는 것으로 일을 삼고있다는 내용은 어우야담김담령이 (인어를) 빼앗아 바다로 돌려보내니라는 내용과 관련성이 있어 보입니다. 실제 김담령이 어부가 잡은 귀한 인어를 빼앗아 바다로 돌려보낸 사건이 있었고, 인어를 빼앗긴 어부가 중앙 관청에 민원을 제기할 만큼 세력이 있는 토호였다면 가능한 시나리오입니다.

 

어우야담에 따르면 김담령은 봄놀이를 하다가 바닷가 어부의 집에서묵다가 인어를 보게 됩니다. 고을 사또가 봄놀이를 하다가 아무 집에서나 묵었다는 것은 말이 안 되기 때문에 실제 어부는 진짜 어부가 아니라 흡곡현 앞바다의 어장을 갖고 있는 토호였을 가능성이 큽니다. 즉 김담령은 토호의 집에서 붙잡혀 있는 인어를 보고 불쌍히 여겨 인어를 빼앗아 풀어 주었고, 이에 앙심을 품은 토호는 중앙 정부에 민원을 제기하여 김담령을 탐관오리로 몰아 탄핵하여 파직시켰다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한국사 리뷰>(살림터) 중에서 발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05-01 18:47
   
후안무치 19-05-01 19:12
   
이런거 보면 진짜로 존재 했던거 같아요
그러다 멸종한 다른 종들처럼 멸종 했을수도
     
wohehehe 19-05-01 23:31
   
아니..어우야담은 조선시대판 썬데이서울이라서..
          
알개구리 19-05-09 10:28
   
잘은 모르지만  야담이라니  그럴만 하겠네요....ㅎㅎ
비뉴켄티 19-06-06 16:29
   
별당아씨전에 보면 이시백의 처 별당아씨가 도술로 용골대를 죽인다.
조선실록에 보면 이시백이 실존인물로 나온다.
이것으로 볼때 조선에 어벤저스가 있었고 삼전도 구라고 용산 지하에 1군단 예하 특수공병대가 매일 태권브이 밥주고 있다.
금연전문 19-06-20 21:42
   
지 탈세랑 횡령을 포장하다보니 나온 변명이겠지 ㅉㅉㅉ
 
 
Total 8,1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7923
8143 [괴담/공포] 10번의 전생을 기억하는 소녀 (6) 팜므파탈k 09-20 815
8142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팜므파탈k 09-19 391
8141 [괴담/공포] 복숭아나무 (3) 팜므파탈k 09-19 416
8140 [괴담/공포] [혐오주의] 패륜여동생 참교육 시킨썰 (34) 팜므파탈k 09-17 3123
8139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8화 완결 (2) 팜므파탈k 09-17 924
8138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7화 (1) 팜므파탈k 09-17 777
8137 [괴담/공포] 외가는 보는 계열이라는데 나는 전혀 못 보는 이야기 (1) 팜므파탈k 09-14 1650
8136 [괴담/공포] 집터가 중요한 이유 (1) 팜므파탈k 09-13 1364
8135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6화 (1) 팜므파탈k 09-13 1157
8134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5화 팜므파탈k 09-13 1096
8133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4화 (2) 팜므파탈k 09-12 1299
8132 [괴담/공포] 전생기억 (4) 팜므파탈k 09-11 1272
8131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3화 (1) 팜므파탈k 09-11 1412
8130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1.2화 (1) 팜므파탈k 09-11 1484
8129 [괴담/공포] 실화 일기 (1) 팜므파탈k 09-10 1467
8128 [괴담/공포] 여자화장실 팜므파탈k 09-10 1709
8127 [괴담/공포] 그알에 나온 오피스텔 (1) 팜므파탈k 09-10 1729
8126 [괴담/공포] 구호품 (1) 팜므파탈k 09-10 1115
8125 [괴담/공포] 취업 준비생 팜므파탈k 09-10 996
8124 [음모론]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 알려지지 않는 미스테리 팜므파탈k 09-09 1641
8123 [괴담/공포] 난 작은 마을의 경찰관이다. (1) 팜므파탈k 09-09 1243
8122 [괴담/공포] 바다 이야기 (2) 팜므파탈k 09-08 1522
8121 [괴담/공포] 사연이 있는 골목 (11) 팜므파탈k 09-07 2214
8120 [괴담/공포] 을왕리에서 (1) 팜므파탈k 09-07 1808
8119 [괴담/공포] 담배를 바꾸자던 남자들 (1) 팜므파탈k 09-07 2026
8118 [자연현상] 지구의 두번째위성? 크루이냐 (5) 팜므파탈k 09-04 3150
8117 [괴담/공포] 포대기 (4) 팜므파탈k 09-04 181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