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5-13 17:44
[초고대문명] 차원의 틈[단편 소설]
 글쓴이 : 백수전찜
조회 : 3,131  

서기 2100년 지구는 많은 과학이 발전하였다.
그리고 지구는 이제 하나의 국가가 되었다.
평균수명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었다.
이제 사고가 아니라면 평균적으로 150살까지는 살 수 있었다.
때문에 인간수는 2000년도에 2배까지 늘었다.
이때문에 인간은 심각한 식량난을 걷고 있었다.
심지어 환경오염등 아주 심각한 문제를 앓고 있었다.
더이상 깨끗한 공기는 없으며 물 역시도 아주 더럽다.
하지만 다행이도 과학자들 여러명이서 드디어
인류가 살 수 있는 다른 행성을 찾았다고 하였다.

그로부터 몇년후 과학이 더 발전하여
그돗으로 갈 수 있는 통로를 마련했다.
사람들은 그 통로를 '차원의 틈' 이라고 불렀다.
차원의 틈을 만들기는 했지만 크기는 성인 1명만 들어 갈 수 있을정도였다.

그리고 차원의 틈이 안전한지에 대한 실험을 진행하였다고 정부에서 발표하였다.
처음에는 쥐나 고양이등을 보냈고 후에는 임상실험을 하였다.
그리고 임상실험을 한 사람들에게서 영상이 전해졌다.

"이거좀 봐요!! 여기는 정말 지상낙원입니다!! 여기에는 완전 처음보는 물과 엄청 단 과일들이 넘처요!!
나무들이 많아서 공기도 아주 깨끗한데요!!
어서 이곳을 개발하고 지구의 사람들 일부를 옮겨야 해요!!"

그 사람들의 인터뷰는 화재를 불러 일으켰다.
그리고 정부에서 발표를 하였다.

"아, 이 차원의 틈으로 다른 행성으로 왕래가 가능하며 그 행성에는 아직 개발되지 않은 예전 아마존같은 환경입니다.
어서 빨리 그곳을 개발하여 지구의 인구를 감축 하여야합니다.
하지만 하루에 약 5000명정도 이송이 가능합니다.
지구의 모든 사람이 이주하는것은 불가능합니다.
지구의 사람중 약 30%만이 이주 할 수 있습니다.
차원의 틈이 열리는 시간은 3일후 0시입니다."

정부의 발표는 큰 논란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많은 전세계의 유명인들이 차원의 틈 앞에 섰다.

"내가 가진 돈 모두를 줄테니 나를 먼저 이주 시켜주게."

하지만 이런 사람이 점차 늘자 사람들은 소리쳤다.

"부때문에 차원의 틈을 먼저 이용하는것은 옳지 않다!!"

"제비뽑기로 사람들은 정하자!"

"돈이 많다고 차원의 틈을 이용하는거가 말이 돼냐!"

사람들은 하나로 뭉쳐 유명인들이 모든 돈을 쏟아 부워서 차원의 틈을 먼저 이용하는것을 막았다.
하지만 그들 역시도 본인이 이용하고 싶다는 욕망때문인지 그들끼리도 계속 싸웠다.

"자! 우리끼리 싸우지 말고 공정한 방법으로 정합시다! "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늘자 정부에서는 가장 공정한 방법인 제비뽑기를 시도했다.

그리고 결전의 날 많은 사람들은 울었다.
그리고 일부는 웃었다.

많은 사람들은 차원의 틈 기계 앞에 섰다.
그리고 한명씩 이용했다.

"여보.. 정말 사랑했어.. 잘지내... 자주 보러올게"
"엄마... 엉엉..... 잘 살아요 흐엉...자주 나 보러와야돼!!"
"너덕분 정말 즐거웠어 고마웠어 친구야. 나중에 차원의 틈을 타고 넘어 와!! 잘가!!"

마침내 인간의 30%의 사람이 이동했을때 정부에서 아주 큰 발표를 했다.

" 저 오늘 가슴의 손을 얹고 고백하겠습니다.
우리는 지구의 인류 감축을 위해 차원의 틈이 열렸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사실 차원의 틈은 다른 행성이 아니라 명왕성 뒤로 열려있습니다.
그들의 희생덕분에 이제 우리는 식량난에서 벗어 날 것입니다. "

사람들의 반응은 의외로 조용했다.
일부 정부를 비판했지만 사실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들의 색은 그때 그 행성처럼 푸르지 않다. 회색빛일뿐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미스터스웩 19-05-14 09:38
   
헐... 반전... 잼있게 읽었어요.
현당 19-05-15 00:11
   
희망을 위해서라면.....
황제폐화 19-05-15 11:08
   
설정에 문제가 있습니다.
왕래가 가능하면 애초에 사람들을 속이는게 불가능합니다.
하루에 5천명씩 이주하는데 왜 30%만 이주가 가능한지 설명도 부족하고
현재 인구 70억의 2배이니 140억이고 그중 30%면 42억명입니다. 하루에 5천명이면 84만일이 걸리고 년으로 환산하면 2301년이 걸립니다.
다 이주하기도 전에 인류가 멸망하겠네요. 더군다나 그 긴시간 이주하는데 되돌아온 사람이 아무도 없다?
SF를 쓸데는 기초적인 수학과 과학 상식이 있어야 합니다.
편도로만 가능하고 딱 하루 1시간동안만 엄청 큰 차원이동공간이 펼처진다라는 설정이 나을 것 같습니다.
NightEast 19-05-16 00:55
   
설정 오류가 너무 많아요
SF소재로 쓸때는 특히 이런 부분은 민감해서요
그리고 반전이 쇼킹하다기 보다는 너무 일본스런 발상이란 느낌..
포털타고 멀리 넘어가고 이주하는 소재도 SF에서는 흔한거라;;
하늘외톨이 19-05-17 17:04
   
미리 예상 했었음. 인구를 줄이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대부분 사람들은 안가려고 했었을 듯. 천국이 아무리 좋다지만 지금 당장 천국가고 싶어 하는 사람이 없는 것과 같은이치.
후안무치 19-06-11 17:32
   
재밌네요 잘 읽었네요
진빠 19-06-16 08:57
   
잘읽었슴다.

반전부분은 설국열차와 비슷한 음모군요.

폭동을 부추겨서 사람수를 맞추는..

그런상황이 오면 어떤 결정을 내려야할지..
 
 
Total 8,1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7940
8143 [괴담/공포] 10번의 전생을 기억하는 소녀 (6) 팜므파탈k 09-20 1494
8142 [괴담/공포] 엘리베이터 팜므파탈k 09-19 653
8141 [괴담/공포] 복숭아나무 (3) 팜므파탈k 09-19 741
8140 [괴담/공포] [혐오주의] 패륜여동생 참교육 시킨썰 (35) 팜므파탈k 09-17 3830
8139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8화 완결 (2) 팜므파탈k 09-17 1130
8138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7화 (1) 팜므파탈k 09-17 943
8137 [괴담/공포] 외가는 보는 계열이라는데 나는 전혀 못 보는 이야기 (1) 팜므파탈k 09-14 1816
8136 [괴담/공포] 집터가 중요한 이유 (1) 팜므파탈k 09-13 1515
8135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6화 (1) 팜므파탈k 09-13 1312
8134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5화 팜므파탈k 09-13 1236
8133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4화 (2) 팜므파탈k 09-12 1448
8132 [괴담/공포] 전생기억 (4) 팜므파탈k 09-11 1422
8131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3화 (1) 팜므파탈k 09-11 1557
8130 [괴담/공포] [공포만화] 인 어 1.2화 (1) 팜므파탈k 09-11 1637
8129 [괴담/공포] 실화 일기 (1) 팜므파탈k 09-10 1605
8128 [괴담/공포] 여자화장실 팜므파탈k 09-10 1856
8127 [괴담/공포] 그알에 나온 오피스텔 (1) 팜므파탈k 09-10 1904
8126 [괴담/공포] 구호품 (1) 팜므파탈k 09-10 1252
8125 [괴담/공포] 취업 준비생 팜므파탈k 09-10 1112
8124 [음모론] 고대 이집트 피라미드 알려지지 않는 미스테리 팜므파탈k 09-09 1817
8123 [괴담/공포] 난 작은 마을의 경찰관이다. (1) 팜므파탈k 09-09 1397
8122 [괴담/공포] 바다 이야기 (2) 팜므파탈k 09-08 1658
8121 [괴담/공포] 사연이 있는 골목 (12) 팜므파탈k 09-07 2360
8120 [괴담/공포] 을왕리에서 (1) 팜므파탈k 09-07 1943
8119 [괴담/공포] 담배를 바꾸자던 남자들 (1) 팜므파탈k 09-07 2191
8118 [자연현상] 지구의 두번째위성? 크루이냐 (5) 팜므파탈k 09-04 3336
8117 [괴담/공포] 포대기 (4) 팜므파탈k 09-04 19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