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5-13 17:53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글쓴이 : 백수전찜
조회 : 3,253  

최은호 그는 정말 착한 사람이다.
오늘 그는 아주 중요한 면접이 있는 날이다.
그는 이 면접에서 꼭 붙고 싶었다.
지하철을 타서 쭉 가고 있었다.
그리고 지하철 역에서 내렸는데
선로에 한 아이가 떨어졌다.

"어머 오또케 오또케"
" 누가 좀 도와봐요!!"
"아니 요즘 젊은것들은!!"
그리고 그가 결국 최은호 그가 나섰다.

"어머어머 많이 놀랐어?? 울지 마 괜찮아"
최은호 그는 많은 사람에게 칭찬을 받았다.
그리고 지하철 역을 나왔는데
어떤 남자가 가방을 떨어뜨리고 뛰어서 갔다.
최은호는 얼른 가방을 줍고 뛰어갔다.

"저기요...!!!!! 가방!!!! 가져가요!!!"
그러나 그 사내는 계속 뛰었다.
최은호도 전속력으로 뛰어서 갔다.
결국 그 사내를 잡았다.
"아 정말 감사합니다.!! 이건 사례에요!!"
최은호의 손에 5만원이 주워졌다.
최은호는 기분이 좋았다.

회사 앞에 도착했을때 어떤 할머니가 그에게 말을 걸었다.
"혹시, 여기가 어딘지 알아요 총각?"
할머니는 지하철 역을 보여줬다.
최은호는 면접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나 일단 할머니랑 같이 갔다.
그러나 면접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결국 그는 중간에 할머니를 두고 뛰어서 갔다.
'아, 그래도 면접보단 사람이지"
최은호는 다시 할머니를 만나러 갔다.
"할머니!! 그냥 제가 데려다 드릴게요!!"


할머니를 데려다두고 회사로 갔다.
면접시간은 늦었지만 오늘 한 선행들이 감면해주겠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
'푹'
최은호 그의 심장에 칼이 꽂혔다.
처음보는 남자가 그를 수차례 찔렀다.
그리고 그는 죽었다.



"아니!! 여기는"
" 조용히 하거라!!!!" 옥황상제가 말했다.
최은호는 저승에 도착했다.

"너는 지옥이다!!!!"
"뭐야! 내가 왜 지옥이야! 여기는 어디고!"
"여기는 저승이다!!!!"
"뭐라고? 나는 아직 살아있다고! 근데 내가 왜 지옥이야!! 내가 죽는날까지 선행을 했은데!"

"너가 살린 아이가 무엇이 되는줄 아느냐!!!!"
"?"
" 나중에 여자만 12명을 죽인 살인마가 된다!!!!"
"!"
"니가 도와준 남자가 뭘 하는중인지 아냐!!!!
"아니.."
" 억대의 횡령중이었다!!!!"
그리고 옥황상제는 말했다.
"너가 길을 알려준 할머니는 사실 친일파였다!!!!"

최은호 그는 놀랐다.
그리고 그 사람들 도운것을 후회했다.
다음생에는 도움을 줄 생각따윈 하지 않으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텅빈하늘 19-05-17 15:20
   
뭔 소리야
사람을 가려서 계속 도움을 줘야지
wohehehe 19-05-19 19:45
   
유머게시판에 올려야 할 내용.
cordial 19-05-20 15:13
   
선행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음을.
황제폐화 19-06-05 10:04
   
친일파 같은 소리하고 있네 ㅋㅋㅋ
그레고리팍 19-06-20 15:03
   
히틀러가 어릴적 강가에서 물에빠져 허우적 거리고
그걸 지나가는 신부님이 구해줫는데
그럼 그신부님도 지옥인가
 
 
Total 8,3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1521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3) 다중이론 08-04 937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1) 기억지기 07-21 1563
8361 [잡담] 코로나 1 (4) 전직슈퍼맨 07-21 1548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1567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249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1402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1) 다니엘리 07-12 2076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9) 다니엘리 07-11 1533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1450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2) 다니엘리 07-08 3261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2) 큐티 07-08 2518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다니엘리 07-08 883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7) 다니엘리 07-07 1213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다니엘리 07-05 1687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7) 거지닷 04-07 18657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0651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4) 별찌 03-30 9032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0) 뻐터늑대 03-13 13354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1) 풍운™ 03-08 4703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1) 조으다 02-28 5737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5158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1) 큐티 02-22 3739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3) 큐티 02-21 4350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7) 블링블링 02-08 11343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11) 유전 02-04 8386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4458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17) 유전 01-26 122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