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5-13 17:53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글쓴이 : 백수전찜
조회 : 960  

최은호 그는 정말 착한 사람이다.
오늘 그는 아주 중요한 면접이 있는 날이다.
그는 이 면접에서 꼭 붙고 싶었다.
지하철을 타서 쭉 가고 있었다.
그리고 지하철 역에서 내렸는데
선로에 한 아이가 떨어졌다.

"어머 오또케 오또케"
" 누가 좀 도와봐요!!"
"아니 요즘 젊은것들은!!"
그리고 그가 결국 최은호 그가 나섰다.

"어머어머 많이 놀랐어?? 울지 마 괜찮아"
최은호 그는 많은 사람에게 칭찬을 받았다.
그리고 지하철 역을 나왔는데
어떤 남자가 가방을 떨어뜨리고 뛰어서 갔다.
최은호는 얼른 가방을 줍고 뛰어갔다.

"저기요...!!!!! 가방!!!! 가져가요!!!"
그러나 그 사내는 계속 뛰었다.
최은호도 전속력으로 뛰어서 갔다.
결국 그 사내를 잡았다.
"아 정말 감사합니다.!! 이건 사례에요!!"
최은호의 손에 5만원이 주워졌다.
최은호는 기분이 좋았다.

회사 앞에 도착했을때 어떤 할머니가 그에게 말을 걸었다.
"혹시, 여기가 어딘지 알아요 총각?"
할머니는 지하철 역을 보여줬다.
최은호는 면접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으나 일단 할머니랑 같이 갔다.
그러나 면접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결국 그는 중간에 할머니를 두고 뛰어서 갔다.
'아, 그래도 면접보단 사람이지"
최은호는 다시 할머니를 만나러 갔다.
"할머니!! 그냥 제가 데려다 드릴게요!!"


할머니를 데려다두고 회사로 갔다.
면접시간은 늦었지만 오늘 한 선행들이 감면해주겠지 라는 생각을 하면서.
'푹'
최은호 그의 심장에 칼이 꽂혔다.
처음보는 남자가 그를 수차례 찔렀다.
그리고 그는 죽었다.



"아니!! 여기는"
" 조용히 하거라!!!!" 옥황상제가 말했다.
최은호는 저승에 도착했다.

"너는 지옥이다!!!!"
"뭐야! 내가 왜 지옥이야! 여기는 어디고!"
"여기는 저승이다!!!!"
"뭐라고? 나는 아직 살아있다고! 근데 내가 왜 지옥이야!! 내가 죽는날까지 선행을 했은데!"

"너가 살린 아이가 무엇이 되는줄 아느냐!!!!"
"?"
" 나중에 여자만 12명을 죽인 살인마가 된다!!!!"
"!"
"니가 도와준 남자가 뭘 하는중인지 아냐!!!!
"아니.."
" 억대의 횡령중이었다!!!!"
그리고 옥황상제는 말했다.
"너가 길을 알려준 할머니는 사실 친일파였다!!!!"

최은호 그는 놀랐다.
그리고 그 사람들 도운것을 후회했다.
다음생에는 도움을 줄 생각따윈 하지 않으며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텅빈하늘 19-05-17 15:20
 
뭔 소리야
사람을 가려서 계속 도움을 줘야지
wohehehe 19-05-19 19:45
 
유머게시판에 올려야 할 내용.
cordial 19-05-20 15:13
 
선행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음을.
 
 
Total 8,0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6282
8077 [음모론] 음모론이 현실로..? 딥스테이트(숨은 권력 집단)의 종… 또또리요 05-22 792
8076 [초고대문명] 고고학자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한 유물들 schwarze 05-21 1112
8075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3) 백수전찜 05-13 961
8074 [초고대문명] 차원의 틈[단편 소설] (5) 백수전찜 05-13 919
8073 [괴담/공포] 대구 계명대 장기 적출 사건 (6) 백수전찜 05-13 2448
8072 [음모론] 오카다 나나 감금사건 백수전찜 05-13 1463
8071 [질문] 영혼이란게 진짜 있을까요? (9) 고수열강 05-13 872
8070 [괴담/공포] 미스테리 악마의 방탈출~ (1) 문제적남자 05-04 2860
8069 [괴물/희귀] 조선시대에 발견된 인어 (4) 밝은노랑 04-29 6372
8068 [괴담/공포] 지옥도(地獄島) (6) 튤립 04-22 6629
8067 [괴담/공포] 새 여친의 엄마가 날 안 좋아하는 것 같다 (4) 튤립 04-22 5593
8066 [괴담/공포] 심야의 어두운 숲 (1) 튤립 04-22 1640
8065 [목격담] 영국왕 리처드 3세의 은총을 받은 축구팀 (4) 튤립 04-22 2087
8064 [목격담] 조현병 환자와의 말싸움 (6) 튤립 04-22 2844
8063 [잡담] 유가 하락의 비밀 (3) 도르메르 04-22 2145
8062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4 : 이~ 치매? (완결) (5) 진빠 04-21 770
8061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3 : 암 그렇고 말고.. (1) 진빠 04-21 573
8060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2 : 페이스부킹 (2) 진빠 04-21 620
8059 [음모론] 그들과의 대화 EP 01 : 쥐라기 농원 (1) 진빠 04-21 873
8058 [괴담/공포] 소름돋는 일본 오사카 호텔 괴담 (1) 스릴사 04-17 3872
8057 [과학이론] 인간의 CPU (3) 도르메르 04-15 5269
8056 [외계] 나사의 허블 망원경으로 찍은 목성의 오로라 ~ (10) 별찌 04-14 4761
8055 [음모론] [충격실화] 군산 원룸 동거녀 살해사건 스릴사 04-13 3817
8054 [괴담/공포] [충격실화] 국내외 10대 싸이코패스 살인사건 스릴사 04-12 2175
8053 [목격담] 19세기 페르시아 최고의 미녀 (6) 도르메르 04-12 5466
8052 [괴담/공포] 미국 유명 탐험동굴이 폐쇄된 이유 (2) 도르메르 04-11 3704
8051 [초현실] 참다운 자기 자신에 대한 명언 좋은글.jpg (2) 화산1 04-10 143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