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7-15 15:45
[꿈] 영혼의 파편
 글쓴이 : 이해한다
조회 : 5,566  

누군지 모르는 남성, 마치 지하철과 비슷한 곳처럼 느껴졌지만 표시판 같은 곳은 없었음.
배경은 밝은 톤의 벽과 바닥이었으며 조명은 밝은 곳, 시각은 오후 쯤 되어 보였음.

한 남자가 가방 속에서 우악하게 강제적으로 지갑을 탈취해 감. 황당해 하며 저항을 하였지만 끝내 빼앗김.
탈취당한 후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에서 장애인처럼 보이는 여자가 갑자기 부르며 붙잡음. 얼굴은 확인할 수 없었음.

그 사이 지갑을 탈취한 남자와 검은 색 머리에 상체는 벌거벗었으며 심하지는 않게 문신을 한 남성이 찾아옴. 상체를 벗은 남성은 칼을 들고 있었으며 일반적인 형태의 칼이 아닌 전투용 나이프로 보였으며 검은색이었음.

지갑을 든 남자가 한국인의 이름을 부르며 지갑을 가방에 우악스럽게 넣음. 피해자는 아입니더. 아입니더 라고 말함.
왼쪽 가슴에 우리한 통증이 느껴짐. 황당하고 억울한 감정이 강렬하게 피어오름.

--------------------------------------

칼을 든 남자가 그렇게 강해보이지 않았기에 좀더 느낌적으로 말하자면 생양아치 같았기에 대응할 수 있을 줄 알았지만 누군가 붙잡고 있으니 저항 할 수 없었음을 느꼈음. 대놓고 황당한 일을 당했을 때에는 진정으로 위기이기에 몸을 피해야 하며 그 기간에 다가오는 자들은 선의로 다가오는 자들이 아님을 재차 느꼈음. 특히 알지 못하는 사람이 다가오는 거라면 더욱더 위험하다고 생각함.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그란마 19-07-17 09:44
   
어느 해안가~
피자집에서 피자를 사가지고 해변로를 따라 걷고 있었음
편의점 같은 곳에서 여고생으로 생각되는 4명이 나옴
내뒤로 따라 붙어 걷고있음
몇조각으로 잘려진 내 피자를 여고생들이 훔쳐먹고 맨 끝에 도우만 남겨둠
열받았지만 화를 삭히고 경찰을 부름
그런데 경찰은 학생이 한일이니 그냥 넘기라고함 한마디로 여고생들 편을 듬
난 승질이나 항의 했음 근데 계속 같은 태도로 나옴...................

대체 경찰은 왜 여고생 편을 들었을까..............
풀어헤치기 19-07-17 23:11
   
 
 
Total 8,0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7449
8095 [목격담] (3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세넓돌많 08-18 287
8094 [목격담] (2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1) 세넓돌많 08-18 236
8093 [자연현상] Strange sound 이멜다 08-18 208
8092 [목격담] (1부) 귀신을 본 것은 아니나 귀신이 내는 소리를 들은 … (1) 세넓돌많 08-18 340
8091 [목격담] 어릴적 1980년대에 저희는 청와대 근처에서 살았습니다 소브라리다 08-17 600
8090 [초현실] 이상한 우연 살아보자 08-17 396
8089 [목격담] 귀신을 본적있어요.. 그래서 귀신을 믿어요 (5) 량이 08-17 681
8088 [목격담] 영구차는 전파방해장치를 달고 다니나요? (5) 마초맨 08-10 2542
8087 [괴담/공포] 일본 심령스팟 흉가 오쿠타마 로프웨이 탐방기 (9) 보로보로 07-30 5092
8086 [목격담] 여러분 직감이라는 거 믿으세요? (12) 마초맨 07-28 4008
8085 [] 영혼의 파편 (2) 이해한다 07-15 5567
8084 [전설] 일본서기 안의 한국어 어머니 나무 (7) 풍림화산투 07-04 12644
8083 [잡담] 초능력으로 범죄자를 잡는다, 초인식자(Super-Recognizer) (3) 드라소울 07-04 3049
8082 [질문] 세계2차대전 연합군의 드레스덴 폭격 / 히틀러가 가장 … (3) 라하이나 07-02 4861
8081 [잡담] 내가 진짜 신기한거알려줄까? (11) 엑스1 06-24 7415
8080 [자연현상] 스톰 체이서, 토네이도를 쫒아서 (1) 드라소울 06-18 3344
8079 [초고대문명] 고대의 미스터리, 새로 발견된 나스카 지상화 (1) 드라소울 06-18 5463
8078 [자연현상] 신기한 심해 속 생명체들 (내셔널지오그래픽) (2) 드라소울 06-18 3488
8077 [음모론] 음모론이 현실로..? 딥스테이트(숨은 권력 집단)의 종… (12) 또또리요 05-22 10373
8076 [초고대문명] 고고학자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한 유물들 (1) schwarze 05-21 9726
8075 [음모론] 착한 사람[단편 소설] (5) 백수전찜 05-13 2822
8074 [초고대문명] 차원의 틈[단편 소설] (7) 백수전찜 05-13 2921
8073 [괴담/공포] 대구 계명대 장기 적출 사건 (12) 백수전찜 05-13 8480
8072 [음모론] 오카다 나나 감금사건 (1) 백수전찜 05-13 5293
8071 [질문] 영혼이란게 진짜 있을까요? (14) 고수열강 05-13 3324
8070 [괴담/공포] 미스테리 악마의 방탈출~ (3) 문제적남자 05-04 5248
8069 [괴물/희귀] 조선시대에 발견된 인어 (6) 밝은노랑 04-29 109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