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9-13 23:49
[괴담/공포] 집터가 중요한 이유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718  




1. 우리 집안은 영안, 영매 체질이 아님

 평범한 집안인데 이상하게 나와 여동생이 안 들리던 환청을 듣게 되는 시절이 있었음.

우리 아버지의 직업상 이유로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이사를 참 많이 다녔는데
때는 초등학교 6학년, 이사를 오게 된 우리집은 넓은 편이었음.
이상하게 서늘하고 퀭하다는 느낌이 기억남


근데 당시의 우리집은 와이파이 공유기가 없었기에
공짜로 뜨는 와이파이 하나가 안 방 문턱에 떴었음.
늘 그랬듯 나는 불편한자세로 불도 안 킨 안 방 문턱에 쪼그려앉아 폰을 하고 있었음.
얼마쯤 지났을까.
"크끄끄ㅋ큭"



대충 이런 느낌으로 중저음의 남자 목소리가 내 바로 위에서,
나를 향해 곧게 울림. 안 방에는 아무도 없었고.
정말 이게 사람이 무서우면 몸이 얼어버린다는 게, 그 때 처음 느낌.


몸이 그대로 얼음. 목소리도 안 나오고 나는 땅바닥 쪽만 보였기에
위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니 더욱 미치겠는거임
그때 다행스럽게 여동생이 나에게 왔고 정신이 들게 된 나는 자리를 박차고 나옴
 소리를 질러대면서..


2. 이것도 내가 초6 때인데 한가로운 낮, 집에는 여동생과 나만 있었음

여동생은 컴퓨터 게임을 하고 있었고 나는 폰을 열심히..
투두두두두.
갑자기 여동생이 마룻바닥이 쿵쿵대도록 나에게 뛰어옴.
"언니 얼른 나가자" "나가자 지금 제발"


쏜살같이 달려와 다급하게 나가자고 하는 여동생이 귀찮아서 왜그러냐고 폰을 하면서 물어봤었음

여동생의 말을 들은 나는, 그리고 여동생은 약속이라도 한 듯
자리를 박차고 집 밖으로 부리나케 달려나옴

상황은 즉슨, 여동생은 헤드셋을 낀 채 컴퓨터 게임을 하고 있었음.
어린 여동생이 할 만 한 게임이 뭐가 있겠음 그 때 당시 옵치처럼 사람들과 소통하며 하는
게임은 상상하지도 못 했음

 여동생이 낀 헤드셋은 한 쪽이 안 들리는 헤드셋이었는데
그 안 들리는 헤드셋 쪽으로 여동생의 귀에다 누군가 가까이 스타카토로,
그 뚝뚝 끊어지는 목소리로 소리쳐서 여동생이 나에게 뛰어온거였음.
난 아무런 소리도 못들었는데.
나와 여동생을 집 밖으로 뛰쳐나오게 만들었던 그 말은




"빨.리.빨.리.나.가.죽.기.싫.으.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ibetrayou7 19-09-14 01:25
   
이사가든지 쫓아내든지
 
 
Total 8,2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8189
8220 [초현실] (펌) 설리 사주풀이 - 2017년 작성된 2019년도 운명 (3) 유전 00:05 654
8219 [목격담] 제사 시간이 바뀐 이유 세넓돌많 10-15 443
8218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10 - 최종편 유전 10-15 307
8217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9 유전 10-15 164
8216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8 유전 10-15 130
8215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7 유전 10-15 123
8214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6 유전 10-15 125
8213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5 유전 10-15 125
8212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4 유전 10-15 134
8211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3 유전 10-15 163
8210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2 유전 10-15 197
8209 [외계] 외계인 총망라 마제스틱 보고서 1 (1) 유전 10-15 422
8208 [괴담/공포] 영안길 뒷길 팜므파탈k 10-15 279
8207 [괴담/공포] 경포대 팜므파탈k 10-15 226
8206 [괴담/공포] 경찰 학교의 귀신 팜므파탈k 10-15 231
8205 [괴담/공포] 공포만화 화분 37.38화 (2) 팜므파탈k 10-15 296
8204 [괴담/공포] 공포만화 화분 35.36화 팜므파탈k 10-15 249
8203 [과학이론] 믿보팜 믿거유 (3) 세넓돌많 10-14 671
8202 [목격담] 세계금융의 조정자들 유전 10-14 468
8201 [괴담/공포] 이상한 방 (1) 팜므파탈k 10-14 442
8200 [목격담] 공사상과 브라만 유전 10-14 307
8199 [괴담/공포] (공포만화) 내 등뒤에... 팜므파탈k 10-14 401
8198 [괴담/공포] 여자친구 팜므파탈k 10-14 349
8197 [목격담] 깨달음 토론 유전 10-14 256
8196 [괴담/공포] 윗층의 아이 (2) 팜므파탈k 10-14 298
8195 [목격담] 도덕경의 한반도예언 유전 10-14 450
8194 [괴담/공포] 문자 (2) 팜므파탈k 10-14 29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