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09-13 23:49
[괴담/공포] 집터가 중요한 이유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951  




1. 우리 집안은 영안, 영매 체질이 아님

 평범한 집안인데 이상하게 나와 여동생이 안 들리던 환청을 듣게 되는 시절이 있었음.

우리 아버지의 직업상 이유로 우리는 어렸을 때부터 이사를 참 많이 다녔는데
때는 초등학교 6학년, 이사를 오게 된 우리집은 넓은 편이었음.
이상하게 서늘하고 퀭하다는 느낌이 기억남


근데 당시의 우리집은 와이파이 공유기가 없었기에
공짜로 뜨는 와이파이 하나가 안 방 문턱에 떴었음.
늘 그랬듯 나는 불편한자세로 불도 안 킨 안 방 문턱에 쪼그려앉아 폰을 하고 있었음.
얼마쯤 지났을까.
"크끄끄ㅋ큭"



대충 이런 느낌으로 중저음의 남자 목소리가 내 바로 위에서,
나를 향해 곧게 울림. 안 방에는 아무도 없었고.
정말 이게 사람이 무서우면 몸이 얼어버린다는 게, 그 때 처음 느낌.


몸이 그대로 얼음. 목소리도 안 나오고 나는 땅바닥 쪽만 보였기에
위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니 더욱 미치겠는거임
그때 다행스럽게 여동생이 나에게 왔고 정신이 들게 된 나는 자리를 박차고 나옴
 소리를 질러대면서..


2. 이것도 내가 초6 때인데 한가로운 낮, 집에는 여동생과 나만 있었음

여동생은 컴퓨터 게임을 하고 있었고 나는 폰을 열심히..
투두두두두.
갑자기 여동생이 마룻바닥이 쿵쿵대도록 나에게 뛰어옴.
"언니 얼른 나가자" "나가자 지금 제발"


쏜살같이 달려와 다급하게 나가자고 하는 여동생이 귀찮아서 왜그러냐고 폰을 하면서 물어봤었음

여동생의 말을 들은 나는, 그리고 여동생은 약속이라도 한 듯
자리를 박차고 집 밖으로 부리나케 달려나옴

상황은 즉슨, 여동생은 헤드셋을 낀 채 컴퓨터 게임을 하고 있었음.
어린 여동생이 할 만 한 게임이 뭐가 있겠음 그 때 당시 옵치처럼 사람들과 소통하며 하는
게임은 상상하지도 못 했음

 여동생이 낀 헤드셋은 한 쪽이 안 들리는 헤드셋이었는데
그 안 들리는 헤드셋 쪽으로 여동생의 귀에다 누군가 가까이 스타카토로,
그 뚝뚝 끊어지는 목소리로 소리쳐서 여동생이 나에게 뛰어온거였음.
난 아무런 소리도 못들었는데.
나와 여동생을 집 밖으로 뛰쳐나오게 만들었던 그 말은




"빨.리.빨.리.나.가.죽.기.싫.으.면"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ibetrayou7 19-09-14 01:25
   
이사가든지 쫓아내든지
 
 
Total 8,3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1113
8350 [과학이론] 우한폐렴 보고서, 남자가 여자보다 2배 더 위험........… 미소안 07-02 772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4) 거지닷 04-07 17191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29) YUNA 03-31 18638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4) 별찌 03-30 8256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0) 뻐터늑대 03-13 12338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1) 풍운™ 03-08 4270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1) 조으다 02-28 5241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4767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1) 큐티 02-22 3364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3) 큐티 02-21 3856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6) 블링블링 02-08 10771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11) 유전 02-04 7852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4129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17) 유전 01-26 11524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5989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4617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5) 유전 01-14 4869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12) 원형 01-11 5666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4) 진국아빠 01-05 6353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3) 유전 01-02 9552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2159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1) 유전 12-31 2828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4) 유전 12-28 5566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5) 유전 12-26 7774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3) 복수 12-14 3366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5) 세넓돌많 12-10 6286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36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