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11 19:53
[괴담/공포] 외할머니 집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775  

제가 실제로 겪었던 기묘한 이야기 하나 투고해봅니다.

얼마 전, 저는 외할머니를 뵙기 위해 오랜만에 경주로 향했습니다.

 몇 년 만에 온 외할머니집은 어릴 적 봤던 모습 그대로였지만

저는 외할머니집을 천천히 둘러보다가,

 어릴 적 소름끼칠정도로 무서웠던 일이 문득 생각이 났습니다.




저는 어린 시절, 부모님께서 맞벌이를 하고 계셨던 지라 대부분의 시간을

외할머니 집에서 보냈습니다.

외할머니집은 넓은 마당이 있는 주택이었고,

 마당 한가운데에는 외할아버지께서 만든 인공연못이 있었고

대문을 들어서면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석류나무 한 그루가 있었습니다.

마당도 넓었고 그 당시에는 조그마한 강아지까지 키우고 있었기 때문에

어린 저에게 있어서 외할머니 집은 놀기에 최고의 장소였습니다.



제가 초등학교 입학을 하기 전, 아마 6~7살 정도 였던걸로 기억이 납니다.

그 날 저는 아침부터 석류나무 옆 담벼락에서 흙장난을 하고 있었습니다.

 외할아버지께서 담벼락 밑에 화단을 만든다 해서 흙을 쌓아놨던것으로 기억하는데

 그 흙을 밟고 올라서면 담벼락 너머가 훤히 보였습니다.

 담벼락 너머에는 다른 노부부께서 사시는 집 마당이 보였습니다.

저는 항상 마당에 누가 있나 두리번거리곤 했습니다.




아직까지 생생하게 기억이 나는데,

그날 따라 저는 왠지 모르게 온 몸에 소름이 돋고

 담벼락 너머로 무언가 이상한 기운이 뿜어져 나오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어린 저는 무서웠지만, 조심스레 흙을 밟고 담벼락 너머를 조심스레 바라보았습니다.

 그리고 담벼락 너머를 보는 순간 너무 놀라 숨조차 제대로 쉴 수 없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담벼락 너머에는 여성의 모습을 한 사람형체가 옆으로 눕다시피 한 자세로

공중에 둥둥 떠있었습니다.

더욱 무서웠던 것은 팔 다리가 기괴하게 꺾여져 있었고

눈동자가 있어야 할 눈쪽은 뻥 뜷려있었으며 입 또한 뚫려있었습니다.

그리고 온 몸은 검은색 연기 같은 것으로 휩싸여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한 곳에 머물러 있던 것이 아니라 위 아래로 조금씩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얼굴과 팔 다리 또한 조금씩 조금씩 움직이고 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저는 그것을 보고 너무 무서워서 그 자리에서 꼼짝도 못했습니다.

 도망을 가면 쫓아올 것만 같은 공포감이 엄습했습니다.

제가 공포에 떨고 있을 때,

누군가 제 허리를 감싸고 저를 담벼락 밑으로 황급히 끌어내렸는데

놀랍게도 그 분은 제 외할머니였습니다.

할머니께서는 다짜고짜 제 머리를 누르며 자세를 낮추셨습니다.

저는 거의 속삭이다시피 할머니께 횡설수설 말했습니다.



 '할머니.. 저기에..'

그때 할머니는 손가락을 입에다가 대시며 '쉿'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저기 이상한 거 있어...'
'조용히 하그라.... 조용히 하그라...'



외할머니께서는 조심스레 몸을 일으키시며 담벼락너머를 보셨는데

 저도 할머니 손을 팔을 붙잡고 담벼락너머를 다시 한번 봤습니다.

그 이상한 형체는 여전히 그 자리에 있었고 외할머니께서는 그것을 보자마자

 다시한번 제 머리를 누르며 자세를 낮추셨습니다.

 그리고는 제 손을 붙잡으시고는 말씀하셨습니다.

'조용히 하그라... 아무한테도 말하면 안된다 알겠제?'




  정말 이상한 점은 제 기억은 여기까지밖에 없습니다.

 할머니께서 아무한테도 말하면 안된다고 말씀하신 그 이후로는

정말 아무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누가 제 기억을 일부 지운 것처럼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그 일이 있고나서 저는 이상하게도 그 일을 잊고 살다가 성인이 된 지금

 외할머니집을 오랜만에 온 것과 동시에 기억이 난 것입니다. 



외할머니께 이 일을 여쭤볼려고 했지만, 그 때 그 이야기를 하지는

 않았습니다. 사라졌던 기억은 물론이고 지금와서야

 그때 그 일이 생각난 이유도 궁금하지 않지만, 계속 묻지 않는게 좋을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퍼온글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마르칸 19-12-13 21:02
   
오마 19-12-21 23:26
   
할머니가 더 이상...
 
 
Total 8,3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9267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유전 01-26 939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966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1922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3) 유전 01-14 2359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8) 원형 01-11 2664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2) 진국아빠 01-05 3350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2) 유전 01-02 5784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1034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유전 12-31 1145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3) 유전 12-28 3056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3) 유전 12-26 4153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2) 복수 12-14 2292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2) 세넓돌많 12-10 4054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2434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19) 유전 11-28 9390
8322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1) 세넓돌많 11-25 2658
8321 [과학이론] 흥미로워한다는 시뮬레이션 다중우주 (1) 유전 11-23 3359
8320 [괴담/공포] [일본실화][영상]자고 있던 엄마를 느닷없이 토막내서 … (3) horrorguard 11-19 5161
8319 [초현실] 유전의 꿈 이야기 (3) 유전 11-18 1860
8318 [초현실] 한반도 예언 - 대도인 이야기 (4) 유전 11-17 4664
8317 [괴담/공포] [사진/ 영상][일본] 일본에서 살아있다고 불리는 기괴… (2) horrorguard 11-15 4028
8316 [괴담/공포] [일본][끔찍실화영상]여동생이 빡치게 한다고 기어이 … (2) horrorguard 11-11 5608
8315 [괴담/공포] 집 주인 (짤 주의) (3) 팜므파탈k 11-11 4994
8314 [괴담/공포] 가족여행 (1) 팜므파탈k 11-11 1283
8313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1) 팜므파탈k 11-11 1216
8312 [괴담/공포] (공포만화) 벽의 구멍 (3) 팜므파탈k 11-11 1932
8311 [괴담/공포] 머리카락 (1) 팜므파탈k 11-11 78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