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11 19:56
[괴담/공포] 남자친구의 집
 글쓴이 : 팜므파탈k
조회 : 2,138  


제가 겪은 건 아니고 제 남자친구가 실제로 겪은 일입니다.

지금으로부터 딱 10년 전 일입니다.

남자친구가 고 3때 아버지의 몸이 안 좋아지셔서 그 수술비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집을 팔게 되었고, 돌아가신 조부모님들이 사시던 옛날 집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그 집은 밑에 상가가 있는 2층 집이었는데,

조부모님들이 돌아가신 이후로 삼촌이 가끔 관리만 하시고 사용되지 않던 집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딱 한 달 동안 살게 되었는데,

그 집에서 살 때 가끔 이상한 것들을 보았다고 합니다.

 

이를테면, 학교를 가려고 길가를 지나가고 있었는데,

어떤 검은 색 자동차 옆에 새빨간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혼자 서있었다고 합니다.

'뭐 저런 여자가 다 있나?' 하고 생각하면서 지나가다가 문득 다시 뒤돌아보면

그 여자는 온데 간데도 없고, 길 주변에는

그렇게 강렬한 빨간색의 그 어떠한 것도 보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 찰나의 시간에 어디론가 사라진 것 입니다.

게다가 그 여자가 서있었던 곳은 도저히 사람이 서 있을 정도의 충분한 공간이 없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느 비오는 날 노래를 흥얼거리면서 가고 있었는데

 뒤에서 인기척이 나서 돌아보면 새까만 옷을 입은 여자가 서 있었다고 합니다.

그 때는 아무래도 고 3이고, 아버지 일 때문에 스트레스도 많이 받던 시기였기 때문에

 당시에는 그냥 좀 '이상하다, 내가 잘 못 본거겠지.' 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넘겼다고 합니다.

 워낙에 신경 쓸 일이 많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것들이 사람이 아닌 귀신이라고 여기게 된 계기가 있었다고 합니다.



어느 날 밤에 집에서 잠을 자고 있었는데,

그 당시 남자친구가 자던 방은 옛날 조부모님들이 살아 계실 적에 부모님께서

사용하시던 방으로, 혼자서 생활하기엔 좀 크지만

 딱히 남친 말고 사용 할 사람도 없었기에 혼자 사용하고 있던 방이었습니다.


그 방에서 잠을 자다가 문득 눈을 떴는데

 침대 머리맡에서 남자친구를 내려다보고 있던 어떤 꼬마아이를 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꼬마아이는 여섯 살 정도 아이였는데,

그것을 보고서 '어? 동생이네' 라고 생각하고 그 어떤 위화감도 못 느끼고

다시 잠들려고 했었답니다.

그런데 갑작스레 깨달았다고 합니다.

 '어? 내 동생은 저렇게 작지 않은데?' 하고. 놀라서 다시 눈을 뗬을 때에는

이미 사라진 후였습니다.



다음 날 이상해서 계속 어머니께 그 이야기를 했었는데

그 방이 옛날에 어머니가 남자친구를 낳으시고 지금 동생이 태어나기 전에

 유산을 하신 적이 있었는데 그 방에서 일어난 일이었다고 합니다.



참 신기한 일입니다.

지금까지 그러한 것들을 본 적이나 느낀 적도 없었는데

 문득 그 집에 있었을 때에만 그런 일을 겪었으니 말입니다.

 남자친구가 본 어떠한 것들은 공통된 특징이 있는데,

그것들은 하나같이 움직임이 없고 특정한 색채가 있으며

잠시 눈을 떼었다가 다시 보면 사라져 있었다는 것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ibetrayou7 19-11-12 06:41
   
터가 있긴 있죠.
아마르칸 19-12-13 21:01
   
오마 19-12-21 23:25
   
늦은깨달음 20-09-18 16:32
   
으음...
 
 
Total 8,3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179
8369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들려드려요 :) (1) 말러리안 09-18 498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1635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648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858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4854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356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051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592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834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717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691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13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283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466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233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161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785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356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769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350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574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08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13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349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193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2) 조으다 02-28 6204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4) 나기 02-22 55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