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25 17:20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글쓴이 : 세넓돌많
조회 : 3,275  

이번에는 제가 군대에서 고참들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아무래도 이런 이야기들은 입에서 입으로 구전되며 과장되기 마련인지라 올릴까말까 고민을 했지만 요즘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이 뜸해서 그냥 써보기로 했습니다..ㅎㅎ

저는 파주에 있었던 1포병여단 예하 355 포병대대에서 근무했었습니다.(1포여단 355출신 쏘리쥘러~!!!) 제가 배속된 브라보 포대는 대공초소 경계근무가 있습니다. 막사를 기준으로 산길을 따라 100미터 정도 올라가면 있는 작은 초소인데 여기를 가려면 무조건 중간에 있는 둘팔초소(포병숫자상 28을 둘팔이라 부름)를 지나야 합니다.
둘팔초소는 본부포대가 근무하는 곳이었는데 간이통신소 같은 느낌의 컨테이너 건물로 주간에만 근무하고 야간에는 근무가 없는 곳입니다. 특이점으로 건물 바로 옆에 통칭 애기무덤이라 불리는 작은 무덤이 하나 있었습니다.

제가 상병 즈음 되었을때 저랑 부사수, 근무교대장 셋이서 대공초소 근무투입을 위해 산길을 오르고 있던 중입니다.
"아이고.. 헉헉.. 이제 반 올라왔습니다. 근데 여기 둘팔초소 옆에 있는 쬐끄만 무덤은 뭡니까? 명절 때도 누가 와서 성묘하는 건 못봤는데 풀 상태로 봐선 버려진 무덤은 아닌거 같고.. 매번 근무때문에 지나가면서 보는데 그때마다 괜히 좀 그렇습니다.."
"휴유...이 무덤 내가 이등병때도 있던 건데.. 누구 무덤인지는 나도 모르지. 다만 예전 고참들한테 들은 이야기는 있다"
"무슨 이야기입니까?"
"쫌 무서운 이야기인데 해도 되나?"
"OOO병장님 저희 다음 근무자 올리고 저희랑 같이 근무 마치니까 뽀글이 먹으면서 이야기해 주시지 말입니다. 어짜피 끝까지 올라가실 것도 아니지 않습니까 ㅋㅋ"
"쫄았네 ㅋㅋㅋㅋ 알았다. 좀있다 이야기해 줄게"

그렇게 1시간20분 근무를 마치고 대공초소에서 내려와서 듣다만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내가 이등병때 고참한테 들은 이야기인데 예전에는 둘팔초소도 야간근무를 섰다고 하더라고.."
"근무자들은 엄청 짜증났겠습니다? ㅋㅋ"
"경계근무도 아니고 뭐 저런 컨테이너 박스에서 대기타는 걸텐데 별게 있겠냐? 근데 사건이 하나 터진거야..
어느날 둘팔초소 야간근무 중에 사수는 대놓고 먼저 자고 부사수도 그냥 엎드려 자고 있었다더라.. 그러다가 사수가 눈을 떴는데 눈앞에 보이는 건 맞은편에서 엎드려 자고 있는 부사수랑 테이블 옆에 서 있는 검은 옷 입은 꼬마아이였댄다."
"헐.. 꼬마가 거기 왜 있습니까?"
"그러니까 말이지.. 사수가 꼬마를 보고 느낀 감정은 뭐였을까?"
"공포아닙니까??"
"아니지. 역시 아직 짬이 덜 찼구나ㅋㅋ 정답은 분노야. 부사수에 대한 분노"
"아~ㅋㅋㅋㅋㅋ"
"자기를 시간맞춰서 깨워야 할 놈이 꼬마가 문열고 들어와서 옆에까지 와 있는데 소리도 못듣고 걍 엎드려서 쳐자고 있었으니ㅋ"
"꼬마는 뭐였습니까?"
"사수가 잠결에 나름 짱구를 굴려서 생각해봤다네? 꼬마 나이는 대략 대여섯살로 보여서 자기가 알고 있는 장교들 중에 그날 당직사령인 작전장교의 아들일 것이다 라는 결론에 이르렀지"
"하긴 동네 여섯살짜리 꼬마가 혼자 위병소 넘어서 산중턱까지 올라올 거라곤 상상하긴 힘들죠"
"꼬마야 여기 들어오면 안돼~ 아빠가 너 찾고 있을텐데.. 야, OOO(부사수 이름) 그만 쳐자고 당직실에 무전 넣어... 이렇게 말하고 다시 꼬마를 보는데...
꼬마가 꺄르륵 웃더니 그대로 앞으로 뛰어서 테이블을 뚫고 지나가더래"
"......!!"
"그게 끝이 아냐. 테이블을 다 뚫고 그대로 직진해서 벽을 통과해서 나갔다는거야.."
"혹시 그 방향이...??"
"맞아. 그 애가 벽뚫고 나간 방향이 정확히 그 애기무덤이 있던 방향이야.. 마침 자다가 깼던 부사수도 그걸 다 봤고... 그 다음부터 둘팔초소 야간근무는 없어졌다더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오마 19-12-21 23:24
   
ㅇㅇ
 
 
Total 8,3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9939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5) YUNA 03-31 2078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1) 별찌 03-30 1045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6) 뻐터늑대 03-13 5387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풍운™ 03-08 2073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6) 조으다 02-28 3169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3100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큐티 02-22 1971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2) 큐티 02-21 2180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4) 블링블링 02-08 8727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9) 유전 02-04 5851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3212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12) 유전 01-26 9150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4629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3657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3) 유전 01-14 3910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8) 원형 01-11 4525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2) 진국아빠 01-05 5345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2) 유전 01-02 7962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1612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유전 12-31 2017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3) 유전 12-28 4418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5) 유전 12-26 6144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2) 복수 12-14 2893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3) 세넓돌많 12-10 5274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3021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19) 유전 11-28 10943
8322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1) 세넓돌많 11-25 327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