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9-11-28 21:17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글쓴이 : 유전
조회 : 4,975  

2019년 11월 28일 목요일


[유전] [오후 12:2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52&aid=0001370802
(위 링크 기사제목: '훠궈' 먹은 중국 남성 뇌에서 기생충 수백마리 발견)


[유전] [오후 12:29] 고기는 반드시 익혀 먹어야....
[유전] [오후 12:29] 육회든 생선회든 별로임.

 
[심연] [오후 4:51] 
https://youtu.be/puGQF0fHj1I
(링크 영상 제목: 노벨생리학, 의학상 논문) 기생충이 암을 유발한다.


[심연] [오후 5:14] 
https://youtu.be/XrBUPdZ1vds
(링크 영상 제목: 암 전이 누가 주범일까? 암세포 & 미세 기생충 


[심연] [오후 5:14] 9분 31초 보면 120~240도로 가열을 해도 살아남은 미세 기생충이 나옵니다..


[유전] [오후 7:37] https://www.youtube.com/watch?v=QFrPIv9Dd0w
(위 영상 제목: 기생충 때문에 암에 걸린 사람, 최초로 발견?)


[유전] [오후 7:38] (아래는 위 영상의 타임라인 멘트)
00:31
ct 스캔을 해보니 그의 폐 간 그리고 림프절에 서 암세포가
00:36
발견되었습니다
00:38
그러나 의사들은 더욱 더 면밀하게 검사를 해 보았고 인간의 암세포 처럼
00:43
빠른 속도로 불리하지만 1건의 암세포 크기에 비해서 열 배나 작은 이상한
00:48
세포를 발견했습니다
00:49
추가로 실시한 검사에서 이 세포들이 외 소조 중의 dna 를 포함하고
00:54
있다는 사실이 발견되었습니다
00:57
질병 대책 센터 의 연구자들은 인간의 몸 내부에서 자라던 외 소주 주니
01:01
암에 걸려 이 암세포가 그의 몸에 퍼져 암을 유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01:06
왜소 조 충 아래 세포가 인간의 체내에 들어가기 전에 암에 특성을 보였던
01:10
것인지 아니면 기생충과 인간 체내에 상호 작용으로 아마 된 것인지는 아직
01:16
명확하지 않습니다


[유전] [오후 7:38]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2424658&cid=51324&categoryId=51324
(위 링크는 왜소조충에 대한 사전내용)

[유전] [오후 7:38]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0&aid=0002975906
(기생충 박사로 알려진 서민 교수에 대한 기사 링크, 아래는 내용 일부)

[유전] [오후 7:39] 책장을 펼치면 드라마틱하고 놀라운 기생충의 세계가 펼쳐진다. 시모토아 엑시구아는 물고기의 혀가 떨어져 나가게 한 후 물고기가 죽을 때까지 혀 노릇을 대신한다. 질편모충은 남녀를 차별한다. 남성의 몸에서는 열흘도 못 견디지만 여성의 몸에서는 수년씩 살며 고통을 주고 에이즈 감염률까지 높인단다. 암세포로 돌변하기도 하는 왜소조충은 좀 무시무시하다.


푸름님이 들어왔습니다.


[푸름] [오후 7:49] 안녕하세요
[푸름] [오후 7:50] 모든 종교에서는 술 담배 금기인가요?
[푸름] [오후 7:50] 불교는 어떤가요
[유전] [오후 7:50] 왜소조충의 유충이 암세포를 만들고 그걸 또 전이시키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위 동영상이나 서민 교수가 책에서 말한거나 일반적인 의학계의 관점도 그렇다고 하는데 그것이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고 있군요.


[유전] [오후 7:51] 기독교는 술 금지 안합니다. 담배 이야기는 아예 없죠.
[푸름] [오후 7:51] 금기인데 술 담배는 쉽게 구할수 있어서
[푸름] [오후 7:51] 술보다 더 안좋은게 담배인데
[푸름] [오후 7:52] 성경에는 담배 자체가 없나요?
[유전] [오후 7:52] 불교에서 스님은 술 금지가 계율로 되어 있고 담배는 금지 한다는 소리 못봤네요.


[심연] [오후 7:52] 오 왜소조충 때문에 구충제가 암 억제에 효과가 있던거군요... 이미 밣혀진 사실인데도 알려지지 않고 있던거군요...
[심연] [오후 7:52] 제법실상으로 이렇게 빨리 결론이 나버리네요...


[푸름] [오후 7:53] 금기가 맞아요 술 담배
[푸름] [오후 7:53] 술은 마셔도 될겁니다


[유전] [오후 7:53] 난 담배가 폐에 좋다고 글을 쓴 사람입니다.
[푸름] [오후 7:53] 왜그래요?
[푸름] [오후 7:54] 만병의근원인데


[유전] [오후 7:54] https://blog.naver.com/mindbank/memo/100174248400?from=memoPostView
(위 링크 제목: 담배가 폐에 좋은 이유)


푸름나갔습니다.


[유전] [오후 7:54] ㅎ
[심연] [오후 7:55] 개 키우는게 더 심각하고 암 문제는 위에 왜소조충 얘기 나왔듯이 암은 담배 때문이 아니죠... 라고 쓰려했는데 나갔군요...


[유전] [오후 7:56] 개는 길 다니면서 아무거나 입에 대기 때문에 기생충 감염이 쉽죠.


[심연] [오후 8:16] 유전님 블로그 내용중에 급성 심장마비와 암의 인과관계에 대한 내용을 본적이 있는데 이것과는 어떻게 연결이 되는건가요..
[유전] [오후 8:27] 급성 심장마비는 언급한 기억이 없고 암에 대한 것은 아래와 같습니다.


[유전] [오후 8:27] 
유전(2007.02.08 작성) : 지금 각종 매연과 미세먼지(폐에 치명적인 석면 등)는 그대로 놓아 두고 정신건강에 오히려 도움을 주는 담배에 대한 공포가 확산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지나친 정신적 스트레스가 오히려 암을 발생 시킵니다. 하나의 세포에 지나친 과민성 자극이 가해지면 그 자극에 대한 방어막을 치는 세포가 바로 암입니다. 암이 발생할 정도의 상태에서 암이 발생하지 않았다면 그 몸은 급성질환을 일으켜 곧 사망에 이릅니다.


[심연] [오후 8:29] 네 이내용이네요..
[심연] [오후 8:30] 급성 질환(급성 심장마비로)을 착각했네요..


[유전] [오후 8:32] 기생충의 분비물 독소나 기생충이든 알이든 세포를 계속 자극할 때도 이러한 방어기제를 몸 스스로 발생시켜 암덩어리가 되고 그 암덩어리는 왜소조충의 DNA와 비슷한 몸 속의 유충을 가두는 효과가 있다고 봅니다. 즉 그렇게 암세포로 왜소조충의 알과 분비물을 가두지 않으면 더욱 치명적일 수 있다는 것이죠. 


[심연] [오후 8:37] 그렇군요... 왜소조충이 생각보다 심각한 기생충인데, 암에만 포커스가 맞춰져서 문제네요...
[유전] [오후 8:38] 정확히 말하면 왜소조충 자체가 아니라 왜소조충과 비슷한 DNA구조를 가진 어떤 기생충 알과 같은 것인데 그것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네요.


[심연] [오후 8:39] 헐... 그렇군요...
[유전] [오후 8:43] https://blog.naver.com/mindbank/memo/220482716915
[유전] [오후 8:43] 위 링크 제목: 개 키우기 VS 담배 피우기


[유전] [오후 8:46] 방금 왔다가 나간 푸름님은 담배 문제를 언급했는데 나의 제법실상 연기법에서 대부분 담배 문제와 개 키우기가 연동되어 나타나는 일이 많았죠. 시공을 초월하여 현실에서 저렇게 톡이든 TV에서든 길가는 사람에게서든, 환상이 아닌 실제 생활에서 나타나고 사라지며 최근 영화 "기생충"이 한국은 물론 세계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것도 모두 제법실상 연기법에 따른 것입니다.


[유전] [오후 9:06] https://newculture.tistory.com/43
[유전] [오후 9:07] (펜벤다졸 기적의 암 치료제에 대한 진실)


[유전] [오후 9:11] (위 티스토리 내용 중) "이야기인 즉, 쥐를 대상으로 암 연구를 하던 뇌암에 걸린 어느 과학자가 펜벤다졸이 암을 치료하는 것을 우연히 발견하였고 자신이 직접 복용한 결과 6주만에 완치 되었다는 것이다. 조 티펜스는 어차피 3개월밖에 안 남은 인생, 잃을게 없다고 생각하고 임상 실험을 받는 동안 의사에게 말을 하지 않고 펜벤다졸이 들어간 강아지 구충제 (파나쿠어, 옴니쿠어)를 복용했고 3개월이 지나 검사해보니 기적처럼 암세포가 줄었고 9개월 뒤에는 완치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전 19-11-28 21:18
   
[유전] [오후 8:04] (중아함경,p. 241) - 법륜을 굴린다는 의미
연기를 보는 사람은 법을 보며 법을 보는 사람은 연기를 보느니라.
(緣起를 見하는 者는 法見하며 法見者는 緣起를 見하느니라.)
유전 19-11-28 22:11
   
[유전] [오후 10:07] (농민신문 조용헌) 조선시대에 나온 예언서인 <정감록>과 <격암유록>에 ‘소두무족(小頭無足)’이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살아자(殺我者) 소두무족(小頭無足)’이라는 대목에서다. 소두무족이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것이다.
[유전] [오후 10:10] 소두무족의 한자는 머리가 작고 다리가 없다는 뜻인데 기생충은 당연히 머리가 작고 다리가 없죠. 소두무족의 뜻을 이 기생충으로만 한정하지 않고 중중무진이어서 다른 여럿 해당되는 개체들이 있습니다. 위 기생충이 암을 전이시킨다는 것과 관련해 구충제를 매일 먹거나 정기적으로 먹을 필요는 없다고 보며 해당 병증이 생기고 그것이 기생충 또는 기생충 알과 관련된다고 판단될 때 즉 병증이 생겼을 때 먹어도 된다고 판단합니다.
유전 19-11-29 04:29
   
https://youtu.be/mPHm24vFMs4
(제목: 간흡(기생)충증, 실제 어떻게 발견되는가? - 간흡기생충 때문에 암이 발견된 사례)

"담관암이란? 간 속의 담관(膽管)이나 간 밖의 담관(총수 담관)에 생기는 암을 말한다."

(동영상 내에서의 타임라인)
04:59
이번 같은 경우에 간흡충증이 진단이 돼서 약을 썼어요
05:02
이 기생충 약을 썼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 이제 황달이 계속 되는 거예요
05:07
황달이 계속 되서 검사를 해봤더니 이미 담관에 협착이에 온 겁니다 협착
05:16
이렇게 생각할 수 있죠 기생충 때문에 이 계속 염증이 있다보니까 담관에
05:22
협착이 와서 이걸 스텐트로 이미 줘 많 망 된다고 해서 다른데도
05:26
협착이 많고 그래서 황달이 빠지지 않는구나
05:29
이렇게 생각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근데 어쨌든 간에 이번에 이제 이렇게
05:33
해결이 안되니까 이건 설득을 해 가지고 수술을 했습니다 수술 수술이 이제
05:37
pppd 라는 수술했습니다 이거는 이렇게 복잡한 수술이에요
05:42
그래서 요 수술은 제가 따로 영상 예전에 올린 게 있거든요 그래서
05:45
궁금하시면 그거 보시면 되고요 그래서 수술 했더니 결론은 어떻게
05:49
되냐면 결론은
05:51
이게 결국은 총수담관암이었습니다 암 아 여기에 이제 암이 있었던
05:59
거에요 그래서 이런 식으로 자꾸 문제가 생기고
06:03
그랬던 걸로 결론은 났습니다
(중간 생략)
06:15
어 그러면 여기서 좀 생각해봐야 될 문제가 있죠 뭐냐면은
06:19
첫 번째는 어 이게 이제 왜 암이 생겼냐 하는 거예요 왜 암이 생겼냐
06:26
그러니까 이 간흡(기생)충 예 때문에 이게 암이 생겼나 하는 거죠
유전 19-11-29 05:13
   
[유전] [오전 5:10] https://youtu.be/mZ9HVE4UdZQ
[유전] [오전 5:11] (위 영상 제목: 장흡충 기생충 - 아무도 알지 못했던 내병의 원인 2 - 기생충 때문에 암이 된다.)
유전 19-11-29 07:41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politics_bbs&wr_id=1826638&page=0&sca=&sfl=&stx=&sst=&sod=&spt=0&page=0

제2의 광우병 파동 오나? - 한국, 인간광우병 의심환자 급증
샤루루 19-11-29 17:47
   
1억명 당? 1-2명 개구충제 먹고 치료 되는 치료은 가치가 없음
     
유전 19-11-30 04:50
   
아래, 최근 223명 대다수의 암환자가 치료효과를 보고 있다는 사례 참조.

(링크가 댓글로 안올라가네요. - 유튜브 영상제목 "223분의 구충제 복용 암환우분들" 이라는 검색어로 들어가기 바람.)
[유전] [오전 5:29] 223분의 구충제 복용 암환우분들 설문조사 데이터 입니다.
꼬락서니 19-11-30 02:30
   
이게 뭐에요?;;;
rosma 19-11-30 10:19
   
담배가 좋다는 글은 조선시대 사람들한테나 통할법한 글인데
유전 19-11-30 19:37
   
https://youtu.be/_xmSlfjTZm4
(2015년 SBS뉴스) 사람 몸에 들어가 암 퍼뜨리는 기생충…첫 발견 / SBS
조회수 77,138회•2015. 11. 5.

[유전] [오후 7:32] 2015년도에 SBS 뉴스에서 이와같은 연구 결과가 보도되었는데도 왜 이러한 일이 많이 알려지지 않고 또 터부시되고 있었을까요? 인간의 인식 정보는 이익관계에 따라 다양한 방해 정보와 거짓 뉴스와 같이 매우 많은 왜곡 때문에 항상 불안정하여 늘 주의를 기울여야만 진실에 접근할 수 있습니다.

[유전] [오후 7:35] 위 뉴스에서 소형조충으로 언급되는 기생충이 원래 "왜소조충" 이라 불리는 기생충과 같은 기생충인 것으로 판단합니다.
유전 19-11-30 23:25
   
[유전] [오후 11:20] http://dongascience.donga.com/news/view/31412
[유전] [오후 11:21] [인류와 질병] 크레이지 캣 레이디
2019.09.28 06:00 톡소포자충(기생충) - 위 기사 링크 크릭.
[유전] [오후 11:23] 고양이와 기생충에 관한 기사임
bbanga 19-12-04 01:32
   
시간이 흐르면서 과거에 비하면,  인체에서 검출되는 기생충의 수는 현저하게 적거나 없습니다.
그러나, 암 발병률은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기생충이 암을 유발한다는 가설은 그 신빙성을 잃는다는 것이죠.
     
유전 19-12-04 02:29
   
[심연] [오후 5:14]
https://youtu.be/XrBUPdZ1vds
(링크 영상 제목: 암 전이 누가 주범일까? 암세포 & 미세 기생충

-
님은 본문에 올려져 있는 위 동영상을 안봤군요. 본문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기생충이라기 보다 기생충 알이 문제인데, 이것이 너무나 미세하고 평소에는 활동성도 잘 안보여서 관측이 어렵습니다. 게다가 불에 가열해도 죽었다 살아나는 좀비 세포에 가깝죠. 동영상 6분2초에 찰영된 초미세 기생충 "알"을 확인하세요.

다시, 위 동영상의 9분50초에는 암환자의 혈액을 채취하여 120도 이상으로 가열하여 모든 조직을 괴사시켰다고 판단한 후 다시 실험용액을 부었더니 좀비 세포로 살아나는 기생충 알을 확인하세요.
꽐랄라 19-12-06 14:18
   
뭐라는건지 모르겠네
유전 19-12-07 03:44
   
김철민, 개 구충제 치료 효과 봤나…"암 종양 수치 감소, 희망 보여"
기사입력 2019.12.06. 오후 3:36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15&aid=0004253404


김철민, 폐암 4기 판정 받고 치료
"마지막 선택, 개 구충제 치료"
김철민 검진결과 공개, 암 종양 수치 감소
 
 
Total 8,32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8747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17) 세넓돌많 12-10 389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2) 유전 12-04 994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15) 유전 11-28 4976
8322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세넓돌많 11-25 1650
8321 [과학이론] 흥미로워한다는 시뮬레이션 다중우주 유전 11-23 1926
8320 [괴담/공포] [일본실화][영상]자고 있던 엄마를 느닷없이 토막내서 … (1) horrorguard 11-19 3204
8319 [초현실] 유전의 꿈 이야기 (3) 유전 11-18 1215
8318 [초현실] 한반도 예언 - 대도인 이야기 (2) 유전 11-17 2846
8317 [괴담/공포] [사진/ 영상][일본] 일본에서 살아있다고 불리는 기괴… horrorguard 11-15 2405
8316 [괴담/공포] [일본][끔찍실화영상]여동생이 빡치게 한다고 기어이 … horrorguard 11-11 4145
8315 [괴담/공포] 집 주인 (짤 주의) (2) 팜므파탈k 11-11 3247
8314 [괴담/공포] 가족여행 팜므파탈k 11-11 759
8313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팜므파탈k 11-11 622
8312 [괴담/공포] (공포만화) 벽의 구멍 (2) 팜므파탈k 11-11 1157
8311 [괴담/공포] 머리카락 팜므파탈k 11-11 428
8310 [괴담/공포] 경고 (1) 팜므파탈k 11-11 488
8309 [괴담/공포] 남자친구의 집 (1) 팜므파탈k 11-11 714
8308 [괴담/공포] 외할머니 집 팜므파탈k 11-11 342
8307 [괴담/공포]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7화(업로드 된 것 중 마지막 (7) 세넓돌많 11-10 1779
8306 [초현실] (불경의 창세기) 우주와 지구와 인간의 탄생 (3) 유전 11-09 1161
8305 [괴담/공포] 인사 (1) 팜므파탈k 11-09 537
8304 [괴담/공포] 이웃집 여자 (1) 팜므파탈k 11-09 1021
8303 [괴담/공포]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6화 팜므파탈k 11-09 623
8302 [괴담/공포] [실화]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5화 팜므파탈k 11-09 467
8301 [괴담/공포] [실화]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4화 팜므파탈k 11-09 436
8300 [괴담/공포] [실화]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3화 (스압 주) (2) 팜므파탈k 11-08 1090
8299 [괴담/공포] [실화] 고독사.ㅈ살현장 특수청소 2화 (스압 주) 팜므파탈k 11-08 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