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0-02-28 15:37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글쓴이 : 조으다
조회 : 2,975  

고등학교 3학년때 있었던 일입니다.

1년전 학교가 도시 외곽지역으로 이전해서 스쿨버스란것이 생겼습니다. 그 버스를 탈려면 집에서 거의 6시쯤에는 나와야했습니다.

때는 겨울이였고 아침 6시면 가로등 있는곳을 제외하면 완전 깜깜합니다.

집에서 걸어서 5분정도 거리에 버스타는곳이 있는데 가는길 중간에 골목길을 거쳐가면 아주 미세하게 단 몇초라도 시간을 단축할수 있습니다.
골목길이라기엔 좀 많이 넓기도합니다 차가 2대 정도는 지나갈수 있으니까요. 일단 길이는 70미터는 되는거 같은데 골목길 중앙에 가로등이 있습니다. 가로등이 있는곳에는 안쪽으로 짧은 길이 있고 그곳에도 집이 있습니다. 
가로등이 요즘처럼 밝지가 않습니다. 그 주위만 밝고 가로등에서 몇미터만 떨어져도 암흑입니다.

어쨌거나 이날도 아무 생각없이 그 골목으로 진입해서 20미터쯤 지났을때 골목의 안쪽에서 흰 소복입은 할머니 한분이 갑자기 나타납니다.
금방 머리를 감고 대충 말리고 나온건지 머리에서 김이 풀풀나고 한번씩 잔잔한 바람에 머리카락이 살아있는거처럼 사방으로 흩날리는데 가로등 불빛때문인지 한올한올이 빛나는데 너무 무서워서 그자리에서 발이 딱 얼어붙었습니다. 
그자리서 꼼짝못하고 있을때 할머니가 고개를 내쪽으로 서서히 돌리는데 얼굴이 마주치는 순간 얼마나 놀랐는지 비명이 절로 나오더군요, 바로 뒤돌아서 뛰었습니다.

그리고 그날밤에 꿈도꿨습니다 그 할머니 나오는꿈 ㅋ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패드로 20-02-29 00:57
   
할머니: 요즘 젊은것들 싸가지가없어 사람을 보고 소리를 지르고 도망가누. 귀청떨어지것네-
세넓돌많 20-02-29 01:07
   
ㄷㄷㄷ ㅋㅋㅋ
ibetrayou7 20-02-29 14:09
   
부산 금정산 등산 다니던 여성분이
전날 한잔하시고 새벽에 일찍 깨서 등산가려고 하니...
혼자 오르기에는 무서워서
다른 등산객을 기다린다고 나무에 걸터 앉아 있었음.
얼마 후 아는 남성분이 올라오기에
반가운 마음에 나무에서 훌쩍 뛰어내렸는데...
그걸 본 남성분이 심장마비로 돌아가신 사건이 있었음.
     
조으다 20-02-29 21:31
   
헐 ㄷㄷㄷ
나기 20-02-29 22:35
   
몇 년 전에 자정 근처 야심한 밤에 귀가하다가...
가로등과 가로등 사이의 좀 어두운 빌라촌 사이를 지나가려는 찰라에
반대편에서 건장한 남자 한 명이 나타났는데 얼굴도 안보이고...

양방향에서 서로 접근하다가 3~4미터 앞에서 서로 "헉" 하면서 깜짝 놀람
이유는 없고, 아무 일 없음에 서로 민망해서 총총 걸음으로 제 갈 길 갔다는;;;;;;
축구중계짱 20-03-15 05:40
   
그냥 할머니임.
 
 
Total 8,3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989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별찌 10:29 52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6) 뻐터늑대 03-13 4702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풍운™ 03-08 1820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6) 조으다 02-28 2976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3) 나기 02-22 2953
8342 [초현실] (영상) 흉가체험중 들린 곡소리 큐티 02-22 1868
8341 [초현실] (영상) 폐교에서 센서등 실험 (1) 큐티 02-21 2043
8340 [괴담/공포] 저희 친 누나가 직접 격은 귀신(?)목격담 (14) 블링블링 02-08 8544
8339 [초현실] 외계인과 소통하는 이지영 강사 포교논란 - 실검 1위 (9) 유전 02-04 5697
8338 [음모론] 인간은 매트릭스 게임의 NPC인가? - 자유의지의 유무 (4) 유전 02-01 3128
8337 [잡담] "연애·성관계·결혼·출산 모두 거부"…'4B'를 … (12) 유전 01-26 8944
8336 [잡담] 일본의 만화적 세계관에 갇힌 철학적 의식구조 (2) 유전 01-25 4528
8335 [초현실] 성모 마리아 상이 서쪽에서 온 까닭은? (2) 유전 01-19 3586
8334 [질문] 석가와 미륵은 누구의 종인가? (3) 유전 01-14 3833
8333 [초현실] 병원에 귀신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8) 원형 01-11 4450
8332 [목격담] 소름돋은 썰 (2) 진국아빠 01-05 5270
8331 [과학이론] (SBS)구충제 꼭 먹어야할 이유?기생충 충격영상 암유발 (12) 유전 01-02 7857
8330 [잡담] 라캉, 정신분석학 - 상상계, 상징계, 실재계 (5분 뚝딱 … (2) 유전 01-01 1581
8329 [초현실] 정감록과 격암유록의 "살아자수 소두무족" 추가 해석 유전 12-31 1969
8328 [초현실] 석가모니와 예수가 설명한 최후의 심판 (3) 유전 12-28 4343
8327 [초현실] 중국의 4대 예언서와 세계의 대세 (5) 유전 12-26 6034
8326 [목격담] 밑에 군대글보고 제가 겪은 이야기 한번... (2) 복수 12-14 2858
8325 [잡담] 군대에 귀신 목격담이 많은 이유가 뭘까요? (43) 세넓돌많 12-10 5206
8324 [잡담] 사람(Salam)이 꽃 보다 아름다워 - 킹 크림슨의 에피탑(… (4) 유전 12-04 2984
8323 [과학이론] 개구충제로 암치료가 되는 이유 (19) 유전 11-28 10842
8322 [괴담/공포] 둘팔초소의 야간근무 (1) 세넓돌많 11-25 3245
8321 [과학이론] 흥미로워한다는 시뮬레이션 다중우주 (1) 유전 11-23 42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