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0-07-05 01:59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글쓴이 : 다니엘리
조회 : 2,373  

아주 이전 거의 7~8년전에 가생이에서 활동을 하다가 먹고 살기 바빠서 ^^ 잠시 활동이 뜸했다가. 

아이디 비번을 잊어 버려서 다시 새롭게 만들고 눈팅을 했어요.  

주로 잡담 게시판과 여기 미스터리 게시판을 들러 보는데 ^^ 정말 많이 생각하다가 저의 이야기를 좀 적어 볼까 합니다.  

하루 10시간 많게는 16시간을 사람들과 상담을 하다 보니 제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글로나마 풀어 볼까 하기도 하구요.  ㅎㅎ 무슨 내용을 써야 할지 아직 딱 정해진것은 아니지만 처음으로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  내일 생각해보고 한번 글을 올려볼께요.  

모두 아름다운 밤 되세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늘외톨이 20-07-05 07:33
   
알헨 20-07-05 10:06
   
영매사? 죽은 영혼 불러내고 그런 일하시는 분인가? 신기함
     
발톱 20-07-06 18:37
   
좋게 말하면 멘탈리스트, 안좋게 말하면 그냥 사기꾼이죠.
          
다니엘리 20-07-06 22:24
   
^^; 사기꾼....이라고 하시면 좀 속상하네요.  ㅎㅎ 나름 유명한 점술사인데 ㅠㅠ. 그리고 영매사는 멘탈리스트와 많이 달라요.
     
다니엘리 20-07-06 22:23
   
죽은 영혼을 불러낸적은 없는데 그냥 제가 내담자분들과 상담을 하면 그 내담자분의 돌아가신분들중에 하실말씀 있는분들이 한두번씩 오신적은 있으세요 ^^;
BOOOO 20-07-05 23:33
   
울집에 귀신이 있는데....(스노우로 찍으면..자주 잡힘)
주로 내방 옷걸이에서 나와서....침대위에 있다가..가시 옷걸이로 사라짐..
딱히..해꼬지하고 그런것도 없고.. 나도 있는지 없는지 신경도 안쓰는데...
이런애들 그냥 냅둬도 됨?
     
다니엘리 20-07-06 22:25
   
영혼은 어디든지 떠돌아 다니는거 같아요.  그리고 누구나 예민하신분들은 다 조금씩은 보시기도 하시구요.  그런데 너무 자주 출몰하는것은 그리 좋지 않은 징조라 ^^;  해꼬지를 안한다 하더라도 그분들의 세상과 우리의 세상이 나뉘어 있잔아요.  그런데 자꾸 침범하면 좋지 못한걸로 알고 있어요.
          
BOOOO 20-07-06 22:47
   
천도제 처럼 거창한건 아니더라도..간단하게...
보낼수 있는 방법 없을까여?
달마상 같은건 별 효과 없는거 같던데..
               
다니엘리 20-07-07 02:59
   
영화를 보시면 귀신을 쫓아내려고 하거나 뭔가 지시를 하려고 할때 이름을 밝히라고 하죠.  이름을 알아야 해요.  이름이 중요해요.  언어라는게 그래서 힘이 엄청난것인데.... 그 귀신의 이름도 모르는데 어찌 할수가 없어요.. 그냥 조금더 쌘 귀신분에게 부탁을 하는수밖에요... 그래서 천도제랑 비슷한 그런것이 있기는 한데 보낼수는 없어요.  정말 괴로우시면 제가 무료로 부적이라도 써드릴수 있어요.  원하시면 말씀 해주세요.
축구중계짱 20-07-10 22:45
   
호구 1명 물기 위한 영업글.
ibetrayou7 20-07-19 18:34
   
경험담 올려주시면 좋을 것 같네요.
자그네브 20-08-26 20:18
   
혹시 예전에 개X문에서도 활동하시다가 지리산인가 계룡산 들어가야
하신다면서 개X문 활동 접으셨던 분 아니세요?
수련하시는 중간중간 심심하시다고 얼굴사진 보내주면
관상 봐주시겠다고 하셔서 이메일 보낸적 있는데..
아주 매우 오래전이긴한데 이메일 찾아보면 아이디 나오는데....
이메일 간직하고 있습니다. 아주 안좋을 때였는데 그냥 얼굴사진과
생년월일 정도 적어보낸것 같은데 남들처럼 살려고 하지말고
그냥 내 방식대로 살라고... 그래야 풀린다고 하셔서
마음 편하게 먹고 그냥 내 방식대로 살고 있습니다.
아주 성공한것도 아니고 여전히 헤메고 있지만
뭔가 꼬인것도 술술 많이 풀리고 그때보다 사정이 훨씬 나아졌네요
신경써서 봐주셨는데 고맙다는 말도 못했는데
그때 그 도사님이시면 좋겠네요
글의 느낌이 매우 비슷하심.
 
 
Total 8,3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12
8369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들려드려요 :) (2) 말러리안 09-18 853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1778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781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915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4963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395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123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14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864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759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06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43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331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03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263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225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839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377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797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374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18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14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33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02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09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2) 조으다 02-28 6228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4) 나기 02-22 55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