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0-08-04 09:38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글쓴이 : 다중이론
조회 : 5,122  


“200만 명 중 1명만이 가지고 있는 아주 희귀한 혈액()이다.”

- 영국 국제 혈액형 표준실험실(IBGRL)

 

“Rh-혈액은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없으며, 지구의 다른 종족에서 진화했을 거라 생각한다.”

- 데이비드 윌콕(싱크로니스티의 열쇠 작가)

 

오늘날 아프리카 대륙에서 인류가 처음 지구상에 모습을 보인 것은 약 300만 년 전쯤.

인간이거나 원숭이이거나, 인간의 모습과 굉장히 유사한 모습으로 인류는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진화를 거듭하며 오늘날 우리의 모습으로 살게 되었다는 게 다윈의 ‘#진화론(Evolutinary theory)’이 주장하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다윈의 진화론에 입각한다면 인간은 진화하며 각기 다른 혈구를 가지게 됩니다.

여기서 혈구(血球)란 적혈구(赤血球)를 의미하죠.

결국 인간은 각기 다른 혈액형을 가지며, 면역력을 키워가게 됩니다.

혈액형은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합니다.

‘A’ 또는 ‘B’ 항원의 유무에 따라 분류되는 ‘ABO’ 혈액형과, ‘M’ 그리고 ‘N’ 항원의 유무에 따른 ‘MN’ 혈액형, ‘Rh0(D)’ 인자의 유무로 분류하는 ‘Rh’ 혈액형입니다.

 

그런데!

 

우리 주변에는 Rh 혈액형을 보유한 사람이 그리 많지 않죠.

적어도 Rh(+) 양성은 종종 볼 수 있지만 Rh(-) 음성의 혈액형 사람은 만나기가 꽤 어렵습니다.

Rh 음성 즉, Rh 마이너스는 아메리카와 아시아, 아프리카 대륙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다고 합니다.

단지 유럽에서만 유독 많이 찾을 수 있는 희귀한 혈액형이라는 거죠(한국인은 1000명당 1).

여기서 놀라운 가설이 주장되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ABO 혈액형과도 완전히 다른 혈액형이라는 사실과 어쩌면 이 혈액형은 지구에서 파생된 혈액형이 아닌 외계인이 남긴 흔적이라는 주장입니다.

이 주장은 정말 사실일까요?

 

그래서!

 

Rh 마이너스 혈액이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에 대해 그냥 궁금해서, 검색질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과학자들은 이 특이한 혈액형의 조상을 렙틸리언(Reptilian, 파충류 인간)’일 것이라는 주장도 펼치기도 합니다.

Rh 마이너스가 가장 많은 것은 유럽인이며, 아프리카계 미국인은 불과 3%, 아시아인은 1% 밖에 없고 렙틸리언들이 자주 출연하는 장소가 아메리카를 드는 것이 하나의 이유입니다.

태초에 인류는 하나의 종족(호모 사피엔스, Homo sapiens )이 아니라 그 혈액의 절반을 외계인으로부터 물려받은 인종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는 것이죠.

하지만 이런 주장들은 대부분 음모론의 지지자 및 일부 연구자의 견해라는 것입니다.

창조론을 신봉하는 자들은 자신들이 믿는 (God)'이 한 사람을 만들어냈고 우리가 지상에 나타났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한 연구에서는 외계인에게 납치 된 적이 있던 사람의 대부분 혈액형이 Rh 마이너스인 사람들이 대다수였다는 것을 제시합니다.

그 이유에 대해 Rh 마이너스 사람은 외계인의 DNA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일반적으로 사람은 Rh 양성 즉, ‘붉은 털 원숭이로부터 물려받은 항원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 Rh 마이너스에는 붉은 털 원숭이로부터 물려받은 항원이 없다고 합니다.

사람은 원숭이로 시작되었다고 주장하는 진화론 학자들의 주장대로라면 붉은 털 원숭이와 항원이 없는 Rh 마이너스 사람들은 어디서 진화했단 말일까요?

또 다른 과학자들은 Rh 마이너스 사람들이 고대인 네피림의 후손이었을 것이라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땅에는 네피림이 있었고 그 후에도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에게로 들어와 자식을 낳았으니 그들은 용사라 고대에 명성이 있는 사람들이었더라.’

- 창세기 64

네피림의 기록은 진화론이 아닌 창조론의 기록이라 할 수 있는 성경에 등장합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네피림이라는 종족은 천사와 인간 여자 사이에서 태어난 사람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일, 고대의 사람들이 #UFO 타고 하늘에서 내려온 외계인을 천사라고 생각했다면?

 

그래서!

 

어찌되었던 Rh 마이너스를 정확하게 어디에서부터 시작이 되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직 풀리지 않은 수수께끼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와 함께 살아가는 사람이고 우리와 함께하는 인류의 한 부분이라는 것이죠.

편견 없이 공통적인 부분을 유지하며 서로에 대해 관심을 가지며 살아가길 희망해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뻔지르 20-08-04 21:28
   
알려진 혈액형의 종류는 대략 500종이다.
이중 Rh 혈액형은 D, C, c, E, e 등을 포함 50여가지임
RH혈액형에서 면역반응을 가장 강하게 일으키는 것은 D 항원이며
D항원이 없으면 RH-
shamiel 20-08-05 15:17
   
마치 어떤 이는 ABO 혈액형을 가지고 다른 이는 Rh 혈액형을 가지는 것처럼 쓰셨는데, 혈액형은 적혈구의 어떤 부분 (표면 단백질같은)을 감지하느냐에 따라서 나누는 것입니다. 그러니깐 '나는 ABO식으로는 AB형이고, Rh식으로는 Rh+인 혈액형을 가졌다' 이렇게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Rh혈액형은 붉은털 원숭이마치 어떤 이는 ABO 혈액형을 가지고 다른 이는 Rh 혈액형을 가지는 것처럼 쓰셨는데, 혈액형은 적혈구의 어떤 부분 (표면 단백질같은)을 감지하느냐에 따라서 나누는 것입니다. 그러니깐 '나는 ABO식으로는 AB형이고, Rh식으로는 Rh+인 혈액형을 가졌다' 이렇게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Rh혈액형은 붉은털 원숭이의 혈구를 이용한 것이지, 이게 붉은털 원숭이에게서 사람으로 전달되었다는 이야기는 전혀 맞지 않습니다.
쌈쌈 20-08-05 16:55
   
제가 RH- A형인데요.

동양권 그중에서도 극동부, 특히 우리나라가 네거티브 혈액형이 극소수일뿐, 서구권에서는 10명 중 한두명씩 존재하죠.

외계인이 거론 될 정도로 희귀하거나 특이한 부류가 아닙니다.
셀시노스 20-08-13 10:51
   
그저 웃지요

문과적 상상력
유령의섬 20-08-14 14:51
   
뿅동그랑땡 20-09-02 19:55
   
유럽지역이 많은 것으로 봐서 네안데르탈인에게 물려 받았을지도
늦은깨달음 20-09-18 09:43
   
내가 Rh 뭐였지?
 
 
Total 8,3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12
8369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들려드려요 :) (2) 말러리안 09-18 852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1777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781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915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4963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395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123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14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864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759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06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43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331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03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263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225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839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376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797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373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17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143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33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02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09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2) 조으다 02-28 6228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4) 나기 02-22 557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