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0-08-21 15:32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나..
 글쓴이 : 고고백
조회 : 4,793  

지금 전국에는 약50개가까운 재수기숙학원이 운영되고있습니다. 각지역으로나눠보면 경기도에제일많고 두번째로 많은곳이 경상도입니다. 그외에도 충청도에도 어느정도있고, 강원도내에는 한곳의학 원이 있구요. 공부방법에따라서도 여러군데로 나뉘어지는데 보통의 학교처럼 오전오후로 나눠서 강의를 진행하고 저녁이되면 자습을하는곳이 보통입니다. 

아니면 독학기숙학원의 수업은하지않고 인강을 들으면서 혼자공부하는 방식도 간간히 보입니다. 세번째로는 위의두가지방법을 적절히섞어서 최대4시간정도 강의를진행하고 남은시간은 자습을시키는 반독학식학원이있습니다. 남녀성별을나눠서 운영하는형태로 나눌수도있습니다. 재수생들을 보면 남녀공학이 전체기숙학원중에서 제일많은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남학생전문학원, 세번째로 여학생전문 순이었습니다. 성적별로살펴본다면 고득점을 노리는 재수생들이 주로가는 대형기숙학원들과 3~4등급사이의학생들에게 잘맞는 중상위권 재수생들이가는 중형급의 기숙학원들이있어요. 그리고 5등급이나 그이하의 재수생들을 집중적으로가르치는 소형학원으로 나눌수 있겠네요. 

그렇기때문에 자세히보지도않고 등록한학생이 많아 보인다거나 학원이 유명하다는이유만으로 재수기숙학원을 정하는것보다는 자기자신의성적이나 공부스타일을 곰곰히 생각해보고 1년의시간동안 최대의성과를 내도록도와줄수 있을것같은학원으로 결정해야합니다. 그렇지만 자세하게 비교해보려고해도 어떤곳에서 어느정도나되는 성과를보여주었는지를 학생들이 알아내기란 어려워요. 그래서 입시전문컨설턴트들은 자체적으로 수집한자료와 재수생들의 후기를 모아서 좋은평가를 받은곳으로 조언하는데요. 무조건적으로 한군데를 집어서 추천하거나하지는않아요. 학생의수준이나 성향또는 공부하는방법이 달라서 학생이나부모님들과 오랜 상담을한다음 많은 이야기를 들어보고 해당 학생의 상황에 가장 알맞다고 느껴지는곳을 약10군데정도 뽑아줍니다. 그리고 10군데를 또한번 비용 혹은 수업스케줄등등 기숙학원 마다 자세한내용을 따져보고 적당해보이는 곳을 찾아보는데요. 그런식으로 10군데에서 4~5군데정도로 범위를 조금 더좁혀서 리스트를 뽑아주는 것이 입시전문컨설턴트들의 일이지요.

기숙학원에라도 가서 반드시 다음 수능을 성과를 내야하는 학생들이라면 입시전문컨설턴트들의 정보와 자신이 찾아본 정보를 비교해가면서 최종적으로결정 하는편이 좋겠습니다. 실제 교육기간도 열달정도밖에 되지않으니 꼼꼼히비교해보고 기숙학원추천도 받아서 방문해보고 상담을한다음 결정하는것이 아주 현명한 선택이 된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호갱 20-08-25 12:44
   
수능이라는 문제푸는 기술이 뛰어난 사람을 뽑는 편협한 교육에 치우쳐있으니 어쩔수없는 현실
시험제도도 바꾸고 대학입학제도도 바꾸고
대학 졸업방식도 바꿔야 저런 재수학원들 없어짐
솔까 재수학원가서 인생의 위치가 달라진다는건데 국가적으로 보면 저런데 다니는거 사회적 비용손실임
그 좋은 시기에 차라리 양질의 도서를 읽히는게 훨씬 유익하지
     
야구아제 20-09-06 13:18
   
수시 체제 때문에 학생들 학력이 엄청 떨어졌고, 그 결과 입시가 빈익빈 부익부(입시 컨설턴트)로 편중이 심해져서 수시 체제 동안 대학간 학생들은 차별적인 세상을 살아야 할 판입니다.

수능이 문제 푸는 기술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죠.

그럼 암기식 지식 나열은 뭐 대단한 정석인가요?

사고력과 분석력을 기술적으로라도 키웠다면 그것은 엄청난 진보입니다.
수염차 20-09-01 12:47
   
윤리의식이 결여된 암기왕들은 ...
잘못되면 우리사회를 망칠수도...
     
야구아제 20-09-06 13:18
   
수능이 암기로 풀 수 있다고 보는 것 자체가 수능에 대해 일도 모른다는 말 밖에 안 됩니다.
늦은깨달음 20-09-18 09:42
   
재수는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는.
 
 
Total 8,36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2216
8369 [괴담/공포] 무서운 이야기 들려드려요 :) (2) 말러리안 09-18 889
8368 [질문] 요즘 캠트레일 보이나요? (5) 분석 09-09 1800
8367 [잡담] 한국에 넘치는 재수 관련 학원들, 어떻게 선택해야 하… (5) 고고백 08-21 4794
8366 [잡담] 명부 이야기 대하리 08-19 1921
8365 [자연현상] 가마우지 먹성 (13) 튀김우동 08-18 4975
8364 [잡담] 한국 불교의 웃긴점 심리주의와 과학주의 신비주의 (23) 냉각수 08-15 3401
8363 [외계] 충격적인 Rh- 혈액형은 외계인이 남긴 흔적? 증거? (7) 다중이론 08-04 5126
8362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4) 기억지기 07-21 2616
8361 [잡담] 코로나 1 (5) 전직슈퍼맨 07-21 2867
8360 [잡담] 장의차 번호 ibetrayou7 07-19 2763
8359 [과학이론] 과연 영적인 미스테리를 과학적으로 추론 할수 없을까… (3) 기억지기 07-16 1707
8358 [외계]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 별찌 07-15 2144
8357 [잡담] 저승사자는 있을까요? (27) 다니엘리 07-12 3333
8356 [잡담] 삼재를 이겨내는 방법 (14) 다니엘리 07-11 2505
8355 [외계] 파커 태양탐사선이 찍은 혜성 NEOWISE ~ (2) 별찌 07-11 2264
8354 [잡담] 탄허스님의 예언중에 (16) 다니엘리 07-08 5229
8353 [자연현상] 중국 땅속에서 들리는 굉음 (14) 큐티 07-08 3844
8352 [잡담] 무당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사주가 따로 있을까요? (3) 다니엘리 07-08 1379
8351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1 (9) 다니엘리 07-07 1800
8350 [잡담] 저는 영매사라고 합니다. (12) 다니엘리 07-05 2375
8349 [목격담] 이거 무슨 발자국 인가요? (39) 거지닷 04-07 19619
8348 [외계] 미국 로즈웰에 추락한 외계인이 해준 말 (34) YUNA 03-31 22147
8347 [외계] '대혜성' 아트라스 지구 접근...이번에 놓치면 … (5) 별찌 03-30 9534
8346 [괴담/공포]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 (12) 뻐터늑대 03-13 14404
8345 [괴담/공포] 기묘한이야기 (3) 풍운™ 03-08 5210
8344 [잡담] 무서웠던 경험. 상상해보세요. (12) 조으다 02-28 6230
8343 [초고대문명] 팜므파탈님 저희가 무슨 잘못을 했길래...미게를 일케 … (4) 나기 02-22 55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