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21-02-10 11:13
[괴담/공포] [2ch괴담]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글쓴이 : 종이상자
조회 : 447  

이제 꺼내놔도 될 것 같다는 생각에, 결혼을 앞두고 이야기 해보려 한다.

우리 집안에는 대대로 전해지는 자장가가 있다.

"들은 사람이 악몽을 꾸게 되는 자장가" 다.



무슨 말인지 잘 이해가 안 가겠지.

시에 가락을 붙인 느낌으로, 라디오 체조 정도의 짧은 노래다.

글로 써놓으면 [아~ 시이~ 훗히~~ 잇타하아가아아아앗.] 정도의 느낌이다.



어찌 되었든 무척 독특한 노래다.

대대로 집안 사람들만 알고 있는 노래다.

전국시대, 우리 집안이 섬기던 영주를 죽인 무사의 집에 들어가 유모가 된 뒤 후계자를 죽였다는 애매한 전설도 따라붙어 있다.



사실 믿기 힘든 이야기지만, 어릴 때는 정말 무서웠었다.

부모님이 [자장가를 불러줄거야!] 라고 겁을 주면 울 정도로.

내게는 대학에 들어온 뒤 25살이 될 때까지, 4년 정도 사귄 남자친구가 있었다.



프로포즈를 받고, 상견례까지 마친 뒤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던 게 들통났다.

게다가 그걸 들켜놓고서는 같잖은 개그로 얼버무리려 들었다.

그 무렵에는 반쯤 동거하고 있다시피 했기에 대충 얼버무리고 술에 취해 잠든 그를 보니 울분이 치밀어 올랐다.



나는 처음으로 그 자장가를 내 입에 담았다.

3번 정도 되풀이 했을 것이다.

그랬더니 남자친구가 갑자기 눈을 딱 뜨더니 그 자리에서 막 토하기 시작했다.



깜짝 놀랐지만, 토하고 나서 또 토투성이 이불에서 꾸벅꾸벅 졸기 시작하길래 그냥 버리고 돌아왔다.

자장가 때문인지 술 때문인지 그때는 분간도 되지 않았고.

그 후, 상대 쪽 부모님에게 위자료도 받고 제대로 헤어졌다.



그의 친구에게 근황을 전해들었는데, 악몽을 매일 꾸고 있다고 한다.

자신이 죽어서 썩어가는 꿈만 계속.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순식간에 야위었다고 한다.



게다가 1년 정도 지나자 회사를 그만두고 입원치료를 받게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나는 그 이후 고향으로 내려왔기에 그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른다.

자장가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지금은 최대한 그 노래 생각을 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것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너무 무서우니까.


https://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5/read/30566476?page=62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종이상자 21-02-10 11:13
   
 
 
Total 8,45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45282
8450 [] 꿈이야기 (기묘한 꿈이야기2) 어설픈직딩 03-01 292
8449 [] 꿈이야기 (기묘한 꿈이야기1) 어설픈직딩 02-28 296
8448 [괴담/공포] [진짜귀신은이거죠]실시간 인터넷흉가방송중. (8) 옹냥이다냥 02-10 2674
8447 [괴담/공포] [2ch괴담]사라진 점심시간 종이상자 02-10 868
8446 [괴담/공포] [2ch괴담]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1) 종이상자 02-10 448
8445 [괴담/공포] [일본 5ch 괴담] 휴일의 회사 종이상자 02-01 1264
8444 [괴담/공포] [일본 5ch 괴담] 히로시마에서의 체험 종이상자 02-01 764
8443 [괴담/공포] [일본 2ch 괴담] 촌장 종이상자 02-01 481
8442 [괴담/공포] [일본2ch 괴담] 아이의 손 자국 종이상자 02-01 470
8441 [괴담/공포] [일본2ch괴담] 그림을 보고 이상해진 친구 종이상자 02-01 429
8440 [괴담/공포] [일본 2ch 괴담] 신을 먹은 신 종이상자 02-01 494
8439 [괴담/공포] [일본 2ch 괴담] 심령 특집 방송 제작 스태프가 들려준 … 종이상자 02-01 587
8438 [잡담] 쿵쿵쿵 형 저 병철인데요 (1) 종이상자 01-31 699
8437 [괴담/공포] 초저녁 귀신 목격담. FS6780 01-29 966
8436 [초현실] 산왕경 특강 -바이러스 살균하는 산 (8) 보리스진 01-13 5109
8435 [괴담/공포] 꿈 속의 장례식 (4) 별나비 01-13 1500
8434 [괴담/공포] 어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놀라운 사실 (1) 별나비 01-13 1229
8433 [괴담/공포] 천리안 (1) 별나비 01-13 921
8432 [괴담/공포] 금빛불상 별나비 01-13 443
8431 [괴담/공포] 졸업 앨범 속의 얼굴 별나비 01-13 551
8430 [괴담/공포] 백합 별나비 01-13 315
8429 [괴담/공포] 온천 마을에서 일어난 일 (1) 별나비 01-13 496
8428 [괴담/공포] 고양이의 장례식 별나비 01-13 385
8427 [괴담/공포] 어머니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 (1) 별나비 01-13 636
8426 [괴담/공포] 오니와의 만남 별나비 01-13 338
8425 [괴담/공포] 산 속 표지판 별나비 01-13 288
8424 [괴담/공포] 강에서 본것 별나비 01-13 30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