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미스터리 게시판
 
작성일 : 11-12-27 19:32
[잡담] 가위에 눌렀을 때 ㅋ
 글쓴이 : 홍초
조회 : 4,172  

가위 눌렸던 것에 대해 이야기해봅니다.

대학시절에 제가 근로학생이라 열쇠를 가지고 있었음요
그래서 주말에 과제를 위해 과에 들려 2개의 강의실을 열어뒀습니다.
친구들 4명과 함꼐 율동실과 빈강의실(컴퓨터가 있는)을 열고 율동실에서
매트를 깔고 좀 잤습니다.  저혼자 잤고 친구들이 피아노를 치고 있었어요.

시간이 좀 지나서 자꾸 누가 제매트 주위를 뛰어다니면서 '쿵쾅쿵쾅'소리를 내는게 아니겠음?
자면서 아 친구들이 뛰어다닌가보다 하고 계속 잠을 청했습니다.

매트주위를 돌던게 점점 시간이 지나니 제 머리 위에서만 쿵쾅쿵쾅 소리를 자꾸 내던군요. 
너무 시끄러워서 일어나서 머리위를 쳐다보니

그자리에서 소리를 내고 있어야할 사람이 없더군요.  그져 친구들은 전부 피아노의자에 앉아있고
책상에 앉아 공부중이였습니다. 제가 그상황에 대해 물어보니 그랬던적없다면서 어이없다는 식으로
쳐다보더군요. 

=ㅁ= 아 애네들이 지금 나가지고 장난치나보다 싶어서 다시 잠을 청했습니다.

시간이 한참흘렀던것 같습니다. 근데 또 누가 주변을 맴돌면서 발로 쿵쾅쿵쾅 소리르 내더군요.
애들 또 장난친다는 생각에 계속 잤습니다. 이번에 점점 심해지더군요. 소리도 더커지고 제머리주변과
매트위에까지 올라와서 발로 쿵쾅쿵쾅을 하더이다 그래서 요녀석을 잡아야겠단 생각에
몸을 움직일려고하니 안움직이는겁니다..... 와 그때 너무 식겁했음ㅋㅋㅋ

계속 쿵쾅쿵쾅바닥을 발로 치는 소리가 계속 나더니 좀있으니 피아노 소리가 조금씩 들리던군요.
너무 무서워서 미친듯이 몸을 움직여서 풀었더니

강의실에 아무도 없더군요 ....;;;;

저혼자 율동실 중간에 누워있을 뿐이였습니다. 일어나서 옆강의실에 가니 친구들이 다들모여서
 컴퓨터로 영상을 보고 있더이다 .  제 상황을 이야기해줬더니 다들 놀래면서

율동실에서 물건을 전부 가지고 나와서는 ㅋ 집에 가버렸고  
몇주동안은 율동실에 수업외에는 안들어갔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유니 11-12-27 22:08
   
ㅋㅋㅋㅋㅋㅋ홍초님ㅋㅋ 가위 많이 안눌리시나보네요 ㅋㅋ 전 많이 눌려서 아 그렇구나 하고 살죠 ㅋㅋ
가생의 11-12-28 04:07
   
으...... 나는 왜 이런 요상한 경험을 한적이 없을까 ㅋㅋㅋㅋㅋ
다이제 11-12-28 16:58
   
흠...내친구들이 엄청 피곤할때 자면 가위눌린다 카던데 ..그래서 엄청 피곤하게 한번 놀고 잤는데...
















 눈뜨니 아침.. 가위는 커녕...재밋는 꿈꿨음
뿡뿡이 11-12-28 19:43
   
그거 버릇되면 은근 즐기게 됩니다.  ㅋㅋ
빈브라더스 11-12-28 20:57
   
가위 눌려본적없는데. ㄷ
통통통 12-01-02 14:19
   
코에 침바르면 대요
뚱쓰뚱쓰 12-04-03 05:17
   
딱한번 눌려봤는데..느낌이 묘하던데.. 몸도 꼼작도 못하겠고 목소리도 안나오고
희야 12-04-19 09:27
   
처음에 눌리면 무섭죠..
EYEWITNESS 12-05-05 14:03
   
맞아요...초기에는 가위 눌리면 무섭습니다...
그러나 아주 많이 눌리다보면...일상적으로 눌리다보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저는 초기에는 꿈에서 깨어날려고 했는데... 몸이 안움직이더군요...
정신은 깨어있는데...몸이 말을 안들어요...

나중에는 가위에 눌리면..."어 가위에 눌렸네..."
"깨어나기 귀찮은데, 걍 자야지..."하고 걍 잡니다...
 
 
Total 8,3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미스터리 게시판 개설 및 운영원칙 (23) 가생이 12-26 139571
25 [잡담] ㅇㅇ (7) 샤인 12-30 4079
24 [초현실] 미스터리 스톤 (17) Winter 12-29 8346
23 [괴담] '있을 수 없는 목의 각도' 심령사진의 완전한 … (12) 다다나 12-29 10546
22 [] 귀신나오는 개꿈인데 진짜 무서운 꿈 꿨습니다.. (7) 만년삼 12-29 4885
21 [초현실] 저의 가위눌린 경험 (9) Eternal 12-29 3869
20 [외계] 로즈웰 외계인 해부 필름의 완전한 진실 2 (3) 다다나 12-29 13000
19 [외계] 로즈웰 외계인 해부 필름의 완전한 진실 1 (9) 다다나 12-29 18214
18 [초현실] 미래 여행자3 (8) 다다나 12-28 13956
17 [외계] SF소설에 묘사된 구조물중 가장 큰 구조물 (링월드).. (18) 니가카라킴 12-28 13554
16 [초현실] 미래 여행자2 (13) 다다나 12-27 8764
15 [초현실] 미래 여행자 (7) 다다나 12-27 13603
14 [초현실] 마술의 역사 (13) 다다나 12-27 6572
13 [잡담] 사이보그 (8) Winter 12-27 5447
12 [잡담] 가위에 눌렀을 때 ㅋ (9) 홍초 12-27 4173
11 [목격담] 여러분들은 UFO를 본적이 있나요? (10) 고마손한번 12-27 5472
10 [목격담] 진짜 자작아니고 경험한겁니다. (9) 만년삼 12-26 7968
9 [초현실] 저의 특이한 경우 (17) 유니 12-26 6829
8 [잡담] 자면서 겪었던 오싹한 경험.... (5) 육식우 12-26 5397
7 [질문] 으응..이건 무슨 게시판이야? (7) 만년삼 12-26 4189
6 [잡담] 사이코패스 질문.. (18) 니가카라킴 12-26 8737
5 [잡담] ㅇㅇ (3) 샤인 12-26 2668
4 [잡담] ㅇㅇ (10) 샤인 12-26 3809
3 [잡담] ㅇㅇ (8) 샤인 12-26 2745
2 [괴담/공포] 신설된 기념으로 예전에 꿈꿨던 이야기 한번해볼까합… (9) 카이첼 12-26 7044
 <  301  302  303  304  305  306  307  308  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