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32
[정치] 박근혜, 안종범에게 허위진술 지시했다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463  

안종범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는 청와대가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한 의혹 제기에 적극 대응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발표한 개헌 제안이 국면 전환용이라는 것도 알 수 있다.

특별취재팀 (주진우·차형석·천관율·김은지·김동인·전혜원·김연희·신한슬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0월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안종범 전 수석에게 허위 진술 등을 직접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사IN>이 입수한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을 보면, ‘10-12-16 VIP-면담’이 기록되어 있다. ‘2016년 10월12일 박근혜 대통령을 면담했다’는 의미이다. 다른 쪽 업무수첩에는 없는 ‘면담’이 이날 기록되었다. 세월호 참사 당시에도 서면보고만 받았던 박 대통령은 미르재단·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일은 대부분 직접 대면해 지시를 한 것이다.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의 지시 내용을 다음과 같이 수첩에 적었다. ‘1. 각종 의혹 제기 문제→TV조선(7.25)→한겨레(9.20)→국감→1)모금:BH 주도 X→재계+BH 2)인사:BH 개입 X→BH 추천 정도 3)사업:BH 주도 X→BH 행사에 참여.’(오른쪽 위 사진) 이는 ‘7월25일 TV조선 보도와 9월20일 <한겨레> 보도로 국정감사장에서도 다뤄졌는데, 모금은 청와대(BH:Blue House)가 주도하지 않았다. 대신 재계와 청와대가 협의한 것이며,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인사에도 청와대는 개입하지 않았다. 청와대가 추천한 정도다. 두 재단의 사업도 청와대가 주도하지 않았고, 청와대 행사에 두 재단이 참여한 것이다’라는 의미다. 이 지시를 내릴 때는 검찰 수사 이전이었다.

ⓒ연합뉴스 지난해 10월26일, 뒤늦게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 및 자금 유용 의혹 수사를 시작한 검찰이 K스포츠재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이 메모 뒤에 안 전 수석은 ‘solution(해결)’에 이어 ‘기업이 자발적 7/24 행사→V와 기업 회장 교감⇒전경련 모금’이라고 적었다(오른쪽 가운데 사진). 이는 ‘2015년 7월24일 대통령(VIP)과 대기업 회장들의 만남에서 공감대를 형성했고, 이를 바탕으로 전경련이 모금을 했다’는 의미다. 수첩에 이런 내용이 쓰이고 8일 뒤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의 설립에 대해 “전경련이 나서고 기업들이 동의해준 것이다”라고 공개적으로 말했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언론에 이 가이드라인과 똑같이 해명했다.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양홍석 변호사(법무법인 이공)는 “범죄행위인 증거인멸 혐의의 단초가 나왔다. 특검이 이 부분도 명명백백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최순실 관련 사안은 대면 보고

2016년 10월20일 청와대 한 관계자는 언론에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철저하고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안종범 전 수석에게 전혀 다른 지시를 내렸다. 안 전 수석은 ‘10-24-16 VIP’라고 쓴 뒤 ‘1. VIP/정 국가기밀 누출, 2. 최→입국, 3. 특검 등 방지, 공무상 기밀누설’이라고 썼다. 박 대통령이 10월24일 ‘특검에 반대’하는 지시를 안 전 수석에게 내린 것이다. 또 검찰과 법무부는 당시 “최순실씨 소재를 파악하지 못했다”라며 강제송환조차 시도하지 못했다. 그런데 안종범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는 최씨의 입국에 대한 기록이 남아 있는 것이다.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 사이 입국을 둘러싼 교감이 있지 않았나 의심을 살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난해 10월24일 JTBC는 태블릿 PC를 입수해 대통령 연설문 등 문건 유출 의혹을 보도했다. 문건 유출에 정호성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연루되었다는 보도는 이틀 뒤인 10월26일에 보도됐다. 그런데 10월24일 대통령 지시 내용을 적은 ‘VIP/정 국가기밀 누출’이라는 메모를 보면, 박 대통령과 안종범 전 수석은 정호성 비서관의 국가기밀 누출 혐의를 사전에 인지했음을 알 수 있다.

청와대가 모금을 주도하지 않은 것으로 하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 면담 내용을 적은 안종범 전 수석의 메모(맨 위). 전경련이 자발적으로 모금에 나선 것으로 하라는 메모(가운데), TV조선 보도를 미리 알고 작성한 메모(맨 아래).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해 10월24일 국회에서 발표한 개헌 제안이 국면 전환용이라는 메모도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서 발견되었다. ‘10-22-16 티타임’이라는 메모 아래 ‘1. 국면 전환 대책 2. 시정연설-개헌’이라고 쓰여 있다. 이틀 뒤 10월24일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서 지금까지 개헌 반대 기조를 뒤집고 국회에 개헌 논의를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박근혜 게이트가 언론에 보도되기 시작한 지난해 10월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는, 청와대는 대대적인 반격을 준비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가 다수 발견되었다. 안 전 수석은 지난해 10월23일자 업무수첩에 ‘정책, 토론 대선, 대결, 흠집 내기→국가, 국민 손해⇒위기 탈출 국면 전환 대책 필요→국면 전환 대책 마련 필요. 월 퇴근 시까지 제출’이라고 적었다.

이보다 앞서 안종범 전 수석이 미르재단 모금 개입 의혹이 처음 보도됐을 때부터 뇌물공여죄 적용 가능성을 인지했다는 메모도 발견되었다. <시사IN>이 입수한 안종범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 따르면, 2016년 7월24일 TV조선 보도 이틀 전날 미르재단 모금 의혹을 보도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미르재단 모금 의혹에 대한 첫 보도는 7월26일이었다. 당시 안 전 수석은 TV조선에 “(미르재단 모금에) 개입을 할 이유가 뭐가 있겠나”라고 부인했다.

안 전 수석의 업무수첩을 보면, ‘7-24-16 미르’라며 1~8항까지 관련 내용을 한 쪽에 걸쳐 썼다. 특히 ‘1. 이성한 직위해제, 1)뇌물공여죄 2)TV조선-차은택 감독 개입 3)15억 집행 4)김성현 부사무총장’이라는 메모에서 ‘이성한’과 ‘뇌물공여죄’에 밑줄을 그었다(왼쪽 아래 사진). TV조선 보도에서도 뇌물 공여 대목은 없었다. 이는 안 전 수석이 7월24일 이미 ‘뇌물공여죄’ 가능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뜻이다.

‘2)TV조선-차은택 감독 개입’은 TV조선이 ‘미르재단 이사진 선임 과정에 차은택 감독 개입’이라고 보도할 것을 알고 있었다는 의미이다. 실제 관련 보도는 사흘 후인 7월27일 나왔다. 안 전 수석이 업무수첩에 쓴 ‘김성현 부사무총장’은 김성현 미르재단 사무부총장이다. 김성현씨의 이름이 처음 언론에 드러난 것은 그로부터 약 3개월 뒤인 10월7일이었다.

특별취재팀 webmaster@sisain.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8,82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939
98829 [사회] '주택+복지관' 공공실버주택 독거노인 영구임대 확대 아마르칸 11:24 21
98828 [경제] [남북정상회담] 개성공단기업협회장 "개성공단 재가동 대비하… 아마르칸 11:20 148
98827 [정치] 메인프레스센터(MPC) "함성·박수·환호" 아로이로 11:20 82
98826 [정치] 홍준표는 아직도 '냉전'과 씨름을 하고 있다 유정s 10:37 551
98825 [세계] 백악관 "남북,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진전 이루길 기대" (2) 아로이로 10:02 500
98824 [정치] 김정은 위원장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 (4) 차가버섯 09:56 416
98823 [정치] '보수단체와 악수' 문 대통령 아로이로 08:55 1150
98822 [정치] '실향민의 아들'서 '남북평화 주역'..文 "목표는… (3) 아로이로 08:53 379
98821 [경제] 화웨이 장비 수천대 구매한 네이버 (21) MR100 00:36 3272
98820 [세계] 기대에 부푼 외신 "두 정상 악수, 엄청난 장면 될 것" (8) 아로이로 04-26 2026
98819 [정치] "내 삶이 달라지지 않는다 해도, 간절히 응원합니다" 아로이로 04-26 987
98818 [경제] ‘한국GM 정상화’ 7조7000억원 투입키로 : 네이버 뉴스 (6) 천연계 04-26 1535
98817 [사회] 文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서한…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 (31) 유정s 04-26 1847
98816 [정치] 자유한국당 이철우 "한국, 일본 덕에 중국 속국 벗어나" (28) 아로이로 04-26 2222
98815 [사회] 안철수, 포스코 배임혐의로 고발당해 (2) 아로이로 04-26 815
98814 [정치] 법무부, 친일파 이해승 수백억대 땅 환수소송 또 패소 (1) MR100 04-26 730
98813 [사회] 횡령 혐의' 이석채 전 KT 회장 파기환송심 무죄 (3) 차가버섯 04-26 924
98812 [정치] 민주 "TV조선·한국당 공모 여부 밝혀야"..검찰에 수사의뢰 (5) 간지러워 04-26 1002
98811 [정치] 文대통령 글귀 조작 사진 SNS 유포.."남북회담 흠집내기" (8) 가위치기 04-26 1621
98810 [사회] '세월호 폭식 투쟁' 지원한 사장님, 불매운동 직격탄 (18) 유정s 04-26 2527
98809 [IT/과학] 국제핵융합실험로 구축 난제 한국이 풀었다 (5) 아로이로 04-26 1661
98808 [IT/과학] 애플 어쩌나…부품업체들도 스마트폰 수요 둔화 전망 아마르칸 04-26 1671
98807 [세계] 文대통령, 정상회담서 北에 돈주지 말고 서두르지도 말아야 (3) 아마르칸 04-26 1239
98806 [사회] 7월부터 2·3인 병실도 건보 적용…본인부담 100%→30~50% (1) 아마르칸 04-26 448
98805 [경제] 중국의 완벽한 대미 보복카드 ‘미국산 인삼’ 왜? (4) 아마르칸 04-26 14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