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38
[정치] 30년 청와대 경호원 "관저근무? 더 이상 헛소리 마라 "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745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 두고는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김대중 노무현 등 전직 대통령들도 ‘관저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자 30년 경력의 전직 청와대 경호부장이 “역사를 왜곡하지 말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페이스북 갈무리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은 지난 10일 대통령 대리인단이 ‘세월호 7시간 대통령 행적’(▶바로가기 [전문] 박근혜 대통령이 밝힌 ‘세월호 7시간’)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주 전 부장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 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며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재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고 말했다. 주 전 부장은 이어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외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라며 “청와대는 아무리 궁해도 더 이상 헛소리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주 전 부장은 또 “현 경호실에도 그 당시 그분들을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 그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은 헌재에 제출한 ‘세월호 7시간 대통령 행적’에 대한 답변서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서 재택근무를 했다는 주장에 대한 비난을 의식한 듯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도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특히 관저에 거주하는 가족이 아무도 없어서 다른 대통령보다 더 관저와 본관, 비서동을 오가며 집무하는 경우가 많았으므로 박 대통령에게는 관저가 ‘제2의 본관’일 수도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글을 쓴 주영훈 전 부장은 청와대 경호실에서 30년 이상 근무했으며, 노무현 대통령의 퇴임 뒤에는 봉하마을 사저로 내려가 가장 근접한 거리에서 대통령을 보좌했었다.

이하는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글 전문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페이스북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관저 '재택근무'를 주장하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재택정치'를 했다고 주장한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 두 전직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

특히 김대중, 노무현 두 분 대통령은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외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일반 공무원보다도 더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제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

청와대는 아무리 궁해도 더 이상 헛소리 하지마라!

고인들을 욕되게 하는 짓이고 역사를 왜곡하는 짓이다. 기록이 있고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있다. 현 경호실에도 그 당시 그 분들을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 그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

강민진 기자 mjkang@hani.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9,7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524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8112
89707 [정치] 'BBK 사건' 김경준, 또 폭로 "유영하, 기획입국 제안" 하하하호 01:56 214
89706 [정치] 文대통령 "올 하반기까지 사드 1기만 배치키로 당초 합의"(종… (23) 고점장 00:09 792
89705 [세계] '죽음의 외장재' 16번 점검 통과…인재였던 런던 화재 (2) 하하하호 06-22 527
89704 [경제] 태국산 계란 수입 지연되며 혼선…정부 진상파악 나서 (5) 천연계 06-22 432
89703 [정치] 최순실, 재판 중 '휴대폰 만지작'…재판장, 강력 경고 (2) 하하하호 06-22 478
89702 [사회] 국산 계란 공급 코앞···양계·계란농가 걱정 태산 (3) 천연계 06-22 607
89701 [정치] 文 "日, 과거사 재발방지 약속하면 아시아 국가와 관계개선" 하하하호 06-22 638
89700 [사회] 공무원 평균 월급 427만원…직장인보다 100만원 많아 (1) llllllllll 06-22 482
89699 [사회] 韓, 국제해커 표적됐나···인터넷나야나 선례, 우려가 현실화 (3) llllllllll 06-22 528
89698 [경제] 두산중공업, 영국 수처리 사업 수주 이슬야로 06-22 548
89697 [경제] 중국·일본은 벌크선 쏠림 현상.한국은 초대형 원유운반선 (1) 이슬야로 06-22 915
89696 [사회] 서울 이어 대구서도 "자유한국당 해체" 집회 시작 (8) 아로이로 06-22 922
89695 [세계] 日지사 "북한사람 굶겨죽어야" 발언 물의. (4) 스쿨즈건0 06-22 516
89694 [세계] 美전문가 "사드 잘못다루면 한미관계 핵심 흔들릴 것" (11) 스쿨즈건0 06-22 609
89693 [세계] 北매체 "南,'정신병자' 트럼프 추종하면 대참화 있을것 (6) 스쿨즈건0 06-22 377
89692 [정치] 김상곤, 교수 시절 주한미군 철수 주장 (23) 천연계 06-22 722
89691 [경제] 반도체.디스플레이 호황에 장비업체까지 실적 상승 이슬야로 06-22 580
89690 [세계] "WFP, 자금부족으로 北아동 19만명 식량 지원 중단" (2) 천연계 06-22 430
89689 [경제] 국토부 “철도경쟁”?…적자노선 또 코레일 떠넘겨 진라면매콤 06-22 370
89688 [정치] 올해 대통령경호실 활동비 20억 감축 "일자리 예산 전환" (11) 아로이로 06-22 519
89687 [세계] 美전문가 "한국없이 북한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 (2) 아로이로 06-22 1110
89686 [사회] 김경준 "내게 기획입국 제안한 사람은 유영하 변호사" (4) 아로이로 06-22 653
89685 [정치] 김상조 공정위, 백화점·대형마트 갑질 과징금 2배 올린다 (31) 하하하호 06-22 902
89684 [정치] 朴 "SK는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에 얼마 출연했죠?" (2) 하하하호 06-22 672
89683 [정치] 자유한국당 '5행시 이벤트'에 조롱 댓글 줄이어 (18) llllllllll 06-22 103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