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38
[정치] 30년 청와대 경호원 "관저근무? 더 이상 헛소리 마라 "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770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 두고는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

[한겨레]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김대중 노무현 등 전직 대통령들도 ‘관저 정치’를 했다고 주장하자 30년 경력의 전직 청와대 경호부장이 “역사를 왜곡하지 말라”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페이스북 갈무리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은 지난 10일 대통령 대리인단이 ‘세월호 7시간 대통령 행적’(▶바로가기 [전문] 박근혜 대통령이 밝힌 ‘세월호 7시간’)을 헌법재판소에 제출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적었다.

주 전 부장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 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며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재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고 말했다. 주 전 부장은 이어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은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외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라며 “청와대는 아무리 궁해도 더 이상 헛소리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주 전 부장은 또 “현 경호실에도 그 당시 그분들을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 그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 측 탄핵심판 대리인단은 헌재에 제출한 ‘세월호 7시간 대통령 행적’에 대한 답변서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관저에서 재택근무를 했다는 주장에 대한 비난을 의식한 듯 “김대중·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도 평소 관저에서 집무할 때가 많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특히 관저에 거주하는 가족이 아무도 없어서 다른 대통령보다 더 관저와 본관, 비서동을 오가며 집무하는 경우가 많았으므로 박 대통령에게는 관저가 ‘제2의 본관’일 수도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글을 쓴 주영훈 전 부장은 청와대 경호실에서 30년 이상 근무했으며, 노무현 대통령의 퇴임 뒤에는 봉하마을 사저로 내려가 가장 근접한 거리에서 대통령을 보좌했었다.

이하는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글 전문

주영훈 전 청와대 경호부장 페이스북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은 자신의 관저 '재택근무'를 주장하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도 재택정치'를 했다고 주장한다.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경호했던 사람으로서 진실을 호도하는 짓을 결코 묵과할 수 없다. 두 전직 대통령은 물론 5공화국에서부터 이명박정부까지 등퇴청을 안 한 대통령은 아무도 없었다.

특히 김대중, 노무현 두 분 대통령은 내가 경호실에서 근무했던 30년 동안 겪은 국내외 어느 국가원수보다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 건강이 허락하는 한 일반 공무원보다도 더 열심히 일했던 분들이다. 퇴청 후 심야에 전자 결제한 서류와 시간이 이를 증명한다.

청와대는 아무리 궁해도 더 이상 헛소리 하지마라!

고인들을 욕되게 하는 짓이고 역사를 왜곡하는 짓이다. 기록이 있고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있다. 현 경호실에도 그 당시 그 분들을 등퇴청시켜드린 경호관들이 있다. 그들 보기가 부끄럽지 않은가.

정말 나쁜 대통령이고 사악한 무리다!

강민진 기자 mjkang@hani.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8,8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919
98814 [사회] 횡령 혐의' 이석채 전 KT 회장 파기환송심 무죄 (3) 차가버섯 19:33 447
98813 [정치] 민주 "TV조선·한국당 공모 여부 밝혀야"..검찰에 수사의뢰 (3) 간지러워 19:29 425
98812 [정치] 文대통령 글귀 조작 사진 SNS 유포.."남북회담 흠집내기" (5) 가위치기 18:15 1041
98811 [사회] '세월호 폭식 투쟁' 지원한 사장님, 불매운동 직격탄 (12) 유정s 17:42 1349
98810 [IT/과학] 국제핵융합실험로 구축 난제 한국이 풀었다 (5) 아로이로 16:25 1230
98809 [IT/과학] 애플 어쩌나…부품업체들도 스마트폰 수요 둔화 전망 아마르칸 15:57 1381
98808 [세계] 文대통령, 정상회담서 北에 돈주지 말고 서두르지도 말아야 (3) 아마르칸 15:56 982
98807 [사회] 7월부터 2·3인 병실도 건보 적용…본인부담 100%→30~50% (1) 아마르칸 15:53 321
98806 [경제] 중국의 완벽한 대미 보복카드 ‘미국산 인삼’ 왜? (4) 아마르칸 15:51 993
98805 [사회] 사상 최악 AI, 올해는 달랐다..발생 건수 94% 줄어 (7) 아로이로 15:17 755
98804 [정치] 하태경 “정상회담 앞두고 TV조선 압수수색…박정희 유신 연… (11) 유정s 14:49 1036
98803 [정치] 홍준표 대표, 日 방송 인터뷰서 "정상회담은 좌파만 지지" (25) 유정s 14:45 1440
98802 [경제] 1분기 경제성장률 1.1% 기록…수출 성장 견인 (1) 북창 14:11 576
98801 [정치] 나경원 “TV조선 압수수색 시도, 유신시절에나 있는 일” (23) 유정s 11:50 2118
98800 [정치] 안철수 "TV조선 압수수색…反민주·反헌법 행위" (12) 유정s 11:48 1517
98799 [사회] ‘출구없는’ 한국당 천막농성 열흘째…“김성태 단식이라도… (22) llllllllll 10:31 1720
98798 [사회] 중국인 살해·청부 같은 국적 불법체류자 2명 구속 (1) llllllllll 10:29 933
98797 [경제] 반도체 작업환경 측정 보고서 공개되면... (10) 리차드파커 10:13 640
98796 [사회] "사실은 돈 벌러 왔어요".. 난민비자 악용 취업활동 (3) 욜로족 10:08 1004
98795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69.3% [리얼미터] (4) 욜로족 09:55 815
98794 [정치] 김무성, 피감기관 돈으로 아프리카 行…뒤늦게 뭇매 (6) 물결따라 08:54 1096
98793 [정치] 수구적 속성 노골화하는 자유한국당, 과연 필요한 정당인가? (7) 모라카노 04:50 1343
98792 [정치] 민주 "한국당은 이 땅의 평화가 아니꼬운가" (7) 모라카노 04:49 1611
98791 [정치] 우원식 "6월 개헌 불가능하게 됐다...약속 지키지 못해 죄송" 모라카노 04:46 379
98790 [정치] 지방선거 동시 개헌 무산…문 대통령, 야당 태도에 "매우 유감 (1) 모라카노 04:43 3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