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48
[정치] 특검 '블랙리스트 관여' 김기춘·조윤선 내주 소환 임박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389  

'구속 3인방' 김종덕·정관주·신동철 조사..'윗선' 지시 추궁
김종덕 수의입고 특검 소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화계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구속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오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평천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조만간 명단 작성 지시를 내린 윗선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소환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정도면 일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청와대·문체부 고위직을 대거 구속한 가운데 윗선으로 지목받는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셈이다.

앞서 특검은 이날 오전 2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지난해 7월 국회애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덕 전 장관은 2014년 8월∼작년 9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좌파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 관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정관주 전 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은 비슷한 무렵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으며,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특검은 이날 오후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인사 3명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최초로 주도한 '윗선'의 존재, 문체부까지 내려온 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오후 차은택(48·구속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구치소에서 불러 블랙리스트 관련 지원 배제 작업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실제로 문서를 본 적이 었으며, 작성 및 전달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실장도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며 지시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pan@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6,12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9702
96120 [세계] 맥매스터, 대북압박 기조 재확인… "가능한 모든 수단으로 압… 아마르칸 11:24 57
96119 [세계] 틸러슨 "북한이 대화 준비됐다고 말하길 귀기울이고 있어" 아로이로 10:54 182
96118 [사회] 전국 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330개교 교육부에 이행계획 제출 아로이로 10:50 174
96117 [기타] 유엔 "예멘 후티 반군이 쏜 미사일, 北 화성-6형 개량형인 듯" 선더블렠 10:43 146
96116 [스포츠] 美 농구 명예의 전당, 스티브 내시 등 입성 후보 발표 이득템 10:38 72
96115 [IT/과학] '화면일체형 지문인식' 상용화 내년으로 아마르칸 09:24 467
96114 [세계] 미 국토안보부, 돌진차량에 사격..무면허 10대 운전 밝혀져 아마르칸 09:22 313
96113 [정치] 박병석, ‘화재탈출 유리창 설치’ 건축법 개정안 발의 산너머남촌 09:21 193
96112 [정치] 北, 연일 "관계개선"...배경 관심 (1) 아마르칸 09:20 241
96111 [경제] '한국GM 사태' 갈리는 여론…"조건부 지원"vs"말기 암, … (1) 아마르칸 09:19 261
96110 [사회] 신입 여직원 성폭행하고 밥 먹자고 불러내 추행한 '나쁜 … 아마르칸 09:18 326
96109 [기타] 삼국사기·은진미륵…유명 문화재 뒤늦게 국보 되는 이유 아마르칸 09:17 114
96108 [경제] 같은 동맹인데도..일본 빠지고 한국만 232조 고율 관세 (14) 나이테 06:55 1106
96107 [정치] 이학수, 검찰에 'MB 청와대가 다스 소송비 대납요청' 자… (6) MR100 00:53 1002
96106 [문화] 원숭이 들의 사기극... (2) 부스러기 00:17 1888
96105 [세계] 미국 '한국 고추장' 최고..."감칠맛 으뜸" (12) 아로이로 02-17 3299
96104 [경제] 세이프가드에도 LG·삼성 세탁기 美 최고평가 (6) 아로이로 02-17 1865
96103 [세계] 미국 사이버 공격으로 최대 117조원 피해 (1) 아로이로 02-17 808
96102 [기타] 미국 상무부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 트럼프 대통… (5) 선더블렠 02-17 609
96101 [기타] 美 방송 "라트비아 정부, 美 제재받은 은행 조사" (1) 선더블렠 02-17 465
96100 [정치] "이건희 특별사면 대가로 다스 소송비 대납" 이학수 진술 (3) MR100 02-17 1079
96099 [정치] 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우물가에서 숭늉 찾는 격" (6) 아로이로 02-17 1395
96098 [세계] 트럼프, 총기난사 사고에 `정신건강`탓만…총기규제는 언급 … (7) MR100 02-17 737
96097 [스포츠] 외신기자 질문 "경찰·군인 많이 없는데 왜 사고 안 나죠?" (12) 차가버섯 02-17 1938
96096 [경제] 中 "철강 수입, 美 안보와 무관"..무역전쟁 시사 (2) 호두룩 02-17 146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