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48
[정치] 특검 '블랙리스트 관여' 김기춘·조윤선 내주 소환 임박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377  

'구속 3인방' 김종덕·정관주·신동철 조사..'윗선' 지시 추궁
김종덕 수의입고 특검 소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화계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구속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오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평천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조만간 명단 작성 지시를 내린 윗선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소환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정도면 일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청와대·문체부 고위직을 대거 구속한 가운데 윗선으로 지목받는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셈이다.

앞서 특검은 이날 오전 2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지난해 7월 국회애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덕 전 장관은 2014년 8월∼작년 9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좌파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 관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정관주 전 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은 비슷한 무렵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으며,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특검은 이날 오후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인사 3명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최초로 주도한 '윗선'의 존재, 문체부까지 내려온 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오후 차은택(48·구속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구치소에서 불러 블랙리스트 관련 지원 배제 작업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실제로 문서를 본 적이 었으며, 작성 및 전달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실장도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며 지시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pan@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0,7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0939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9357
90740 [정치] 아픈 역사의 현장 찾기…‘교훈 여행’ 하하하호 01:52 65
90739 [기타] [단독] 어버이연합, 탈북자에게 빌린 수억원 상환 못해 피소 (7) afterlife 00:32 783
90738 [정치] 박근혜 첫 '공범' 판단 하하하호 00:04 252
90737 [경제] 원금 100억 6억에 사, 추심으로 빼먹고 다시 5억에 팔면 오비슨 07-27 515
90736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日 강제징용' 담긴 군함도 관람 전망 완패 07-27 580
90735 [정치] 여가부, '10억엔' 점검착수..'위안부' 재단 해산… 오비슨 07-27 548
90734 [사회] 침수 신고하니.. 공무원 "반지하 사는 분이 알아서" (5) 오비슨 07-27 397
90733 [사회] '쓰레기'인줄 알았던 하얀봉투 그 속에 세월호 생존자 … (4) 아로이로 07-27 1474
90732 [정치] "군함도 한국인 강제 노역은 주지의 사실" (3) 굿잡스 07-27 783
90731 [경제] 文대통령 "오뚜기, 새 정부의 모델기업" 함 회장 "더 열심히 할… (1) 아로이로 07-27 819
90730 [사회] 동거남 바람 핀다고 수면제 먹여 묶고 손목 잘라 (13) llllllllll 07-27 1615
90729 [정치] "충남지사 살해 하겠다"···미 CIA 게시판에 글 올린 30대 붙잡… (3) afterlife 07-27 1482
90728 [세계] 美 CBS앵커, "한반도에 관심 많았는데 文대통령 인터뷰해 기뻐" (1) 스쿨즈건0 07-27 1586
90727 [사회] 석방된 조윤선 "오해 풀어줘 감사…성실히 재판 임할 것" (6) llllllllll 07-27 884
90726 [세계] 美사령관 "트럼프가 명령하면 당장 中 핵 공격 가능" 스쿨즈건0 07-27 865
90725 [사회] 동거남 바람 핀다고 수면제 먹여 묶고 손목 잘라 (1) 스쿨즈건0 07-27 453
90724 [사회] 김기춘7년→3년,조윤선6년→집유…“어느나라 판사냐” 비난 … (2) 모라카노 07-27 831
90723 [문화] 한국 찾은 보노보노 작가, 인터뷰 (3) 오비슨 07-27 820
90722 [정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 등장한 수해지역 과일 화채 모라카노 07-27 231
90721 [정치] '블랙리스트' 조윤선,집행유예 석방(속보) (2) afterlife 07-27 187
90720 [정치] 여야 의원 130명,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발의···'바른정… (2) afterlife 07-27 475
90719 [정치] 18세 미만 사형ㆍ무기징역 가능해지나? (2) 하하하호 07-27 510
90718 [사회] 조선일보의 ‘원전사랑’은 세계 1등? (4) 모라카노 07-27 528
90717 [사회] '세계원전 3强'서 스스로 발빼는 한국 (6) 모라카노 07-27 877
90716 [사회] 방사청, '수리온' 성능 미달 논란 해명…"美 아파치도 … (4) llllllllll 07-27 13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