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48
[정치] 특검 '블랙리스트 관여' 김기춘·조윤선 내주 소환 임박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384  

'구속 3인방' 김종덕·정관주·신동철 조사..'윗선' 지시 추궁
김종덕 수의입고 특검 소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화계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구속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오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평천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조만간 명단 작성 지시를 내린 윗선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소환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정도면 일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청와대·문체부 고위직을 대거 구속한 가운데 윗선으로 지목받는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셈이다.

앞서 특검은 이날 오전 2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지난해 7월 국회애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덕 전 장관은 2014년 8월∼작년 9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좌파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 관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정관주 전 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은 비슷한 무렵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으며,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특검은 이날 오후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인사 3명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최초로 주도한 '윗선'의 존재, 문체부까지 내려온 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오후 차은택(48·구속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구치소에서 불러 블랙리스트 관련 지원 배제 작업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실제로 문서를 본 적이 었으며, 작성 및 전달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실장도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며 지시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pan@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3,53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2603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3933
93536 [세계] 아베 "美 SF시 위안부기림비 극히 유감…거부권 요청" (6) MR100 16:40 955
93535 [사회] 제가 적폐인가요..귀순 병사 살려낸 이국종 교수 격정토로 (17) 스포메니아 15:07 1199
93534 [세계] 발리화산 분화, 1000명 사망 후 50년 만 "화산재 치솟아" 호두룩 13:47 904
93533 [정치] 류여해 뜨거운 감자, 홍준표 "잘했어" 칭찬한 이유가… (13) MR100 12:14 1604
93532 [정치] 긴박했던 5분..'판문점 귀순' CCTV·TOD 영상 공개 (5) 솟대 11:30 930
93531 [세계] “애플, ‘아이폰X’ 생산에 고등학생 3000명 불법 노동” (3) MR100 01:05 2397
93530 [정치] [팩트체크] "검찰, 법무부에 105억 특활비 상납"? 따져보니 (7) 솟대 11-21 1162
93529 [경제] 삼성10월 中스마트폰 판매량, 애플의 3분의 1... (9) 고단수 11-21 2144
93528 [사회] 검찰 손 놓은 사이 '다스 비자금' 공소시효 석달 남았… (5) 솟대 11-21 1231
93527 [정치] 靑 "청와대에 월 500∼600건 외부 해킹 시도 있다" (2) 솟대 11-21 824
93526 [정치] 류여해, 귀순 병사 구조 미담에 "조작하지마, 진실을 알고 싶… (6) MR100 11-21 1013
93525 [세계] 유치원부터 입시전쟁...日의 '수능 잔혹사' (7) MR100 11-21 884
93524 [사회] "빨갱이 문재인·팬 성희롱·치어리더 X"…막말 논란 한화 김원… (12) 5000원 11-21 1979
93523 [사회] 日 여성 “살기 힘들어 아이 4명 콘크리트에 묻었다”… 일본 … llllllllll 11-21 1342
93522 [사회] 수능고사장에 소방공무원 2372명 배치…사상 처음 (3) MR100 11-21 884
93521 [세계] 위안부 기록물 등재 저지 日, 유네스코 분담금 낸다 (3) MR100 11-21 1228
93520 [정치] 류여해 “정봉주 복권? 어안이 벙벙” (9) MR100 11-21 1427
93519 [정치] [단독] 이헌수 "최경환에 직접 돈 전달"..'배달사고' 일… (3) 허거닭 11-21 1107
93518 [정치] MB 장남, "리틀 다스" 핵심 납품업체 또 사들여 (1) 뢰크 11-21 886
93517 [사회] 경찰 '국가수사본부장' 신설 추진…수사경찰 독립성 … 허거닭 11-21 547
93516 [세계] 前 페이스북 직원 폭로 "사용자 보호보다 '데이터 수집'… (3) MR100 11-21 1457
93515 [정치] 문재인 대통령, 홍종학 중소기업부 장관 임명 (11) 유수8 11-21 1250
93514 [사회] 모낭 재생 돕는 신물질 국내연구진이 개발…탈모치료제 패러… (9) MR100 11-21 1810
93513 [사회] 워마드, 男아동 성추행 글 게재 ‘논란’...“수면제 탄 주스 … (14) llllllllll 11-20 4416
93512 [정치]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2) MR100 11-20 202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