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48
[정치] 특검 '블랙리스트 관여' 김기춘·조윤선 내주 소환 임박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381  

'구속 3인방' 김종덕·정관주·신동철 조사..'윗선' 지시 추궁
김종덕 수의입고 특검 소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화계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구속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오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평천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조만간 명단 작성 지시를 내린 윗선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소환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정도면 일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청와대·문체부 고위직을 대거 구속한 가운데 윗선으로 지목받는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셈이다.

앞서 특검은 이날 오전 2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지난해 7월 국회애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덕 전 장관은 2014년 8월∼작년 9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좌파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 관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정관주 전 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은 비슷한 무렵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으며,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특검은 이날 오후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인사 3명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최초로 주도한 '윗선'의 존재, 문체부까지 내려온 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오후 차은택(48·구속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구치소에서 불러 블랙리스트 관련 지원 배제 작업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실제로 문서를 본 적이 었으며, 작성 및 전달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실장도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며 지시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pan@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2,3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8217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1561
92316 [정치] 전두환·이명박·최순실 일가 부정재산 환수 나선다 (3) 5000원 12:31 239
92315 [정치] 여자친구 가족 ID까지…명의 도용해 '댓글 공작' (1) afterlife 11:19 480
92314 [정치] 이철희, '사이버사 BH협조' 문건 공개…"MB 지시사항" (4) afterlife 11:18 399
92313 [세계] 日 “한반도 유사시 난민 10만명 예상…자위대출동 사살할 것… (9) 스쿨즈건0 10:41 1067
92312 [세계] 일본은 더이상 한국축구를 라이벌로 여기지 않는다. (6) 스쿨즈건0 09:20 1246
92311 [정치] [단독] MB가 ‘댓글공작 사이버사 증원’ 직접 지시했다 (2) 모라카노 09:08 424
92310 [정치] 日언론 노골적 '코리아패싱' 왜곡.. 백악관도 우려 표… (11) 아로이로 06:52 1322
92309 [사회] 또다시 수사선상. 조윤선 출국금지 (5) 아로이로 06:51 634
92308 [정치] 홍준표 "적폐세력 대표는 왜 부르나"…靑회동 거부 (8) 하하하호 03:47 642
92307 [세계] 일본서 교원들 성추행비위 속출 당국 골머리 하하하호 03:43 450
92306 [세계] 트럼프 “그런 개○○들…” 프로스포츠 스타들과 ‘말폭탄 … 하하하호 01:50 792
92305 [정치] MB에 칼날 겨누자… 다시 ‘노무현 재조사’ 꺼낸 한국당 (11) afterlife 00:14 1200
92304 [방송/연예] ‘썰전’ 블랙리스트, 유시민 “확실히 털어내야” vs 박형준 … (6) afterlife 09-24 947
92303 [방송/연예] '썰전' 박형준 "적폐청산은 MB 죽이기…바른 길로 가고 … (3) afterlife 09-24 604
92302 [방송/연예] MB ‘방송장악’ 사과없는 박형준, ‘썰전’ 출연 적절한가 (8) 모라카노 09-24 1647
92301 [세계] 日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난민 "6년 지났지만 정신적 고통" (3) 스쿨즈건0 09-24 1198
92300 [사회] 초등생 살해10대공범, 무기징역 불복해 항소. (4) 스쿨즈건0 09-24 737
92299 [정치] 후쿠시마산 들어오나…日수산물 수입금지, WTO 패소 전망. (11) 스쿨즈건0 09-24 1340
92298 [세계] “북한에 대한 美 선제공격 반대” 미국인 3명 중 2명 (2) 스쿨즈건0 09-24 585
92297 [경제] 휘청이는 中企…근로자도 사장님도 비명 gaevew 09-24 848
92296 [사회]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엔 장애인 없는 줄 알았다'고.." (8) 아로이로 09-24 1241
92295 [정치] '진보 성향 판사' 개인정보도 넘긴 MB 국정원 (1) afterlife 09-24 284
92294 [정치] 홍준표 "적폐세력 대표는 왜 부르나"..이실직고 (6) 아로이로 09-24 658
92293 [사회] 시비붙은 남성 차에 매달고 달려 사망케 한 20대 징역형 (11) 나이테 09-24 1087
92292 [사회] 성매매특별법 13년, 미아리텍사스 사람들 "우린 막차 승객" (1) gaevew 09-24 86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