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6:48
[정치] 특검 '블랙리스트 관여' 김기춘·조윤선 내주 소환 임박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371  

'구속 3인방' 김종덕·정관주·신동철 조사..'윗선' 지시 추궁
김종덕 수의입고 특검 소환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화계블랙리스트 작성 혐의로 구속된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2일 오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소환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최평천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박근혜 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조만간 명단 작성 지시를 내린 윗선으로 직행할 전망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소환 일정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정도면 일정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검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청와대·문체부 고위직을 대거 구속한 가운데 윗선으로 지목받는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의 소환이 임박했음을 예고한 셈이다.

앞서 특검은 이날 오전 2시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김종덕(60) 전 문체부 장관과 정관주(53) 전 문체부 1차관,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구속했다.

지난해 7월 국회애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종덕 전 장관은 2014년 8월∼작년 9월 문체부 장관으로 재직하며 '좌파 성향'으로 분류된 문화예술인을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 관리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다.

정관주 전 차관과 신동철 전 비서관은 비슷한 무렵 청와대 정무수석실 비서관으로 재직하며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다는 의심을 사고 있으며,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특검은 이날 오후 김 전 장관과 정 전 차관, 신 전 비서관 등 구속된 인사 3명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26일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최초로 주도한 '윗선'의 존재, 문체부까지 내려온 경로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이날 오후 차은택(48·구속기소)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56·구속기소)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도 구치소에서 불러 블랙리스트 관련 지원 배제 작업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면서도 실제로 문서를 본 적이 었으며, 작성 및 전달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김 전 실장도 블랙리스트를 알지 못한다며 지시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pan@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8,9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224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7220
88951 [정치] '돈봉투 만찬' 감찰 열흘…핵심 관계자 소환 조사 없어 (8) 하하하호 05-27 1392
88950 [정치]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 (10) 호두룩 05-27 943
88949 [세계] 日언론 "한국, 잉글랜드전 용감하게 싸웠다" (5) 스쿨즈건0 05-27 2930
88948 [사회] 정부 "소말리아 해상 몽골선박 피랍 아닌듯..통신 연결돼" (1) 아로이로 05-27 1052
88947 [세계] 英감독 "한국 환경과 관중, 오래 기억에 남을 듯" (3) 스쿨즈건0 05-27 2630
88946 [사회] 광주서 메르스 의심증상…이스라엘 다녀온 60대 여성. (1) 스쿨즈건0 05-27 693
88945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페이스북 자제해야" (1) 스쿨즈건0 05-27 727
88944 [정치] “강남에 아파트 갖고 계신 분이”...이언주 ‘저격’ (4) 아로이로 05-27 1520
88943 [사회] 재계, "일자리 정책 반대 아냐" 눈치 보기 llllllllll 05-27 461
88942 [사회] "3명까지 강.간해도 좋다" 두테르테 계엄군에 농담 논란 (4) llllllllll 05-27 931
88941 [사회] 강릉 모텔 1박 70만 원...도 넘은 '올림픽 바가지' (8) llllllllll 05-27 1114
88940 [정치] 홍준표, 文대통령 정조준 “그들은 盧자살 MB탓으로 여긴다” (7) 하하하호 05-27 1031
88939 [정치] 김기춘 "불구속으로 재판받고 싶다"…법원에 보석 신청 (5) 현숙2 05-27 1508
88938 [경제] 5월 소비자심리지수,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회복 (5) 홍상어 05-27 640
88937 [정치] [종합]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에 "말할 처지 아냐" (6) 호두룩 05-26 2246
88936 [세계] 만화캐릭터 사랑에 빠진펭귄…응원 발길 '봇물' (2) 스쿨즈건0 05-26 1730
88935 [정치] 미국내 ‘韓 사드배치 논란’ 우려 팽배” (7) 스쿨즈건0 05-26 3645
88934 [사회] 편의점 알바생 살해 조선족에 무기징역 선고…"평생 속죄해야 (10) 스쿨즈건0 05-26 2651
88933 [정치] 소녀상 지킴이 8만명 탄원에도 벌금형…"대신 내겠다" (1) 스쿨즈건0 05-26 1129
88932 [정치] [단독] '4대강' 겨누고 있는데, 골프 즐기는 이명박 '… (11) 현숙2 05-26 2385
8893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26일 채택 무산 (2) 아로이로 05-26 1121
88930 [사회] 구미시, 보 개방 앞두고 수 십억 '낙동강' 개발 강행 논… (9) 하하하호 05-26 2529
88929 [정치] 朴, 탄핵 이후 특수활동비로 日 5000만원씩 사용 (2) 하하하호 05-26 1138
88928 [정치] 한국당, “총리 후보자 부적격”…보고서 채택 여부 논의 (9) 하하하호 05-26 935
88927 [정치] 김무성 '노룩패스', 美지상파 진출..지미 펄론 "쿨하다" (3) 피씨타임 05-26 25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