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7:00
[정치] 최순실, '삼성 태블릿' 출시되기도 전에 사용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075  

특검 "삼성 임직원이 시제품 줬을 가능성"
수사상황 설명하는 이규철 특검보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 특별검사팀 이규철 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수사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박경준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출시되기도 전에 삼성 태블릿 PC를 사용한 정황이 포착돼 입수 경위를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보여드린 (최씨의) 태블릿 출시일은 저희도 2015년 8월 초로 안다"며 "그런데 저희가 예상하기로는 이메일이 사용된 날짜가 7월24일부터다"라고 답했다.

특검팀은 11일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로부터 입수한 최씨 태블릿 실물을 공개한 바 있다. 이 태블릿이 시중에 출시되기도 전에 최씨가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 특검보는 "태블릿이 일반인에게 출시되기 전에 이미 (삼성) 임직원에게 시제품으로 나온 게 최순실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 임직원이 시중에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 시제품을 최씨에게 줬을 수 있다는 얘기다. 최씨와 삼성의 유착관계를 더욱 의심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특검팀이 입수한 최씨 태블릿은 삼성 '갤럭시탭' SM-T815 모델로, 2015년 8월 출시됐다. 이 때문에 특검팀이 최씨의 태블릿 사용 기간을 2015년 7∼11월로 밝힌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지난 11일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는 이규철 대변인의 모습 [연합뉴스=자료사진]

이 특검보는 삼성 측이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을 최씨에게 줬을 가능성에 관한 거듭된 질문에 "삼성에서 줄 수도 있고 다른 아는 사람이 줄 수도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최씨가 문제의 태블릿을 출시된 이후 사용했지만, 태블릿을 손에 넣기 전에 주고받은 이메일이 기기에 저장됐을 가능성도 있다.

이 특검보는 "(최씨가 태블릿으로 쓴) 지메일 계정은 (다른 기기와) 연동돼 사용될 수 있어 출시 시점과 이메일이 발견된 날짜하고는 (차이가 있어도) 큰 문제가 없을 수 있다"고 했다.

특검팀이 확보한 최씨 태블릿에서는 100여개의 이메일이 발견됐다. 이들은 주로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 설립과 삼성의 자금 지원에 관한 것이었다.

이들 이메일 중에는 최씨가 대한승마협회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대외협력스포츠기획팀장(전무)과 주고받은 이메일도 포함돼 코레스포츠 지원이 최씨 일가를 위한 것임을 삼성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

ljglory@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친구네집 17-01-12 17:36
 
청와대에서 김밥도 싸가는 ㄴ ㅕㄴ인데...

삼성에서 테블릿 하나 안 챙겼겠습니까~
퀄리티 17-01-12 20:42
 
딸랑 태블릿만 줬겠어
 
 
Total 95,0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774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6913
95016 [정치] 통일부 "남북 고위급회담 정례화·대북인도지원 추진"(종합) : … (2) 천연계 13:44 227
95015 [기타] 중국은 뒷짐 지는데, 미세먼지 놓고 우리끼리 분란 (1) 아마르칸 13:24 248
95014 [사회] “한국 사람은 왜 중국인 싸가지 없고 시끄럽다고 하죠?” (6) 아마르칸 13:23 686
95013 [정치] 개도국에 탄약 팔던 韓, 이젠 유럽에 자주포-장갑차 수출 (1) 아마르칸 13:19 415
95012 [사회] 종로 여관 화재…"유일한 출입구에 불질러, 대피로 없었다" (2) 아마르칸 13:10 206
95011 [세계] 美 새 국방전략 ‘테러리즘 저지’에서 ‘중국ㆍ러시아 견제… 아마르칸 13:09 67
95010 [정치] 셀프임명 비판 김태흠에 洪 “당내 충치노릇하다 언젠가 뽑혀… 산너머남촌 13:01 141
95009 [기타] 北매체, '외세의존'·제재논란·항모파견 등 거론 南 비… (9) 오복별 10:05 925
95008 [사회] '김윤옥 여사 의혹 제기' 박홍근 "명예훼손 고발? 제 무… (5) 차가버섯 05:34 1435
95007 [사회] 중, 지난해부터 '스모그와 전쟁'…베이징 대기질 개선 나이테 05:21 561
95006 [사회] 두 차례 '깃털'만 잡았던 검찰, 이번엔 '몸통' … 차가버섯 05:13 473
95005 [사회] 과실로 산모·태아 숨지게 한 산부인과의사 벌금형 (6) llllllllll 02:21 706
95004 [정치] 홍준표 "눈 앞 날파리 신경 쓸 여력없다"…셀프임명 정면돌파 (7) MR100 01:48 1026
95003 [정치] 신연희 강남구청장 징역 1년 구형 (10) samanto.. 00:37 1179
95002 [정치] 靑 "MB 내부서 터진 문제에 왜 盧 전대통령 끌고 들어가나" (3) llllllllll 00:17 905
95001 [세계] UN 사무총장,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 (3) samanto.. 01-19 908
95000 [정치] 장제원, MB 성명에 “오늘의 수모 잊지 않겠다” (22) MR100 01-19 2517
94999 [정치] 미 법원에 낸 'MB 자필진술서' 공개.."다스 관여 증거" (2) 나이테 01-19 1218
94998 [정치] 국정원 직원 "부하가 써야 할 돈 달라는 대통령…기분 나빴다" (3) MR100 01-19 1338
94997 [세계] 日 언론, "평창 개회식, 한반도기에 독도 있나 잘 보라" (17) 5000원 01-19 2127
94996 [스포츠] “평창 단일팀 등 北 우대 지나쳐… 김정은 챔피언처럼 행동… (1) 서울남 01-19 545
94995 [사회] 국가기록원·국토부 '4대강 자료파기 의혹' 수자원공사… (3) 차가버섯 01-19 628
94994 [사회] [단독] "MB 내곡동 사저 땅 매입자금 중 1억은 국정원 돈" (2) 차가버섯 01-19 702
94993 [정치] 국방부 "北, 올림픽 참가 명분으로 연합연습 중단 요구할듯" (2) 캡틴홍 01-19 362
94992 [정치] '文 허위비방' 신연희 "재판받아 억울"…내달 9일 선고 (6) MR100 01-19 7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