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7:00
[정치] 최순실, '삼성 태블릿' 출시되기도 전에 사용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038  

특검 "삼성 임직원이 시제품 줬을 가능성"
수사상황 설명하는 이규철 특검보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 특별검사팀 이규철 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수사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박경준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출시되기도 전에 삼성 태블릿 PC를 사용한 정황이 포착돼 입수 경위를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보여드린 (최씨의) 태블릿 출시일은 저희도 2015년 8월 초로 안다"며 "그런데 저희가 예상하기로는 이메일이 사용된 날짜가 7월24일부터다"라고 답했다.

특검팀은 11일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로부터 입수한 최씨 태블릿 실물을 공개한 바 있다. 이 태블릿이 시중에 출시되기도 전에 최씨가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 특검보는 "태블릿이 일반인에게 출시되기 전에 이미 (삼성) 임직원에게 시제품으로 나온 게 최순실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 임직원이 시중에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 시제품을 최씨에게 줬을 수 있다는 얘기다. 최씨와 삼성의 유착관계를 더욱 의심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특검팀이 입수한 최씨 태블릿은 삼성 '갤럭시탭' SM-T815 모델로, 2015년 8월 출시됐다. 이 때문에 특검팀이 최씨의 태블릿 사용 기간을 2015년 7∼11월로 밝힌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지난 11일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는 이규철 대변인의 모습 [연합뉴스=자료사진]

이 특검보는 삼성 측이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을 최씨에게 줬을 가능성에 관한 거듭된 질문에 "삼성에서 줄 수도 있고 다른 아는 사람이 줄 수도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최씨가 문제의 태블릿을 출시된 이후 사용했지만, 태블릿을 손에 넣기 전에 주고받은 이메일이 기기에 저장됐을 가능성도 있다.

이 특검보는 "(최씨가 태블릿으로 쓴) 지메일 계정은 (다른 기기와) 연동돼 사용될 수 있어 출시 시점과 이메일이 발견된 날짜하고는 (차이가 있어도) 큰 문제가 없을 수 있다"고 했다.

특검팀이 확보한 최씨 태블릿에서는 100여개의 이메일이 발견됐다. 이들은 주로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 설립과 삼성의 자금 지원에 관한 것이었다.

이들 이메일 중에는 최씨가 대한승마협회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대외협력스포츠기획팀장(전무)과 주고받은 이메일도 포함돼 코레스포츠 지원이 최씨 일가를 위한 것임을 삼성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

ljglory@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친구네집 17-01-12 17:36
 
청와대에서 김밥도 싸가는 ㄴ ㅕㄴ인데...

삼성에서 테블릿 하나 안 챙겼겠습니까~
퀄리티 17-01-12 20:42
 
딸랑 태블릿만 줬겠어
 
 
Total 90,7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0939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9357
90740 [정치] 아픈 역사의 현장 찾기…‘교훈 여행’ 하하하호 01:52 65
90739 [기타] [단독] 어버이연합, 탈북자에게 빌린 수억원 상환 못해 피소 (7) afterlife 00:32 783
90738 [정치] 박근혜 첫 '공범' 판단 하하하호 00:04 252
90737 [경제] 원금 100억 6억에 사, 추심으로 빼먹고 다시 5억에 팔면 오비슨 07-27 515
90736 [정치] 강경화 외교장관,'日 강제징용' 담긴 군함도 관람 전망 완패 07-27 578
90735 [정치] 여가부, '10억엔' 점검착수..'위안부' 재단 해산… 오비슨 07-27 547
90734 [사회] 침수 신고하니.. 공무원 "반지하 사는 분이 알아서" (5) 오비슨 07-27 397
90733 [사회] '쓰레기'인줄 알았던 하얀봉투 그 속에 세월호 생존자 … (4) 아로이로 07-27 1473
90732 [정치] "군함도 한국인 강제 노역은 주지의 사실" (3) 굿잡스 07-27 783
90731 [경제] 文대통령 "오뚜기, 새 정부의 모델기업" 함 회장 "더 열심히 할… (1) 아로이로 07-27 819
90730 [사회] 동거남 바람 핀다고 수면제 먹여 묶고 손목 잘라 (13) llllllllll 07-27 1615
90729 [정치] "충남지사 살해 하겠다"···미 CIA 게시판에 글 올린 30대 붙잡… (3) afterlife 07-27 1482
90728 [세계] 美 CBS앵커, "한반도에 관심 많았는데 文대통령 인터뷰해 기뻐" (1) 스쿨즈건0 07-27 1586
90727 [사회] 석방된 조윤선 "오해 풀어줘 감사…성실히 재판 임할 것" (6) llllllllll 07-27 884
90726 [세계] 美사령관 "트럼프가 명령하면 당장 中 핵 공격 가능" 스쿨즈건0 07-27 865
90725 [사회] 동거남 바람 핀다고 수면제 먹여 묶고 손목 잘라 (1) 스쿨즈건0 07-27 453
90724 [사회] 김기춘7년→3년,조윤선6년→집유…“어느나라 판사냐” 비난 … (2) 모라카노 07-27 831
90723 [문화] 한국 찾은 보노보노 작가, 인터뷰 (3) 오비슨 07-27 820
90722 [정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 등장한 수해지역 과일 화채 모라카노 07-27 231
90721 [정치] '블랙리스트' 조윤선,집행유예 석방(속보) (2) afterlife 07-27 187
90720 [정치] 여야 의원 130명, 최순실 재산몰수 특별법 발의···'바른정… (2) afterlife 07-27 475
90719 [정치] 18세 미만 사형ㆍ무기징역 가능해지나? (2) 하하하호 07-27 510
90718 [사회] 조선일보의 ‘원전사랑’은 세계 1등? (4) 모라카노 07-27 528
90717 [사회] '세계원전 3强'서 스스로 발빼는 한국 (6) 모라카노 07-27 877
90716 [사회] 방사청, '수리온' 성능 미달 논란 해명…"美 아파치도 … (4) llllllllll 07-27 13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