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1-12 17:00
[정치] 최순실, '삼성 태블릿' 출시되기도 전에 사용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034  

특검 "삼성 임직원이 시제품 줬을 가능성"
수사상황 설명하는 이규철 특검보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 특별검사팀 이규철 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수사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박경준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출시되기도 전에 삼성 태블릿 PC를 사용한 정황이 포착돼 입수 경위를 두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2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보여드린 (최씨의) 태블릿 출시일은 저희도 2015년 8월 초로 안다"며 "그런데 저희가 예상하기로는 이메일이 사용된 날짜가 7월24일부터다"라고 답했다.

특검팀은 11일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로부터 입수한 최씨 태블릿 실물을 공개한 바 있다. 이 태블릿이 시중에 출시되기도 전에 최씨가 사용했다는 것이다.

이 특검보는 "태블릿이 일반인에게 출시되기 전에 이미 (삼성) 임직원에게 시제품으로 나온 게 최순실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 임직원이 시중에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 시제품을 최씨에게 줬을 수 있다는 얘기다. 최씨와 삼성의 유착관계를 더욱 의심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특검팀이 입수한 최씨 태블릿은 삼성 '갤럭시탭' SM-T815 모델로, 2015년 8월 출시됐다. 이 때문에 특검팀이 최씨의 태블릿 사용 기간을 2015년 7∼11월로 밝힌 것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었다.

지난 11일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는 이규철 대변인의 모습 [연합뉴스=자료사진]

이 특검보는 삼성 측이 출시되지 않은 태블릿을 최씨에게 줬을 가능성에 관한 거듭된 질문에 "삼성에서 줄 수도 있고 다른 아는 사람이 줄 수도 있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답했다.

최씨가 문제의 태블릿을 출시된 이후 사용했지만, 태블릿을 손에 넣기 전에 주고받은 이메일이 기기에 저장됐을 가능성도 있다.

이 특검보는 "(최씨가 태블릿으로 쓴) 지메일 계정은 (다른 기기와) 연동돼 사용될 수 있어 출시 시점과 이메일이 발견된 날짜하고는 (차이가 있어도) 큰 문제가 없을 수 있다"고 했다.

특검팀이 확보한 최씨 태블릿에서는 100여개의 이메일이 발견됐다. 이들은 주로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비덱스포츠의 전신) 설립과 삼성의 자금 지원에 관한 것이었다.

이들 이메일 중에는 최씨가 대한승마협회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대외협력스포츠기획팀장(전무)과 주고받은 이메일도 포함돼 코레스포츠 지원이 최씨 일가를 위한 것임을 삼성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을 짙게 하고 있다.

ljglory@yna.co.kr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친구네집 17-01-12 17:36
 
청와대에서 김밥도 싸가는 ㄴ ㅕㄴ인데...

삼성에서 테블릿 하나 안 챙겼겠습니까~
퀄리티 17-01-12 20:42
 
딸랑 태블릿만 줬겠어
 
 
Total 88,9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224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7220
88951 [정치] '돈봉투 만찬' 감찰 열흘…핵심 관계자 소환 조사 없어 (8) 하하하호 05-27 1386
88950 [정치]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 (10) 호두룩 05-27 935
88949 [세계] 日언론 "한국, 잉글랜드전 용감하게 싸웠다" (5) 스쿨즈건0 05-27 2924
88948 [사회] 정부 "소말리아 해상 몽골선박 피랍 아닌듯..통신 연결돼" (1) 아로이로 05-27 1049
88947 [세계] 英감독 "한국 환경과 관중, 오래 기억에 남을 듯" (3) 스쿨즈건0 05-27 2625
88946 [사회] 광주서 메르스 의심증상…이스라엘 다녀온 60대 여성. (1) 스쿨즈건0 05-27 692
88945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페이스북 자제해야" (1) 스쿨즈건0 05-27 727
88944 [정치] “강남에 아파트 갖고 계신 분이”...이언주 ‘저격’ (4) 아로이로 05-27 1518
88943 [사회] 재계, "일자리 정책 반대 아냐" 눈치 보기 llllllllll 05-27 461
88942 [사회] "3명까지 강.간해도 좋다" 두테르테 계엄군에 농담 논란 (4) llllllllll 05-27 931
88941 [사회] 강릉 모텔 1박 70만 원...도 넘은 '올림픽 바가지' (8) llllllllll 05-27 1114
88940 [정치] 홍준표, 文대통령 정조준 “그들은 盧자살 MB탓으로 여긴다” (7) 하하하호 05-27 1031
88939 [정치] 김기춘 "불구속으로 재판받고 싶다"…법원에 보석 신청 (5) 현숙2 05-27 1508
88938 [경제] 5월 소비자심리지수,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회복 (5) 홍상어 05-27 640
88937 [정치] [종합]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에 "말할 처지 아냐" (6) 호두룩 05-26 2246
88936 [세계] 만화캐릭터 사랑에 빠진펭귄…응원 발길 '봇물' (2) 스쿨즈건0 05-26 1730
88935 [정치] 미국내 ‘韓 사드배치 논란’ 우려 팽배” (7) 스쿨즈건0 05-26 3645
88934 [사회] 편의점 알바생 살해 조선족에 무기징역 선고…"평생 속죄해야 (10) 스쿨즈건0 05-26 2651
88933 [정치] 소녀상 지킴이 8만명 탄원에도 벌금형…"대신 내겠다" (1) 스쿨즈건0 05-26 1129
88932 [정치] [단독] '4대강' 겨누고 있는데, 골프 즐기는 이명박 '… (11) 현숙2 05-26 2385
8893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26일 채택 무산 (2) 아로이로 05-26 1121
88930 [사회] 구미시, 보 개방 앞두고 수 십억 '낙동강' 개발 강행 논… (9) 하하하호 05-26 2529
88929 [정치] 朴, 탄핵 이후 특수활동비로 日 5000만원씩 사용 (2) 하하하호 05-26 1138
88928 [정치] 한국당, “총리 후보자 부적격”…보고서 채택 여부 논의 (9) 하하하호 05-26 935
88927 [정치] 김무성 '노룩패스', 美지상파 진출..지미 펄론 "쿨하다" (3) 피씨타임 05-26 256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