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09:18
[정치] 유치원공약' 민감한시기에."은근슬쩍 安 띄우기 아니냐"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694  

한유총 '선거법 위반' 논란.. 유치원 공문 살펴보니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1996년 설립돼 전국 4000여 사립유치원을 회원으로 둔 강력한 이익단체다. 한유총이 최근 학부모 가정에 전파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내문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 발언을 간접적으로 지지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안 후보 발언에 성난 학부모들이 ‘안 후보가 사립유치원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상황에서 한유총의 이 같은 행보는 적잖은 논란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자신의 교육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세계일보가 20일 입수한 안내문에는 “공립어린이에게는 100만원 지원, 사립어린이에게는 종일반 포함하여 고작 29만원 지원이라니요. 금수저, 흙수저는 바로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됩니다”라고 적혀 있다. 만 3∼5세 유아 무상교육(누리과정) 취지에 맞게끔 국가지원금을 공립·사립 구별 없이 유치원이 아닌 학부모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유치원 나름의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복수의 법률전문가는 안내문의 내용이 선거운동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안내문 상에 “대선후보들이 앞다투어 공약하는 공립 설립은 세금을 먹는 하마”, “이제는 각자의 권리를 찾아야 할 때” 등의 표현을 반복한 것은 문건이 대선을 겨냥해 작성됐다는 의심을 살 만하다는 지적이다.
 
 
또 안 후보의 ‘유치원 발언’ 당시 행사를 주최한 한유총이 그 이틀 뒤부터 ‘단설 대 사립유치원 지원금 비교표’를 첨부한 안내문을 전파한 행위는 안 후보 공약의 타당성을 주장하는 근거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서 유치원을 통해 가정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안내문에서 “수백억을 들여 세운 공립에 고작 몇 백명 어린이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사립 학부모는 세금만 열심히 내주자는 것인지요”라며 단설유치원 단점을 들춰낸 부분은 안철수캠프 정책실장인 채이배 의원이 “단설은 부지를 매입하고 건설을 완료하기까지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간다”고 해명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특히 ‘단설유치원 신설 제한’ 논란이 한창 불거진 지난 12일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공약 배경을 사립유치원의 ‘민원사항’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유총이 민감한 시기에 불법 선거운동 혐의가 제기될 수 있는 안내문을 배포한 건 더욱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부회장을 맡은 바 있는 최 의원은 육아·보육 전문가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최 의원은 당시 인터뷰에서 “사립유치원뿐만 아니라 기존에 피해를 본 어린이집에서도 지금까지 불만을 느끼고 있다”며 “대형 단설유치원으로 수요 공급을 제대로 안 맞추기 때문에 지금까지 민원사항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안 후보의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가 사립유치원 숙원이라는 취지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안 후보가 지난 한유총 행사에 참석한 것 또한 최 의원의 제안을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 측은 이날 통화에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한유총에서는 그런 안내문을 보낸 적이 없다”며 “회원이 많다 보니 유아교육 공부 그룹 중 한 곳에서 보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후 본지가 입수한 문건 일부를 보여주며 재차 확인을 요청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다.
 
 
한유총 측은 행사 당시 안 후보의 발언에 대해서도 “특정 후보에게 그러한 발언을 요청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은평구의 한 사립유치원에 자녀를 보내는 A씨에 따르면 유치원 측은 안내문과 관련해 “한유총에서 일괄적인 지시가 내려와 가정통신문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정치적인 내용이 있어 하루이틀 고민했지만 어쩔 수 없이 보냈다”며 “국공립유치원 확대 공약이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에게는 손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보를 주는 차원이었다”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abat69 17-04-21 09:20
 
ㅅㅍ 경사났네 경사났어
 
 
Total 96,38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0486
96380 [정치] 김영철은 없다 ?! (2) 스랜트 00:50 509
96379 [스포츠] 한국,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 경신…15개째 (2) MR100 02-24 1560
96378 [세계] 까칠한 中보다 성실한 베트남..작년 특허 흑자만 2.6兆 (3) 호연 02-24 2280
96377 [사회] 죽도록 일하면 진짜 죽는다 호연 02-24 783
96376 [정치] MB 측근들은 왜 MB를 배신했을까 (7) 호연 02-24 889
96375 [세계] 미군 F16 어장에 연료통 투하..뒷수습에 정신 없는 日 정부 (10) 아로이로 02-24 1850
96374 [IT/과학] 얼음은 왜 미끄럽지? 과학계도 갑론을박 (1) 다잇글힘 02-24 968
96373 [IT/과학] 지구상에 진짜 야생마는 없다…수백년 전 이미 멸종한 듯 (3) 다잇글힘 02-24 901
96372 [세계] 볼튼 "北, 美타격 가능 핵무기 갖추면 주한미군 철수 요구할 … (6) 펜펜 02-24 1322
96371 [세계] 트럼프 '안보 무임승차' 압박에… EU, 나토 두고 유럽軍… (8) 펜펜 02-24 1119
96370 [사회] "색기 있으니 나랑 연애하자" 배우 조재현 '성추행' 추… (12) 아로이로 02-24 1898
96369 [사회] "외국인 범죄는 있어도 외국인 대상 범죄는 없다" (6) 아로이로 02-24 1075
96368 [세계] '중국의 맨해튼' 꿈꾸던 톈진 빈하이신구는 왜 유령도… (3) 펜펜 02-24 1043
96367 [세계] “美, 대북제재 위해 아·태 해상 차단 강화 준비” (2) 펜펜 02-24 232
96366 [세계] 文대통령, 中서열 7위 한정 접견.."한중관계, 정치안보로 확대… (5) 정규룰 02-24 1693
96365 [정치] 백악관 대변인 "북한의 '작은 움직임'이 생산적 대화 … 아로이로 02-24 450
96364 [세계] 트럼프 "대북제재 효과없으면 제2단계로 가야할 것" (1) 정규룰 02-24 342
96363 [세계] 미국 싱크탱크 "김영철 방한 수용은 문 정부 거대 실책" (1) 정규룰 02-24 603
96362 [방송/연예] "조민기 관련 증언 모두 사실".. 청주대 학생들 공동성명 (2) 아로이로 02-24 716
96361 [정치] 김영철과 대화 기쁘다더니.. 말 바꾼 한국당 (1) 아로이로 02-24 520
96360 [정치] 미국 싱크탱크 “김영철 방한 수용은 문 정부 거대 실책” (6) 펜펜 02-24 565
96359 [기타] 윤서인, 조두순 사건 피해자 가족 우롱 '국민청원 빗발쳐&#… (5) 뢰크 02-24 784
96358 [사회]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자유한국당 응원전 (8) stabber 02-24 797
96357 [정치] 술 취해 차 훔친 캐나다 선수 (18) MR100 02-24 3236
96356 [정치] 통일부 “金, 천안함 주범 단언 어려워”… 국방부도 “문건 … (1) 천연계 02-24 10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