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09:18
[정치] 유치원공약' 민감한시기에."은근슬쩍 安 띄우기 아니냐"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653  

한유총 '선거법 위반' 논란.. 유치원 공문 살펴보니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1996년 설립돼 전국 4000여 사립유치원을 회원으로 둔 강력한 이익단체다. 한유총이 최근 학부모 가정에 전파를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내문에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 발언을 간접적으로 지지하는 내용이 다수 포함됐다. 안 후보 발언에 성난 학부모들이 ‘안 후보가 사립유치원과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는 상황에서 한유총의 이 같은 행보는 적잖은 논란을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유치원 총연합회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에 참석해 자신의 교육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
 
 

세계일보가 20일 입수한 안내문에는 “공립어린이에게는 100만원 지원, 사립어린이에게는 종일반 포함하여 고작 29만원 지원이라니요. 금수저, 흙수저는 바로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됩니다”라고 적혀 있다. 만 3∼5세 유아 무상교육(누리과정) 취지에 맞게끔 국가지원금을 공립·사립 구별 없이 유치원이 아닌 학부모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유치원 나름의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복수의 법률전문가는 안내문의 내용이 선거운동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안내문 상에 “대선후보들이 앞다투어 공약하는 공립 설립은 세금을 먹는 하마”, “이제는 각자의 권리를 찾아야 할 때” 등의 표현을 반복한 것은 문건이 대선을 겨냥해 작성됐다는 의심을 살 만하다는 지적이다.
 
 
또 안 후보의 ‘유치원 발언’ 당시 행사를 주최한 한유총이 그 이틀 뒤부터 ‘단설 대 사립유치원 지원금 비교표’를 첨부한 안내문을 전파한 행위는 안 후보 공약의 타당성을 주장하는 근거로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서 유치원을 통해 가정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안내문에서 “수백억을 들여 세운 공립에 고작 몇 백명 어린이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사립 학부모는 세금만 열심히 내주자는 것인지요”라며 단설유치원 단점을 들춰낸 부분은 안철수캠프 정책실장인 채이배 의원이 “단설은 부지를 매입하고 건설을 완료하기까지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간다”고 해명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특히 ‘단설유치원 신설 제한’ 논란이 한창 불거진 지난 12일 국민의당 최도자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공약 배경을 사립유치원의 ‘민원사항’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유총이 민감한 시기에 불법 선거운동 혐의가 제기될 수 있는 안내문을 배포한 건 더욱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부회장을 맡은 바 있는 최 의원은 육아·보육 전문가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최 의원은 당시 인터뷰에서 “사립유치원뿐만 아니라 기존에 피해를 본 어린이집에서도 지금까지 불만을 느끼고 있다”며 “대형 단설유치원으로 수요 공급을 제대로 안 맞추기 때문에 지금까지 민원사항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안 후보의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 자제가 사립유치원 숙원이라는 취지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안 후보가 지난 한유총 행사에 참석한 것 또한 최 의원의 제안을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 측은 이날 통화에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한유총에서는 그런 안내문을 보낸 적이 없다”며 “회원이 많다 보니 유아교육 공부 그룹 중 한 곳에서 보낸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후 본지가 입수한 문건 일부를 보여주며 재차 확인을 요청했지만 답을 들을 수 없었다.
 
 
한유총 측은 행사 당시 안 후보의 발언에 대해서도 “특정 후보에게 그러한 발언을 요청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은평구의 한 사립유치원에 자녀를 보내는 A씨에 따르면 유치원 측은 안내문과 관련해 “한유총에서 일괄적인 지시가 내려와 가정통신문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정치적인 내용이 있어 하루이틀 고민했지만 어쩔 수 없이 보냈다”며 “국공립유치원 확대 공약이 사립유치원 학부모들에게는 손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정보를 주는 차원이었다”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samenumber@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abat69 17-04-21 09:20
 
ㅅㅍ 경사났네 경사났어
 
 
Total 88,9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260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7275
88974 [정치] "이낙연 인준 찬성 72.4%, 반대 15.4%"<리얼미터> (1) 아로이로 14:24 203
88973 [세계] 포르투갈 수비수 "韓이승우 막는데 집중하고 있다" 스쿨즈건0 13:55 588
88972 [사회] "세월호 학생들, 탈출않고 SNS에 빠져있었다" 경희대 강사 논란 (1) 스쿨즈건0 13:24 509
88971 [세계] 유엔, 구테흐스 '위안부 합의지지' 발언 "원론적 언급" … (4) 아로이로 07:15 1744
88970 [정치] 황교안, 세월호 수사 외압 드러났다 (4) 아로이로 07:12 1337
88969 [정치] ‘종편 막말’ 고영신 방통위원 후보 자질 논란 (2) 하하하호 06:11 1263
88968 [사회] KAI 직원 12년동안 산재휴가 (1) 폭스2 01:33 1845
88967 [경제] 삼성, 중국 시안에 낸드플래시 공장 증설..10조원 투입될 듯 (5) 아로이로 00:50 1648
88966 [세계] 발리 '조폭원숭이' 기승…소지품 움켜쥐고 "먹이 내놔… (14) 스쿨즈건0 05-28 1509
88965 [정치] 전 주한日대사 "文대통령, 머릿속에 북한밖에 없다" (12) 스쿨즈건0 05-28 1732
88964 [정치] 새누리 출신 의원들 '세비 반납'은 결국 쇼? (10) 아로이로 05-28 1437
88963 [세계] [단독]'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 무토 前대사… (39) 5000원 05-28 2952
88962 [사회] 의류수거함, "불우이웃 돕는 게 아니네" (5) 아로이로 05-28 2322
88961 [정치] 국방 송영무·행자 김부겸·해수 김영춘 유력 (2) 아로이로 05-28 1004
88960 [정치] 北,文대통령 특사외교 비난…"외세의존병 버려야" (20) 스쿨즈건0 05-28 1789
88959 [세계] 日 베요네스 해저화산 분화 조짐..."부근 항행 선박 주의" (2) 스쿨즈건0 05-28 1221
88958 [세계] "유엔총장, 아베에'위안부 합의 지지"…발언 논란. (3) 스쿨즈건0 05-28 1292
88957 [세계] “중국, 홍콩독립 절대 좌시하지 안해” 전인대 상무위원장 (11) 캡틴홍 05-28 2329
88956 [세계] 포르투갈 감독 "한국 강하다, 그러나 이길 준비 됐다" (5) 스쿨즈건0 05-28 2084
88955 [사회] 아파트 광장서 초등생 자녀 생일파티 열어준 대학총장 (16) 아로이로 05-28 2210
88954 [사회] [단독] 피랍의심 선박 구출작전에 7개국이 움직였다 (3) 아로이로 05-28 1108
88953 [사회] 행인 폭행한 미군 자녀…말리던 택시기사도 때려. (7) 스쿨즈건0 05-28 3042
88952 [세계] 황사 진원지 中, "韓책임 많다" 韓미세먼지 소송촉각. (5) 스쿨즈건0 05-28 2263
88951 [정치] '돈봉투 만찬' 감찰 열흘…핵심 관계자 소환 조사 없어 (8) 하하하호 05-27 2066
88950 [정치]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 (12) 호두룩 05-27 17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