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14:24
[정치] 유치원연합회, 가정통신문 발송 논란...안철수 지지?
 글쓴이 : 뢰크
조회 : 451  

전국 4천여 사립유치원들이 회원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우회 지원하는 내용의 가정통신문을 각급 유치원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전파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1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유치원연합회는 최근 회원 유치원을 통해 학부모들에게 '학부모님께'라는 제목의 A4 용지 2장 분량의 안내문을 배포했다.

연합회측은 안내문에서 "우리나라 유아교육은 백 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사립유치원이 주도를 해왔다. 그러다보니 전국 유치원 어린이들의 80%가 사립유치원에 재원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그러나 대선후보들이 앞다퉈 공약하는 공립설립은 세금을 먹는 하마이며 공립에 다니는 어린이와 부모들에게만 로또당첨의 기회를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 비싼 토지와 건축비, 수백억을 들여 세운 공립에는 고작 몇백명 어린이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고 사립 학부모는 세금만 열심히 내주자는 것"이라며 "전체 공립화가 불가능하다면 현실적으로 가능하면서도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게 하는 것이 해법이 아닐까요?"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아울러 단설유치원과 사립유치원을 비교한 '2015년 유치원 정보공시 개요'표를 안내문 말미에 싣기도 했다.

이 안내문은 안 후보가 지난 11일 '대형 단설 유치원 신설 자제' 공약을 발표해 논란이 됐던 사립유치원 교육자대회 행사 직후인 지난 13일께 배포됐다.

<세계>는 "안내문의 주요 내용은 '단설은 부지를 매입하고 건설을 완료하기까지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어간다'는 안철수캠프 정책실장 채이배 의원의 해명과도 일치한다"며 "한유총이 안 후보를 간접 지원했다는 의혹을 키우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연합회측은 그러나 <세계>와의 통화에서 "그런 안내문을 보낸 적이 없다"며 "회원이 많다 보니 유아교육 공부 그룹 중 한 곳에서 보낸 것 같다"고 부인했다.

보도를 접한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실이라면 불법 선거운동"이라며 "국공립유치원 축소, 사립유치원 활성화 발언이 나온 배경에 사립유치원단체와의 교감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유력대선주자가 사립유치원장들 민원해결사로 나서서는 안 될 말"이라며 "공약은 특정단체 입맛에 따른 것이 아니라 본인의 신념과 가치관의 결과여야 한다. 교육혁명을 이야기하는 안 후보에게 이런 논란이 이어지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2,3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8302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1626
92374 [사회] 미군기 8대나 NLL 넘었는데… 북한은 깜깜이 몰랐다 (5) llllllllll 09-26 918
92373 [정치] 펠로시 "김정은은 깡패…美대통령이 치고받기 하면 안돼" (2) 하하하호 09-26 451
92372 [정치] '비리 연루' 조사받던 도태호 수원부시장…숨진 채 발… (3) afterlife 09-26 418
92371 [사회] 정부, 5년 내 미세먼지 30% 감축안 내놨지만…중국발은? (3) 다잇글힘 09-26 419
92370 [정치] [단독] 광주 투입된 무장헬기, 노태우가 작전 통제했다 (3) 호두룩 09-26 576
92369 [경제] 민간 발전회사, '석탄→LNG' 전환 방침에 강력 반발 (4) 다잇글힘 09-26 367
92368 [세계] 일본에게만 특권주는 미일원자력 협정 자동연장될 듯 다잇글힘 09-26 505
92367 [정치]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 유엔 인권단체에 탄원서 제출 (3) 다잇글힘 09-26 418
92366 [세계] 중국 해커 '놀이터' 된 독일..74조원 규모 기술 뺏기고… (2) 다잇글힘 09-26 756
92365 [기타] 국정원 '댓글부대' 팀장 일부 사망…檢, 여론조작 게시… (4) afterlife 09-26 507
92364 [사회] "좌파 대응 SNS 전사 구한다"…'폰 의병대' 공개 모집 中 (4) samanto.. 09-26 410
92363 [정치] 집가던 여고생 개에 물려 응급실행..견주는 '나몰라라' (13) 호두룩 09-26 1252
92362 [사회] 도태호 수원 제2부시장 숨진 채 발견…저수지에 투신(종합) (9) llllllllll 09-26 984
92361 [사회] 文대통령, 反부패 사정드라이브 공식화…"권력형 비리부터 시… (2) llllllllll 09-26 659
92360 [정치] 제주농지 4년간 여의도 면적 7배 사라져 gaevew 09-26 516
92359 [세계] 日 "韓정부, 위안부 추모비 설립은 한일합의 위반" (11) 스쿨즈건0 09-26 1675
92358 [사회] 통역 여대생에게 음란사진 보낸 중국인 화가. (1) 스쿨즈건0 09-26 1496
92357 [사회] 프로파일러가 본 서해순 인터뷰 (3) 오비슨 09-26 1081
92356 [정치] '김명수 인준'당론 채택않은 안철수,알고보니 부산고 … (6) 모라카노 09-26 722
92355 [정치] 장제원 “노무현 전 대통령 상여에 한풀이 하는 것 중단해야… (2) 모라카노 09-26 546
92354 [정치] 정진석 "문성근·김미화, MB시절 밥 굶었나" (9) 모라카노 09-26 799
92353 [정치] 육사 출신 국가기관 수뇌부가 댓글 작업 진두지휘 (2) 정로환 09-26 391
92352 [IT/과학] 러시아 부부, 20년간 30명 살해하고 '인육파티' (8) 뭐꼬이떡밥 09-26 1080
92351 [기타] 북한, 한국 방산업체 해킹으로 SLBM기술 급진전 (6) 꿀꾸라 09-26 1000
92350 [사회] '다스는 이명박 회사' 문서들은 증언한다 (5) 정로환 09-26 70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