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20:44
[정치] 사그라들지않는 박지원 상왕론..'딜레마' 빠진 安 캠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533  

잇단 말실수· '상왕론' 비판 거세지만, 선거경험 풍부해 '대체 불가 존재감' / "朴 대표 역량·부담 동시에 떠안아야"
 
“만일 안철수 후보가 당선된다면 일등공신도 박지원(사진 오른쪽) 대표, 떨어진다면 1등 패인도 박 대표일 것이다.”
 
 
국민의당 주변에서 나오는 말이다. 박지원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중적인 당내 위상을 보여준다.
 
최근 박 대표의 잇단 말실수와 범보수 후보 측의 ‘상왕(上王)론’ 공세는 안 후보의 표 확장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쏟아진다.
 
 ‘2선 후퇴론’이 사그라들지 않는 이유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주포’(主砲) 역할과 험지 유세를 마다하지 않는 그의 ‘전투력’과 노회함을 대체할 인사가 없다. 큰 선거를 치른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지 않은 국민의당으로선 박 대표의 개인 역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21일 “(박 대표) 그분이 하루에 (선거 유세를 위해) 9곳을 뛰고 있다”며 “박 대표가 나서서 하지 않으면 인적·물적으로 딸리는 가내수공업 같은 선대위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 수, 지역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선거전략이 이슈 공방에 치우치다보니 박 대표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다. 안 후보의 ‘방패막이’ 역할도 만만치 않다.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안 후보의 입장 변화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측이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놓고 후보만 찬성한다”고 비난하자, 박 대표는 “후보 (입장) 중심으로 당론 수정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사드 배치 당론 논란의 책임을 본인이 떠안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언론인들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남제현기자
 
 

하지만 공방의 한복판에 서있는 그의 설화(舌禍)는 당과 안 후보에 부담이다.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전주 유세에서 “(민주당) 문 후보는 대북송금 특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가 시대착오적인 지역주의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18일 전남 광양 유세에서는 “문 후보가 대구에서 대통령 당선이 안 되면 대구 강물에 빠져 죽겠다고 했다”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저의 실수였다”고 사과해야 했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의 수렴청정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의 ‘박지원 상왕론’ 공세도 거세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당내에서 안 후보의 지지세 확장을 위해 박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그러나 고려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 대표의 역량과 부담을 동시에 떠안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8,1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6648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6020
88160 [정치] 김진태 "安, 변성기 중1 같아…때려주고 싶다" (3) 뷀대뷁 14:57 962
88159 [정치] 송민순 전 장관,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 사퇴..盧 전 대통령… (4) 호두룩 12:53 1243
88158 [정치] [속보] 송민순, 북한대학원대학교 총장직 사표 제출 (6) 호두룩 12:00 1768
88157 [정치] 문재인 측, 北인권결의안 논란 '송민순' 검찰 고발 호두룩 11:58 628
88156 [정치] 文·洪 '성완종 2번 사면' 논란에..文 지지층 2년 전 '… (2) 찜갈비A뿔 09:56 1186
88155 [세계] 동해냐, 일본해냐…韓·日, 5년 만에 ‘바다 이름 전쟁’ (7) 스쿨즈건0 09:33 873
88154 [세계] 北,중국 겨냥 "남의 장단에 춤추는 게 좋은가. (1) 스쿨즈건0 09:28 606
88153 [정치] 송민순 "문재인, 교훈에 마음 써야지.. 틀렸다고 하면 대꾸할 … (7) 찜갈비A뿔 09:02 946
88152 [정치] [단독] 서울대 의대교수 “김미경 점수 ‘미·양’ 주자 학교… (1) 뷀대뷁 08:44 808
88151 [정치] [단독] 서울대 본부, ‘김미경 특채’ 내리꽂고 ‘정년 보장’… (4) 우유니 07:59 713
88150 [정치] "MB 아바타?"·"그만 괴롭히세요"…대선후보 토론회 말말말 (1) 천가지꿈 05:32 756
88149 [사회] "여기에 어떻게 살겠어요"…울릉도 원인 모를 '땅꺼짐' (4) 하하하호 01:32 1481
88148 [정치] "日 야스쿠니 참배는 평화에 대한 모독" 中 인민일보. (1) 스쿨즈건0 04-23 857
88147 [세계] 日, 강제연행 조선인 추도조형물 전시 돌연 불허. (1) 스쿨즈건0 04-23 731
88146 [세계] 日 곤충 식품인기 확산… (4) 스쿨즈건0 04-23 681
88145 [정치] "안철수 보좌관, 4년간 25명..안랩 출신 오가며 근무" (8) 뢰크 04-23 2276
88144 [정치] 文측 "北인권결의안 11월 16일 기권결정後 대북통보"..자료 공… 뢰크 04-23 589
88143 [정치] [단독] 文캠프, 400만원 벌금형 선고받은 새누리당 전직 의원 … (4) 삼다수꿀맛 04-23 1704
88142 [정치] 송민순 "표결직전 찬성하자니까 文, '北반응 기다리자'… (5) 삼다수꿀맛 04-23 933
88141 [세계] 더 멀어진韓·日…한국인13%만 "일본 신뢰할수 있다" (4) 스쿨즈건0 04-23 1570
88140 [사회] "제주에 중국인 관광객 없어 좋아요" (5) 스쿨즈건0 04-23 1383
88139 [세계] "칼빈슨-日 자위대 호위함, 서태평양서 공동훈련" 스쿨즈건0 04-23 237
88138 [정치] 문재인 측, '북 인권결의안 기권, 文 아닌 盧가 결정"..반박… (3) 호두룩 04-23 578
88137 [정치] [KSOI] 5자대결 文 44.4% vs 安 32.5%..유승민 5% 진입 (3) 홍상어 04-23 746
88136 [정치] "정작 송민순이 북한 의사 확인하자고 제안" 18일 서별관회의 … (3) 호두룩 04-23 80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