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20:44
[정치] 사그라들지않는 박지원 상왕론..'딜레마' 빠진 安 캠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583  

잇단 말실수· '상왕론' 비판 거세지만, 선거경험 풍부해 '대체 불가 존재감' / "朴 대표 역량·부담 동시에 떠안아야"
 
“만일 안철수 후보가 당선된다면 일등공신도 박지원(사진 오른쪽) 대표, 떨어진다면 1등 패인도 박 대표일 것이다.”
 
 
국민의당 주변에서 나오는 말이다. 박지원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중적인 당내 위상을 보여준다.
 
최근 박 대표의 잇단 말실수와 범보수 후보 측의 ‘상왕(上王)론’ 공세는 안 후보의 표 확장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쏟아진다.
 
 ‘2선 후퇴론’이 사그라들지 않는 이유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주포’(主砲) 역할과 험지 유세를 마다하지 않는 그의 ‘전투력’과 노회함을 대체할 인사가 없다. 큰 선거를 치른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지 않은 국민의당으로선 박 대표의 개인 역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21일 “(박 대표) 그분이 하루에 (선거 유세를 위해) 9곳을 뛰고 있다”며 “박 대표가 나서서 하지 않으면 인적·물적으로 딸리는 가내수공업 같은 선대위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 수, 지역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선거전략이 이슈 공방에 치우치다보니 박 대표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다. 안 후보의 ‘방패막이’ 역할도 만만치 않다.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안 후보의 입장 변화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측이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놓고 후보만 찬성한다”고 비난하자, 박 대표는 “후보 (입장) 중심으로 당론 수정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사드 배치 당론 논란의 책임을 본인이 떠안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언론인들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남제현기자
 
 

하지만 공방의 한복판에 서있는 그의 설화(舌禍)는 당과 안 후보에 부담이다.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전주 유세에서 “(민주당) 문 후보는 대북송금 특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가 시대착오적인 지역주의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18일 전남 광양 유세에서는 “문 후보가 대구에서 대통령 당선이 안 되면 대구 강물에 빠져 죽겠다고 했다”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저의 실수였다”고 사과해야 했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의 수렴청정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의 ‘박지원 상왕론’ 공세도 거세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당내에서 안 후보의 지지세 확장을 위해 박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그러나 고려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 대표의 역량과 부담을 동시에 떠안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3,5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226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3897
93530 [정치] [팩트체크] "검찰, 법무부에 105억 특활비 상납"? 따져보니 (2) 솟대 11-21 203
93529 [경제] 삼성10월 中스마트폰 판매량, 애플의 3분의 1... (1) 고단수 11-21 354
93528 [사회] 검찰 손 놓은 사이 '다스 비자금' 공소시효 석달 남았… (4) 솟대 11-21 423
93527 [정치] 靑 "청와대에 월 500∼600건 외부 해킹 시도 있다" (1) 솟대 11-21 291
93526 [정치] 류여해, 귀순 병사 구조 미담에 "조작하지마, 진실을 알고 싶… (3) MR100 11-21 367
93525 [세계] 유치원부터 입시전쟁...日의 '수능 잔혹사' (5) MR100 11-21 604
93524 [사회] "빨갱이 문재인·팬 성희롱·치어리더 X"…막말 논란 한화 김원… (10) 5000원 11-21 1180
93523 [사회] 日 여성 “살기 힘들어 아이 4명 콘크리트에 묻었다”… 일본 … llllllllll 11-21 995
93522 [사회] 수능고사장에 소방공무원 2372명 배치…사상 처음 (3) MR100 11-21 739
93521 [세계] 위안부 기록물 등재 저지 日, 유네스코 분담금 낸다 (2) MR100 11-21 1024
93520 [정치] 류여해 “정봉주 복권? 어안이 벙벙” (7) MR100 11-21 1181
93519 [정치] [단독] 이헌수 "최경환에 직접 돈 전달"..'배달사고' 일… (3) 허거닭 11-21 985
93518 [정치] MB 장남, "리틀 다스" 핵심 납품업체 또 사들여 (1) 뢰크 11-21 760
93517 [사회] 경찰 '국가수사본부장' 신설 추진…수사경찰 독립성 … 허거닭 11-21 508
93516 [세계] 前 페이스북 직원 폭로 "사용자 보호보다 '데이터 수집'… (3) MR100 11-21 1374
93515 [정치] 문재인 대통령, 홍종학 중소기업부 장관 임명 (11) 유수8 11-21 1151
93514 [사회] 모낭 재생 돕는 신물질 국내연구진이 개발…탈모치료제 패러… (9) MR100 11-21 1694
93513 [사회] 워마드, 男아동 성추행 글 게재 ‘논란’...“수면제 탄 주스 … (14) llllllllll 11-20 4288
93512 [정치]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2) MR100 11-20 1959
93511 [정치] “대통령 지시, 서면으로 남겨야” 국정원법 손본다 (7) MR100 11-20 2727
93510 [사회] 이총리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선조들의 처절한 투쟁 기억" (15) MR100 11-20 2127
93509 [경제] 애플,일본서 12분기 연속 시장 점유율 '1위' 삼성은.. (19) 고단수 11-19 4394
93508 [세계] "美소비자들 10대는 아이폰, 20세 이상 갤럭시S8 선호" (8) MR100 11-19 3067
93507 [사회] 정부의 지진 대응, 1년 전과 달랐다. (14) 5000원 11-19 2044
93506 [정치] 홍준표, 국회특활비 집사람 줬다더니…2년6개월만에 다른 해… (8) MR100 11-19 278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