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20:44
[정치] 사그라들지않는 박지원 상왕론..'딜레마' 빠진 安 캠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574  

잇단 말실수· '상왕론' 비판 거세지만, 선거경험 풍부해 '대체 불가 존재감' / "朴 대표 역량·부담 동시에 떠안아야"
 
“만일 안철수 후보가 당선된다면 일등공신도 박지원(사진 오른쪽) 대표, 떨어진다면 1등 패인도 박 대표일 것이다.”
 
 
국민의당 주변에서 나오는 말이다. 박지원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중적인 당내 위상을 보여준다.
 
최근 박 대표의 잇단 말실수와 범보수 후보 측의 ‘상왕(上王)론’ 공세는 안 후보의 표 확장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쏟아진다.
 
 ‘2선 후퇴론’이 사그라들지 않는 이유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주포’(主砲) 역할과 험지 유세를 마다하지 않는 그의 ‘전투력’과 노회함을 대체할 인사가 없다. 큰 선거를 치른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지 않은 국민의당으로선 박 대표의 개인 역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21일 “(박 대표) 그분이 하루에 (선거 유세를 위해) 9곳을 뛰고 있다”며 “박 대표가 나서서 하지 않으면 인적·물적으로 딸리는 가내수공업 같은 선대위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 수, 지역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선거전략이 이슈 공방에 치우치다보니 박 대표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다. 안 후보의 ‘방패막이’ 역할도 만만치 않다.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안 후보의 입장 변화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측이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놓고 후보만 찬성한다”고 비난하자, 박 대표는 “후보 (입장) 중심으로 당론 수정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사드 배치 당론 논란의 책임을 본인이 떠안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언론인들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남제현기자
 
 

하지만 공방의 한복판에 서있는 그의 설화(舌禍)는 당과 안 후보에 부담이다.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전주 유세에서 “(민주당) 문 후보는 대북송금 특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가 시대착오적인 지역주의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18일 전남 광양 유세에서는 “문 후보가 대구에서 대통령 당선이 안 되면 대구 강물에 빠져 죽겠다고 했다”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저의 실수였다”고 사과해야 했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의 수렴청정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의 ‘박지원 상왕론’ 공세도 거세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당내에서 안 후보의 지지세 확장을 위해 박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그러나 고려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 대표의 역량과 부담을 동시에 떠안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0,6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0789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9314
90674 [정치] "귀신섬, 감옥섬이었다" '군함도' 시사회서 생존자 증… 하하하호 07-25 328
90673 [정치] 드러난 민낯 이명박.국정원장 정치개입·언론통제.. (6) 이슬야로 07-25 1004
90672 [정치] 中 전투기, 미군기에 90m 거리 '위협 비행 (4) 이슬야로 07-25 1299
90671 [사회] 문무일의 첫 지시는 '우병우 사단' 걷어내기 아로이로 07-25 705
90670 [정치] "우병우, 삼성 문건 지시했고 승인했다" (4) 하하하호 07-25 845
90669 [정치] [단독] 한국당, '담뱃값 2000원 인하' 법안 마련…"곧 발… (20) gaevew 07-25 1303
90668 [사회] 손혜원·송영길, 위안부 할머니 빈소서 '엄지 척' 기념… (17) llllllllll 07-25 1051
90667 [정치] 靑, MB정부 문건도 발견.."제2롯데 인·허가 등 포함" (2) 아로이로 07-25 828
90666 [세계] 日 무더위속 열사병 6천300여명 병원 이송…6명 사망 하하하호 07-25 1572
90665 [사회] 강남 4억짜리 말춤 동상의 진짜속뜻은? (14) 아로이로 07-25 1811
90664 [정치] 원세훈 “對국민 심리전 중요”… 사실상 선거개입 요구 (5) 하하하호 07-25 703
90663 [스포츠] 김종 "민정수석실에서 스포츠 관련 지시…당혹스러웠다" 모라카노 07-25 688
90662 [정치] 이언주 "사장이 살아야 나도 살아…최저임금 인상 재검토" (6) afterlife 07-25 1221
90661 [경제] 걸레가 된 석유공사, 어찌해야 하나? (1) 우주소녀 07-25 1066
90660 [정치] 이언주 '알바비 떼여도 참는게 공동체 의식' (11) 아로이로 07-25 1008
90659 [정치] 압도적 증세 찬성 여론, 고민 빠진 보수야당 (15) 우주소녀 07-25 1486
90658 [정치] 홍준표 공약 '물관리 일원화' 왜 지금 반대? (2) 우주소녀 07-25 604
90657 [정치] 바른정당 "정부여당 증세논란, 국민을 기만하는 행태" (3) afterlife 07-25 421
90656 [정치] [단독]"年급여 2,000만원 초과 근로자, 세액공제 후에도 최소 12… (6) afterlife 07-25 869
90655 [사회] 경찰, 박근혜5촌살인사건 단서 알고도 뭉갰다. (2) 우주소녀 07-25 1407
90654 [사회] '커피왕' 망고식스 강훈 대표 자택서 숨진 채 발견 (3) gaevew 07-25 1178
90653 [경제] “최저임금 너무 올라”… 한국 떠나는 기업들 (18) 모라카노 07-25 1933
90652 [사회] 원세훈 "보도매체 없애는 게 여러분 할 공작" (7) 우주소녀 07-25 1056
90651 [기타] 한국군 피아식별도 못하는 장님상태 (8) 우주소녀 07-25 1598
90650 [정치] 위안부 피해 생존자 37명 (2) 하하하호 07-24 30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