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1 20:44
[정치] 사그라들지않는 박지원 상왕론..'딜레마' 빠진 安 캠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592  

잇단 말실수· '상왕론' 비판 거세지만, 선거경험 풍부해 '대체 불가 존재감' / "朴 대표 역량·부담 동시에 떠안아야"
 
“만일 안철수 후보가 당선된다면 일등공신도 박지원(사진 오른쪽) 대표, 떨어진다면 1등 패인도 박 대표일 것이다.”
 
 
국민의당 주변에서 나오는 말이다. 박지원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의 이중적인 당내 위상을 보여준다.
 
최근 박 대표의 잇단 말실수와 범보수 후보 측의 ‘상왕(上王)론’ 공세는 안 후보의 표 확장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쏟아진다.
 
 ‘2선 후퇴론’이 사그라들지 않는 이유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주포’(主砲) 역할과 험지 유세를 마다하지 않는 그의 ‘전투력’과 노회함을 대체할 인사가 없다. 큰 선거를 치른 경험이 풍부한 인사들이 많지 않은 국민의당으로선 박 대표의 개인 역량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선대위의 한 관계자는 21일 “(박 대표) 그분이 하루에 (선거 유세를 위해) 9곳을 뛰고 있다”며 “박 대표가 나서서 하지 않으면 인적·물적으로 딸리는 가내수공업 같은 선대위가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 수, 지역 인프라가 절대적으로 부족해 선거전략이 이슈 공방에 치우치다보니 박 대표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다. 안 후보의 ‘방패막이’ 역할도 만만치 않다. 사드(THAD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안 후보의 입장 변화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측이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정해놓고 후보만 찬성한다”고 비난하자, 박 대표는 “후보 (입장) 중심으로 당론 수정을 검토하겠다”고 나섰다. 사드 배치 당론 논란의 책임을 본인이 떠안겠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편집인협회 세미나에 참석해 언론인들의 질문에 답변 하고 있다. 남제현기자
 
 

하지만 공방의 한복판에 서있는 그의 설화(舌禍)는 당과 안 후보에 부담이다. 대선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전주 유세에서 “(민주당) 문 후보는 대북송금 특검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을 완전히 골로 보냈다”고 말했다가 시대착오적인 지역주의라는 비판을 받았다.
 
지난 18일 전남 광양 유세에서는 “문 후보가 대구에서 대통령 당선이 안 되면 대구 강물에 빠져 죽겠다고 했다”고 말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저의 실수였다”고 사과해야 했다.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의 수렴청정을 받을 것’이라는 취지의 ‘박지원 상왕론’ 공세도 거세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당내에서 안 후보의 지지세 확장을 위해 박 대표의 2선 후퇴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오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 측은 그러나 고려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박 대표의 역량과 부담을 동시에 떠안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김선영 기자 007@segye.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4,9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7597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6847
94970 [세계] 日니혼게이자이신문 "文대통령의 두 얼굴에 한일관계 분열 … (10) 스쿨즈건0 04:12 741
94969 [사회] 사드보복에도, 작년 면세점 매출 최대. 스쿨즈건0 04:08 164
94968 [정치] 홍준표, 文대통령 분노 발언 "'노무현 비서실장' 같은 … (3) 스쿨즈건0 03:51 398
94967 [사회] '종교에 빠진 딸' 제압하다 질식사시킨 50대 부부. (1) 스쿨즈건0 03:43 230
94966 [정치] MB 입단속에도 측근들 문 대통령 발언에 반발.."아픈데 찔렸나"… (2) 호두룩 02:16 533
94965 [사회] 복지부, '폐지 줍는 노인' 실태조사 검토 (9) 쌈장 01-18 1227
94964 [경제] 자율주행차 국내 무사고주행 19만㎞ 달성… IT업계 참여↑ (1) MR100 01-18 418
94963 [사회] 적금에 등록금까지..대학가 비트코인 후유증 심각 (4) 아로이로 01-18 504
94962 [경제] 김진화 대표 "비트코인이 왜 거래수단 돼야 하냐" (11) MR100 01-18 1193
94961 [기타] 北 "남측 잘못된 여론관리로 잔칫상이 제삿상 될 수 있어" (21) 오복별 01-18 1317
94960 [정치] “나에게 물어라” 했지만…대답 없이 떠난 MB (9) MR100 01-18 924
94959 [정치] 靑, 남북단일팀 논란에 “전쟁위기 생각하면 지금 행복한 분… (7) 허브민트 01-18 767
94958 [경제] 수사권 동원된 ‘강남집값 잡기’ ...성공할까? (4) 또르롱 01-18 597
94957 [정치] "문서 파쇄하다가 4대강 문제점 언급 문건 나와 제보" (6) 아로이로 01-18 1517
94956 [정치] MB가 자극한 文의 트라우마…"지금도 그분의 유서 갖고 다닌다 (7) 나이테 01-18 1422
94955 [사회] 박유천 반려견 피해자 "얼굴 80바늘 꿰매, 7년간 반복된 수술" (11) 나이테 01-18 1423
94954 [정치] 박홍근 "MB 국정원 특활비, 김윤옥 여사 '명품 구입'에 … (2) MR100 01-18 721
94953 [정치] 김희중, 검찰 조사 전 “더 이상 부끄러운 아빠 되기 싫다” … (4) 호두룩 01-18 895
94952 [정치] 트럼프, '거지소굴' 묻는 CNN 기자에게 "나가!"…또 설전 (3) 호두룩 01-18 914
94951 [정치] 트럼프 “韓 세탁기 덤핑, 美 산업 파괴” (3) 호두룩 01-18 1112
94950 [세계] 트럼프 첫해 평균 지지율 39%…갤럽 '역대 최악' (3) MR100 01-18 407
94949 [사회] 이정렬 “판사 80명 사표? ‘블랙리스트 조사’ 대비 변호사증… (9) 차가버섯 01-18 1427
94948 [사회] 승진 막히고 적폐 낙인.. 판사 줄사표 (5) 차가버섯 01-18 1013
94947 [사회] 참여연대 "UAE 비밀 군사협정 헌법 위반"..이명박·김태영 고발 (3) 아로이로 01-18 735
94946 [사회] 맹견 대상견종 6종→8종으로 확대..사람 문 개 '안락사'… (7) 아로이로 01-18 65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