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4-22 00:27
[정치] '사전 문의' vs '사후 통보'…'송민순 회고록' 진실은?
 글쓴이 : 삼다수꿀맛
조회 : 275  

'사전 문의' vs '사후 통보'…'송민순 회고록' 진실은?


Desert.jpg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블랙캣 17-04-22 00:31
 
------  철지난 쉰떡밥은 버리고
고고씽 17-04-22 00:40
 
안보에 쉰떡밥이 어딨나,,,,
북한주민 인권 거래에 쉰떡밥이 어딨나,,,,
깡패 17-04-22 01:15
 
이건 좀 문재인에게 미안한데요.... 그러나 머 절차적인 문제에서 송민순의 말이 맞다면 문재인 잘못으로 봐야죠.

여러사람들이 다 있었는데도 송민순이 계속 주장하는 거 보면 거짓 같지가 않음.

송민순도 참여정부 사람인데 돌아가신 노무현대통령까지 팔아서 거짓말 할 그정도로 인격이 쓰레기는 아니라고

봄.. 머 내 개인적인 편견입니다. 추측이라고 봐여.
깡패 17-04-22 01:16
 
북한에 한번 물어보면 어떨까여?
supercop 17-04-22 02:43
 
난 송민순을 몇가지 이유로 해서 안좋게 본다.

첫째 도의가 없는 자이다.
노무현은 사람을 쓰는데 편 가르기를 하지 않고 능력으로 선발하고 소신껏 일하게 했다.
그런데 이런 사람이 후에 정치적으로 반대편에 서서 비난을 한다면 참 난감하다.
이런 부류가 반기문이나 송민순이 해당할 것이다.

둘째 현재 송민순의 행동은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
꼭 지금 대선 정국에서 과거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언론을 통하여 대응해야 했을까?
이미 지난 해부터 문재인 측에서 회고록 관련하여 송민순과 접촉하고 대화하려 했을 것이다.
그런데 지금 문재인 측이 발끈하며 북풍 운운하는 것은 그가 대화를 꺼리고 타당과 관련돼 있다는 심증 때문일 것이다.

세째 송민순의 주장대로 문재인의 지시로 직접 북한에 인권 투표에 대한 의사를 물었든 아니면
문측의 주장대로 이미 결정된 문제에 대해 송민순이 계속 반대를 해서 노무현이 설득하려고 노력을 했든 뭐가 그리 큰 문제인가?

이미 노무현은 김정일 정상회담을 한 상태고 개성공단 등 자신의 소신대로 평화통일의 기초를 놓는다는 사명감에 차 있는 시기이므로 그의 의도를 잘 아는 문재인이 노무현의 뜻대로 일을 성사시켜 나가는 시기인데 외무장관 한 사람때문에 대통령이 골머리를 썩어야 했겠는가?

그래서 문재인이 앞장서 추진한 정책을 지금 와서 회고록이라며 그 때의 씁씁한 맘을 드러내고
정치적인 갈등을 일으키려는 송민순은 참 정치적 도의를 모르는 사람이다.
여기엔 반기문이나 한국당, 이명박 같은 정치 세력들이 관여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앞으로 송문순이 어떤 언론플레이를 하는지를 보면 숨은 실체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Total 88,9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260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7275
88974 [정치] "이낙연 인준 찬성 72.4%, 반대 15.4%"<리얼미터> (1) 아로이로 14:24 183
88973 [세계] 포르투갈 수비수 "韓이승우 막는데 집중하고 있다" 스쿨즈건0 13:55 574
88972 [사회] "세월호 학생들, 탈출않고 SNS에 빠져있었다" 경희대 강사 논란 (1) 스쿨즈건0 13:24 499
88971 [세계] 유엔, 구테흐스 '위안부 합의지지' 발언 "원론적 언급" … (4) 아로이로 07:15 1742
88970 [정치] 황교안, 세월호 수사 외압 드러났다 (4) 아로이로 07:12 1329
88969 [정치] ‘종편 막말’ 고영신 방통위원 후보 자질 논란 (2) 하하하호 06:11 1262
88968 [사회] KAI 직원 12년동안 산재휴가 (1) 폭스2 01:33 1843
88967 [경제] 삼성, 중국 시안에 낸드플래시 공장 증설..10조원 투입될 듯 (5) 아로이로 00:50 1647
88966 [세계] 발리 '조폭원숭이' 기승…소지품 움켜쥐고 "먹이 내놔… (14) 스쿨즈건0 05-28 1509
88965 [정치] 전 주한日대사 "文대통령, 머릿속에 북한밖에 없다" (12) 스쿨즈건0 05-28 1731
88964 [정치] 새누리 출신 의원들 '세비 반납'은 결국 쇼? (10) 아로이로 05-28 1436
88963 [세계] [단독]'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 무토 前대사… (39) 5000원 05-28 2951
88962 [사회] 의류수거함, "불우이웃 돕는 게 아니네" (5) 아로이로 05-28 2320
88961 [정치] 국방 송영무·행자 김부겸·해수 김영춘 유력 (2) 아로이로 05-28 1004
88960 [정치] 北,文대통령 특사외교 비난…"외세의존병 버려야" (20) 스쿨즈건0 05-28 1789
88959 [세계] 日 베요네스 해저화산 분화 조짐..."부근 항행 선박 주의" (2) 스쿨즈건0 05-28 1221
88958 [세계] "유엔총장, 아베에'위안부 합의 지지"…발언 논란. (3) 스쿨즈건0 05-28 1291
88957 [세계] “중국, 홍콩독립 절대 좌시하지 안해” 전인대 상무위원장 (11) 캡틴홍 05-28 2328
88956 [세계] 포르투갈 감독 "한국 강하다, 그러나 이길 준비 됐다" (5) 스쿨즈건0 05-28 2084
88955 [사회] 아파트 광장서 초등생 자녀 생일파티 열어준 대학총장 (16) 아로이로 05-28 2210
88954 [사회] [단독] 피랍의심 선박 구출작전에 7개국이 움직였다 (3) 아로이로 05-28 1108
88953 [사회] 행인 폭행한 미군 자녀…말리던 택시기사도 때려. (7) 스쿨즈건0 05-28 3042
88952 [세계] 황사 진원지 中, "韓책임 많다" 韓미세먼지 소송촉각. (5) 스쿨즈건0 05-28 2263
88951 [정치] '돈봉투 만찬' 감찰 열흘…핵심 관계자 소환 조사 없어 (8) 하하하호 05-27 2066
88950 [정치] 박 전 대통령도, 총리실도 안 썼다는 '35억 특수활동비' (12) 호두룩 05-27 177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