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5-19 09:00
[IT/과학] "새정부 정책과 엇박자 날라" 불법보조금 칼 빼든 방통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1,443  

가계 통신비 부담완화 정책
빠른 단통법 안정화에 달려
단속·처벌 강화 방안 마련



[서울경제]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전화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칼을 빼 든다. 불법 보조금 살포에 대해 영업정지 기간을 대폭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도 높이는 등 해결책 마련에 착수했다. 불법 보조금 살포로 일부 소비자에게만 혜택이 집중되면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라는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18일 방통위 관계자는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지 않도록 단속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며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제재 방안 등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불법 보조금을 살포한 이통사와 영업점에 대해 이전보다 영업정지 기간을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을 높이는 동시에 추가적인 제재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방통위가 단통법을 위반한 이통사에 대해 대표이사 형사고발이라는 카드까지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어떤 추가 제재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새 정부 들어서도 불법 보조금은 사라지지 않았다. 최근 서울 신도림 등 일부 지역에서 번호이동과 6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을 조건으로 갤럭시S8 64GB 모델을 20만원 내외로 판매하는 등 50민~60만원 안팎의 불법 보조금이 뿌려졌다.


이에 정부는 불법 보조금을 근절하고 단통법을 안착시켜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선 한시바삐 방통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방통위 전체 상임위원 5명 중 2명이 공석인데다 고삼석 방통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탓에 시장에 령(令)이 서지 않는 모습이다. 방통위는 이달 초 7일간의 황금연휴 기간 벌어진 보조금 대란 사태에서도 ‘사후약방문’ 격의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현행 불법 보조금 시장은 대다수 소비자에게 돌아갈 혜택을 갹출해 일부 소비자에게 한번에 쥐어 주는 구조로 볼 수 있다”며 “새 정부가 가격 차별 금지 및 단말기 보조금 공시라는 단통법의 기본 틀을 유지하기로 한 만큼 소관부처인 방통위가 더욱 강한 의지를 갖고 이를 단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불법 보조금이 사라지면 가계통신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단말기 출고가는 이통사와 제조사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그런데 고객에게 지급할 보조금 외에 일선 영업점에 고객들에게 지급할 보조금 비용까지 출고가에 반영되면서 휴대전화 가격에 거품이 끼였다고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통위가 영업점이 살포하는 불법 보조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 이통사와 제조사가 영업점 보조금 대신 소비자들에게 공시지원금을 더 주거나 출고가격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http://v.media.daum.net/v/2017051904254853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찜갈비A뿔 17-05-19 09:03
 
국정교과서  모르쇠하며 밀어부치는 교육부나  단통법고수하는 방통위나    10 bird
건달 17-05-20 01:08
 
나라곳곳 멀쩡한 곳이 없구만
 
 
Total 93,5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281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4015
93559 [세계] 샌프란시스코시장, '위안부기림비' 승인…日오사카 자… (3) MR100 00:52 417
93558 [정치] 한국당 '세월호 유골 은폐' 지적에 유족 "제발 너희들… (3) 5000원 00:28 493
93557 [경제] 삼성,인도 프리미엄스맛폰시장서 애플,中원플러스에 밀려 3위 (5) 고단수 00:16 508
93556 [세계] 北위기 고조시키는 日…'北이 미사일 공격했다' 가정 … (11) MR100 11-23 913
93555 [사회] [단독] "포항 지진 진앙, 지열발전소 옆 500m" 보고서 (3) 나르Ya놀자 11-23 642
93554 [세계] 日 이번에는 미쓰비시전선 항공기부품 품질데이터 조작 (1) 뢰크 11-23 786
93553 [정치] 일일이 팩스 안보내도 '실손보험' 자동지급..내달 시범… (3) 블루투스 11-23 691
93552 [정치] 김관진 전격 석방 檢 “부하도 실형 받았는데…” 반발 (1) MR100 11-23 671
93551 [정치]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10) 진격 11-23 2345
93550 [세계] “싱가포르 일본군 위안부는 대부분 한국인이었다” (8) MR100 11-23 1928
93549 [정치] 류여해 “청와대에 매단 곶감? 과연 영부인이 했을까” 또 독… (39) 유정s 11-23 3182
93548 [사회] 반성없는 청와대 출입기자단, 해체하는 게 맞다 (13) 아로이로 11-23 2432
93547 [사회] 미수습자 장례식 전날 찾고도… 김현태 “유골 수습 알리지 … (8) 카라신 11-23 919
93546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73.1%..지진 대처 효과로 4주째 상승세 (15) 아로이로 11-23 1309
93545 [세계] '대만 지진', 규모 5.5 지진 발생..2시간 동안 여진 10차… 호두룩 11-23 983
93544 [세계] 샌프란시스코 시장, 日반발 속 '위안부 기림비' 승인 (3) MR100 11-23 1465
93543 [세계] 삼성·LG 수출 세탁기에 미국 ‘관세 50%’ 물린다 (10) MR100 11-23 2109
93542 [정치] 한눈에 보는 MB정부 '막장' 정치개입 인물관계도 솟대 11-22 1374
93541 [정치] '김관진 석방' 주진우 기자 "정윤회 형님 감옥가셔야죠… (2) 솟대 11-22 1709
93540 [정치] '댓글공작' 김관진 구속 11일만에 석방..'MB수사'… (5) 솟대 11-22 883
93539 [정치] 검찰 "朴, 특활비 40억 사적 유용"…직접조사 가능할까 (2) MR100 11-22 684
93538 [경제] 애플, 아이폰X 덕에 스마트폰 영업이익 ‘독식체제’ 굳어져 (6) 고단수 11-22 817
93537 [기타] 인제 대암산 멸종 위기 포유류 15종 서식 (1) 햄돌 11-22 1596
93536 [세계] 아베 "美 SF시 위안부기림비 극히 유감…거부권 요청" (21) MR100 11-22 2912
93535 [사회] 제가 적폐인가요..귀순 병사 살려낸 이국종 교수 격정토로 (26) 스포메니아 11-22 23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