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5-19 09:00
[IT/과학] "새정부 정책과 엇박자 날라" 불법보조금 칼 빼든 방통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1,377  

가계 통신비 부담완화 정책
빠른 단통법 안정화에 달려
단속·처벌 강화 방안 마련



[서울경제]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전화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칼을 빼 든다. 불법 보조금 살포에 대해 영업정지 기간을 대폭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도 높이는 등 해결책 마련에 착수했다. 불법 보조금 살포로 일부 소비자에게만 혜택이 집중되면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라는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18일 방통위 관계자는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지 않도록 단속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며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제재 방안 등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불법 보조금을 살포한 이통사와 영업점에 대해 이전보다 영업정지 기간을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을 높이는 동시에 추가적인 제재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방통위가 단통법을 위반한 이통사에 대해 대표이사 형사고발이라는 카드까지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어떤 추가 제재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새 정부 들어서도 불법 보조금은 사라지지 않았다. 최근 서울 신도림 등 일부 지역에서 번호이동과 6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을 조건으로 갤럭시S8 64GB 모델을 20만원 내외로 판매하는 등 50민~60만원 안팎의 불법 보조금이 뿌려졌다.


이에 정부는 불법 보조금을 근절하고 단통법을 안착시켜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선 한시바삐 방통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방통위 전체 상임위원 5명 중 2명이 공석인데다 고삼석 방통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탓에 시장에 령(令)이 서지 않는 모습이다. 방통위는 이달 초 7일간의 황금연휴 기간 벌어진 보조금 대란 사태에서도 ‘사후약방문’ 격의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현행 불법 보조금 시장은 대다수 소비자에게 돌아갈 혜택을 갹출해 일부 소비자에게 한번에 쥐어 주는 구조로 볼 수 있다”며 “새 정부가 가격 차별 금지 및 단말기 보조금 공시라는 단통법의 기본 틀을 유지하기로 한 만큼 소관부처인 방통위가 더욱 강한 의지를 갖고 이를 단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불법 보조금이 사라지면 가계통신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단말기 출고가는 이통사와 제조사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그런데 고객에게 지급할 보조금 외에 일선 영업점에 고객들에게 지급할 보조금 비용까지 출고가에 반영되면서 휴대전화 가격에 거품이 끼였다고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통위가 영업점이 살포하는 불법 보조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 이통사와 제조사가 영업점 보조금 대신 소비자들에게 공시지원금을 더 주거나 출고가격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http://v.media.daum.net/v/2017051904254853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찜갈비A뿔 17-05-19 09:03
 
국정교과서  모르쇠하며 밀어부치는 교육부나  단통법고수하는 방통위나    10 bird
건달 17-05-20 01:08
 
나라곳곳 멀쩡한 곳이 없구만
 
 
Total 88,9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82104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7202
88938 [경제] 5월 소비자심리지수, 세월호 참사 이전으로 회복 (2) 홍상어 10:24 223
88937 [정치] [종합]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에 "말할 처지 아냐" (5) 호두룩 05-26 1826
88936 [세계] 만화캐릭터 사랑에 빠진펭귄…응원 발길 '봇물' (2) 스쿨즈건0 05-26 1240
88935 [정치] 미국내 ‘韓 사드배치 논란’ 우려 팽배” (6) 스쿨즈건0 05-26 2888
88934 [사회] 편의점 알바생 살해 조선족에 무기징역 선고…"평생 속죄해야 (10) 스쿨즈건0 05-26 2214
88933 [정치] 소녀상 지킴이 8만명 탄원에도 벌금형…"대신 내겠다" 스쿨즈건0 05-26 852
88932 [정치] [단독] '4대강' 겨누고 있는데, 골프 즐기는 이명박 '… (11) 현숙2 05-26 2120
88931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보고서 26일 채택 무산 (2) 아로이로 05-26 1046
88930 [사회] 구미시, 보 개방 앞두고 수 십억 '낙동강' 개발 강행 논… (9) 하하하호 05-26 2316
88929 [정치] 朴, 탄핵 이후 특수활동비로 日 5000만원씩 사용 (2) 하하하호 05-26 994
88928 [정치] 한국당, “총리 후보자 부적격”…보고서 채택 여부 논의 (9) 하하하호 05-26 841
88927 [정치] 김무성 '노룩패스', 美지상파 진출..지미 펄론 "쿨하다" (2) 피씨타임 05-26 2288
88926 [정치] 이언주, 文향해 "물건 하자 심해…파는 분이 해명하셔야" 野반… (23) 아로이로 05-26 1893
88925 [방송/연예] 영화 '노무현입니다' 돌풍..역대 다큐 최고 개봉성적 (2) 아로이로 05-26 816
88924 [사회] 경찰 "집회현장에 경찰·살수차·차벽 무배치 원칙" (6) 아로이로 05-26 640
88923 [정치] [특파원 칼럼] 반일에 대해서 / 조기원 (1) conelius2030 05-26 422
88922 [사회] 中 "한국도 미세먼지 발생에 책임 크다" (3) llllllllll 05-26 966
88921 [정치] 文대통령 "충언 경청하고 싶다"…박근혜 임명 국무위원과 오… (2) 현숙2 05-26 819
88920 [정치] "홍준표, 생활비로 쓴 특수활동비 환수시켜야" (2) 현숙2 05-26 1471
88919 [경제] 박근혜 직무정지중 하루 5000만원씩 사용..어디에 왜 썼나? 호두룩 05-26 625
88918 [IT/과학] 사드는 왜 무용지물인가? (18) 우주소녀 05-26 1221
88917 [세계] 중국 언론, 한국민간 단체 대기오염 中 소송 주목. (1) 스쿨즈건0 05-26 2035
88916 [사회] 日, 10초만에 "모시모시"…한국 10단계 '미로' (4) 스쿨즈건0 05-26 2686
88915 [정치] 국민의당 "靑특수활동비 절감 당연…내년 예산도 삭감해야" (11) llllllllll 05-26 1180
88914 [정치] 文대통령·조코위 통화 "인도네시아는 동반자" 하하하호 05-26 82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