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5-19 09:00
[IT/과학] "새정부 정책과 엇박자 날라" 불법보조금 칼 빼든 방통위
 글쓴이 : 찜갈비A뿔
조회 : 1,437  

가계 통신비 부담완화 정책
빠른 단통법 안정화에 달려
단속·처벌 강화 방안 마련



[서울경제] 방송통신위원회가 휴대전화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칼을 빼 든다. 불법 보조금 살포에 대해 영업정지 기간을 대폭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도 높이는 등 해결책 마련에 착수했다. 불법 보조금 살포로 일부 소비자에게만 혜택이 집중되면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라는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이다.

18일 방통위 관계자는 “불법 보조금이 기승을 부리지 않도록 단속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며 “불법 보조금 근절을 위해 지금까지와는 다른 제재 방안 등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불법 보조금을 살포한 이통사와 영업점에 대해 이전보다 영업정지 기간을 늘리고 과태료와 과징금을 높이는 동시에 추가적인 제재안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방통위가 단통법을 위반한 이통사에 대해 대표이사 형사고발이라는 카드까지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어떤 추가 제재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새 정부 들어서도 불법 보조금은 사라지지 않았다. 최근 서울 신도림 등 일부 지역에서 번호이동과 6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을 조건으로 갤럭시S8 64GB 모델을 20만원 내외로 판매하는 등 50민~60만원 안팎의 불법 보조금이 뿌려졌다.


이에 정부는 불법 보조금을 근절하고 단통법을 안착시켜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선 한시바삐 방통위를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현재 방통위 전체 상임위원 5명 중 2명이 공석인데다 고삼석 방통위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 탓에 시장에 령(令)이 서지 않는 모습이다. 방통위는 이달 초 7일간의 황금연휴 기간 벌어진 보조금 대란 사태에서도 ‘사후약방문’ 격의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현행 불법 보조금 시장은 대다수 소비자에게 돌아갈 혜택을 갹출해 일부 소비자에게 한번에 쥐어 주는 구조로 볼 수 있다”며 “새 정부가 가격 차별 금지 및 단말기 보조금 공시라는 단통법의 기본 틀을 유지하기로 한 만큼 소관부처인 방통위가 더욱 강한 의지를 갖고 이를 단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불법 보조금이 사라지면 가계통신비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단말기 출고가는 이통사와 제조사간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그런데 고객에게 지급할 보조금 외에 일선 영업점에 고객들에게 지급할 보조금 비용까지 출고가에 반영되면서 휴대전화 가격에 거품이 끼였다고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통위가 영업점이 살포하는 불법 보조금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면 이통사와 제조사가 영업점 보조금 대신 소비자들에게 공시지원금을 더 주거나 출고가격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http://v.media.daum.net/v/20170519042548530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찜갈비A뿔 17-05-19 09:03
 
국정교과서  모르쇠하며 밀어부치는 교육부나  단통법고수하는 방통위나    10 bird
건달 17-05-20 01:08
 
나라곳곳 멀쩡한 곳이 없구만
 
 
Total 92,3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824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1579
92334 [세계] '수면제 먹여 성범죄' 日민박집 주인…뒷북 수사 논란 하하하호 01:03 289
92333 [정치] 中전문가들 “중국, 한반도 전쟁 대비해야 한다” (5) 스쿨즈건0 09-25 976
92332 [세계] 日오사카, 美소녀상에 "딴지"…주일美대사에 "틀린 역사 … 스쿨즈건0 09-25 636
92331 [세계] 北, 美 B-1B비행 몰랐다. (1) 스쿨즈건0 09-25 491
92330 [사회] '어떻게 내 아내와···술자리서 성관계한 지인 폭행 살해. (10) 스쿨즈건0 09-25 775
92329 [정치] 국정원, '미디어워치' 적극 지원…기업들에 광고 압박 (5) afterlife 09-25 349
92328 [정치] 국정원 '盧 자살 관련 좌파 제압논리 개발' 문건 확인 (6) afterlife 09-25 391
92327 [사회] 고대 건물 지붕서 중국인 4시간 소동…남학생에 교제 요구(종… (5) llllllllll 09-25 1088
92326 [의료] 서울대병원 기장에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도입…2021년 암치료 (3) 다잇글힘 09-25 347
92325 [정치] 장제원 “노무현 ‘노’자만 꺼내도 벌떼처럼!” (15) 모라카노 09-25 1195
92324 [사회] "軍 댓글 공작,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직접 지시" (10) llllllllll 09-25 1048
92323 [정치] 문화예술인, 이명박·박근혜 前대통령 고소 (1) 오캐럿 09-25 512
92322 [정치] "이념전쟁서 승리".. '홍준표판 댓글부대' 118명 떴다 (10) 아로이로 09-25 1283
92321 [경제] 韓, '먹거리 안보' 빨간불 (7) gaevew 09-25 1325
92320 [사회] 국내 연구진, 숨만 쉬어도 되는 폐암 검사법 개발 (3) gaevew 09-25 804
92319 [정치] 노무현 재단, 정진석 고소장 접수 "고인 욕 보이는 일 반복" (3) 오캐럿 09-25 335
92318 [사회] 전직 기자 포함 탈북자 2명, '댓글' 수사 대상 올라 (1) 아로이로 09-25 483
92317 [사회] "친일 반민족 행위자 44명에 서훈 78건 수여..취소는 5건뿐" (3) 아로이로 09-25 837
92316 [정치] 전두환·이명박·최순실 일가 부정재산 환수 나선다 (10) 5000원 09-25 1343
92315 [정치] 여자친구 가족 ID까지…명의 도용해 '댓글 공작' (1) afterlife 09-25 912
92314 [정치] 이철희, '사이버사 BH협조' 문건 공개…"MB 지시사항" (4) afterlife 09-25 879
92313 [세계] 日 “한반도 유사시 난민 10만명 예상…자위대출동 사살할 것… (20) 스쿨즈건0 09-25 2517
92312 [세계] 일본은 더이상 한국축구를 라이벌로 여기지 않는다. (10) 스쿨즈건0 09-25 1834
92311 [정치] [단독] MB가 ‘댓글공작 사이버사 증원’ 직접 지시했다 (5) 모라카노 09-25 541
92310 [정치] 日언론 노골적 '코리아패싱' 왜곡.. 백악관도 우려 표… (14) 아로이로 09-25 164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