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5-19 13:12
[정치] 文 당선 2주차 "文 대통령 5년 직무 수행 잘할 것" 87%-갤럽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275  

[the300]민주당 지지도 48%..국민의당·자유한국당 8%, 바른정당·정의당 7%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the300]민주당 지지도 48%…국민의당·자유한국당 8%, 바른정당·정의당 7%]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취임 2주차인 문재인 대통령이 앞으로 5년간 직무 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의견이 87%로 조사됐다. 조사에 응한 응답자 절반 정도가 여당을 지지하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1004명에게 문 대통령의 5년간 직무 수행 전망을 물은 결과 응답자 87%가 '잘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잘못할 것이라는 응답은 7%에 불과했고 6%는 응답을 거절하거나 어느 쪽도 아니라고 답했다.

이는 전임 대통령들의 취임 초기 직무 수행 전망 조사보다 높은 수치다. 질문 내용이 같았던 김영삼·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직무 수행 전망 조사에서 '잘할 것'이라던 응답은 각각 85%, 79%, 71%였다.

문 대통령이 임기 5년 동안 잘할 것이라는 생각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야당 지지자들도 대부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98%가 문재인정부의 국정 전망에 대해 낙관했고, 야당인 정의당 지지층 중에도 96%가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대척점에 있던 자유한국당 지지자들도 55%가 '잘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 가운데 문 대통령이 5년간 잘못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32%로 조사됐다.

문재인정부에 대한 낙관적 평가가 높은 가운데 집권여당에 대한 지지도도 48%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대선 직전(지난 7~8일) 조사에 비해 13%포인트 상승해 창당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야당 지지도는 각각 7~8%에 머물렀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지지도는 8%, 바른정당·정의당 지지도는 7%에 불과했다.

특히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지지도는 대선 직전보다 각각 7%포인트, 6%포인트 하락해 창당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첫 인사였던 이낙연 신임 총리 후보에 대해서도 '적합하다'는 의견이 60%에 달했다. '적합하지 않다'는 의견은 5%에 불과했고 35%는 의견을 유보했다. 박근혜정부 시절 지명됐던 4명의 총리에 대해서는 모두 후보 지명 직후 '적합하다'는 의견이 40% 이하로 조사된 바 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http://v.media.daum.net/v/20170519104511853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총명탕 17-05-19 13:37
 
야당들 완전히 쩌리됐네.... 반대만하지말고 국민을 위해서 일하길 빈다.
젤나가나가 17-05-19 13:51
 
다른건 몰라도 자유당 쩌리지지율이 사이다네요..

계속 저렇게만 가면 좋것네요.
마이크로 17-05-19 13:53
 
그래 날개달아줬을때 훨훨날아라.
B형근육맨 17-05-19 15:37
 
자유당 지지자들 13페센트는 아마도 직무수행 못할것이아니라 직무수행 못하면 좋겠다라고 생각하면 될듯
근데 어쩌나 문재인 대통령하는거 봐서는 절대 13프로 생각같이 되지는 않을것 같은데 말이죠
ibluesky 17-05-19 16:56
 
빨갱이당 놈들 일단 죽이고 보자...
 
 
Total 92,28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8143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1506
92282 [정치] 靑 "日언론 왜곡 심각"..백악관 "日언론보도, 3국공조 균열야기 (3) 촌티 09-23 687
92281 [방송/연예] 신동진 MBC 아나운서 "피구 경기에서 배현진 맞혔다가 발령" (14) afterlife 09-23 2323
92280 [사회] 반려견 물려 죽자 망치 들고 나타낸 30대 남성 (12) gaevew 09-23 2194
92279 [정치] 남경필-이재명 청년정책 날선 공방…도지사 선거 예열 (2) 소요객 09-23 673
92278 [정치] 프랑스 "평창올림픽 참가할 것, 불참 고려한 적도 없다"… 공… (7) 허브민트 09-23 1828
92277 [세계] 백악관 관계자 "日언론보도는 3국 공조에 균열 야기..북한이 … (11) 굿잡스 09-23 1881
92276 [정치] 국민의당 "文대통령 해외순방…국제사회 협력에 한계" (3) 허브민트 09-23 624
92275 [정치] 미국 의회, 北 핵·미사일 개발 지원국 원조 금지 추진 (2) 허브민트 09-23 539
92274 [정치] 김무성"진보정권 독주 저지···한국당·바른정당 공조 강화해… (6) 허브민트 09-23 658
92273 [정치] 바른정당 "文대통령, 낭만적으로 北 바라봐…대북압박 강화해… (2) 허브민트 09-23 314
92272 [세계] 백악관 "日 언론의 왜곡 보도, 3국공조 균열야기" (7) 우유니 09-23 1033
92271 [경제] "1천600억 한꺼번에"..정부 제동 비웃듯 재건축 '돈잔치' (2) 정로환 09-23 1319
92270 [세계] 세컨더리 보이콧 직면한 중국, 대북 영향력 실체 벗는다 (2) 캡틴홍 09-23 1093
92269 [정치]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민병주가 어버이연합에 후원 정로환 09-23 603
92268 [세계] 프랑스 스포츠장관 "한반도 안전 확신 안되면, 평창올림픽 불… (4) 스쿨즈건0 09-23 769
92267 [정치] 주한미군 ‘한반도 철수명령’ 가짜뉴스 유포. (7) 스쿨즈건0 09-23 959
92266 [정치] 靑 "일본 언론 악의적 보도 유감"…"전혀 사실 아니다" (12) 하하하호 09-23 1462
92265 [정치] 이재명표 '성남시민순찰대' 또다시 제동 (11) 하하하호 09-22 1364
92264 [정치] '박근혜 재판' 증인들 "조윤선도 블랙리스트 관여했다" (2) 아로이로 09-22 739
92263 [사회] 정청래, 아들 성추행 사건 사과…"아버지 역할 소홀 반성" (2) llllllllll 09-22 721
92262 [정치] 임은정 “괴물 잡겠다고 검사 됐는데 우리가 괴물이더라” (6) 소요객 09-22 1536
92261 [정치] 정진석 "盧 전 대통령, 부부싸움 끝에 목숨끊어"..與 "막말 책… (18) 모라카노 09-22 1274
92260 [정치] 조경태 기재위원장의 이상한 회의진행 (3) gaevew 09-22 894
92259 [정치] 홍준표, '엄마부대' 주옥순을 당 디지털委 부위원장에 … (23) samanto.. 09-22 1813
92258 [정치] 김영우 국방위원장 "北 애송이, 반드시 불로 다스릴 것" (6) 허브민트 09-22 119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