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5-20 08:42
[정치] 한반도 美사드체계 시험장?…"실제 적 미사일 첫 탐지"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1,042  

한반도가 美 사드체계 시험장?…"실제 적 미사일 첫 탐지"

 
발전기로만 가동시 레이더에 문제 생길수도…주한미군 '고민'


경북 성주골프장에 배치되어 지난달 말부터 가동에 들어간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실제 발사된 적 탄도미사일을 탐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주장. 현재 가동 상태인 사드는 지난 14일 북한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를 발사했을 때 이를 탐지했다. 주한미군은 화성-12 탐지 사실을 우리 군에 통보. 군사 전문가들은 20일 미국이 개발한 사드가 실제 적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탐지한 것은 처음이라고 주장. 사드체계는 2005년부터 11차례에 걸친 비행실험을 실시해 8개의 단거리 미사일과 2개의 중거리 미사일을 요격하는 데 성공했다. 이들 비행시험은 대체로 시뮬레이션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11월 2일 태평양의 웨이크 섬 인근에서 이뤄진 다층미사일방어시스템 요격 훈련에서도 사드는 모의 시험으로 진행. 사드는 모의 시험에서 공군 C-17 수송기가 발사한 단·중거리 탄도 미사일 역할을 한 목표물 2발을 격추하는 데 성공. 같은해 미국 국방장관실 소속 미사일 운용시험평가국은 "사드는 실전 배치된 지역에서 이지스 탄도미사일방어(BMD)나 패트리엇 미사일 등과 같은 다른 미사일 방어시스템과 연계해 상호운용되도록 만들어진 복잡한 시스템" "그러나 지금까지의 비행실험에서 사드 운용요원들은 다른 미사일 방어시스템과 연계해 사드를 운용할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때문에 사드체계가 북한이 발사한 신형 IRBM 화성-12를 실제 탐지하면서 한반도가 사드체계의 운용 시험장이 된 것 아니냐는 주장.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yollajolla 17-05-20 09:13
 
도날드야 장난감 다시 가져가자~
겨우리 17-05-20 09:22
 
차세대 개발하려고 중고 재고 떨이중입니다....
물론 정가에 강매....
 
 
Total 93,56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281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4015
93559 [세계] 샌프란시스코시장, '위안부기림비' 승인…日오사카 자… (3) MR100 00:52 417
93558 [정치] 한국당 '세월호 유골 은폐' 지적에 유족 "제발 너희들… (3) 5000원 00:28 493
93557 [경제] 삼성,인도 프리미엄스맛폰시장서 애플,中원플러스에 밀려 3위 (5) 고단수 00:16 508
93556 [세계] 北위기 고조시키는 日…'北이 미사일 공격했다' 가정 … (11) MR100 11-23 913
93555 [사회] [단독] "포항 지진 진앙, 지열발전소 옆 500m" 보고서 (3) 나르Ya놀자 11-23 641
93554 [세계] 日 이번에는 미쓰비시전선 항공기부품 품질데이터 조작 (1) 뢰크 11-23 786
93553 [정치] 일일이 팩스 안보내도 '실손보험' 자동지급..내달 시범… (3) 블루투스 11-23 691
93552 [정치] 김관진 전격 석방 檢 “부하도 실형 받았는데…” 반발 (1) MR100 11-23 671
93551 [정치]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10) 진격 11-23 2345
93550 [세계] “싱가포르 일본군 위안부는 대부분 한국인이었다” (8) MR100 11-23 1928
93549 [정치] 류여해 “청와대에 매단 곶감? 과연 영부인이 했을까” 또 독… (39) 유정s 11-23 3182
93548 [사회] 반성없는 청와대 출입기자단, 해체하는 게 맞다 (13) 아로이로 11-23 2432
93547 [사회] 미수습자 장례식 전날 찾고도… 김현태 “유골 수습 알리지 … (8) 카라신 11-23 919
93546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73.1%..지진 대처 효과로 4주째 상승세 (15) 아로이로 11-23 1309
93545 [세계] '대만 지진', 규모 5.5 지진 발생..2시간 동안 여진 10차… 호두룩 11-23 983
93544 [세계] 샌프란시스코 시장, 日반발 속 '위안부 기림비' 승인 (3) MR100 11-23 1465
93543 [세계] 삼성·LG 수출 세탁기에 미국 ‘관세 50%’ 물린다 (10) MR100 11-23 2109
93542 [정치] 한눈에 보는 MB정부 '막장' 정치개입 인물관계도 솟대 11-22 1374
93541 [정치] '김관진 석방' 주진우 기자 "정윤회 형님 감옥가셔야죠… (2) 솟대 11-22 1709
93540 [정치] '댓글공작' 김관진 구속 11일만에 석방..'MB수사'… (5) 솟대 11-22 883
93539 [정치] 검찰 "朴, 특활비 40억 사적 유용"…직접조사 가능할까 (2) MR100 11-22 684
93538 [경제] 애플, 아이폰X 덕에 스마트폰 영업이익 ‘독식체제’ 굳어져 (6) 고단수 11-22 817
93537 [기타] 인제 대암산 멸종 위기 포유류 15종 서식 (1) 햄돌 11-22 1596
93536 [세계] 아베 "美 SF시 위안부기림비 극히 유감…거부권 요청" (21) MR100 11-22 2912
93535 [사회] 제가 적폐인가요..귀순 병사 살려낸 이국종 교수 격정토로 (26) 스포메니아 11-22 232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