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7-17 08:37
[정치] 홍준표 “뱁새가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 간다”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1,302  

홍준표 “뱁새가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 간다”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13일)를 계기로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면서 모처럼 국회에 ‘해빙 무드’가 조성. 하지만 이번 주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및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 인사 청문 등 굵직한 현안들이 예정돼 있어 협치가 다시 한번 시험대에 오를 전망. 진정한 협치의 시험대는 19일로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오찬 회동.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주요 20개국(G20) 순방 결과를 설명하고 각 당의 입장을 허심탄회하게 들으며 국회와의 ‘협치’를 다시 시작하는 자리로 삼을 계획. 그러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사실상 불참 의사를 밝혀 ‘반쪽 회동’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홍 대표는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찬 회동 제안에) 확답을 하지 않은 것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때문” “한·미 FTA를 통과시킨 저로서는 난감할 수밖에 없다” 홍 대표는 또 “뱁새가 아무리 재잘거려도 황새는 제 갈 길을 간다” “저들이(청와대) 본부중대, 1, 2, 3중대를 데리고 국민 상대로 아무리 정치쇼를 벌여도 우리는 우리 갈 길을 간다” ‘한국당은 들러리를 서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분명하게 전달하겠다는 의도. 한편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17일 정부조직법 개정안 심사에 착수. 여야는 18일 국회 본회의 통과를 목표로 삼고 있지만 물관리 일원화 등을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당은 물관리 기능을 환경부로 일원화하는 데 대해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재점검하려는 의도”라며 반대. 바른정당도 물관리 일원화에 대해 면밀히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 국민의당은 해양경찰청을 국민안전처에서 분리해 해양수산부 산하 기관으로 편입하는 것에 반대.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인사를 검증하는 ‘최종 인사청문회’ 정국에서도 여야 간 공방이 예상. 국회는 17일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18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19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및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 아직까지 야권이 특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이라고 못박지 않은 만큼 앞선 청문회보다 무난하게 진행될 가능성. 추경 처리는 야당이 공무원 증원에 소요되는 예산을 깎겠다고 벼르고 있어 진통이 예상.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부당거래 17-07-17 08:54
 
황천길로 가세요
Requescat 17-07-17 08:55
 
망상은 자유라지만 본인들이 뱁새인걸 전혀 모르네. 이건 뭐 답도 없네.
     
새연이 17-07-17 08:59
 
저기 뱁새도 아까운데요
뱁새가 얼마나 귀여운데요 그냥 구라홍은 단세포 아메바 같은 정치인이죵~
참치 17-07-17 09:20
 
ㅎㅎㅎ 뱁새같은 놈..
귀환자 17-07-17 09:28
 
이인간 도대체 언제 입수하려고 하는거야?
지가 지입으로 공수표 남발로 입수하겠다고 해놓고서는 입수를 안해.....
집의 목욕탕에서 하는것을 입수라고 생각하려나?
천장무류 17-07-17 09:44
 
황새로 착각한 뻐꾸기
식쿤 17-07-17 10:42
 
저거 새이긴 함? 그냥 날벌레 같은데.
포미 17-07-17 12:16
 
뱁새가 찢어진 가랑이로 피 질질 흘리며 걸어가는 느낌?

그러면서 혼잣말 "나는 황새다 나는 황새다......"
고프다 17-07-17 19:33
 
그래서 니가 재잘거려도 문통은 제갈길만 가잖아..
Flytothe문 17-07-18 06:41
 
그니까.. 자위국당 니들이 지랄해도~
 
 
Total 98,78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873
98789 [정치] '위안부 합의무효 시위' 소녀상 지킴이 김샘 유죄 확정 (2) MR100 01:35 380
98788 [정치] 전여옥 “남북정상회담 만찬 메뉴에 긴 한숨…벌써 잔칫상 차… (19) 유정s 00:03 1299
98787 [사회] 청소년 가짜 신분증에 상인들 ‘분통’ (2) 모라카노 04-25 1041
98786 [정치] 김시곤 "이정현, KBS에 '윤창중 성추문' 보도 자제 부탁" (4) 모라카노 04-25 631
98785 [사회] TV조선 압수수색 시도 경찰, 기자들과 대치하다 철수(2보) (17) 모라카노 04-25 833
98784 [정치] 검찰 "드루킹 계좌 8억, '다단계 판매+강연료'가 전부" (7) 아로이로 04-25 764
98783 [정치] 홍준표 "미국에선 응답률 30% 미만 여론조사는 폐기"? (9) llllllllll 04-25 826
98782 [사회] 한국 언론자유지수작년보다 20계단 상승 (9) 인히스플 04-25 1005
98781 [정치] 배현진 수상 논란 관련 국민 청원 등장 "MBC 입사 취소해야" (2) 간지러워 04-25 908
98780 [IT/과학] “슈퍼지구 사는 외계인, 지구인보다 우주 진출 어렵다” : 네… (7) 천연계 04-25 1644
98779 [사회] 뺨 때리고 무릎 꿇리고… ‘이명희 동영상’ 버금가는 울산 … (7) 유정s 04-25 1453
98778 [사회] "TV조선-한국당, 태블릿PC건 특별한 관계? 취재해 볼 대목" (2) 차가버섯 04-25 975
98777 [사회] “신안 섬에서 5세 딸이 ‘마트 삼촌’에게…” 엄마의 절절… (6) 캡틴홍 04-25 1398
98776 [세계] 아베 또 스캔들…문부상, 관용차로 '카바레 요가업소' (2) 아마르칸 04-25 1130
98775 [세계] [정상회담 D-2] '종전선언' 주목하는 6·25 참전 노병 <… 아마르칸 04-25 572
98774 [IT/과학] LGD, 중국 물량공세에 적자전환…"LCD라인 OLED 전환 검토"(종합) (3) 아마르칸 04-25 1107
98773 [사회] TV조선 ‘사과문’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남는 의문들 모라카노 04-25 1077
98772 [세계] 日언론 "中, 북미정상회담 전 시진핑 방북 타진…北 거절" (4) 아마르칸 04-25 863
98771 [사회] 잠수장비 입고 바닷속 해삼 싹쓸이…불법 조업 선장 구속 아마르칸 04-25 455
98770 [사회] ‘DJ 민어’ ‘노무현 쌀’ 작명하고 편향적이라는 조선일보 (1) 모라카노 04-25 749
98769 [사회] 이부진 이혼소송 담당판사,장충기에 수차례'부적절 문자&#… 모라카노 04-25 385
98768 [사회] TV조선 기자 절도 다음날 김성태 “태블릿PC” 발언 재주목 모라카노 04-25 462
98767 [사회] 원세훈 국정원, 문성근·명진스님 등 개인 PC 해킹해 감시 모라카노 04-25 186
98766 [사회] 이국종의 돌직구 “이럴거면 국회에 왜 불렀나” 스포메니아 04-25 679
98765 [사회] 日 "독도 디저트 남북만찬서 빼라"…남의 잔치 '감놔라 배… (5) 유정s 04-25 90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