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7-17 12:16
[사회] 서울시,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 정규직 전환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954  

서울교통공사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 소속
정부보다 1년 이른 2019년까지 생활임금 1만원대 인상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등 11개 투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2천442명 전원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공비정규직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5월31일 오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처우 및 차별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5.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산하 기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기간제·계약직 노동자 1천8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추진한다.

서울시 산하 기관 등에 적용되는 기본임금인 '서울형 생활임금'은 2019년까지 1만원대로 올려 정부 계획(2020년)보다 '1만원 시대'를 빨리 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계획'을 발표했다.

무기계약직이란 고용 안정성은 있지만 임금 체계, 승진, 각종 복리후생 등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에 가까운 직군이다. 사실상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연봉에 차이가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1천147명), 서울시설공단(450명)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이다.

서울시는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숨진 김군 사고 이후 승강장 안전문 보수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다 정규직화 범위를 넓히게 됐다.

정원 외 인력으로 남아있는 기간제 근로자 1천87명은 정규직화가 가능한지 판단해보고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한다.

정규직 전환에 따른 처우는 각 기관이 노사합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비정규직 채용 사전심사제'를 도입해 육아휴직 대체자 등 단기적으로 필요한 인력만 비정규직으로 채용하고 나머지는 모두 정규직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박원순 시장은 "같은 일을 하면서도 각종 차별을 받아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통해 고용구조를 바로잡겠다"며 "중앙정부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주요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전국적 확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상공회의소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박원순 서울시장 초청 제61차 서울경제위원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사말하고 있다. 2017.7.13 [서울상공회의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형 생활임금은 내년 9천원대, 2019년엔 1만원대로 올린다.

문재인 정부 목표치인 '2020년 최저임금 1만원'보다 1만원 시대를 1년 먼저 연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등 11개 투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2천442명 전원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kane@yna.co.kr

생활임금은 근로자(3인 가구 기준)가 주 40시간 일해도 실제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주거비·교육비·교통비·문화비 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물가 등 서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다.

올해 생활임금은 8천197원으로 최저임금(6천470원)보다 1천727원(27%) 많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투자출연기관 근로자, 기간제·민간위탁 근로자에게 단계적으로 생활임금을 적용해왔다. 올해는 1만5천명이 적용받는다.

근로자가 100인 이상 고용된 16개 투자출연기관에는 올해 안에 '근로자 이사제'를 도입한다. 근로자 대표가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경영 참여제도다.

'노동조사관'을 신설해 노동권 침해 신고가 들어왔을 때 서울시가 자체조사를 나가기로 했다. 중앙정부가 운영하는 근로감독관이 있지만, 감독관 수에 비해 사업장이 너무 많아 소규모 사업장은 외면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노동조사관의 조사 결과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면 중앙정부에 넘기는 방식으로 지방고용노동청의 근로감독기능을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계자들이 지난해 10월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생활임금 선포 제막을 하고 있다. 2016.10.5 saba@yna.co.kr

내년부터는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을 투자출연기관들에 전면 도입한다.

서울시는 초과근무를 줄이고 연차를 활성화해 노동시간을 주 40시간, 연 1천800시간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자리 7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노동시간 단축은 올해 서울신용보증재단(사무직 종사자 근로시간 단축)과 서울의료원(간호사 교대시간 단축)이 시범 운영하고 있다.

감정노동자 보호도 강화한다.

공공부문에선 감정노동자 보호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서울시 산하 2개 기관을 시범 선정해 실태점검과 컨설팅을 한다.

현재 서울시 노동권익센터 내에 있는 감정노동권리보호센터는 내년 중 독립센터로 격상한다.

chopark@yna.co.kr

http://v.media.daum.net/v/20170717113105036?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환자 17-07-17 12:59
 
헐.....박원순시장님....쎄게 나가시네?
꽃보다소 17-07-17 14:01
 
힘든일 하다 죽는 젊은 청년들이 없었으면 합니다.
박원순시장님이 잘하는 것 같은데 일 터지면 크게 터지더라고요.
하누인 17-07-17 19:28
 
비정상의 정상화네요.. 비정규직이 오히려 임금등 더 많은 혜택을 받아야 정상인거죠. 단기직인데.
겨우리 17-07-17 20:42
 
가장 큰 업적이 될 듯....
김반장 17-07-18 14:59
 
박시장일까? 이시장일까? 고민되네..ㅋ
 
 
Total 90,67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0787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69313
90674 [정치] "귀신섬, 감옥섬이었다" '군함도' 시사회서 생존자 증… 하하하호 23:47 43
90673 [정치] 드러난 민낯 이명박.국정원장 정치개입·언론통제.. (6) 이슬야로 22:33 644
90672 [정치] 中 전투기, 미군기에 90m 거리 '위협 비행 (3) 이슬야로 21:28 996
90671 [사회] 문무일의 첫 지시는 '우병우 사단' 걷어내기 아로이로 21:06 585
90670 [정치] "우병우, 삼성 문건 지시했고 승인했다" (2) 하하하호 20:01 740
90669 [정치] [단독] 한국당, '담뱃값 2000원 인하' 법안 마련…"곧 발… (18) gaevew 19:43 1178
90668 [사회] 손혜원·송영길, 위안부 할머니 빈소서 '엄지 척' 기념… (17) llllllllll 18:11 998
90667 [정치] 靑, MB정부 문건도 발견.."제2롯데 인·허가 등 포함" (2) 아로이로 17:43 793
90666 [세계] 日 무더위속 열사병 6천300여명 병원 이송…6명 사망 하하하호 15:18 1550
90665 [사회] 강남 4억짜리 말춤 동상의 진짜속뜻은? (14) 아로이로 13:23 1766
90664 [정치] 원세훈 “對국민 심리전 중요”… 사실상 선거개입 요구 (5) 하하하호 13:19 689
90663 [스포츠] 김종 "민정수석실에서 스포츠 관련 지시…당혹스러웠다" 모라카노 12:40 673
90662 [정치] 이언주 "사장이 살아야 나도 살아…최저임금 인상 재검토" (6) afterlife 12:26 1185
90661 [경제] 걸레가 된 석유공사, 어찌해야 하나? (1) 우주소녀 12:25 1037
90660 [정치] 이언주 '알바비 떼여도 참는게 공동체 의식' (11) 아로이로 12:17 986
90659 [정치] 압도적 증세 찬성 여론, 고민 빠진 보수야당 (15) 우주소녀 10:52 1456
90658 [정치] 홍준표 공약 '물관리 일원화' 왜 지금 반대? (2) 우주소녀 10:45 588
90657 [정치] 바른정당 "정부여당 증세논란, 국민을 기만하는 행태" (2) afterlife 10:35 409
90656 [정치] [단독]"年급여 2,000만원 초과 근로자, 세액공제 후에도 최소 12… (6) afterlife 10:35 851
90655 [사회] 경찰, 박근혜5촌살인사건 단서 알고도 뭉갰다. (2) 우주소녀 08:22 1388
90654 [사회] '커피왕' 망고식스 강훈 대표 자택서 숨진 채 발견 (3) gaevew 08:12 1157
90653 [경제] “최저임금 너무 올라”… 한국 떠나는 기업들 (17) 모라카노 07:52 1890
90652 [사회] 원세훈 "보도매체 없애는 게 여러분 할 공작" (7) 우주소녀 03:49 1046
90651 [기타] 한국군 피아식별도 못하는 장님상태 (8) 우주소녀 03:13 1570
90650 [정치] 위안부 피해 생존자 37명 (2) 하하하호 07-24 3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