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7-17 12:16
[사회] 서울시,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 정규직 전환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046  

서울교통공사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 소속
정부보다 1년 이른 2019년까지 생활임금 1만원대 인상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등 11개 투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2천442명 전원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공공비정규직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5월31일 오후 서울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공공부문 무기계약직 처우 및 차별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5.3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산하 기관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 2천442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기간제·계약직 노동자 1천8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추진한다.

서울시 산하 기관 등에 적용되는 기본임금인 '서울형 생활임금'은 2019년까지 1만원대로 올려 정부 계획(2020년)보다 '1만원 시대'를 빨리 연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이런 내용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 계획'을 발표했다.

무기계약직이란 고용 안정성은 있지만 임금 체계, 승진, 각종 복리후생 등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에 가까운 직군이다. 사실상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면서도 연봉에 차이가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1천147명), 서울시설공단(450명)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11곳에서 일하는 무기계약직이다.

서울시는 구의역 스크린도어를 고치다 숨진 김군 사고 이후 승강장 안전문 보수원들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다 정규직화 범위를 넓히게 됐다.

정원 외 인력으로 남아있는 기간제 근로자 1천87명은 정규직화가 가능한지 판단해보고 단계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한다.

정규직 전환에 따른 처우는 각 기관이 노사합의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비정규직 채용 사전심사제'를 도입해 육아휴직 대체자 등 단기적으로 필요한 인력만 비정규직으로 채용하고 나머지는 모두 정규직 채용한다는 방침이다.

박원순 시장은 "같은 일을 하면서도 각종 차별을 받아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통해 고용구조를 바로잡겠다"며 "중앙정부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주요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전국적 확산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상공회의소가 지난 1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박원순 서울시장 초청 제61차 서울경제위원회'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사말하고 있다. 2017.7.13 [서울상공회의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형 생활임금은 내년 9천원대, 2019년엔 1만원대로 올린다.

문재인 정부 목표치인 '2020년 최저임금 1만원'보다 1만원 시대를 1년 먼저 연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노동존중특별시 2단계발전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등 11개 투자·출연기관에 근무하는 2천442명 전원을 올해 안에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kane@yna.co.kr

생활임금은 근로자(3인 가구 기준)가 주 40시간 일해도 실제 생활에 필요한 최소한의 주거비·교육비·교통비·문화비 등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물가 등 서울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다.

올해 생활임금은 8천197원으로 최저임금(6천470원)보다 1천727원(27%) 많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투자출연기관 근로자, 기간제·민간위탁 근로자에게 단계적으로 생활임금을 적용해왔다. 올해는 1만5천명이 적용받는다.

근로자가 100인 이상 고용된 16개 투자출연기관에는 올해 안에 '근로자 이사제'를 도입한다. 근로자 대표가 이사회에 참여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경영 참여제도다.

'노동조사관'을 신설해 노동권 침해 신고가 들어왔을 때 서울시가 자체조사를 나가기로 했다. 중앙정부가 운영하는 근로감독관이 있지만, 감독관 수에 비해 사업장이 너무 많아 소규모 사업장은 외면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노동조사관의 조사 결과 추가 조치가 필요하다면 중앙정부에 넘기는 방식으로 지방고용노동청의 근로감독기능을 보완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과 관계자들이 지난해 10월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생활임금 선포 제막을 하고 있다. 2016.10.5 saba@yna.co.kr

내년부터는 '서울형 노동시간 단축모델'을 투자출연기관들에 전면 도입한다.

서울시는 초과근무를 줄이고 연차를 활성화해 노동시간을 주 40시간, 연 1천800시간으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자리 7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노동시간 단축은 올해 서울신용보증재단(사무직 종사자 근로시간 단축)과 서울의료원(간호사 교대시간 단축)이 시범 운영하고 있다.

감정노동자 보호도 강화한다.

공공부문에선 감정노동자 보호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고 서울시 산하 2개 기관을 시범 선정해 실태점검과 컨설팅을 한다.

현재 서울시 노동권익센터 내에 있는 감정노동권리보호센터는 내년 중 독립센터로 격상한다.

chopark@yna.co.kr

http://v.media.daum.net/v/20170717113105036?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환자 17-07-17 12:59
 
헐.....박원순시장님....쎄게 나가시네?
꽃보다소 17-07-17 14:01
 
힘든일 하다 죽는 젊은 청년들이 없었으면 합니다.
박원순시장님이 잘하는 것 같은데 일 터지면 크게 터지더라고요.
하누인 17-07-17 19:28
 
비정상의 정상화네요.. 비정규직이 오히려 임금등 더 많은 혜택을 받아야 정상인거죠. 단기직인데.
겨우리 17-07-17 20:42
 
가장 큰 업적이 될 듯....
김반장 17-07-18 14:59
 
박시장일까? 이시장일까? 고민되네..ㅋ
 
 
Total 93,5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2821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4026
93561 [정치] '세월호 유골 은폐' 비판했다가 맹폭 당하고 있는 한국… (4) 호두룩 06:49 423
93560 [정치] [단독] "박 전 대통령, 돈 끊기자 국정원장에 직접 요청" 스포메니아 06:12 328
93559 [정치] [단독] "朴, 세월호 참사 뒤 성형만 5번"…靑 내 시술 공간도 (2) 스포메니아 05:55 266
93558 [세계] 샌프란시스코시장, '위안부기림비' 승인…日오사카 자… (4) MR100 00:52 758
93557 [정치] 한국당 '세월호 유골 은폐' 지적에 유족 "제발 너희들… (4) 5000원 00:28 848
93556 [경제] 삼성,인도 프리미엄스맛폰시장서 애플,中원플러스에 밀려 3위 (6) 고단수 00:16 723
93555 [세계] 北위기 고조시키는 日…'北이 미사일 공격했다' 가정 … (13) MR100 11-23 1077
93554 [사회] [단독] "포항 지진 진앙, 지열발전소 옆 500m" 보고서 (5) 나르Ya놀자 11-23 767
93553 [세계] 日 이번에는 미쓰비시전선 항공기부품 품질데이터 조작 (1) 뢰크 11-23 875
93552 [정치] 일일이 팩스 안보내도 '실손보험' 자동지급..내달 시범… (3) 블루투스 11-23 727
93551 [정치] 김관진 전격 석방 檢 “부하도 실형 받았는데…” 반발 (1) MR100 11-23 711
93550 [정치] "北, 귀순사건 후 JSA 경비병력 모두 교체…지휘관 줄줄이 문책 (10) 진격 11-23 2408
93549 [세계] “싱가포르 일본군 위안부는 대부분 한국인이었다” (8) MR100 11-23 2001
93548 [정치] 류여해 “청와대에 매단 곶감? 과연 영부인이 했을까” 또 독… (40) 유정s 11-23 3250
93547 [사회] 반성없는 청와대 출입기자단, 해체하는 게 맞다 (14) 아로이로 11-23 2492
93546 [사회] 미수습자 장례식 전날 찾고도… 김현태 “유골 수습 알리지 … (8) 카라신 11-23 938
93545 [정치] 文대통령 지지율 73.1%..지진 대처 효과로 4주째 상승세 (15) 아로이로 11-23 1336
93544 [세계] '대만 지진', 규모 5.5 지진 발생..2시간 동안 여진 10차… 호두룩 11-23 998
93543 [세계] 샌프란시스코 시장, 日반발 속 '위안부 기림비' 승인 (3) MR100 11-23 1478
93542 [세계] 삼성·LG 수출 세탁기에 미국 ‘관세 50%’ 물린다 (10) MR100 11-23 2130
93541 [정치] 한눈에 보는 MB정부 '막장' 정치개입 인물관계도 솟대 11-22 1387
93540 [정치] '김관진 석방' 주진우 기자 "정윤회 형님 감옥가셔야죠… (2) 솟대 11-22 1721
93539 [정치] '댓글공작' 김관진 구속 11일만에 석방..'MB수사'… (5) 솟대 11-22 889
93538 [정치] 검찰 "朴, 특활비 40억 사적 유용"…직접조사 가능할까 (2) MR100 11-22 692
93537 [경제] 애플, 아이폰X 덕에 스마트폰 영업이익 ‘독식체제’ 굳어져 (6) 고단수 11-22 83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