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00:02
[의료] 한국만 늘어나는 AIDS, 특히 20대 남성이..
 글쓴이 : 뢰크
조회 : 2,926  

[전 세계 11% 줄 때, 한국 43% 증가]
작년 신규 감염인 1199명.. 남성이 여성의 12배 달해
남성 감염인 3명 중 1명이 20대
의료계 "위험한 性접촉 많고 검사기회 늘어 감염자 드러난 것"


세계적으로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새로 감염되는 사례가 줄고 있지만, 국내에선 HIV 감염인과 AIDS(에이즈) 환자 수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 HIV는 AIDS를 일으키는 원인 바이러스로, HIV 감염인 중 면역체계가 손상·저하돼 질병에 걸린 사람을 AIDS 환자라 부른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2016년 HIV/ AIDS 신고 현황'을 발표하고 "지난해 신규 HIV·AIDS 감염인은 1199명으로 집계돼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새롭게 감염된 사람은 남성(1105명)이 여성(94명)의 11.8배 수준으로 많고, 국내 남성 감염인 셋 중 한 명(35.1%)이 20대라는 특징을 보였다.

◇"안전하지 않은 성 접촉에…"

유엔 에이즈합동계획(UNAIDS) 통계에 따르면 전 세계 HIV·AIDS 신규 감염인(성인 기준)은 2016년 170만명으로 2010년(190만명)보다 11% 줄었다. 해외 선진국 중에도 감소세로 돌아선 나라가 많다. 각국 감염 연보 등을 보면 2011~2015년 사이 일본(1529→1434명), 미국(4만4805→4만40명)에선 신규 감염자가 줄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 세계적으로 아프리카 지역은 국제기구의 치료제 보급 등으로 신규 감염인이 현저하게 줄고 있고, 미국·일본·호주 등에서도 감소세"라고 설명했다.

반면 한국은 거꾸로 신규 감염인이 증가 추세다. 'HIV/AIDS 신고 현황 연보'에 따르면 신규 감염인은 2010년 837명에서 2016년 1199명으로 43% 증가했다. 1985년 신고된 신규 감염인은 두 명이었는데 2000년엔 244명이 됐고, 2013년(1114명)부터 해마다 1000명 넘게 나온다. 생존한 누적 감염인도 2015년 1만명을 넘어서, 이번에 나온 2016년 통계치로는 1만1439명에 이른다.



◇20대 남성, 왜 많나?


새 감염자 중 남성이 여성의 약 12배이고, 남성 감염인의 35%가 20대인 이유에 대해 의료계는 "젊은 남성의 성 접촉 빈도가 높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여기에다 ▲'위험한' 성 접촉이 많고 ▲HIV 감염 검사 기회가 늘어 '수면 위'로 드러난 감염자가 늘어난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동성 간 성교로 감염 확률이 높아지고, 일부 동성애자 사이 다양한 파트너를 상대하는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준용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20대 남성 감염인이 는다는 것은 현재 국내 동성애자 사이에서 HIV 바이러스가 크게 유행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라며 "젊은 감염자들은 이미 감염 여부를 스스로 체크한 뒤 병원을 찾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동성애자가 곧 AIDS 확산의 주범'이란 데 대해선 논란이 있다. 이번 보건당국 통계에서도 신규 남성 감염인 중 '이성 성 접촉'(355명)이 원인인 경우가 '동성 성 접촉'(325명)보다 많았다.


보건 당국은 HIV 감염 예방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HIV에 감염되면 아직 완치는 어렵지만 조기에 발견할수록 발병을 늦추고 치료 효과도 좋아지기 때문이다. 전국 보건소에선 이미 1989년부터 HIV 감염 무료 익명 검사가 시행 중이고, 병·의원에선 유료로 익명 검사가 가능하다. 한국에이즈퇴치연맹 등 민간단체에선 에이즈 관련 상담도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미국에서 개발된 '트루바다'라는 HIV 치료제는 성 접촉 전에 예방약으로 쓰이기도 한다"면서 "우리도 이 같은 예방약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http://v.media.daum.net/v/2017081203061585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전쟁망치 17-08-13 00:24
 
남성이 여성의 약 12배 라는건 동성섹스라고 밖에 결론을 못내리겠네
취향탓은 안하겠지만은  콘돔을 끼고 해라 남자끼리라도
     
이느무스키 17-08-13 00:35
 
그런것도 있지만 아마 불법 성매매 업소나 그런곳에서 옮겨올 가능성이 젤 많지 않을까 싶네요
에이즈 걸린 여자 1명에 남자 수십명이면 가능하겠죠 그걸 또 다른 여성한테 퍼트리고
          
전쟁망치 17-08-13 01:09
 
만약 성매매 업소의 여성에 의해서 전파된 거라면 더 심각 합니다.
성매매 불법을 인해서 제대로된 보건 진료도 못하고 그냥 마구 돌아 다녀서 그런건가
분명 시설 좋은 곳은 스스로 관리 하는 곳도 있을 건데.

방석집 같은곳이 확률이 클거 같군요
               
팬더롤링어… 17-08-13 02:00
 
업소들은 저런 소문 나면 문닫아야 됩니다,,관라 할만큼은 하죠,,,문제는 조건만남,,개인이 하기 때문에 자신이 에이즈 걸린지도 모르고 그냥 막 퍼트리고 다니죠,,그렇다고 그거 관리해줄 사람도 없죠
archwave 17-08-13 00:55
 
이성 성 접촉이 원인인 것과 동성 성 접촉이 원인인 것이 거의 비슷할 정도.

그런데도 불구하고 [ '동성애자가 곧 AIDS 확산의 주범'이란 데 대해선 논란이 있다 ] --- 이걸 말이라고 하나..

동성애자 인구 비율이 얼마인데..
전쟁망치 17-08-13 01:11
 
뭐니뭐니 해도 가장 큰 원인은 스스로 성관계후 검사 받으러 안간다는거...
그런곳에 가더라도 스스로 점검차 주기적으로 보건소에 성병 검사 하러 가면
예방은 될건데.

설마 성병 걸린게 억울해서 다른사람들도 성병 걸리게 만들려고 할까?
사무치도록 17-08-13 01:34
 
발췌글로만 보면 우리나라 에이즈 감염 확산의 주범은 동성애자로군요...
약 2프로정도로 추정되는 동성애자 감염율이 신규 감염율에 50프로에 근접한다라 또 이들 중 양성애자 비율도 무시 할 수 없으니...
다정한검객 17-08-13 01:35
 
동남아 여행가서 성매매하고 에이즈걸려오는 사람 봤어요
극히 위험한데도 도대체 위기의식들이 없더라구요
태국, 필리핀, 베트남 이런데 에이즈걸린 여성들 많습니다. 
여행갔으면 여행으로 끝내지  인생까지 끝내고 오는건...
불타는숨결 17-08-13 01:53
 
1. 해외에서 감연된다.
2. 초기 증상이 없거나 경미하기때문에 걸린줄 모르고 귀국한다.
3. 국내에서 재감염 시킨다.
4. 2번부터 반복
Goguma04 17-08-13 04:53
 
게이 쥰나 많나보네ㄷㄷ
퀄리티 17-08-13 07:04
 
동성관계보다 이성관계가 많은데 남자환자가 12배란것은
여자 한명이 남자 12명이상 감염시켰다는 말 아님?
영웅문 17-08-13 08:19
 
호빠가 많다
뽕쥬맨 17-08-13 08:32
 
태국섹스관광 때문에 그럼~
국내에는 윤락촌이 없고 그렇기 때문에 보건 관리가 취약함~~
착한남자 17-08-13 10:13
 
ㅡ,.ㅡ
로즈민트 17-08-13 12:18
 
자업자득임....

의료시술이나 배우자한테 옮은 억울한사람들 빼고.....

솔직히 저런식으로 댓가를 치루는게 당연하다고 생각됨.
참치 17-08-13 13:04
 
업소들이 음성적으로 변한 결과..
진로 17-08-13 14:54
 
게이들이 많을거에요.트위터나 텀블러만 봐도 상대 찾는 게이들 드글드글함
카페라테 17-08-13 16:02
 
20대 남성이 특히 많이 증가한게 특이하군요.
G평선 17-08-13 17:53
 
인터넷공간에서 사람들이 그냥 지나가는 재미로 게이드립을 아무렇지않게 쉽게 우스갯소리로 해대니까,

게이 호모 동성연애가 별거 아니고, 취향의 차이라며 취향존중...

혹시, 이래서... ?
Sulpen 17-08-13 19:42
 
사실 에이즈만 저런게 아니라 결핵이라거나 성병 전염에 대한 대응도 부족했고,
각종 국제적인 전염병에 대한 대응, 사육동물 전염병에 대한 대응도 다 부족했습니다.
물론 일부는 기술의 발전으로 미발견된 대상자를 발견한 부분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과거 몇년간 이런 부분에 대한 정부 대응은 아쉽긴 합니다.
 
 
Total 93,93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265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027
93938 [사회] 한의사협회 "의협 궐기대회, 극단적 이기주의" 비판 아로이로 21:16 5
93937 [정치] 정부 "日에 야스쿠니사건 韓수감자 폭행 등 주장 진상조사 요… 5000원 20:38 402
93936 [세계] 러시아 올림픽위원회, 평창 올림픽 개인 자격 출전 허용키로 MR100 19:16 595
93935 [사회] 청테이프로 묶고 쇠파이프로…‘무서운 10대’, 이쯤되면 조… (4) llllllllll 18:29 737
93934 [정치] 제주 해군기지 '구상금' 일단락…500억대 추가 손실비… (1) 아마르칸 18:13 391
93933 [세계] 美 앨라배마 전투, 트럼프 몰락의 서곡 되나 아마르칸 18:10 627
93932 [세계] 한·중 사드 갈등 닮아가는 일·러 ‘지상형 이지스’ 배치 갈… 아마르칸 18:07 583
93931 [사회] "공중 화장실 3번째 칸 변기 뒤" 기막힌 신종 마약거래 아마르칸 18:03 289
93930 [정치] 김기춘 측 "블랙리스트, 쪼잔한 건 맞지만 위법한 건 아냐" (7) MR100 17:20 537
93929 [정치] 조원진 "문재인씨, 잘해야 대통령이라 부르지" (23) llllllllll 15:43 1240
93928 [세계] ‘야스쿠니 훼손’ 수감자 인권침해 논란 “독방 가두고 20㎝ … (8) 뢰크 15:41 1054
93927 [정치] 출장 중 사망한 박물관장 ‘박 전 대통령 재판’ 증인이었다 (11) Nightride 13:52 1495
93926 [세계] 필리핀, 첫 위안부 동상 건립..日 반발 (8) MR100 12:25 1952
93925 [사회] MBC, 신동호 후임에 강재형 아나운서국장 발령 MR100 11:46 903
93924 [세계] 사드·사드·사드…문대통령 방중 앞두고 中 연일 사드 거론 (16) 캡틴홍 10:57 1108
93923 [경제] [단독] 정부, 비트코인 거래 원칙적 금지..조건부 허용 추진 (12) nuri 08:26 1562
93922 [정치] "박주원이 준 자료에 정동영·유시민 등 첩보 20여건" (3) 아로이로 07:48 956
93921 [사회] MBC '뉴스데스크' 새 앵커, 박성호·손정은 낙점 (1) MR100 01:51 1364
93920 [기타] 고대영 해임 초읽기?…방통위 'KBS 비리이사' 해임논의 … (4) 오캐럿 12-11 1431
93919 [정치] [단독] "최경환, 국정원에 청와대 상납금 늘려달라 요구" (6) llllllllll 12-11 978
93918 [정치] 문재인 케어반대' 의협 최대집투쟁위원장 극우단체 대표… (18) 홍상어 12-11 1520
93917 [세계] 아시아 최고목탑, 쓰촨지진탓 파손 복구후 이번엔 불…전체 … (7) 아마르칸 12-11 917
93916 [세계] 사우디, 여성운전 이어 영화관도 허용…내년 3월부터 (7) 아마르칸 12-11 522
93915 [정치] 한중관계 '사드 파고' 여전…봉인했지만 완전 정상화… (4) 아마르칸 12-11 309
93914 [사회] [단독] "술 마시고 집까지 따라가도 성관계 동의 아냐"…항소… (1) 아마르칸 12-11 97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