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07:44
[세계] '왕따 한국'이 보였다.북중러 접경지역 직접 가보니...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2,182  

북중러 접경지역 직접 가보니... '왕따 한국'이 보였다

 
중국 길림성 동부에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 이곳은 중국에서 가장 '한국적'인 지역이다. 총 6시 2현으로 이뤄져 있는데, 연길시와 도문시, 훈춘시가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에는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 길림성 정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연변에 들어선 한국 기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증가. 누적 투자액만 1776억 원에 달한다. 러시아와 북한 등으로 이어지는 교통 요충지인 탓에 '국제도시'라는 면모도 갖췄다. 고층 빌딩과 고급 호텔, 아파트, 녹지 공원 등이 들어선 훈춘시는 동북아 경제 중심도시로 발돋움 하고 있다. 한국인으로서 연변 여행이 낯설지 않은 까닭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형성된 냉전 이데올로기의 앙금도 느낄 수 없었다. 대표적으로 언어를 꼽을 수 있다. 연변은 자치주법에 따라 한국어를 공용어로 쓴다. 공공기관을 비롯해 병원과 식당, 백화점 등의 간판에는 한국어가 표기. 일반 상점의 경우 간판에 한글 새기지 않으면 허가를 받을 수 없다고 한다. 거리에서는 조선족도 흔하게 만날 수 있어 의사소통이 어렵지 않다. 사드 배치로 한중관계가 악화됐다는 우려가 나오지만 이곳에서는 외교문제가 불거지지 않는 것처럼 느껴졌다. 그렇다고 한국어만 믿고 가다간 낭패를 볼 수도 있다. 5성급 호텔 종업원 중에는 한국어는 물론 영어를 잘하는 이가 드물었다. 법적으로 공용어지만 중국인에게 한국어는 여전히 수많은 외국어 중 하나로 인식되는 듯했다.


중국은 관광객 모으고, 러시아는 '나진-하산 프로젝트'로 운송사업.
 
 
첫 일정으로 북중러 접경지대를 훤히 볼 수 있는 용호각(방천 전망대)으로 향했다. 길림성 두만강 하구에 자리한 이곳은 연변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필수 코스. 중국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용호각을 일반인에게 공개하며 경제개발 과정을 적극 알리고 있다. 버스를 타고 가다 넘실거리는 두만강 사이에 북한과 중국을 가르는 철조망이 보였다. 양국은 '혈맹관계'라 하지만 국경선 앞에선 남이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모양. 노상 휴게소에 잠시 들렀더니 "조선 측에 촬영, 소리침, 물건 던지기 엄금"이라고 적힌 간판이 눈길을 끌었다. 국제사회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연일 미사일을 쏘아대는 나라지만 소리 치거나, 물건 던지기에 움찔하는 모습을 보니 북한은 역시 알다가도 모르겠다.

용호각 전망대에 오르면 북한과 러시아 땅은 물론 나진-하산 철교를 훤히 볼 수 있다. 날씨가 맑으면 동해도 눈에 들어온다고 한다. 철길 오른쪽은 북한, 왼쪽은 러시아 영토. 세 나라의 국경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건 분명 큰 매력이다. 눈치 빠른 중국은 전망대 주변을 관광지로 개발해 돈을 긁어모으고 있었다. 용호각 내부에는 각종 전시관, 기념품 판매점 등이 들어섰다. 흔히 볼 수 없는 백두산 호랑이 영상 자료집도 선보여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까운 러시아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지난 2007년부터 러시아는 국경 지역인 하산과 북한 나진항을 잇는 54km 구간의 철로를 수리하고 나진항을 현대화하는 일명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벌였다. 두 지역을 복합물류도시로 키우겠다는 구상.

애초 우리나라도 사업에 참여해 '3각 협력 사업'으로 큰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지난해 박근혜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사업 참여를 전면 중단. 지금은 시베리아산 석탄이 나진-하산 노선을 통해 유통되는 등 북러 간 경제협력이 활기를 보이고 있다. 한반도 정세가 하루가 다르게 요동치고 있지만 돈을 버는 나라는 따로 있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 왕따'의 전형이었다. 씁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발걸음을 돌리기 아쉬워 홀로 생각해봤다. '나진-하산 프로젝트'가 한국의 참여로 더 큰 성공을 거뒀다면 어떻게 됐을까. 남북한의 경제교류가 활성화되고 동북아 통합물류망이 만들어졌을 거라 짐작해봤다. 

폭우 휩쓴 자리... 북중 손잡고 다리 건설

용호각에서 '나진-하산 프로젝트'의 아쉬움을 뒤로한 후 북중 간 교역현장을 눈앞에서 볼 수 있는 길림성 도문시로 향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중국 도문시와 북한 남양시를 잇는 다리 건설이 한창. 지난해 8월 기록적인 폭우로 두만강이 넘쳐 남양시가 큰 피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이재민만 30만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한은 미국을 타격할 수 있는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렸다. 한국은 물론 국제사회는 즉각 규탄성명을 발표하고 강도 높은 대북제재를 예고. 한반도 정세는 또다시 긴장 국면에 들어갔다. 그러나 북한과 인접한 중국, 러시아 국경지대에는 제재와 압박이라는 말을 비웃듯 평온하기만 했다. 우리나라도 군사적 긴장은 놓지 안 돼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은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하지 않을까. 남북관계가 암흑기로 들어선 지 어언 10년이 다되어 간다. 하루 빨리 관계가 개선돼 통일이라는 청사진을 보고싶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주갤러 17-08-13 08:25
 
역시 오마이뉴스ㅋㅋㅋㅋ
남아당자강 17-08-13 13:22
 
북중러 야바위 사업임. 저런데 손대면 망하기 쉽상임.
yoee 17-08-13 14:53
 
최근 논란의 한국왕따? ㅋㅋㅋㅋㅋ
북한과의 교류사업은 패가망신의 지름길이고 정은이 핵개발 자금 돈지갑 노릇이지 뭔 헛소리여 ㅋㅋㅋ
개성공단 들어간 기업 꼴봐라. 그사람들 북한믿고 한국정부보증 믿었다가 걍 모두 망했어.
오마이 걍 니가해라 북한교류사업. 니돈가지고 니가해.
귀환자 17-08-13 16:38
 
짱개와 부칸이 들어간 지역에서 어케하라는건지....ㅋㅋㅋㅋㅋㅋㅋㅋ
런머니런 17-08-13 17:24
 
어떻게든 대화를 하자고?? ㅋㅋㅋㅋ

대화는 나도 찬성인데 쫌 적절한 호흡과 자제력을 동반하면서 하자.
별별 얘기 끌어들여서 왕따니 패싱이니 하지 말고 좀 기다려라.
자꾸 조급함내면서 흔드는건 괜히 한미 사이에 균열만 일어나고 우리만 더 힘이 없어진다.
무슨 북한하고 사이가 좋아지기만 하며 모든 문제가 끝나니?? 머저리 같이 징징 대긴...-_-;;
 
 
Total 92,8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9743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2484
92897 [세계] 반인반수? 말레이시아에 등장한 괴생명체 (1) gaevew 13:39 340
92896 [정치] 바른정당 "신고리 건설 재개 환영, 갈등 유발한 정부 사과해야 (3) 허브민트 13:08 299
92895 [정치]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국민의당 “文대통령 공사중단 … (1) 허브민트 13:00 205
92894 [정치] 자유한국당 "신고리 공사 재개는 사필귀정, 文 대국민 사과해… (1) 허브민트 12:58 166
92893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CNN 인터뷰 "한미 핵동맹 맺어야" 허브민트 12:57 112
92892 [정치] 文대통령, '脫원전' 유지하며 '갈등 뇌관' 제거 MR100 12:38 216
92891 [정치] 모습 드러낸 트럼프 국경장벽..9m의 거대한 강철·콘크리트 (8) 호두룩 11:20 610
92890 [정치] [종합]부시 "백인 우월주의는 미국 신조에 대한 모독"..트럼프 … (5) 호두룩 10:32 790
92889 [정치] "국회의원한테 그 따위로 해" 버럭 신경질 낸 정우택 (6) 정로환 09:20 837
92888 [정치] 박근혜 정부,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제정 안되도록 지시" (12) 우유니 08:07 911
92887 [정치]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영장까지 기각한 오민석 판사 (3) 소요객 07:44 845
92886 [경제] “한미FTA 폐기땐 美쇠고기 더 타격… 트럼프 방한, 중요성 인… (7) 유수8 03:14 1681
92885 [정치] 법무부 '경제민주화·재벌개혁' 입법 시동 (2) 유수8 03:06 262
92884 [정치] 참으로 기막힌 '노벨상 후보 전두환' 그리고… (8) 나이테 01:53 973
92883 [기타] [단독] 시험비행 중 추락한 치누크 헬기..10개월째 창고에 (1) 호두룩 10-19 1537
92882 [정치] 유엔측 "박 전 대통령 같은 사례 대개 다루지 않아" 다잇글힘 10-19 1423
92881 [세계] 아베 첫 도쿄 유세장 가보니···연설 내내 "북한" (5) MR100 10-19 866
92880 [정치] 법원 "박근혜 국선변호인 선임할 것…더는 못 늦춰" (3) 나이테 10-19 916
92879 [문화] MBC 드라마도 못 본다…총파업 투쟁 가속화 (11) gaevew 10-19 1280
92878 [정치] 국감장에 누운 노회찬 "朴인권침해? 제가 누워보겠다" (5) MR100 10-19 976
92877 [경제] 김동연 "MB 비밀계좌 제보, 살펴보겠다" (4) 정로환 10-19 1578
92876 [사회] 10대 의붓 손녀 유린해 아이 둘 낳게 한 인면수심 50대 (14) llllllllll 10-19 1428
92875 [정치] 최순실 “나도 힘들다, 약으로 버티고 있어…웜비어 같은 상… (12) MR100 10-19 1597
92874 [사회] 5·18 암매장지 발굴 초읽기.."군 작성 약도·제보자 위치 일치" (4) 아로이로 10-19 875
92873 [사회] 수감경험자 "내가 본 박근혜 독방, 원래 6명 쓰던 방" (2) 아로이로 10-19 10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