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08:32
[세계] 美언론 앞다퉈 '北선제타격 시나리오'.."승리 대가 엄청날 것"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700  

일회성 北미사일 타격·미사일 격추 등.."어떤 시나리오든 전면전 촉발 가능성"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서울·뉴욕=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자 미국 언론들은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하는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를 앞다퉈 내놓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현명하지 않게 행동할 경우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locked and loaded)"며 "김정은이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군사·외교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북한을 겨냥해 사용 가능한 군사 시나리오와 이에 따라 예상되는 결과를 제시했다.

NYT에 따르면 우선 미국이 북한 보유 미사일 중 하나를 일회성으로 선제 타격하는 방안이 가능한 시나리오로 꼽힌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시를 내리면 이를 위해 미군 전투기가 비행에 들어가거나 적 기지를 공격할 수 있는 토마호크 미사일이 한반도 근처에서 발사될 수 있다.

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한 번의 공격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핵무기 폐기를 압박한다는 데 베팅하는 것이지만, 전문가들은 한국이나 일본을 겨냥한 무기를 준비하는 등 김정은이 행동에 나서도록 자극할 가능성을 우려한다.

NYT는 덜 위험한 선택지로 미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나 괌에 있는 미사일 방어 포대를 활용해 이 지역 근처에서 시험 발사된 북한 미사일을 격추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만약 북한이 먼저 공격에 나서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함대와 핵무기고에 대한 기습 총공격을 지시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토마호크 미사일이 한반도에 배치된 구축함 수십 개에서 발사돼 북한 전역 여러 곳을 폭파하고, 동시에 괌 공군기지와 일본에 배치된 타격 항공기와 항공모함들이 이륙할 수 있다. 스텔스 폭격기도 미국에서 출격할 수 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두 시나리오 모두 한반도에 전면전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한다. 그러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상 침략에 대비해 한국에 있는 미국인과 동맹국 국민 등을 먼저 대피시키는 다른 군사 시나리오를 짜야 한다고 NYT는 설명했다

[위키피디아 제공]

미 CNN 방송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선제타격에 나서면 무고한 시민 수백만 명이 십자 포화 속에 갇히고 양측에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것이 확실하다고 우려했다.

CNN은 미국의 군사 작전이 전투 초반에 윤곽이 드러나는 신속하고 다면적인 공격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전문가를 인용해 설명했다.

해군 대령 출신 제리 헨드릭스 신미국안보센터(CNAS) 선임 연구원은 "북한 지대공 미사일 방어 능력에 맞서 스텔스 F-22, F-35, B-2 폭격기가 한국과 일본의 F-15나 F-16 전투기의 도움으로 합동 공습작전을 이끌 가능성이 있다"고 CNN에 전했다.

미국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방장관을 지낸 윌리엄 페리는 NYT 인터뷰에서 "우리는 북한이 어떻게든 한국을 공격할 수 있고, 우리가 북한을 막기 전에 그들이 수많은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가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군은 한반도 지근거리에 다양한 군사수단을 갖추고 있다"면서 "그 위치가 비밀에 부쳐져 있는 '핵미사일 탑재' 해군 잠수함도 그 가운데 하나"라고 소개했다.

WP는 특히 'B-1B 랜서 폭격기들이 괌에서 파잇투나잇(Fight Tonight) 임무 명령을 받으면 수행하기 위해 대기 중'이라는 미 태평양사령부의 트윗을 트럼프 대통령이 리트윗한 것에 주목하면서 "북한을 타격할 준비가 돼 있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B-1B' 랜서 전략폭격기를 강조한 것은 대북 선제타격의 시나리오를 배제하기 어렵다는 시그널이라고 WP는 분석했다.

북한의 포위사격 위협을 받는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대기하는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미 공군 제공=연합뉴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 한국의 방어 태세를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WSJ는 지상군과 탱크, 야포, 전투기, 전함, 잠수함 등 부문별로 남북 군사력을 비교하면서 "중국의 개입과 (북한의) 핵무기 사용이라는 두 가지 변수만 제외한다면 한·미 연합군의 승리는 너무도 확실하다"고 전했다.

전쟁이 발발하면 곧바로 미군이 제공권과 재해권을 장악하게 되고, 북한의 재래식 무기들도 한·미 연합군의 첨단무기들에 의해 압도될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이 미사일로 보복 공격에 나서겠지만, 이 역시 '패트리엇 시스템'으로 상당 부분 요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북한은 곧바로 한·미 연합군의 첨단 지휘체계를 무너트리기 위해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렇지만 한·미 연합군이 승리를 위해 치러야 하는 대가는 엄청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WSJ은 "북한이 정권의 종말로 이어질 수 있는 전쟁의 위험을 감수할지는 불투명하다"면서 "북한이 먼저 공격하든, 미군이 선제타격에 나서든 서울을 중심으로 대량의 인명피해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rice@yna.co.kr

http://v.media.daum.net/v/20170813031205845?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착한남자 17-08-13 10:12
 
ㅡ..ㅡ
 
 
Total 94,0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67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311
94092 [스포츠] 日 할릴호지치 감독 "한일전 패배 이후 잠도 못 잤다" (2) 스포메니아 18:24 898
94091 [정치] [팩트체크] 文대통령의 '中 혼밥 홀대론' (2) 호연 18:02 595
94090 [정치] 아베, 홍준표에 ‘낮은’ 의자 줬다…유엔 총장에겐 ‘같은’… (25) MR100 16:54 1513
94089 [스포츠] 日기자 "기묘한 한국축구, WC 6개월 전엔 꼭 살아난다" (19) 나이테 15:48 2321
94088 [정치] 안봉근 “朴, 1차 독대 이전에도 이재용 만났다” (1) MR100 14:47 685
94087 [정치] 홍준표 정치인생 갈림길…‘성완종 리스트’ 사건 22일 대법… (5) MR100 14:44 642
94086 [정치] 황교안 전 총리가 ‘자랑스런 성균인’? 동문들 반대운동 (2) 산너머남촌 14:34 589
94085 [기타] 한반도 유사시 중국군 평양 남쪽까지 진입할 수도 (11) 인류제국 14:05 917
94084 [사회] 숨은보험금 7조4000억, 900만명에 이자까지 쳐 돌려준다 (1) 벨루가 13:58 503
94083 [정치] "한국이 중국에 말한 3 No, 미국은 '3 Yes'면 좋겠다" (9) 펜펜 13:02 1125
94082 [정치] '친이계'에 힘 싣는 홍준표…MB와 손잡나? (2) MR100 11:33 669
94081 [정치] 김장겸 전 MBC 사장 검찰 조사받는 날 (1) MR100 11:31 632
94080 [정치] 대법, '성완종 리스트 의혹' 홍준표 사건 22일 선고 (3) 아로이로 11:02 565
94079 [정치] 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68.6% 민주 51.9% 리얼미터 (22) 아로이로 09:38 1493
94078 [정치] [단독] 중국, 지난해 말 '영변 핵 시설 점령훈련' 했다 (1) 캡틴홍 09:19 713
94077 [정치] 서진영 고려대 명예교수 "한·미·중 북핵 삼각협력…외교성과 (4) 스포메니아 06:38 968
94076 [세계] 日극우언론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 대형헬기 투입 추진" (13) 스쿨즈건0 04:00 1603
94075 [정치] 홍준표 "中 서민식당 찾은 文, 중국 대통령 출마하려나 생각" (24) 스쿨즈건0 03:50 1561
94074 [정치] 국방부 "한일 국방장관 전화회담 거절…중국 배려 아냐" (8) 스쿨즈건0 03:44 713
94073 [세계] NHK "홋카이도서 한국 관광객 34명 태운 버스 전복…일부 중상" (4) MR100 12-17 2905
94072 [사회] 교수들이 뽑은 올해의 사자성어 '파사현정'…"적폐청… (7) 호연 12-17 1835
94071 [세계] 中 신장위구르에서 수 만명 실종…공포의 경찰국가로 변모 (5) 캡틴홍 12-17 2858
94070 [세계] 中 전문가 "한반도 전쟁 가능성 최고조" (10) 캡틴홍 12-17 2861
94069 [정치] "시진핑 발언 듣고 '됐구나' 했다"..靑이 밝힌 방중 뒷… (10) 호연 12-17 2096
94068 [정치] 울음 터트린 류여해 “홍준표 대표, 후안무치ㆍ배은망덕” (18) MR100 12-17 21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