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14:55
[사회] "창피하고 면목없다" 전두환 비판한 허지웅
 글쓴이 : 인생재발신
조회 : 2,413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왼쪽)]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왼쪽)]

8일 영화평론가 허지웅이 SNS에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언을 비난하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최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7일 SBS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과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영화 ’택시운전사‘에 나온 표적겨냥 사격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왜곡)정도가 지나치다면 법적 대응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특히 그는 “아무런 법적 정당성이 없는 시민이 무장하고 무기고를 습격하고 간첩들이 수용된 교도소를 습격하고 군수 공장을 습격했다. 장갑차나 사병들을 빼앗아서 그걸로 무기고 습격하고 한 것을 폭동 아니고 뭐라고 하겠느냐”면서 “518 당시 벌어졌던 그 상황과 사건 자체는 폭동인 것이 분명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 이미지]

[사진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 이미지]

 
다음날 영화평론가 허지웅은 자신의 SNS에 미국 담배 회사의 사례를 들며 민 전 비서관의 발언을 비난했다.  
 
그는 “미국 담배회사들에 필요한 건 아주 작은 의심”이라며 “담배를 피운다고 반드시 건강에 문제가 생기진 않을 거란 아주 작은 의심을 대중에 심는 것만으로도 담배 회사는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인다”고 적었다.
 
이어 “광주민주화운동에 관해 전두환 씨가 사용하는 방식도 이와 같다”며 “그와 그의 측근들은 ‘광주민주화운동은 폭동이다’와 같은 말을 사람들 속에 툭 던져 놓는다. 대다수의 사람은 웃어넘기거나 화를 내지만 어떤 사람들에게 이와 같은 말은 작은 불씨로 작용한다. 역사적 사실관계를 뒤집지는 못하지만, 어찌 됐든 지금의 세를 유지할 수 있는 전략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사진 허지웅 인스타그램]

다음은 허지웅이 SNS에 올린 글 전문
 
미국에서 담배 회사들이 사용하는 전략이 있다. 이들은 담배가 암을 유발한다는 주장에 대해 “담배는 암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대응하지 않는다. 대신에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고 말한다. 이들에게 필요한 건 아주 작은 의심이다. 담배를 피운다고 해서 반드시 건강에 문제가 생기는 건 아닐 거라는 아주 작은 의심 말이다. 그걸 대중에 심는 것만으로 담배 회사는 현상을 유지하며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인다.  
 

DA 300

<iframe scrolling="no" frameborder="0" marginheight="0" marginwidth="0" width="250" height="250" title="광고" src="http://dgate.joins.com/hc.aspx?ssn=574&b=joins.com&slotsn=839" id="DASlot574" name="DASlot574" style="margin: 0px; padding: 0px; border-width: 0px; border-style: initial; outline: 0px; vertical-align: baseline; background: transparent"></iframe>

광주민주화운동에 관해 전두환 씨가 사용하는 방식도 이와 같다. 그와 그의 측근들은 오늘처럼 “광주민주화운동은 폭동이다”와 같은 말을 사람들 속에 툭 던져 놓는다. 대다수의 사람은 웃어 넘긴다. 혹은 화를 낸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에게 이와 같은 말은 작은 불씨로 작용한다. 그걸로 충분하다. 역사적 사실관계를 뒤집지는 못하지만, 어찌 됐든 지금의 세를 유지할 수 있는 전략인 것이다.  
 
죄인이 죄값을 온전히 치르지 않고 오래도록 많은 것을 누리며 기사에 오르내리는 걸 보고 있으니 창피하다. 예전 같으면 화가 났을 텐데 이제는 그냥 부끄럽다. 그렇게 큰 죄를 지어도 표현의 자유를 누려가며 멀쩡하게 잘 살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 같아 다음 세대들에게 면목이 없다. 부끄럽고 창피하며 면목이 없다. 이렇게 되어선 안 되는 것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퀄리티 17-08-13 15:00
 
다른사람들은 그렇게 일찍보내더니 지놈은 오래도 사네
대한민국 악당은 왜 이렇게 오래삼
세금으로 나가는 경호비용이 아깝다
Habat69 17-08-13 15:12
 
나도 전투왕이 가지고 있는 불멸의 28만원을 가지고 싶어
ultrakiki 17-08-13 17:23
 
28전씨 뚝배기는 빨리 깨버리는것이 답이지만

허지웅 얘는 이런 일만 있으면 이슈끌려고 한마니씩 거들면서 드립치는데
사이비는 안나와주는게 돕는것
곰사냥꾼 17-08-14 03:47
 
양복 입은 시민(30대로 보이는걸로 보아 당연히 군대를 이미 제대한 사람일듯)이 많은 시민들이 잡혀 있는 군용 트럭 위에서 무릎 꿇고 두 손을 공손히 모으고 꿇어 앉아서 총검을 지니고 여차하면 군화로 면상을 짓이길 자세로 위협하는 나이 어린 군발이에게 절대 복종하는 저 장면...
저런 굴욕감을 감수하면서 절개 복종하도록 만든 당시 광주에서의 목숨을 걱정해야했던 일반 시민의 모습을 상징한다.
저 당시 시민들을 향해 얼마나 가차없는 무차별적인 군발이의 폭력이 자행되었기에 일반 시민이 저토록 절대적으로 군발이에게 복종을 표하도록 만든 상황이었을까를 생각 한다.
 
 
Total 91,3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233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0201
91345 [사회] 간첩검거 공작비 횡령한 국정원 직원…법원 "해임 정당" (4) llllllllll 05:58 546
91344 [문화] 엄마 몰래 훔쳐먹던 추억의 '원기소' 영원히 역사속으… (1) 오비슨 04:14 514
91343 [사회] [현장추적] '담양 가로수길' 입장료.."근거 없다" (1) 오비슨 04:06 267
91342 [의료] 허리디스크, 아파도 시간 지나면 "자연 치유"..어떻게? (1) 오비슨 04:04 400
91341 [세계] 中, 日731부대 세균전·마루타 증거 '페스트균 배양기' … (1) 하하하호 00:48 934
91340 [세계] 美합참의장 "日 강력한 메시지보내 기뻐…北은 공통의 위협" (5) 스쿨즈건0 08-19 1894
91339 [세계] 韓남성, 태국여성 20명 성매매 강제한 혐의로 체포. (2) 스쿨즈건0 08-19 1851
91338 [정치] 한국당 "주한미군철수 카드 등장...한미동맹 근간 흔들리는 시… (13) 스쿨즈건0 08-19 1288
91337 [정치] 홍준표 "친박과 국정파탄 세력 구분해야"…친박 반발 달래기. (7) 스쿨즈건0 08-19 478
91336 [사회] '재입북' 임지현, 또 등장 "탈북자 원숭이 보듯이 대해" (3) Raven 08-19 772
91335 [사회] 법원 "전두환 회고록 인세수익 국고로 환수" (2) Raven 08-19 298
91334 [기타] [단독] "폐쇄기 열린 상태서 폭발"..'생사의 순간' 증언 (3) Raven 08-19 619
91333 [정치] 이재명 "허위사실유포 네티즌 손배 소송도 제기할 것" (18) samanto.. 08-19 1948
91332 [정치] 김영주 장관 "국세청과 임금체불 사업주 재산압류 협의"(종합) (2) 유수8 08-19 554
91331 [정치] 문재인 정부 100일…달라진 TK민심 "문재인 잘하고 있어" (4) afterlife 08-19 838
91330 [사회] '도봉구 여중생 집단 성폭행' 당시 고교생들, 군사법원… (6) llllllllll 08-19 1535
91329 [사회] 뇌물을 1억2천이나 받고도 반성 없다…공무원에게 징역10년 중… (5) llllllllll 08-19 1283
91328 [정치] 日 누카가 “문 대통령 면담 때 징용문제 할 말 하겠다” (13) 스쿨즈건0 08-19 2304
91327 [사회] 반려동물 ‘바캉스철 비극’ … 월 9000마리 버려진다 (9) llllllllll 08-19 593
91326 [세계] 中 청년들 일본군복 입고 "바카야로"..."역사 잊었나? "비난 폭… (10) 스쿨즈건0 08-19 1644
91325 [세계]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발언한 '오른팔' 배넌 전격 경… (10) 스쿨즈건0 08-19 859
91324 [경제] MB 4대강사업 부채 늪에 빠진 수공…'순이익 모두 빚 갚아… (5) afterlife 08-19 1574
91323 [사회] 짝퉁 차이나… 수백억 들인 LG 스타일러 中서 그대로 베껴 판… (3) llllllllll 08-19 1691
91322 [사회] "우리가 좀더 부담합시다"..경비원 해고 반대한 아파트 주민들 (8) 오비슨 08-19 1148
91321 [사회] "돈 뜯기면서 매 맞으라고 우리 애 운동시켰나" 부모들 뿔났다 (7) 오비슨 08-19 9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