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17:42
[정치] 文 '택시운전사' 관람 후 언급한 '5·18 미완의 과제'는?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580  

당시 발포명령자·헬기사격·행불자 등 규명 시급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 영화관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현장을 전 세계에 보도한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와 함께한 택시운전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2017.8.13/(청와대) © News1 이광호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미완의 과제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취재했던 독일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등도 함께 봤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2일 기준 725만명이 넘는 관객이 관람해 조만간 1000만 돌파가 예상되는 흥행작이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 전후로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누면서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아직까지 다 규명되지 않은 광주의 진실의 핵심은 5·18 당시 발포명령자다. 누가 발포 명령을 내렸고, 그 많은 시민을 학살한 원흉이 누구인가 하는 점이다.

각종 증거 상 당시 최고 권력자였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발포명령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계엄군 투입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발포 명령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부정하면서 5월 가족들의 마음을 답답하게 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가 20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 10층에 있는 '5·18 당시 헬기 사격 탄흔 추정' 발견지를 찾아 탄흔을 살펴보고 있다. 2017.3.20/뉴스1 © News1

5·18 당시 헬기 기총사격에 대한 진실도 밝혀져야 할 문제다. 헬기 기총사격에 대한 증거와 목격자들의 증언은 있다.

헬기기총 총탄사격 흔적은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 확인됐다.

5월 단체 등의 요구로 광주시가 전일빌딩에 있는 총탄흔적 조사를 국과수에 의뢰했고, 국과수는 지난 1월 탄흔 185곳을 확인해 최종 감정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는 '헬기 사격이 유력하다'는 감식 내용이 담겼다.

총탄의 발사 위치에 대해서는 호버링(일정한 고도를 유지한 채 움직이지 않는 상태) 상태의 헬기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5·18 당시 '헬기 총기 사격'을 공식적으로 첫 확인했다.

하지만 국방부에서는 여전히 헬기 기총사격에 대해 부인하거나 제대로 된 조사도 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37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나 파악이 어렵겠지만 5·18 행방불명자는 어디로 갔는지도 확인해야할 부분 중 하나다.

이밖에 북한군 개입설 등 5·18을 왜곡하는 일을 막는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통해 5·18 정신을 훼손하는 것을 엄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사전적 조치로 정부와 군(軍)이 보유한 '5·18 관련 자료 폐기금지 특별법' 제정도 시급한 상황이다.

1980년 5월 당시 시민군의 상황실과 방송실, 회의공간 등으로 사용된 옛 전남도청에 대한 원형 복원 목소리로 높다.

5월단체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최근 영화 '택시운전사'가 흥행하면서 5·18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5·18의 전국화는 물론 세계화와 함께 아직 풀리지 않은 진실이 명확하게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won@

http://v.media.daum.net/v/2017081317280743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2,8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9743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2484
92897 [세계] 반인반수? 말레이시아에 등장한 괴생명체 (1) gaevew 13:39 342
92896 [정치] 바른정당 "신고리 건설 재개 환영, 갈등 유발한 정부 사과해야 (3) 허브민트 13:08 299
92895 [정치] [신고리 5ㆍ6호기 건설 재개] 국민의당 “文대통령 공사중단 … (1) 허브민트 13:00 208
92894 [정치] 자유한국당 "신고리 공사 재개는 사필귀정, 文 대국민 사과해… (1) 허브민트 12:58 166
92893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CNN 인터뷰 "한미 핵동맹 맺어야" 허브민트 12:57 112
92892 [정치] 文대통령, '脫원전' 유지하며 '갈등 뇌관' 제거 MR100 12:38 216
92891 [정치] 모습 드러낸 트럼프 국경장벽..9m의 거대한 강철·콘크리트 (8) 호두룩 11:20 610
92890 [정치] [종합]부시 "백인 우월주의는 미국 신조에 대한 모독"..트럼프 … (5) 호두룩 10:32 790
92889 [정치] "국회의원한테 그 따위로 해" 버럭 신경질 낸 정우택 (6) 정로환 09:20 837
92888 [정치] 박근혜 정부, "가습기살균제 특별법 제정 안되도록 지시" (12) 우유니 08:07 912
92887 [정치]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영장까지 기각한 오민석 판사 (3) 소요객 07:44 845
92886 [경제] “한미FTA 폐기땐 美쇠고기 더 타격… 트럼프 방한, 중요성 인… (7) 유수8 03:14 1681
92885 [정치] 법무부 '경제민주화·재벌개혁' 입법 시동 (2) 유수8 03:06 262
92884 [정치] 참으로 기막힌 '노벨상 후보 전두환' 그리고… (8) 나이테 01:53 974
92883 [기타] [단독] 시험비행 중 추락한 치누크 헬기..10개월째 창고에 (1) 호두룩 10-19 1537
92882 [정치] 유엔측 "박 전 대통령 같은 사례 대개 다루지 않아" 다잇글힘 10-19 1423
92881 [세계] 아베 첫 도쿄 유세장 가보니···연설 내내 "북한" (5) MR100 10-19 866
92880 [정치] 법원 "박근혜 국선변호인 선임할 것…더는 못 늦춰" (3) 나이테 10-19 916
92879 [문화] MBC 드라마도 못 본다…총파업 투쟁 가속화 (11) gaevew 10-19 1280
92878 [정치] 국감장에 누운 노회찬 "朴인권침해? 제가 누워보겠다" (5) MR100 10-19 976
92877 [경제] 김동연 "MB 비밀계좌 제보, 살펴보겠다" (4) 정로환 10-19 1578
92876 [사회] 10대 의붓 손녀 유린해 아이 둘 낳게 한 인면수심 50대 (14) llllllllll 10-19 1428
92875 [정치] 최순실 “나도 힘들다, 약으로 버티고 있어…웜비어 같은 상… (12) MR100 10-19 1597
92874 [사회] 5·18 암매장지 발굴 초읽기.."군 작성 약도·제보자 위치 일치" (4) 아로이로 10-19 875
92873 [사회] 수감경험자 "내가 본 박근혜 독방, 원래 6명 쓰던 방" (2) 아로이로 10-19 102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