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17:42
[정치] 文 '택시운전사' 관람 후 언급한 '5·18 미완의 과제'는?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500  

당시 발포명령자·헬기사격·행불자 등 규명 시급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용산 CGV 영화관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현장을 전 세계에 보도한 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80)와 함께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택시운전사'는 5.18민주화운동을 취재한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 힌츠페터와 그와 함께한 택시운전사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2017.8.13/(청와대) © News1 이광호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미완의 과제가 다시 주목 받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취재했던 독일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와 그를 태운 택시운전사의 얘기를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했다.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등도 함께 봤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2일 기준 725만명이 넘는 관객이 관람해 조만간 1000만 돌파가 예상되는 흥행작이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 전후로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누면서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다.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아직까지 다 규명되지 않은 광주의 진실의 핵심은 5·18 당시 발포명령자다. 누가 발포 명령을 내렸고, 그 많은 시민을 학살한 원흉이 누구인가 하는 점이다.

각종 증거 상 당시 최고 권력자였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발포명령을 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전 전 대통령은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계엄군 투입에 개입하지 않았다며 발포 명령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부정하면서 5월 가족들의 마음을 답답하게 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가 20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 10층에 있는 '5·18 당시 헬기 사격 탄흔 추정' 발견지를 찾아 탄흔을 살펴보고 있다. 2017.3.20/뉴스1 © News1

5·18 당시 헬기 기총사격에 대한 진실도 밝혀져야 할 문제다. 헬기 기총사격에 대한 증거와 목격자들의 증언은 있다.

헬기기총 총탄사격 흔적은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 확인됐다.

5월 단체 등의 요구로 광주시가 전일빌딩에 있는 총탄흔적 조사를 국과수에 의뢰했고, 국과수는 지난 1월 탄흔 185곳을 확인해 최종 감정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는 '헬기 사격이 유력하다'는 감식 내용이 담겼다.

총탄의 발사 위치에 대해서는 호버링(일정한 고도를 유지한 채 움직이지 않는 상태) 상태의 헬기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5·18 당시 '헬기 총기 사격'을 공식적으로 첫 확인했다.

하지만 국방부에서는 여전히 헬기 기총사격에 대해 부인하거나 제대로 된 조사도 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37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나 파악이 어렵겠지만 5·18 행방불명자는 어디로 갔는지도 확인해야할 부분 중 하나다.

이밖에 북한군 개입설 등 5·18을 왜곡하는 일을 막는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통해 5·18 정신을 훼손하는 것을 엄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사전적 조치로 정부와 군(軍)이 보유한 '5·18 관련 자료 폐기금지 특별법' 제정도 시급한 상황이다.

1980년 5월 당시 시민군의 상황실과 방송실, 회의공간 등으로 사용된 옛 전남도청에 대한 원형 복원 목소리로 높다.

5월단체 한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데 이어 최근 영화 '택시운전사'가 흥행하면서 5·18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5·18의 전국화는 물론 세계화와 함께 아직 풀리지 않은 진실이 명확하게 규명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won@

http://v.media.daum.net/v/20170813172807437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1,3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233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0202
91345 [사회] 간첩검거 공작비 횡령한 국정원 직원…법원 "해임 정당" (4) llllllllll 05:58 547
91344 [문화] 엄마 몰래 훔쳐먹던 추억의 '원기소' 영원히 역사속으… (1) 오비슨 04:14 516
91343 [사회] [현장추적] '담양 가로수길' 입장료.."근거 없다" (1) 오비슨 04:06 270
91342 [의료] 허리디스크, 아파도 시간 지나면 "자연 치유"..어떻게? (1) 오비슨 04:04 402
91341 [세계] 中, 日731부대 세균전·마루타 증거 '페스트균 배양기' … (1) 하하하호 00:48 935
91340 [세계] 美합참의장 "日 강력한 메시지보내 기뻐…北은 공통의 위협" (5) 스쿨즈건0 08-19 1895
91339 [세계] 韓남성, 태국여성 20명 성매매 강제한 혐의로 체포. (2) 스쿨즈건0 08-19 1851
91338 [정치] 한국당 "주한미군철수 카드 등장...한미동맹 근간 흔들리는 시… (13) 스쿨즈건0 08-19 1290
91337 [정치] 홍준표 "친박과 국정파탄 세력 구분해야"…친박 반발 달래기. (7) 스쿨즈건0 08-19 478
91336 [사회] '재입북' 임지현, 또 등장 "탈북자 원숭이 보듯이 대해" (3) Raven 08-19 772
91335 [사회] 법원 "전두환 회고록 인세수익 국고로 환수" (2) Raven 08-19 298
91334 [기타] [단독] "폐쇄기 열린 상태서 폭발"..'생사의 순간' 증언 (3) Raven 08-19 619
91333 [정치] 이재명 "허위사실유포 네티즌 손배 소송도 제기할 것" (18) samanto.. 08-19 1948
91332 [정치] 김영주 장관 "국세청과 임금체불 사업주 재산압류 협의"(종합) (2) 유수8 08-19 554
91331 [정치] 문재인 정부 100일…달라진 TK민심 "문재인 잘하고 있어" (4) afterlife 08-19 838
91330 [사회] '도봉구 여중생 집단 성폭행' 당시 고교생들, 군사법원… (6) llllllllll 08-19 1535
91329 [사회] 뇌물을 1억2천이나 받고도 반성 없다…공무원에게 징역10년 중… (5) llllllllll 08-19 1283
91328 [정치] 日 누카가 “문 대통령 면담 때 징용문제 할 말 하겠다” (13) 스쿨즈건0 08-19 2304
91327 [사회] 반려동물 ‘바캉스철 비극’ … 월 9000마리 버려진다 (9) llllllllll 08-19 593
91326 [세계] 中 청년들 일본군복 입고 "바카야로"..."역사 잊었나? "비난 폭… (10) 스쿨즈건0 08-19 1644
91325 [세계]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발언한 '오른팔' 배넌 전격 경… (11) 스쿨즈건0 08-19 859
91324 [경제] MB 4대강사업 부채 늪에 빠진 수공…'순이익 모두 빚 갚아… (5) afterlife 08-19 1574
91323 [사회] 짝퉁 차이나… 수백억 들인 LG 스타일러 中서 그대로 베껴 판… (3) llllllllll 08-19 1691
91322 [사회] "우리가 좀더 부담합시다"..경비원 해고 반대한 아파트 주민들 (8) 오비슨 08-19 1148
91321 [사회] "돈 뜯기면서 매 맞으라고 우리 애 운동시켰나" 부모들 뿔났다 (7) 오비슨 08-19 9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