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8-13 17:54
[사회] MBC김장겸號 "침몰하는 배에서 뛰어내리기"..제작거부 확산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395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지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이른바 'MBC 블랙리스트' 문건과 관련, MBC본사와 김장겸 사장, 작성자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전국언론노조 MBC본부 제공)© News1

(서울=뉴스1) 차윤주 기자 = 내홍이 격화하고 있는 MBC에서 보도국 간부들이 잇달아 자리를 내놓고 있어 권력교체의 신호탄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3일 MBC 안팎 소식통에 따르면 MBC 보도국과 시사제작국 소속 기자·PD 200여명이 공정방송과 경영진 사퇴를 요구하며 제작거부에 들어간데 이어, 보도국 간부들이 잇달아 보직사퇴 의사를 밝히고 나섰다.

제작거부에 들어간 기자와 PD들은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 김장겸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간부들의 잇단 사퇴는 현 경영진의 교체 전조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 보도국 간부들 줄줄이 보직사퇴 MBC 기자들과 PD들이 지난 11일부터 제작거부에 들어가면서 지난 12일 보도국 최혁재 취재센터장이 보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앞서 MBC 국제부장이 하루만에 교체(?)되는 해프닝이 있었다. MBC는 지난 9일 국제부장으로 이동애 전 도쿄특파원을 명했다가 이튿날 김주태 부장으로 다시 발령냈다. 이 기자 본인이 인사에 반발하면서 하루만에 국제부장이 바뀐 것이다.

MBC 내부소식통에 따르면 조만간 보도국 부장 한두명이 추가로 보직에서 물러날 것으로 알려졌다. 침몰이 예상되는 배에서 앞다퉈 탈출하듯 MBC호(號) 주요 간부들이 하나둘 이탈하는 모양새다. 언론노조 MBC본부 관계자는 "간부들의 보직사퇴는 권력교체 수순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MBC 뉴스 사유화, 정권 편향 방송이라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한 자리에 있던 간부들의 탈출 러시는 아래로부터의 저항이 거센데다 정권교체 이후 '시그널'이 심상치 않기 때문으로 보인다.

◇제작거부 확산…기자·PD 200여명 동참

MBC보도국 소속 기자들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작거부를 선언하고 있다. (언론노조 MBC지부 제공)© News1

MBC 보도국 소속 기자 250여명 가운데 80여명이 제작을 거부한데 이어, 오는 16일 비보도국 기자 80여명도 총회를 열어 향후 행동방향을 결정한다. 16일 총회에선 각자의 위치에서 업무를 거부하는 것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아 뉴스결방 등 파행이 확대될 공산이 크다. 또 14일부터는 전국 지역MBC 기자들이 서울로 뉴스송출을 중단한다.

지난달 21일 제작자율성 침해에 반발한 'PD수첩'을 시작으로 시사제작국·콘텐츠제작국 기자·PD 60여명도 제작을 거부 중이다. 지난 9일 MBC 카메라기자 59명이 속한 영상기자회도 이른바 'MBC판 블랙리스트' 관련,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제작중단을 선언했다.

◇기습채용 나선 사측 vs 방통위 대응 주목 MBC 사측은 즉각 대체인력 충원에 나섰다. MBC는 카메라기자들이 제작중단에 돌입한지 이틀만인 지난 11일 5년여만에 영상기자 충원 공고를 냈다. 지난 9일에는 취재기자 신규채용도 기습 공고했다. MBC는 2012년 총파업 때도 이른바 '시용기자'들을 다수 채용한 바 있다.

그러나 '방송정상화'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밝힌 새 정부가 MBC 사측의 이같은 태도에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되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가 블랙리스트 문건 관련해 경영진을 지난 9일 검찰에 고소, 정식수사가 예정되어 있다. 고용노동부의 MBC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결과도 이달 나올 예정이라 경영진들에겐 상당한 압박이 될 수 있다.

'방송정상화' 의지를 수시로 강조하고 있는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지난 11일 국회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방통위에서 이사와 이사장 임면 권한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도 방통위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방통위는 이제 법령상 주어진 권한을 행사해야 한다"며 "즉각 방문진에 대해 사무검사를 실시하고 이사들의 책임 방기와 업무 해태 등에 대해 법적책임을 물어 해임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chacha@


http://v.media.daum.net/v/20170813172805435?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식쿤 17-08-14 11:50
 
엠빙신 새끼들 이제와서 뭔.
 
 
Total 91,34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233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0202
91345 [사회] 간첩검거 공작비 횡령한 국정원 직원…법원 "해임 정당" (4) llllllllll 05:58 550
91344 [문화] 엄마 몰래 훔쳐먹던 추억의 '원기소' 영원히 역사속으… (1) 오비슨 04:14 517
91343 [사회] [현장추적] '담양 가로수길' 입장료.."근거 없다" (1) 오비슨 04:06 272
91342 [의료] 허리디스크, 아파도 시간 지나면 "자연 치유"..어떻게? (1) 오비슨 04:04 405
91341 [세계] 中, 日731부대 세균전·마루타 증거 '페스트균 배양기' … (1) 하하하호 00:48 939
91340 [세계] 美합참의장 "日 강력한 메시지보내 기뻐…北은 공통의 위협" (5) 스쿨즈건0 08-19 1896
91339 [세계] 韓남성, 태국여성 20명 성매매 강제한 혐의로 체포. (2) 스쿨즈건0 08-19 1852
91338 [정치] 한국당 "주한미군철수 카드 등장...한미동맹 근간 흔들리는 시… (13) 스쿨즈건0 08-19 1293
91337 [정치] 홍준표 "친박과 국정파탄 세력 구분해야"…친박 반발 달래기. (7) 스쿨즈건0 08-19 480
91336 [사회] '재입북' 임지현, 또 등장 "탈북자 원숭이 보듯이 대해" (3) Raven 08-19 774
91335 [사회] 법원 "전두환 회고록 인세수익 국고로 환수" (2) Raven 08-19 299
91334 [기타] [단독] "폐쇄기 열린 상태서 폭발"..'생사의 순간' 증언 (3) Raven 08-19 619
91333 [정치] 이재명 "허위사실유포 네티즌 손배 소송도 제기할 것" (18) samanto.. 08-19 1949
91332 [정치] 김영주 장관 "국세청과 임금체불 사업주 재산압류 협의"(종합) (2) 유수8 08-19 554
91331 [정치] 문재인 정부 100일…달라진 TK민심 "문재인 잘하고 있어" (4) afterlife 08-19 839
91330 [사회] '도봉구 여중생 집단 성폭행' 당시 고교생들, 군사법원… (6) llllllllll 08-19 1535
91329 [사회] 뇌물을 1억2천이나 받고도 반성 없다…공무원에게 징역10년 중… (5) llllllllll 08-19 1283
91328 [정치] 日 누카가 “문 대통령 면담 때 징용문제 할 말 하겠다” (13) 스쿨즈건0 08-19 2304
91327 [사회] 반려동물 ‘바캉스철 비극’ … 월 9000마리 버려진다 (9) llllllllll 08-19 593
91326 [세계] 中 청년들 일본군복 입고 "바카야로"..."역사 잊었나? "비난 폭… (10) 스쿨즈건0 08-19 1644
91325 [세계]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 발언한 '오른팔' 배넌 전격 경… (12) 스쿨즈건0 08-19 859
91324 [경제] MB 4대강사업 부채 늪에 빠진 수공…'순이익 모두 빚 갚아… (5) afterlife 08-19 1574
91323 [사회] 짝퉁 차이나… 수백억 들인 LG 스타일러 中서 그대로 베껴 판… (3) llllllllll 08-19 1691
91322 [사회] "우리가 좀더 부담합시다"..경비원 해고 반대한 아파트 주민들 (8) 오비슨 08-19 1148
91321 [사회] "돈 뜯기면서 매 맞으라고 우리 애 운동시켰나" 부모들 뿔났다 (7) 오비슨 08-19 95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