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09-14 18:39
[세계] 독일매체 '푸틴은 개' 말장난에 러시아 정부 "사과하라"
 글쓴이 : 스쿨즈건0
조회 : 697  

독일 매체 '푸틴은 개' 말장난에 러시아 정부 "사과하라"

 
독일 한 잡지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개'라고 표현한 일에 대해 러시아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 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독일 시사잡지 포커스가 푸틴 대통령을 개라고 칭한 것을 놓고 용납할 수 없는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투데이(RT)가 보도. 페스코프 대변인은 "극단적인 러시아혐오에 기반한 기사" "이런 식의 보도는 언론사 스스로 자신들 얼굴에 먹칠을 하는 짓이다. 크렘린은 더 이상 신경쓰지 않겠다"고 말했다.
 
포커스는 "그가 '푸틴의 개'(putins hund)를 무서워 할진 몰라도 '개 푸틴'(hund putin)을 두려워하진 않는다" 이 대목은 2007년 메르켈 총리와 푸틴 대통령의 소치 정상회담 때 있었던 일을 언급한 것. 당시 푸틴은 메르켈과 관저에서 회동하면서 자신이 키우는 검정색 대형견을 데리고 들어왔다. 개를 무서워하는 메르켈은 이에 당황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푸틴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외신들은 이 일화를 놓고 푸틴이 메르켈을 견제하기 위해 일부러 개를 안으로 들였다고 분석. 독일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데니스 미케린 공보국장은 포커스의 '개 푸틴' 표현을 맹비난했다. 그는 "표현의 자유와는 상관 없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이 분명 있다"고 강조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잉없나 17-09-14 18:58
 
짜르 화났나 ㅋ
저것들도 갈지마오 임
kickfire 17-09-14 22:43
 
메르켈은 어렸을 때 개에 물려서 개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는데
그걸 알면서도  대형견으로 위협을 하면서 조폭같이 외교를 한 것은
사과 안 하냐?
자신은 남을 무시하면서 타국에 존중받기를 원해?
자국안이라면 몰라도 다른 나라는 아니지...
역시 공산독재국가에서 자라고 성장한 인물이라
말만 민주주의지 차르나 다를바 없는 놈이지...
이런 자가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될 거라는
기대감은 갖지도 말자..
 
 
Total 93,5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1620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3820
93513 [사회] 워마드, 男아동 성추행 글 게재 ‘논란’...“수면제 탄 주스 … (4) llllllllll 16:59 1571
93512 [정치] “MB 청와대 비서관에 매월 특활비 200만원 상납” (1) MR100 16:06 907
93511 [정치] “대통령 지시, 서면으로 남겨야” 국정원법 손본다 (7) MR100 11:22 2077
93510 [사회] 이총리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선조들의 처절한 투쟁 기억" (13) MR100 01:57 1774
93509 [경제] 애플,일본서 12분기 연속 시장 점유율 '1위' 삼성은.. (17) 고단수 11-19 3898
93508 [세계] "美소비자들 10대는 아이폰, 20세 이상 갤럭시S8 선호" (6) MR100 11-19 2796
93507 [사회] 정부의 지진 대응, 1년 전과 달랐다. (13) 5000원 11-19 1835
93506 [정치] 홍준표, 국회특활비 집사람 줬다더니…2년6개월만에 다른 해… (5) MR100 11-19 2463
93505 [사회] 미수습자 가족-이낙연 총리 소주 권하며 "고맙고 미안합니다" (12) samanto.. 11-19 2024
93504 [경제] "10년차에 연봉 4억~5억원 제시"..배터리인력 中유출 경계령 (7) 다잇글힘 11-19 2336
93503 [사회] 고인의 아들이 말하는 “펜을 든 살인자” 문자의 전말 (1) znxhtm 11-19 1086
93502 [사회] 세월호 유가족 '막말 자유한국당 의원 명단' 발표 (8) samanto.. 11-19 2035
93501 [정치] 박근혜 국정원 내부보고서 "정권 명운 걸려…댓글 은폐해야" (2) MR100 11-19 729
93500 [사회] "檢, 전두환 발포명령 장면 빼라 지시"…드라마 대본에도 개입 (5) llllllllll 11-19 1029
93499 [사회] 서해순,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불안하고 무섭다" (2) llllllllll 11-19 825
93498 [사회] 이철성 경찰청장, 청와대에 돌연 사의 표명 (8) llllllllll 11-18 3004
93497 [정치] 洪 "댓글수사 충견 검사들, 4년 뒤 구속 안된다는 보장 있나"(… (21) llllllllll 11-18 2545
93496 [사회] 美·中 잠들었던 독립운동가 유해 고국 품에…李총리 직접 주… (19) MR100 11-18 2592
93495 [정치] 中대사관, 韓의원들 '카톡 소집' 논란. (64) 스쿨즈건0 11-18 7376
93494 [세계] "위안부 성의있게 사죄"UN권고에…日"부끄러울것 하나도 없다" (13) 스쿨즈건0 11-18 1903
93493 [세계] 데이트중 방귀 참다 숨진 10대…'이색 NGO' 탄생… (11) 스쿨즈건0 11-18 3098
93492 [경제] 삼성 이재용 저격한 사촌 정용진 신세계부회장..아이폰X 예찬 (19) 고단수 11-17 3372
93491 [IT/과학] 원전 지진대책 지지부진..침수 막을 '방수문' 한곳도 … (6) 호연 11-17 795
93490 [세계] 유엔 인권위 "일본은 한국 위안부 피해자에게 성의 있는 사과… (5) MR100 11-17 1608
93489 [정치] ‘포항지진’ 발언 논란 휩싸인 류여해 “가짜뉴스 엄중 대응… (22) 허거닭 11-17 29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