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0-13 11:06
[경제] 日 고베제강 합금도 불량… 품질조작 알고도 4개월간 숨겨
 글쓴이 : 성현의말씀
조회 : 49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0&aid=000310

日 고베제강 합금도 불량… 품질조작 알고도 4개월간 숨겨

 

불량품 납품 파문, 국제 문제로 비화
일본 3위 철강업체인 고베제강의 품질 조작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회사 측은 알루미늄, 구리 외에도 철분(鐵粉·철가루), 합금 제품에서도 품질 조작을 인정했으며 “그 밖에도 국내외의 의심스러운 사안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자동차 회사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이 자체 조사에 나서면서 국제적 문제로도 비화하고 있다.

가와사키 히로야(川崎博也) 고베제강 회장은 12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경제산업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베제강의 신뢰도가 제로로 떨어졌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 “국내와 해외에서 의심스러운 사안이 있어 조사 중”며 사안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고베제강은 전날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합금과 철분에서도 품질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합금의 경우 DVD 등의 기판에 박막을 형성할 때 사용하는 금속 재 료가 문제가 됐다. 자회사인 코벨코과연의 효고(兵庫)현 다카사고(高砂) 공장에서 2011년 11월부터 제조한 제품을 검사를 하지 않은 채 출하하거나 기준에 맞는 것처럼 조작해 납품했다. 품질 조작 제품은 70개사에 6611개가 납품된 것으로 드러났다. 아사히신문은 “합금의 품질 조작을 6월에 밝혀내고도 4개월 동안 공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철분은 고베제강의 다카사고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품질 미달임에도 기준에 맞는 것처럼 조작해 지난해 1개사에 140t가량을 납품했다. 철분은 복잡한 형상의 부품을 제조할 수 있어 자동차 업계에서 널리 쓰인다.

한편 11일(현지 시간) 미국 최대 자동차 기업 GM은 “고베제강에서 납품한 알루미늄과 구리 제품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역시 고베제강 제품을 쓰고 있는 포드도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항공사 보잉도 787기 날개 부위를 공급하는 스바루가 품질 조작된 고베제강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포괄적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히타치제작소가 영국에 납품한 고속철에도 품질 조작 제품이 쓰였지만 검사에는 합격했다고 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미국은 징벌적 배상제도가 있어 소송을 당하면 거액을 물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11일자 1면 톱으로 고베제강 소식을 전하며 “일본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철도회사인 JR도카이와 JR니시니혼은 전날 신칸센 차대 부분에 사용한 고베제강의 알루미늄 부품 중 426개의 강도가 약속한 일본공업규격(JIS)을 밑돌았다고 발표했다. 또 매년 하는 정기검사에 맞춰 최대한 빨리 부품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고베제강에서 품질이나 자료 조작이 적발된 것은 2006년 이후 이번이 네 번째라고 전했다. 2006년에는 제철소 2곳에서 최대 30년 동안 기준을 넘는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면서도 자치단체에는 조작된 데이터를 제출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2008년과 2016년에는 제품의 강도 검사를 하지 않거나 검사 결과를 조작해 납품한 것으로 밝혀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고베제강 내부에서 조작이 횡행하는 배경으로 사업 다각화에 따른 지나친 칸막이화를 꼽았다. 1905년 창립된 고베제강은 일찌감치 사업 다각화를 통해 철강, 알루미늄, 기계, 용접, 전력 등 7개 부문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가와사키 회장이 “철강과 알루미늄 사업을 동시에 하는 세계 유일의 기업”이라고 자랑했을 정도다. 영역별 전문성은 높은 반면 연계성은 낮아 경영진의 관리가 어렵고, 전문직들이 평생 함께 일하면서 부정이 싹트기 쉬운 구조라는 것이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 동아일보 단독 / 동아일보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2,87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199705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2442
92872 [사회] "인터넷쇼핑 흰옷·세일제품 환불 안 된다?…안 해주면 위법" 나이테 10:00 256
92871 [사회] [단독] 박근혜 청와대, 포털 압박해 여론 통제 시도했다 (1) 모라카노 09:10 346
92870 [정치] [단독] '감청프로그램 도입' 국보연 연루됐나..회의록 … (1) 정로환 09:00 198
92869 [경제] [단독] 수공의 뒤늦은 '양심고백'? "4대강 사업, 국민적 … (5) 정로환 08:32 522
92868 [사회] 인천공항, 12년 연속 세계공항서비스 평가 1위.."대기록" (3) 5000원 10-18 1449
92867 [세계] “네가 아시아인이라...” 영국에서 인종 차별 범죄 당한 한국… (6) 5000원 10-18 2199
92866 [사회] 40대 의사가 실습 여학생과 술자리 뒤 성폭행…집유 (15) 나이테 10-18 1975
92865 [정치] '실패한 자원외교' 하베스트 살리자며…황당 근거 (9) MR100 10-18 851
92864 [정치] 전여옥 "박근혜 주변에 이상한 사람들 참 많았다" (11) samanto.. 10-18 1521
92863 [사회] 땅에 묻은 김치통속 7500만원…뇌물 딱 걸린 이용부 보성군수 (3) gaevew 10-18 998
92862 [의료] 약값 13억 내고 31억 건보 혜택 챙긴 중국인들 (5) 사과나무 10-18 1162
92861 [사회] 日외교차관 "한국에 '위안부합의 이행 지극히 중요' 입… (5) llllllllll 10-18 942
92860 [사회] 장난감 화살로 친구 실명시킨 초등생 (3) llllllllll 10-18 531
92859 [정치] 'MB 혼외자 보도 사찰' 선데이저널 "다스 실소유주 수사… (2) 정로환 10-18 753
92858 [정치] "최순실 첩보 170건 국정원 메인서버에 저장돼 있었다" (3) 정로환 10-18 420
92857 [세계] 시진핑 3시간24분 68쪽 연설…후진타오 '너무 오래했다'… (8) 나이테 10-18 1030
92856 [정치] '국정원 정치개입' 추명호·신승균 등 국장급 3명 영장 (2) MR100 10-18 313
92855 [사회] [단독]서울시 택시요금 인상 검토, 기본료 8000원 방안도 (10) gaevew 10-18 898
92854 [정치] 새 헌법재판관에 유남석 광주고법원장 지명..'9인체제'… (2) 유수8 10-18 327
92853 [정치] 추미애 "MB, 사이버사 운영 직접 지시..성역 없이 수사해야" (4) 정로환 10-18 1169
92852 [IT/과학] 원자력硏, 국산 핵연료 분말 미국 이어 일본에도 제공 인류제국 10-18 1056
92851 [사회] 朴정부 K-MOVE, 해외취업 청년 중 173명 ‘행방불명’ (2) stabber 10-18 1174
92850 [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6~7인용 개조한 독방 사용중 (8) MR100 10-18 1103
92849 [사회] [단독]나경원, 전국 학교에 "사드, 5·18, 탈원전 수업한 자료 내… (16) 정로환 10-18 3012
92848 [사회] 살충제 계란 80% 이미 식탁에…국감서 여야 모두 식약처 질타 (9) 나이테 10-18 14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