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0-13 11:06
[경제] 日 고베제강 합금도 불량… 품질조작 알고도 4개월간 숨겨
 글쓴이 : 성현의말씀
조회 : 57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0&aid=000310

日 고베제강 합금도 불량… 품질조작 알고도 4개월간 숨겨

 

불량품 납품 파문, 국제 문제로 비화
일본 3위 철강업체인 고베제강의 품질 조작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회사 측은 알루미늄, 구리 외에도 철분(鐵粉·철가루), 합금 제품에서도 품질 조작을 인정했으며 “그 밖에도 국내외의 의심스러운 사안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자동차 회사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이 자체 조사에 나서면서 국제적 문제로도 비화하고 있다.

가와사키 히로야(川崎博也) 고베제강 회장은 12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경제산업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베제강의 신뢰도가 제로로 떨어졌다”며 고개를 숙였다. 또 “국내와 해외에서 의심스러운 사안이 있어 조사 중”며 사안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고베제강은 전날 밤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합금과 철분에서도 품질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합금의 경우 DVD 등의 기판에 박막을 형성할 때 사용하는 금속 재 료가 문제가 됐다. 자회사인 코벨코과연의 효고(兵庫)현 다카사고(高砂) 공장에서 2011년 11월부터 제조한 제품을 검사를 하지 않은 채 출하하거나 기준에 맞는 것처럼 조작해 납품했다. 품질 조작 제품은 70개사에 6611개가 납품된 것으로 드러났다. 아사히신문은 “합금의 품질 조작을 6월에 밝혀내고도 4개월 동안 공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철분은 고베제강의 다카사고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품질 미달임에도 기준에 맞는 것처럼 조작해 지난해 1개사에 140t가량을 납품했다. 철분은 복잡한 형상의 부품을 제조할 수 있어 자동차 업계에서 널리 쓰인다.

한편 11일(현지 시간) 미국 최대 자동차 기업 GM은 “고베제강에서 납품한 알루미늄과 구리 제품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역시 고베제강 제품을 쓰고 있는 포드도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미국 항공사 보잉도 787기 날개 부위를 공급하는 스바루가 품질 조작된 고베제강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포괄적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히타치제작소가 영국에 납품한 고속철에도 품질 조작 제품이 쓰였지만 검사에는 합격했다고 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미국은 징벌적 배상제도가 있어 소송을 당하면 거액을 물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11일자 1면 톱으로 고베제강 소식을 전하며 “일본의 이미지에 타격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한편 철도회사인 JR도카이와 JR니시니혼은 전날 신칸센 차대 부분에 사용한 고베제강의 알루미늄 부품 중 426개의 강도가 약속한 일본공업규격(JIS)을 밑돌았다고 발표했다. 또 매년 하는 정기검사에 맞춰 최대한 빨리 부품을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고베제강에서 품질이나 자료 조작이 적발된 것은 2006년 이후 이번이 네 번째라고 전했다. 2006년에는 제철소 2곳에서 최대 30년 동안 기준을 넘는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하면서도 자치단체에는 조작된 데이터를 제출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2008년과 2016년에는 제품의 강도 검사를 하지 않거나 검사 결과를 조작해 납품한 것으로 밝혀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고베제강 내부에서 조작이 횡행하는 배경으로 사업 다각화에 따른 지나친 칸막이화를 꼽았다. 1905년 창립된 고베제강은 일찌감치 사업 다각화를 통해 철강, 알루미늄, 기계, 용접, 전력 등 7개 부문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가와사키 회장이 “철강과 알루미늄 사업을 동시에 하는 세계 유일의 기업”이라고 자랑했을 정도다. 영역별 전문성은 높은 반면 연계성은 낮아 경영진의 관리가 어렵고, 전문직들이 평생 함께 일하면서 부정이 싹트기 쉬운 구조라는 것이다.

도쿄=장원재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 동아일보 단독 / 동아일보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94,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524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221
94029 [세계]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규모 6.5 강진…건물 다수 붕괴(종합) 아마르칸 10:20 22
94028 [세계] 中 관영언론 ‘기자 폭행’ 적반하장 보도 (9) 캡틴홍 07:44 1013
94027 [정치] 예정시간 훌쩍 넘긴 한·중 정상회담…한반도 4대 원칙 합의 (4) 산너머남촌 06:16 617
94026 [세계] 대만 바둑여신, '中네티즌에 뭇매. (1) 스쿨즈건0 05:45 1084
94025 [세계] 환구시보 "韓 기자들 규정 안지켜 자초" 책임 떠넘겨. 스쿨즈건0 05:39 454
94024 [정치] 조기숙 "中 경호원 韓기자 폭행 정당방위" 발언 결국 사과 스쿨즈건0 05:33 550
94023 [정치] 리커창 "봄날 기대할 만".. 韓·中 본격 해빙 (5) 호연 01:20 627
94022 [정치] 中 3인자 장더장, 文대통령에게 "방중 목적 이미 달성" (4) 호연 01:18 717
94021 [정치] 문 대통령 '경제회복 요청'에 中 화답..사드보복 철회 &… 호연 01:15 335
94020 [세계] 中 외교부 "우발적 불상사.. 심심한 위로 표한다" (4) 뢰크 12-15 1081
94019 [사회] 잠자던 친딸 성폭행한 '인면수심' 40대 징역 7년형 (8) llllllllll 12-15 1433
94018 [정치] 홍준표 "아베, 한미일 합동군사훈련 했으면 좋겠다고 해" (38) MR100 12-15 1701
94017 [정치] 한중 경제 채널 재가동…사드보복 철회 공식화 해석(종합2보) (15) 닥터챔프 12-15 814
94016 [정치] 협의된 3m 취재동선 지켰지만, 폭력 행사한 중국 측 경호원들 (7) 펜펜 12-15 1291
94015 [기타] '가짜 석유' 주유소, 알고 보니 창원시의원이 대표 (2) 뢰크 12-15 877
94014 [세계] 中 "기자폭행, 우발적 불상사"…외교부 "中왕이, 심각성 공감"(… 5000원 12-15 651
94013 [정치] 리커창 "한중 경제·무역부처 채널 재가동…중단된 협력사업… (2) MR100 12-15 356
94012 [세계] 日외무성, 한국 외교백서 '부산 소녀상' 내용 항의 (3) MR100 12-15 1230
94011 [사회] 일에 찌든 한국인…휴가일수 연간 5.9일 불과 (3) 아마르칸 12-15 665
94010 [기타] 펠트먼 유엔사무차장 "北에 남북채널재개·평창올림픽참가 제… 아마르칸 12-15 413
94009 [정치] 한중 정상 '국빈만찬' 하고도 사진 한 장, 브리핑 한 줄… (29) 펜펜 12-15 2049
94008 [세계] 트럼프-푸틴 전화통화…"매우 위험한 北상황 해결위해 협력"(… 아마르칸 12-15 441
94007 [사회] '대림역 살인' 20대 조선족 영장심사 출석…'묵묵부… (5) 아마르칸 12-15 892
94006 [문화] 中 의존도 낮춘 제주…하늘길 얼마나 넓어졌나 (2) 아마르칸 12-15 936
94005 [정치] 홍준표, 아베 총리에 "문재인 대통령 시진핑 알현" 발언 논란 (9) 스포메니아 12-15 66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