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1-13 21:40
[정치] [단독] 이시형, 다스 '알짜 납품업체' 100여만원에 샀다
 글쓴이 : 정로환
조회 : 1,833  

'연매출 600억' 핵심 납품업체 인수

[앵커]

지금부터는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대한 단독 보도를 이어가겠습니다. 지난달 저희 보도로 다스의 중국 법인 네곳 대표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가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시형 씨는 올해부터 다스의 회계책임자이기도 한데요. 여기에 더해서 이시형 씨가 연매출 600억 원대 다스의 핵심 납품업체를 사실상 '공짜', 그러니까 단돈 100여만 원에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다스가 인수 과정에 적극 개입했고 인수 후엔 수십억 원의 특혜성 자금도 빌려줬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먼저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는 지난 2015년 자산 규모 11억 원의 에스엠을 설립했습니다.

자동차부품 제조 및 판매 유통을 주로 하는 회사로 다스와 흡사합니다.

사내이사인 시형 씨는 이 회사 지분의 75%를 갖고 있습니다.

에스엠은 지난해 하반기, 다스의 핵심 납품 업체인 다온을 인수했습니다.

연평균 매출액이 약 600억 원 규모로, 해마다 10여억 원씩 영업이익을 내던 '알짜' 기업이었습니다.

다온의 자산 규모는 약 400억 원으로 36배나 덩치가 큰 회사를 인수한 겁니다.

매각 과정에 깊이 개입했던 A씨는 JTBC취재진에 "주거래처인 다스에 인수를 의뢰했고 다스가 에스엠으로 정해서 알려왔다"고 밝혔습니다.

다스가 전체 매각 과정을 관리해 왔고 에스엠도 다스가 선정했다는 설명입니다.

A씨는 또 "경영 악화로 생긴 200억 원대 부채를 가져가는 조건으로 100여만 원에 회사를 넘겼다"고 밝혔습니다.

건실하던 다온의 경영 지표는 실제로 지난해 갑자기 악화됐습니다.

영업이익 34억 원 적자를 기록한 겁니다.

지난해 에스엠의 신용평가정보를 확인해 보니 자산 변동이 거의 없었습니다.

현금성 자산이나 투자 자산에서도 기업을 인수한 흔적은 찾을 수 없습니다.

사실상 '공짜'로 기업을 인수했다는 A씨 설명을 뒷받침하는 대목입니다.

전문가들은 하지만 이같은 거래가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합니다.

[김경율/회계사 : 만약에 시장에서 이 회사를, 현대·기아차의 2차 벤더로서의 위치를 팔겠다, 이게 얼마겠느냐고요. 수백억에 달하는 거죠.]

JTBC는 입장을 묻기 위해 에스엠 대표를 맡고 있는 김진 전 다스 부사장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그는 어떤 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헌, 작가 : 김진주·염현아·백주연·안송이)


http://v.media.daum.net/v/20171113204850086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정로환 17-11-13 21:40
 
정로환 17-11-13 21:43
 
[단독] 다스, 이시형 회사에 수십억 빌려줘.."배임 소지"

이시형 인수 뒤..해당 회사에 특혜성 자금 지원

[앵커]

이렇게 이시형 씨가 납품업체를 인수한 뒤에, 다스가 이 회사에 수십억 원 자금을 저리로 빌려준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다스에 지분이 전혀 없는 이시형씨 회사에 왜 다스가 이런 큰 돈을 빌려준 것인지 의문이 제기됩니다. 배임 등 법적인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동영상 링크  http://v.media.daum.net/v/20171113205512161
abwm 17-11-13 21:44
 
파고들수록 양파까듯이 자꾸벗겨지네. 냄새도 나는듯하네요.
stabber 17-11-13 22:06
 
이시형 명의로 작은 기업 하나 인수 한 다음에 다스에서 지원을 해서 키우고
나중에 다스하고 합병해서 이시형에게 다스 경영권을 승계하려고 했던 꼼수
winston 17-11-13 23:09
 
이 방법이면 몰랐을거러고 생각했겠지.
모라카노 17-11-13 23:38
 
진짜 기똥차는 기술이네... 100만원으로 사다니...
참치 17-11-14 00:04
 
개소리지...

저게 100번 양보해서 맞다고 쳐도, 결국 직권남용으로 매출 올렸다는 소리니..ㅋㅋㅋ

이게 개소리가 맞는 이유임...  빠져나갈 구멍은 없다. 애초에 구라투성이니 변명이 안되는 거임..
 
 
Total 96,2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9974
96203 [정치] 총기난사 희생자 장례식 한창인데… 트럼프는 골프장에? 호두룩 18:20 177
96202 [사회] '징역 20년' 최순실 판결문, 박근혜 재판 증거로 채택 (5) 추적60초 16:46 995
96201 [경제] 맨큐 "애덤 스미스 아는가" 트럼프 보호무역에 '일침' (2) MR100 16:41 441
96200 [경제] 재건축 기준 바뀐다.."공공기관이 조사·적정성 검토" 아로이로 15:39 632
96199 [IT/과학] 아리랑 위성영상 필리핀·인도에 수출..총 600만불 규모 (2) 아로이로 15:22 1073
96198 [정치] 취재하려는 MBN, 거부하는 홍준표..충돌 지속 (3) 아로이로 15:20 818
96197 [정치] 중국 기자폭행 사건, 범인 구속돼 조사 중 (2) 아로이로 13:56 1706
96196 [정치] GM "한국에 남아 문제 해결하고 싶다" (27) 아로이로 13:36 1642
96195 [사회] '자산관리인' 이병모 "다스는 MB 것" 실토 (2) 차가버섯 13:29 419
96194 [경제] "미국, 중국 철강 규제하며 한국 우회 수출국으로 낙인" (6) 펜펜 13:21 586
96193 [정치] 홍준표 "MB수사 '증거 짜 맞추기'..檢출신인 게 부끄럽… (12) 차가버섯 13:19 543
96192 [세계] 루프트한자 항공 "日승객 항의에 독도 명칭 삭제" (4) 가위치기 13:16 747
96191 [경제] 국중호 교수 “美 철강 고율 관세, 경제 아닌 다른 기준 있어… (4) 펜펜 13:09 426
96190 [정치] 김진태,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 “이 양반이, 보이는 게 없나” (9) 산너머남촌 12:41 827
96189 [경제] WSJ 사설 "철강·알루미늄 관세폭탄, 결국 美노동자 피해" (7) Kard 12:27 912
96188 [정치] 안철수, 남경필 만나 '주적은 문재인' 발언 (13) MR100 11:52 840
96187 [스포츠]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논란... "자격박탈" 청원 14만 돌파 (10) llllllllll 10:26 1283
96186 [사회] 한국 국민, 정부에 대한 신뢰도 전년대비 17%P 대폭 상승 (1) 스포메니아 09:14 917
96185 [사회] 기무부대 소속 원사 승용차서 숨진 채 발견(종합) (4) 아마르칸 09:10 1053
96184 [세계] 미 상원의원 "대북 공격 한다면 엄청난 규모로 신속히 이뤄질 … (3) 아마르칸 09:09 810
96183 [세계] 상하이 문화명소 ‘계풍서원’ 퇴장 뒤엔 시진핑 그림자? 아마르칸 09:07 364
96182 [기타] "눈 검사하면 심장질환 위험 예측 가능" 아마르칸 09:05 343
96181 [사회] 휴일 근로 위반 땐 '1.5배 대체휴일+수당' 지급 추진 (3) 아마르칸 09:04 290
96180 [경제] 문재인 대통령, 똑같은 대응 방식 스포메니아 09:03 631
96179 [경제] 美 철강보복 '2안'만은 피하자…靑·政, 역할분담 총력… 아마르칸 09:02 24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