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2-07 07:07
[정치] B-1B 한반도에 뜨자, 평양 비운 김정은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171  

북중 접경지 양강도 삼지연 시찰.. 방북 유엔 사무차장 면담 안할듯
B-1B, 美스텔스기와 폭격훈련

[동아일보]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날아온 미 전략폭격기 B-1B ‘랜서’(왼쪽)가 6일 스텔스 전투기 F-35A·B, 우리 공군의 F-15K 등과 함께 한반도 상공에서 가상 무장투하 등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공군 제공
제프리 펠트먼 유엔 정무담당 사무차장을 평양에 초청한 북한이 돌연 김정은의 북-중 접경지역 시찰을 대대적으로 알리고 있다. 펠트먼 사무차장과의 면담을 피하려고 “평양을 비웠다”는 메시지를 발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양강도 삼지연에 새로 건설한 감자가루 생산 공장을 시찰했다고 6일 보도했다. 삼지연은 북한이 김정일의 출생지로 선전하는 곳이다. 김정은은 “장군님(김정일)께 현대적인 감자가루 생산 공장을 이미 전에 건설하여 보여드리었으면 얼마나 좋았겠는가”라고 말했다.

3일 자강도 압록강타이어공장 시찰에 이어 사흘 만에 인근의 양강도 방문 소식이 나오면서 김정은이 특각(전용별장)에 머물면서 접경지역 시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삼지연 감자가루 생산공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6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 출처 노동신문
김정은이 마음만 먹으면 펠트먼 사무차장을 만날 수 있지만 현재로선 가능성이 낮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미국과의 직접 대화에 매달리고 있는 김정은이 ‘미국의 메시지’를 갖고 오지 않은 펠트먼 사무차장을 만날 이유가 별로 없기 때문이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5일(현지 시간) “(펠트먼 사무차장 방북 시) 어떤 종류든 미국 정부로부터 (대북) 메시지를 갖고 간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 대신 펠트먼 사무차장은 이날 박명국 외무성 부상을 평양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북한)과 유엔 사무국 사이의 협력과 조선에 대한 유엔기구들의 협조 등 호상(상호)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한 의견이 교환됐다”고 전했다.

미국은 강력한 대북 압박을 이어갔다. 미 공군의 B-1B 전략폭격기 1대가 6일 강원 필승사격장에서 가상 무장투하 훈련을 실시했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B-1B의 한반도 출격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 전날(11월 2일) 이후 한 달여 만이다. 게다가 8일까지 한미 연합 공중훈련이 이어진다.

괌 앤더슨 기지에서 날아온 B-1B는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F-22, F-35A·B), 한국 공군의 F-15K 전투기 등 10여 대와 함께 훈련을 했다. B-1B와 F-22가 한반도에서 함께 폭격훈련을 한 것은 처음이다. F-15K 2대는 재래식 폭탄인 MK-82 폭탄 4발을 실제로 투하했다. B-1B와 스텔스 전투기들은 표적 위치 확인과 타격 작전 절차 등을 집중 점검했다.

이 때문에 김정은이 중국 때문에 한미 군사작전이 어려운 양강도 등 북-중 접경지역 안전지대로 이동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군 소식통은 “특히 화성과 북극성 계열 중장거리미사일의 이동식발사차량(TEL) 기지와 지휘소 등을 ‘핵심 타깃’으로 상정해 훈련이 진행됐다”고 말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윤상호 군사전문기자


http://v.media.daum.net/v/20171207030248046?rcmd=rn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포미 17-12-07 07:13
 
무섭나?

저 유엔사무차장에 추적기 달고 김정은 만났을 때 추적 미사일 한 방 꽝~!

........우리가 하면 그렇게 할 수도 있지 않갔어???

-이런 생각???
Habat69 17-12-07 08:57
 
폭격이 무서워서 북쪽에 간게 아니고
여차하면 국경넘어 피신하려고 간것임
할쉬 17-12-07 21:38
 
쫄았네 돼지색기..
북한국민들 굶겨죽여가면서 미사일도발할때는 세상 다 니꺼같았지??
너도 이제 얼마 안남았어 색기야..
 
 
Total 93,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24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015
93927 [정치] 출장 중 사망한 박물관장 ‘박 전 대통령 재판’ 증인이었다 (4) Nightride 13:52 806
93926 [세계] 필리핀, 첫 위안부 동상 건립..日 반발 (7) MR100 12:25 1283
93925 [사회] MBC, 신동호 후임에 강재형 아나운서국장 발령 MR100 11:46 711
93924 [세계] 사드·사드·사드…문대통령 방중 앞두고 中 연일 사드 거론 (15) 캡틴홍 10:57 923
93923 [경제] [단독] 정부, 비트코인 거래 원칙적 금지..조건부 허용 추진 (11) nuri 08:26 1418
93922 [정치] "박주원이 준 자료에 정동영·유시민 등 첩보 20여건" (3) 아로이로 07:48 861
93921 [사회] MBC '뉴스데스크' 새 앵커, 박성호·손정은 낙점 (1) MR100 01:51 1273
93920 [기타] 고대영 해임 초읽기?…방통위 'KBS 비리이사' 해임논의 … (4) 오캐럿 12-11 1370
93919 [정치] [단독] "최경환, 국정원에 청와대 상납금 늘려달라 요구" (6) llllllllll 12-11 933
93918 [정치] 문재인 케어반대' 의협 최대집투쟁위원장 극우단체 대표… (18) 홍상어 12-11 1416
93917 [세계] 아시아 최고목탑, 쓰촨지진탓 파손 복구후 이번엔 불…전체 … (7) 아마르칸 12-11 833
93916 [세계] 사우디, 여성운전 이어 영화관도 허용…내년 3월부터 (7) 아마르칸 12-11 489
93915 [정치] 한중관계 '사드 파고' 여전…봉인했지만 완전 정상화… (4) 아마르칸 12-11 294
93914 [사회] [단독] "술 마시고 집까지 따라가도 성관계 동의 아냐"…항소… (1) 아마르칸 12-11 848
93913 [정치] [속보]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8) 오캐럿 12-11 1454
93912 [정치] 中, 정상회담 앞두고 韓 압박.."文이 직접 3不 밝혀라" (21) 나이테 12-11 1719
93911 [경제] 中 라면 수입시장서 한국산 '독주'…57% 점유 (6) MR100 12-11 1759
93910 [정치] 문 대통령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민이 납득할 조치 취해야… (10) MR100 12-11 838
93909 [정치] 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9) MR100 12-11 1352
93908 [세계] 말레이시아 국방 "예루살렘에 파병할 준비 돼 있다" (15) 호두룩 12-11 1476
93907 [세계] '적반하장' 日 아베 측근…韓中에 "72년전 역사 끄집어… (10) MR100 12-11 2239
93906 [정치]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검찰 불출석 MR100 12-11 428
93905 [세계]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 노벨평화상 연… (20) 아마르칸 12-11 2396
93904 [문화] [날씨] 낮에도 영하권 추위...호남 서해안 폭설 (1) 아마르칸 12-11 247
93903 [문화] [단독]조선시대 경상도 선비들 일기에 "지붕이 흔들려"...지진… (1) 아마르칸 12-11 8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