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2-07 07:11
[세계] 푸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안해..개인자격 출전 막지 않을 것"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936  

"러 출전금지 IOC 결정은 정치적인 것..올림픽 우승 지시 내린 적 없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현지에서 대회 보이콧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중부 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며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OC 발표 이후 일부 러시아 체육계 인사와 정치인들은 러시아를 모욕하는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올림픽 출전 자체를 전면 거부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다른 쪽에선 평생 올림픽을 준비해온 선수들을 위해 원하는 선수들의 개인 자격 참가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보이콧 찬반 논쟁이 일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고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푸틴은 IOC의 결정에 대해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조작되고 정치적 동기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문제는 올림픽 회의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이지만 다시 한 번 말하건대 러시아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은 또 IOC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금지를 결정한 주요 근거가 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의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증거와 관련 소치 올림픽에서 승리를 거두라고 관리들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소치 올림픽을 포함한 지난 대회들에서 스포츠 장관이나 다른 기구, 협회 등에 우승하라는 과제를 내린 적이 없다"면서 "러시아엔 대회를 준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과제만이 있었을 뿐이며 이 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IOC 결정에 대한 일부 책임을 받아들이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선수들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선수들에 대한 도핑 의혹 제기와 이를 근거로 한 올림픽 출전 금지 등의 모든 조치가 스포츠 규정 위반의 문제가 아닌 지난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 등으로 인한 러시아와 서방 간 갈등 때문이라는 판단을 바닥에 깐 발언이었다.

근로자들과 대화하는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http://v.media.daum.net/v/20171207015911702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포메니아 17-12-07 07:24
 
푸틴도 버러지들 잡는구나 .. ㅋ
퀄리티 17-12-07 07:47
 
피겨 금메달 내놔라
꾸암 17-12-07 07:52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유럽이었다면 출전금지 시켰겠나
LikeThis 17-12-07 09:29
 
형광나방 메달은 언제 박탈되나...
오매불망 그 소식만 기다리고 있다.
     
검은북극곰 17-12-07 21:21
 
그 썅X은 증거불층분이라더군요. 아마도 박탈 안될듯.
지중해 17-12-07 10:10
 
응 선거
검은북극곰 17-12-07 21:21
 
빅토르 안 출전 가능 하겠네요.
 
 
Total 93,92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4246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5015
93927 [정치] 출장 중 사망한 박물관장 ‘박 전 대통령 재판’ 증인이었다 (5) Nightride 13:52 809
93926 [세계] 필리핀, 첫 위안부 동상 건립..日 반발 (7) MR100 12:25 1287
93925 [사회] MBC, 신동호 후임에 강재형 아나운서국장 발령 MR100 11:46 713
93924 [세계] 사드·사드·사드…문대통령 방중 앞두고 中 연일 사드 거론 (15) 캡틴홍 10:57 926
93923 [경제] [단독] 정부, 비트코인 거래 원칙적 금지..조건부 허용 추진 (11) nuri 08:26 1421
93922 [정치] "박주원이 준 자료에 정동영·유시민 등 첩보 20여건" (3) 아로이로 07:48 862
93921 [사회] MBC '뉴스데스크' 새 앵커, 박성호·손정은 낙점 (1) MR100 01:51 1273
93920 [기타] 고대영 해임 초읽기?…방통위 'KBS 비리이사' 해임논의 … (4) 오캐럿 12-11 1370
93919 [정치] [단독] "최경환, 국정원에 청와대 상납금 늘려달라 요구" (6) llllllllll 12-11 933
93918 [정치] 문재인 케어반대' 의협 최대집투쟁위원장 극우단체 대표… (18) 홍상어 12-11 1416
93917 [세계] 아시아 최고목탑, 쓰촨지진탓 파손 복구후 이번엔 불…전체 … (7) 아마르칸 12-11 833
93916 [세계] 사우디, 여성운전 이어 영화관도 허용…내년 3월부터 (7) 아마르칸 12-11 489
93915 [정치] 한중관계 '사드 파고' 여전…봉인했지만 완전 정상화… (4) 아마르칸 12-11 294
93914 [사회] [단독] "술 마시고 집까지 따라가도 성관계 동의 아냐"…항소… (1) 아마르칸 12-11 848
93913 [정치] [속보]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8) 오캐럿 12-11 1454
93912 [정치] 中, 정상회담 앞두고 韓 압박.."文이 직접 3不 밝혀라" (21) 나이테 12-11 1719
93911 [경제] 中 라면 수입시장서 한국산 '독주'…57% 점유 (6) MR100 12-11 1759
93910 [정치] 문 대통령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민이 납득할 조치 취해야… (10) MR100 12-11 838
93909 [정치] 한국당 엄용수 의원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 기소 (9) MR100 12-11 1352
93908 [세계] 말레이시아 국방 "예루살렘에 파병할 준비 돼 있다" (15) 호두룩 12-11 1476
93907 [세계] '적반하장' 日 아베 측근…韓中에 "72년전 역사 끄집어… (10) MR100 12-11 2239
93906 [정치]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 검찰 불출석 MR100 12-11 428
93905 [세계] "친구들 산채로 타죽어" 히로시마 원폭생존자 노벨평화상 연… (20) 아마르칸 12-11 2396
93904 [문화] [날씨] 낮에도 영하권 추위...호남 서해안 폭설 (1) 아마르칸 12-11 247
93903 [문화] [단독]조선시대 경상도 선비들 일기에 "지붕이 흔들려"...지진… (1) 아마르칸 12-11 89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