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7-12-07 07:11
[세계] 푸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안해..개인자격 출전 막지 않을 것"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1,039  

"러 출전금지 IOC 결정은 정치적인 것..올림픽 우승 지시 내린 적 없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전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현지에서 대회 보이콧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중부 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며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OC 발표 이후 일부 러시아 체육계 인사와 정치인들은 러시아를 모욕하는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올림픽 출전 자체를 전면 거부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하지만 다른 쪽에선 평생 올림픽을 준비해온 선수들을 위해 원하는 선수들의 개인 자격 참가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보이콧 찬반 논쟁이 일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고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푸틴은 IOC의 결정에 대해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조작되고 정치적 동기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 "문제는 올림픽 회의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이지만 다시 한 번 말하건대 러시아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은 또 IOC가 러시아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금지를 결정한 주요 근거가 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의 러시아의 조직적 도핑 증거와 관련 소치 올림픽에서 승리를 거두라고 관리들에게 지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소치 올림픽을 포함한 지난 대회들에서 스포츠 장관이나 다른 기구, 협회 등에 우승하라는 과제를 내린 적이 없다"면서 "러시아엔 대회를 준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과제만이 있었을 뿐이며 이 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IOC 결정에 대한 일부 책임을 받아들이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선수들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선수들에 대한 도핑 의혹 제기와 이를 근거로 한 올림픽 출전 금지 등의 모든 조치가 스포츠 규정 위반의 문제가 아닌 지난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 등으로 인한 러시아와 서방 간 갈등 때문이라는 판단을 바닥에 깐 발언이었다.

근로자들과 대화하는 푸틴 대통령 [타스=연합뉴스]

cjyou@yna.co.kr

http://v.media.daum.net/v/20171207015911702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스포메니아 17-12-07 07:24
 
푸틴도 버러지들 잡는구나 .. ㅋ
퀄리티 17-12-07 07:47
 
피겨 금메달 내놔라
꾸암 17-12-07 07:52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는 유럽이었다면 출전금지 시켰겠나
LikeThis 17-12-07 09:29
 
형광나방 메달은 언제 박탈되나...
오매불망 그 소식만 기다리고 있다.
     
검은북극곰 17-12-07 21:21
 
그 썅X은 증거불층분이라더군요. 아마도 박탈 안될듯.
지중해 17-12-07 10:10
 
응 선거
검은북극곰 17-12-07 21:21
 
빅토르 안 출전 가능 하겠네요.
 
 
Total 96,3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0293
96327 [세계] "중국 어선 400척, 동중국해 기름유출 현장서 버젓이 어업활동" (5) 아마르칸 17:09 373
96326 [정치] "김영철 체포해서 '세월호' 아니, '천안함' 유족… (1) 아마르칸 17:06 163
96325 [정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北선수단 2명 병원 이송…외국인 2명 구… 아마르칸 17:03 197
96324 [세계] 한국 포함 24개국이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규제 유지 (5) 뢰크 16:52 449
96323 [정치] 홍준표-유승민, "힘 합칠 땐 확실히" (10) MR100 16:37 338
96322 [정치] 권성동, 비리 의혹 확인시 국회의원 사퇴 요구 ‘거부’ (2) 물결따라 16:00 569
96321 [사회] 검찰 '구청 돈 횡령·취업청탁' 신연희 구속영장 청구 (3) 아로이로 15:56 272
96320 [사회] “지적 고맙습니다” 심의위 불려나온 TV조선이 달라졌다. (4) 물결따라 15:55 370
96319 [사회] 검찰, 사상 초유 '제살깎기'..7개월새 검사 20여명 수사 (2) 아로이로 15:53 295
96318 [세계] "트럼프, 23일 추가 대북제재안 직접 발표" (2) 선더블렠 15:51 150
9631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힘든 결정을 남에게 미루지 않았다" 아로이로 15:49 240
96316 [세계] 美 상원외교위 "문재인정부 대북정책 긍정적" 아로이로 15:47 121
96315 [세계] "트럼프 해상차단 등 최대규모 대북 제재 패키지 공개" (1) 선더블렠 15:43 128
96314 [기타] 北 "유엔의 대북제재 옹호, 북한에 시비거는 것" 비난 (1) 선더블렠 15:39 106
96313 [세계] 김영철 방남에 화났나..미국 23일 대북 '해상차단' 제재… (2) 선더블렠 15:37 192
96312 [기타] 北 선전전 '2R'.."대북제재 공조 유지 원칙 철저를" (1) 선더블렠 15:35 79
96311 [세계] 트럼프, 오늘 대규모 새 대북 제재 발표 (1) 선더블렠 15:23 249
96310 [세계] [단독] 이방카 "선수들 응원 간다" 北 접촉 가능성 직접 부인 (1) 선더블렠 15:20 189
96309 [세계] "美, 추가 대북제재 패키지 오늘 발표..사상최대"(상보) (2) 선더블렠 15:12 211
96308 [정치] 문재인 놓은 덫에 트럼프, 김정은 걸렸다 (4) 아로이로 14:19 924
96307 [사회] '블랙하우스' 강유미, 권성동 의원실에 꽃 꽂는 '깡… (12) llllllllll 13:55 751
96306 [사회] 일본 언론 "한국 관중, 컬링 매너 모른다" (11) llllllllll 13:50 1226
96305 [세계] 미 국무부 "김영철, 천안함 기념관 방문하길" (2) 펜펜 13:35 305
96304 [정치] 나경원 "김영철 방문, 천안함 전사자 모욕이자 국민 기만" (15) llllllllll 13:16 744
96303 [정치]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68%..설 연휴 전보다 5%p 상승(종합) (1) 유랑선비 13:05 3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