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1-14 13:40
[세계] 미국, 중국산 통신기기 도입 금지 법안 발표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941  

美공화당 "화웨이·ZTE 제품 도입말라"
미국정부가 해당 제품 계약 못하도록
개인·통신정보 몰래 유출 '백도어' 의혹 때문

중국 통신회사가 생산한 장비를 사용한 기기나 서비스를 미국 연방정부가 도입하지 못하도록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중국산 통신장비가 미국의 국익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그동안 중국산 IT기기를 둘러싸고 '백도어(Back door)' 의혹이 계속 돼 왔다. 백도어란, 기기 사용자의 개인정보·통신정보가 주인 동의없이 몰래 제조사의 서버로 전송되는 것을 말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전문매체 더힐(The Hill)은 "마이크 콘어웨이(Mike Conaway) 공화당 하원의원이 이번주 법안을 발표했다. 중국의 통신회사 화웨이나 ZTE가 생산한 장비를 사용하는 회사들과 미국 연방정부가 사용 계약을 맺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보도했다.

콘어웨이 의원은 "중국의 통신기술에 의해 중국 정부가 미국 연방당국을 감시할 수 있고, 그에 따라 심각한 국가 안보위협이 초래될 수 있다"고 성명서에서 밝혔다.

그는 "화웨이, ZTE 등 중국 관련 기관이 미국 정부를 향한 통신 접근권을 열어둠으로써 중국이 미국인의 삶을 감시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화웨이와 ZTE는 세계최대 통신장비 제조업체 중 하나다. 두 회사 모두 중국에 본사를 두고 있다.

중국산 통신장비에 대한 미국 의회의 우려는 최근의 일이 아니다. 미국 하원의회 정보위원회(House Intelligence Committee) 2012년 "화웨이와 ZTE의 장비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지난해 3월 미국 정부는 ZTE에 12억달러(1조4000억원)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했다.

ZTE가 미국 기업으로부터 사들인 통신장비를 북한과 이란에 수출한 혐의 때문이다. 당시 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는 "북한과 이란에 대한 국제 제재를 어기고 ZTE가 불법적으로 통신장비를 수출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에는 화웨이가 야심차게 준비해왔던 미국 진출이 끝내 무산됐다. 화웨이는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메이트10프로'를 미국 이동통신사 AT&T를 통해 출시하려고 했다.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배우 가운데 하나인 갤 가돗을 최고경험책임자(Chief Experience Officer)로 영입했고, 미국인에게 '화웨이' 발음을 친숙하게 만들기 위해 '와 웨이(Wow Way)'라는 옥외 광고판을 만들어 걸기도 했다.

그러나 협상이 막판에 갑자기 틀어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은 "미국의 이동통신사 AT&T와 화웨이의 협상이 무산됐다"고 전하면서 "이 협상 무산에는 중국의 첨단 기술 스파이 행위를 의심하는 미국 정부의 개입이 있었다"고 했다.

리처드 유 화웨이 CEO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2018CES 기조연설에서 "좋은 제품을 사용하지 못하게 된 미국 소비자가 가장 큰 손해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http://v.media.daum.net/v/20180114111624394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닉네 18-01-14 14:19
 
중국이 스스로 자초한 결과이니 받아들이는게 당연한 상황이네요.
무차별 정보수집을 위해 다리미에도 wifi해킹회로를 넣어 수출한 전력부터
휴대폰에 정보접근 백도어는 기본이고.

하지만 미국도 수출용 통신장비
선적전에 CIA가 도청장치 붙여서 내보내다 들킨 전력이 있는 나라입니다.
어딜만져 18-01-14 14:41
 
미국에 이어서 유럽도 금지하는 걸까요?
참치 18-01-14 15:35
 
이야... 중국산 IPTV 스마트 TV 이런 것도 막힐 수도 있겠넹...ㅋㅋㅋ
컴구조 18-01-14 16:08
 
우리나라 네트워크에서 엄청나게 화웨이 장비가 들어와 있죠.
 
 
Total 94,90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사진을 첨부해 주세요 (1) 가생이 05-29 207398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6733
94904 [경제] 폭락해도 '존버'…널뛰는 가상화폐에 '시체'된 … 나이테 10:07 96
94903 [정치] 현송월의 클러치백, 우리가 왜 알아야 되나요? (2) 다잇글힘 07:56 756
94902 [사회] 홍콩서 아내·아들 살해 한국인 "술 취해 기억 안나" (4) llllllllll 04:16 916
94901 [사회] '삭발하고 2백만 원'…어버이연합, 돈 받고 관제 시위 (7) jmin87 03:26 999
94900 [세계] “한·중·일 해역 오염 영향권” 바다 뒤덮은 기름띠… (2) 스쿨즈건0 01:29 1076
94899 [정치] 'MB집사' 김백준·김진모 나란히 구속 (3) MR100 00:43 589
94898 [정치] [팩트체크] 홍준표 "평창 티켓, 기업이 사면 제3자 뇌물수수" … (6) 아로이로 01-16 1152
94897 [사회] "이완용, 다른 친일파들이 고마워해야" (4) llllllllll 01-16 1253
94896 [세계] 5천만 한국, 15억 중국보다 일본 많이 간다. (13) 스쿨즈건0 01-16 2396
94895 [정치] "MB 특활비, 靑 기념품 제작비로 줬다"…원세훈 실토 (2) MR100 01-16 647
94894 [경제] 홍종학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파격적으로 내릴 것" (3) 아로이로 01-16 670
94893 [세계] 미일 원자력협력 협정 자동연장...'일본 핵폭탄 6000발 물질… (2) 또르롱 01-16 1241
94892 [세계] 사탕으로 트럼프의 비위 맞춘다는 美 고위 정치인 또르롱 01-16 479
94891 [경제] 이달까지 자동차세 연납하면 10% 할인…신청일은 30~31일 또르롱 01-16 478
94890 [사회] "남직원과 동등임금 받아야"…씨티, 여직원 연봉인상 파격 조… 또르롱 01-16 777
94889 [세계] "북한 가던 유조선, 미국이 폭파"…이란서 산치호 음모론 (2) 또르롱 01-16 1110
94888 [정치] “北해역 조업권 구매…NLL 해상시장 추진” : 네이버 뉴스 (1) 천연계 01-16 653
94887 [경제] "벤츠 E-클래스 탔더니..." 허리 통증 호소한 이유 MR100 01-16 1324
94886 [경제] 자영업자들 "최저임금 아니라 갑질·임대료·카드수수료가 문… (9) 호연 01-16 1025
94885 [사회] [단독]은혜초, 교원 전원 '해고' 통보… 무단 폐교 강행 또르롱 01-16 1258
94884 [경제] "여자친구는 1억 벌었는데.." 나도 비트코인 우울증? (3) 또르롱 01-16 1404
94883 [세계] 일본 "전쟁나면 부산으로"…평창올림픽 앞두고 자국민 대피 … (12) 또르롱 01-16 2045
94882 [정치] 박인숙, 한국당 복당키로…바른정당 9석으로 줄어 (1) MR100 01-16 588
94881 [정치] 자유한국당 신년인사회서 “문재인 정권 박살내자” 구호 (13) 쌈장 01-16 917
94880 [세계] 대만산 식품 원산지도 '중국 일부분'으로 표시해야 통… (3) 쌈장 01-16 74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