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2-14 14:04
[정치] KBS '일베기자' 발령에, 지역기자들 "지역민 모욕" 반발
 글쓴이 : MR100
조회 : 2,329  

  2015년 3월 30일, KBS 기자협회와 아나운서협회 등 11개 직능단체 구성원들이 KBS 본관 앞에서 일베 수습 임용 결사 반대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KBS 막내 기수인 41기 기자들은 "차별과 폭력, 약자에 대한 배척을 자랑했던 '일베' 유저가 KBS 기자라는 이름으로 현장을 누빌 때 시청자들이 우리 뉴스를 어떻게 생각할 것이냐"며 "공영방송의 가치를 지킬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 유성호

14일 KBS 전국기자 29명이 '일베기자'의 지역국 순환근무를 거부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일베기자'로 불리는 42기 입사자 A씨의 바로 위 선배 기수다. 

A씨는 2015년 KBS 입사 직후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아래 일베)'에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여성을 혐오하고 갈등을 조장하는 글을 약 6800여 건 올린 것이 알려져 논란을 빚은 인물이다. 

당시 언론노조 KBS본부, KBS PD협회와 기자협회 등 11개 협회 구성원들과 선배 기수인 40~41기 기자들은 '일베기자를 후배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성명을 내는 등 A씨 임용에 적극 반대했다. 하지만 KBS 측은 입사 이전 작성한 글로는 임용을 취소하기 어렵다는 외부 법률자문 결과에 따라 A씨를 비취재 부서인 정책기획본부 남북교류협력단으로 발령했다. 

하지만 A씨는 2017년 보도국에 배치돼 뉴스에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 지역 순환 근무를 앞두고 있다고 알려졌다. KBS 신입사원들은 1년간의 지역순환근무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A 기자의 동기인 42기 입사자들은 2016년에 대부분 지역 순환근무를 마쳤지만, A 기자는 당시 비보도국에 배치돼 있던 터라 참여하지 않았고, 최근 지역 근무가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A씨를 후배로 받아들이게 될 40~41기 전국기자들은 "방송은 상대적으로 소수이거나 이익추구 실현에 불리한 계층의 이익을 충실히 반영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방송법에 규정된 방송의 공적책임을 거론하며 "이는 공영방송 KBS가 당연히 최우선으로 지켜야 할 의무와 책임이다. 아무리 시간이 지났다 해도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극단적인 시각을 드러낸 그를 어떤 시청자가 공영방송 기자로서 공적 의무를 다하고 있다고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며 A 기자의 지역 순환 발령 거부 이유를 밝혔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R100 18-02-14 14:05
 
좋은비 18-02-14 14:23
 
저런 버러지들을 기용하니 현재 우리 언론사나 기자들을 네티즌들이 까는이유이고 바로 저런사람들이 기레기라고

부르는것이다.

kbs는 이제 저런쓰레기들을 쓰레기통에 버렷으면 한다 그러치 않으면 공영방송사로써의 신뢰도가 추락할것이다
시루 18-02-14 14:45
 
저런 편협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 기자가 된게 문제죠. 자격미달인데 뽑고 자르지도 못하니 참... 위아래로 고민거리겠네요. 6800개여개나 똥을 싸지른거 보면 답이 없는 인간 같은데 말입니다.
Y금강불괴Y 18-02-14 15:15
 
좌우 이념에 상관없이 경제 발전에만 전념하겠다고....
자신을 숨기고 감언이설로 대통령이 된 일본놈 때문에 나라가 개판됐다....

여전히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정권만 쟁취하려는 일본넘 쁘락지들을 경계하자.
스카이넷 18-02-14 15:36
 
베충이들은 사회악
afterlife 18-02-14 16:16
 
저쯤되면 스스로 관둘텐데 낯짝도 두껍지..
처용 18-02-14 20:05
 
아직도 다니나...버러지들의 이중성 쩌네요.
기자가 아닌 다른 쪽으로 능력을 발휘하지 참...
nonstop 18-02-14 20:53
 
참 끈질기네.
일베 속에서 살지. 왜 세상 밖으로 나와서 혼란을 주려 하는지 모르겠네.
6800개의 댓글을 쓸 정도면 거의 그 속에서 살았다는 이야기인데.
kbs 막장은 막장이다. 이런 놈 초고속 승진시켜 사장 만들었어야 했는데 중간에 들통나서 아쉽겠다.
항상 이상한 놈을 승진시켜 자기네 리그를 만들지만 그네 순실이를 봤듯이 그들은 자기편도 다 죽인다.
왜?
열매는 적게 나눌수록 좋으니까?
 
 
Total 96,1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79914
96177 [사회] 집값 안 떨어지는 이유 (5) 스랜트 01:44 589
96176 [정치] [팩트체크] 4월 한반도 전쟁? 소문의 근거 따져보니 (2) 호연 00:34 742
96175 [정치] CNN "미국의 철강 관세, WTO 위배".. 文대통령 "WTO 제소 검토" (9) 호연 02-19 1360
96174 [정치] 노회찬 “약물복용 의혹 선수가 도핑방지위 감시하는 꼴” (5) 쌈장 02-19 1510
96173 [세계] 北통신, 美겨냥 "우리는 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준비돼" (5) 다잇글힘 02-19 778
96172 [세계] 美 포춘, NBC 해설자 '망언' 두둔..논란 이어지나? (7) 호두룩 02-19 1433
96171 [경제] 문 대통령 '통상마찰 불사' 초강수, 미국 도 넘었다 (69) 아로이로 02-19 2063
96170 [정치] 서경덕 교수 "에드 시런에 항의, 욱일기 뭔지 정확히 알려줘야 (1) MR100 02-19 1020
96169 [세계] 오사카 한국인 사망 후폭풍.."여행 취소" (12) 뢰크 02-19 3388
96168 [정치] 틸러슨 "중국에 '우리가 실패하면 전쟁 난다' 말해" (3) 펜펜 02-19 1434
96167 [경제] 한국GM 지원해 달라면서 4000억 대출 회수한 GM (4) 차가버섯 02-19 992
96166 [정치] 이완영 의원, 의원직 상실 위기?..징역 6개월 구형 (11) 차가버섯 02-19 1098
96165 [정치] 김진태 "박영선, 형사고발 계획..이런 정치인 아웃돼야" (11) 차가버섯 02-19 698
96164 [경제] 靑, 美 압력에 "WTO 제소"…中 사드 보복 땐 "소통 강화" (11) 펜펜 02-19 1163
96163 [정치] 김관진, 청와대 지시 받고 군 댓글수사 축소…백낙종 진술 확… (4) MR100 02-19 920
96162 [정치] 바미당 비례대표 3인방 '거취 갈등' 점입가경 (4) 호연 02-19 552
96161 [세계] "목숨 값이 5,800달러입니까?"... 정곡 찌른 여고생의 절규 (4) MR100 02-19 1239
96160 [사회] 檢, 다스 120억 '직원 횡령' 결론..정호영 특검 '무혐… (14) 차가버섯 02-19 1386
96159 [세계] "핵가방 안돼" 美보좌관 막아선 中경호원…'일촉즉발' (3) 캡틴홍 02-19 1801
96158 [정치] 靑 “아사히 '평양회동' 보도, 손톱만큼의 진실도 없다… (2) jmin87 02-19 793
96157 [경제] "트럼프 철강 관세는 글로벌 무역 시스템 흔들 것" 호연 02-19 635
96156 [정치] 프란치스코 교황 "남북정상 회담·북미관계 진전 예의주시" (1) LikeThis 02-19 228
96155 [정치] 총기참사까지 정치도구화한 트럼프에 여론 분노 (2) MR100 02-19 617
96154 [정치] 文대통령 "불합리한 보호무역 조치, 당당하게 대응하라" (12) 호연 02-19 834
96153 [기타] 美주도 '일대일로' 프로젝트?..美·豪·日·印 뭉친다 선더블렠 02-19 78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