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4-17 01:20
[세계] 26.7%.. 아베 지지율 충격
 글쓴이 : 아로이로
조회 : 933  

2차 내각 출범 이후 최저 기록.. 고이즈미 "아베 6월 사퇴" 예측, 미·일 정상회담으로 돌파 시도
아베.jpg

모리토모(森友)학원과 가케(加計)학원 등 사학스캔들과 이라크 파견 자위대 일보 은폐 등 각종 의혹이 이어지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2012년 12월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저인 20%대로 곤두박질했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스승인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를 비롯해 정치권에서는 아베 총리의 6월 사퇴를 전망하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고이즈미는 16일 주간지 슈칸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아베 정권의 전망에 대한 질문에 “아베 총리의 사퇴는 현 국회가 끝나는 때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현재 소집돼 있는 정기국회는 오는 6월 20일까지 지속된다. 그는 “아베 총리가 스캔들과 관련 있으면 그만둔다고 했지만, 지금은 들통날 거짓말을 뻔뻔하게 하고 있다고 국민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의 3연임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최근 곤두박질치고 있다. 닛폰TV가 지난 13∼15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26.7%로 2012년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일본 정계에서 지지율 20%대는 정권 퇴진론으로 이어지는 만큼 자민당에서는 위험 수위에 들어섰다고 보고 있다.

아베 총리는 17∼19일 미·일 정상회담 등 외교 분야에서 성과를 올림으로써 정치적 위기를 모면하려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사학스캔들로 퇴진 위기에 처했을 때도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과장하고 한반도 전쟁 위협을 강조하면서 지지층을 결집, 위기를 극복했다. 방미를 앞두고 16일 납북 피해자 요코타 메구미의 가족을 만나는 등 사학스캔들 이슈를 북한 이슈로 돌리려고 애쓰는 모습이다.

아베 총리는 미·일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불가역적인 비핵화 행동 전까지 대북 압력의 지속을 강조하는 한편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북·미 정상회담 의제로 요청하고, 일본을 사정권으로 둔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도 폐기 대상으로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할 방침이다.

하지만 이런 요청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답할지는 미지수다.

그동안 트럼프와 사적인 친분을 자랑해온 아베 총리는 18일 또다시 골프 라운딩을 갖는다. 퇴진 요구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아베 총리는 당초 트럼프 측의 골프 회동 제안을 거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자칫 미·일 밀월관계가 악화했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다시 받아들였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http://v.media.daum.net/v/20180416183500194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현당 18-04-17 01:22
 
개미지옥 다시 보여주면
앞 재 비 다시 계속 하게 해줄께... ㅋㅋㅋ
스코티쉬 18-04-17 03:52
 
제왕적 총리제 ㅋㅋ

아베 끌어내려봐야 사실상 1당 독재국가라, 의미가 있나 싶네요.
개들의침묵 18-04-17 04:59
 
집권여당 총리의 지지율이 30%이하면 콘크리트이외는 지지자가 거의 없다고 보면 되나요.
 
 
Total 98,7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728
98745 [기타] 180424 KBS 뉴스9 재가입힘듬 22:58 19
98744 [기타] 180424 SBS 8시 뉴스 (2) 재가입힘듬 21:48 322
98743 [기타] 180424 JTBC 뉴스룸 (2) 재가입힘듬 21:45 238
98742 [기타] 180424 MBC 뉴스데스크 (4) 재가입힘듬 21:42 209
98741 [사회] 거제 앞바다서 '귀한 몸' 명태 잡혀..어민들 "난생처음" (3) 차가버섯 21:25 513
98740 [경제] 금강산 길 다시 열리나..'봄바람' 타는 현대그룹 (3) 차가버섯 20:36 427
98739 [세계] 정전 때 빠졌던 南, 北과 종전선언..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길… (1) 차가버섯 20:18 545
98738 [세계] ‘키맨’ 문재인, ‘예측불가’ 트럼프, ‘모험가’ 김정은 (5) 아로이로 18:02 1385
98737 [정치] 文대통령 "종전 선언·평화협정 체결, 남북미 3자 합의 이뤄져… (2) 아로이로 17:58 780
98736 [정치] '북한판 마샬플랜 나올까'..건설업계, 南·北훈풍에 … (3) 아로이로 17:56 764
98735 [사회] “자유한국당, 전쟁과 분단 부추기다 정상회담하니 멘붕” (5) llllllllll 16:53 1817
98734 [사회] 전봉준 장군 동상, 서울 한복판에 세워지다 (4) 드라소울 16:14 987
98733 [사회] 이부진 소송 맡은 부장판사, 장충기에 “삼성홍보” 생색문자 (9) 산너머남촌 16:08 963
98732 [IT/과학] 샤오미, 인도서 삼성과 격차 벌렸다 (6) 직장인 15:04 2041
98731 [정치] 선거운동에 ‘세월호 사진’ 사용한 배현진 논란 (7) MR100 14:56 1541
98730 [기타] [와글와글] 시어머니에게 모텔 방잡고 낮에 아이 봐달라는 며… (1) 아마르칸 14:10 1110
98729 [IT/과학] 中 핵심기술 돌파에 '하면된다' 강조…반도체 굴기 가… (20) 아마르칸 13:52 2083
98728 [세계] '원숭이 셀카' 소송 반전 거듭…美법원 "동물엔 저작권… 아마르칸 13:50 696
98727 [문화] 50년 넘게 뒤바뀐 보물 '경주 신라 금귀걸이' 재검토 아마르칸 13:49 660
98726 [사회] 충남에서 진드기 감염병(SFTS) 올해 첫 사망자 발생 아마르칸 13:46 238
98725 [정치] 김성태 “문 대통령 팬클럽도 여론조작 가담 의혹…특검해야… (21) 유정s 12:11 1890
98724 [사회] '미국인' 조현민, 전방위 수사로 국내체류 지위 '위… (3) 아로이로 11:50 1337
98723 [정치] [호남 정당지지율] 바른미래당, 5개 정당 중 최하위 (6) 욜로족 11:11 1195
98722 [정치] 민주당 지지율 54.8%로 고공행진[천지일보] (6) 욜로족 11:06 1246
98721 [세계] 북정상회담 '외신 취재' 열기..184개사 860여명 등록 (1) 욜로족 11:00 75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