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4-17 08:13
[경제] 다가구·다세대 30만호 전기요금 오른다…"호당 월최대 3만원" : 네이버 뉴스
 글쓴이 : 천연계
조회 : 996  

다가구·다세대 30만호 전기요금 오른다…"호당 월최대 3만원" : 네이버 뉴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01&aid=0010028384&isYeonhapFlash=Y&rc=N

한전 기본공급약관 개정…4kW 이상 공동설비 주택용→일반용전력 적용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일부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이달부터 늘어날 전망이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는 지난달 18일부터 비주거용 시설의 경우 계약전력 3kW 이하에만 주택용전력을 적용하고, 계약전력 4kW 이상에는 일반용전력을 적용하고 있다. 

비주거용 시설에는 다가구·다세대주택의 승강기나 현관·계단 조명 등 '공동설비'가 포함된다.

이전에는 계약전력이 5kW 미만인 비주거용 시설은 일반용보다 저렴한 주택용전력을 적용했다.

그러나 한전이 주택용전력 적용 대상을 3kW 이하로 제한하면서 기존에 주택용전력을 적용받던 '3kW 이상 5kW 미만' 이용자들은 앞으로 일반용전력요금을 내야 한다. 이들은 대부분 다가구·다세대주택 거주자다.

공동설비 전력 사용량이 많은 아파트는 이미 일반용전력을 적용받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개정으로 영향을 받는 것은 한전과 전력계약을 체결한 총 1천373만호 가운데 약 30만호다. 

이들 30만호는 일반용전력으로 전환하면서 공동설비 전기요금이 호당 월평균 최대 3만원 증가한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공동설비 전기요금은 한 주택에 사는 가구가 나눠 내는 것이라 실제 각 가구가 부담하는 인상분은 이보다 작다.

한전이 기본공급약관을 개정한 이유는 2016년 12월부터 주택용 누진제를 기존 6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면서 월 200kWh 이하를 사용하는 주택용 가구는 월 최대 4천원을 할인하는 필수사용공제 감액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필수사용공제 취지는 사용량이 작은 주거용 시설에 대해 요금 부담을 줄여준다는 것이었지만 오히려 일부 비주거용 시설이 혜택을 본 것이다. 

산업부는 공동설비는 아파트처럼 원래 일반용전력을 적용하는 게 원칙이라며 이번 개정은 그동안 불합리했던 부분을 "정상화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한전이 최근 수익성이 나빠지자 이 같은 제도적 보완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30만호의 전기요금이 월평균 3만원 증가할 경우 이는 월 90억원, 연 1천80억원의 추가 전기요금을 의미한다. 

한전은 작년 4분기 1천294억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귀환자 18-04-17 11:30
 
산업용전기세나 올려라 시댕이 한전아.
겨우리 18-04-17 20:42
 
다가구주택이 주택이 아니라고????
 
 
Total 98,74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2014.05.29) (27) 흰날 03-15 185726
98745 [기타] 180424 KBS 뉴스9 재가입힘듬 22:58 13
98744 [기타] 180424 SBS 8시 뉴스 (2) 재가입힘듬 21:48 319
98743 [기타] 180424 JTBC 뉴스룸 (2) 재가입힘듬 21:45 234
98742 [기타] 180424 MBC 뉴스데스크 (4) 재가입힘듬 21:42 205
98741 [사회] 거제 앞바다서 '귀한 몸' 명태 잡혀..어민들 "난생처음" (3) 차가버섯 21:25 505
98740 [경제] 금강산 길 다시 열리나..'봄바람' 타는 현대그룹 (3) 차가버섯 20:36 424
98739 [세계] 정전 때 빠졌던 南, 北과 종전선언..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길… (1) 차가버섯 20:18 542
98738 [세계] ‘키맨’ 문재인, ‘예측불가’ 트럼프, ‘모험가’ 김정은 (5) 아로이로 18:02 1384
98737 [정치] 文대통령 "종전 선언·평화협정 체결, 남북미 3자 합의 이뤄져… (2) 아로이로 17:58 778
98736 [정치] '북한판 마샬플랜 나올까'..건설업계, 南·北훈풍에 … (3) 아로이로 17:56 761
98735 [사회] “자유한국당, 전쟁과 분단 부추기다 정상회담하니 멘붕” (5) llllllllll 16:53 1812
98734 [사회] 전봉준 장군 동상, 서울 한복판에 세워지다 (4) 드라소울 16:14 985
98733 [사회] 이부진 소송 맡은 부장판사, 장충기에 “삼성홍보” 생색문자 (9) 산너머남촌 16:08 961
98732 [IT/과학] 샤오미, 인도서 삼성과 격차 벌렸다 (6) 직장인 15:04 2040
98731 [정치] 선거운동에 ‘세월호 사진’ 사용한 배현진 논란 (7) MR100 14:56 1538
98730 [기타] [와글와글] 시어머니에게 모텔 방잡고 낮에 아이 봐달라는 며… (1) 아마르칸 14:10 1109
98729 [IT/과학] 中 핵심기술 돌파에 '하면된다' 강조…반도체 굴기 가… (20) 아마르칸 13:52 2079
98728 [세계] '원숭이 셀카' 소송 반전 거듭…美법원 "동물엔 저작권… 아마르칸 13:50 695
98727 [문화] 50년 넘게 뒤바뀐 보물 '경주 신라 금귀걸이' 재검토 아마르칸 13:49 658
98726 [사회] 충남에서 진드기 감염병(SFTS) 올해 첫 사망자 발생 아마르칸 13:46 237
98725 [정치] 김성태 “문 대통령 팬클럽도 여론조작 가담 의혹…특검해야… (21) 유정s 12:11 1886
98724 [사회] '미국인' 조현민, 전방위 수사로 국내체류 지위 '위… (3) 아로이로 11:50 1335
98723 [정치] [호남 정당지지율] 바른미래당, 5개 정당 중 최하위 (6) 욜로족 11:11 1193
98722 [정치] 민주당 지지율 54.8%로 고공행진[천지일보] (6) 욜로족 11:06 1244
98721 [세계] 북정상회담 '외신 취재' 열기..184개사 860여명 등록 (1) 욜로족 11:00 7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