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20-09-16 17:14
[사회] 황희석 “악마는 디테일에..檢 ‘마약 포함 모두 직접수사’ 입법 막아달라”
 글쓴이 : 차가버섯
조회 : 695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차가버섯 20-09-16 17:19
   
“국민의힘·족벌언론·검찰 만족한 듯 입 벙긋 안해…검경수사권 조정 역행”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마약 수출입 관련 범죄를 포함해 모든 영역에서 검찰의 직접 수사가 가능한 대통령령이 제정되고 있다며 입법을 막아달라고 말했다.

황 최고위원은 14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검찰의 직접수사 범위에 대한 대통령령이 제정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최고위원은 해당 규정은 검찰의 직접수사 개시 범위를 넓혀주고 키워주는 내용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의 애초 취지를 역행한다며 국민참여입법센터에 들어가 문제점을 지적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7일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범위에 관한 규정 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국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해당 제정안은 검사가 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범죄의 범위를 부패범죄, 경제범죄, 공직자범죄, 선거범죄, 방위사업범죄, 대형참사범죄 등으로 규정하는 내용이다.

법무부는 제정안에 의견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는 16일까지 국민참여 입법센터(https://opinion.lawmaking.go.kr)를 통해 의견을 내거나 법무부장관(참조 : 검찰과장, FAX 3480-3089, 전화 2110-4210)에게 제출해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제정안에 대해 황희석 최고위원은 “2018년 6월 정부 내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합의 때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는 범죄의 범위에 관한 합의가 있었다”고 되짚었다.

이어 “2019년 사개특위가 발의해 패스트트랙 법안으로 지정된 검찰청법 개정안에 담긴 검찰의 직접수사 개시 범죄의 범위는 2018년 6월 수사권 조정합의에 비해 ‘굵직한 뭉텅이’가 새로이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황 최고위원은 “2020년 2월 위 검찰청법이 어렵게 통과되고 그 중의 규정에서 검사의 직접수사 개시범위의 구체적 내용을 대통령령에 위임함에 따라 대통령령을 제정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달 입법예고된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범위에 관한 규정’ 제정안은 위 검찰청법의 대분류상 6개 범죄의 세부항목을 촘촘하게 열거하면서 검사가 직접 수사를 개시할 수 있는 범죄로 기존 특수부나 공안부가 해오던 직접수사의 거의 모든 영역을 그대로 존치시키다시피했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황 최고위원은 “마약수출입죄를 경제범죄의 하나로 슬그머니 넣었다”며 “이 점도 놓칠 수 없는 황당한 대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황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나 족벌언론이나 검찰의 수뇌부 그 누구도 이 대통령령 제정안에 대해 입도 벙긋하지 않는 것을 보면, 아마도 만족스러운 모양”이라며 “나는 많이 불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황 최고위원은 “더 좁히고 줄이지는 못할망정 왜 이대로 슬금슬금 검찰의 직접수사 개시 범위를 넓혀주고 키워주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황 최고위원은 “관련자들이 문제를 직시하지 않거나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고, 이대로 대통령령이 굳어질 것 같아 매우 우려된다”며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하지 않았던가”라고 우려했다.

이어 황 최고위원은 16일이 국민들 의견 청취의 마지막 날이라며 시민들이 제정안의 위험성을 지적해달라고 촉구했다.

황 최고위원은 “뒤늦게나마 이 문제의 시정을 요구하는 국민들이 있다면, 법제처에 의견을 제시하는 것이 좋겠다 싶어 의견 제시 창구를 안내해 드린다”며 방법을 설명했다.

국민참여입법센터에 들어가 해당 입법예고를 누르고 맨 하단의 ‘의견제출’ 파란색 버튼을 누르면 SNS 로그인을 통해 의견을 적을 수 있다(☞해당 제정안 바로가기).

황 최고위원은 “‘검사의 수사개시 범위’가 수사권 조정합의의 취지에 반해 계속 확대되어 온 문제점을 지적하고 각자의 의견을 적절히 기재한 뒤 의견제출하기를 누르면 된다”고 했다.

그는 “정치인들과 책임자들이 나서서 할 일을 제대로 못하니 국민들께서 고생을 해야 할 상황”이라며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0933
 
 
Total 32,61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 URL등록시 네이버나 다음등 포탈 주소 등록 가생이 05-01 5705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48517
32613 [세계] 150년 日식당도 문닫자..코로나 아닌 아베 욕하기 시작했다 가남 14:23 172
32612 [정치] 홈쇼핑, 중국산 필터 마스크 국산으로 팔아 9억 벌어 Wolverine 14:21 93
32611 [세계] 중국 매체 "미국, 대국적 풍모 없어..책임감 없이 행동" Wolverine 14:15 96
32610 [세계] 中공안부 "중국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자화자찬 (1) Wolverine 14:12 101
32609 [세계] "美가 필요로 하는 나라 거의 없어.. 韓이 동맹 관리해야" (5) 스쿨즈건0 12:17 931
32608 [세계] 파리 박물관 유물 훔쳐놓고 "내가 주인이오" 외친 콩고인 (1) 가남 10:20 770
32607 [세계] 일본선수에게 “중국놈아!” 인종차별 발언, 네이마르 고발당… (6) 스쿨즈건0 07:58 1642
32606 [세계] 신혼의 덴마크 女총리 “한국 전선 이상 없나요?” 스쿨즈건0 00:58 2364
32605 [정치] 연평도 실종' 공무원, 北 원거리 총격으로 사망. (3) 스쿨즈건0 00:49 994
32604 [사회] [속보] "절대 안 잡힌다"던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 베트남서 검… (1) 1q2w 09-23 2382
32603 [방송/연예] 法, 곽현화 노출 장면 무단 공개한 영화감독에 "2천만원 배상" … 1q2w 09-23 1584
32602 [사회] 골뱅이웨딩클럽 대표 “일단 한 풀었다”…‘반전의 반전’ … 1q2w 09-23 781
32601 [사회] "빚내서라도 이사 보내고 싶다"던 조두순 피해자 가족들 결국 … (1) Wolverine 09-23 1253
32600 [정치] 日아베 또 적반하장…“역사 왜곡하면 안돼” 한국 겨냥. (7) 스쿨즈건0 09-23 1447
32599 [세계] “욱일기 간판 내려달라”...베트남 일식당 주인 설득한 용산… 스쿨즈건0 09-23 876
32598 [세계] 사용한 콘돔 32만개 씻어서 재유통? 베트남 ‘발칵’ (4) 여름좋아 09-23 886
32597 [사회] 12세 여아 돌아가며 성폭행·추행한 10대들 법정구속 면해 Wolverine 09-23 750
32596 [문화] 나도 사도세자 누이처럼? 260년 만에 되살아난 공주의 화장품 가남 09-23 284
32595 [세계] 2천500년 전 스키타이 여전사는 중무장하고 싸웠다 가남 09-23 510
32594 [세계] 홍콩 경찰, 정부등록매체만 취재 허용..언론계 언론탄압 반발 Wolverine 09-23 130
32593 [세계]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책임 물어야", 시진핑 "낙인찍기 거부" Wolverine 09-23 191
32592 [세계] 절박한 화웨이 "미국 제품 사길 원해..제재 재고를" (1) Wolverine 09-23 429
32591 [정치] 정치개혁TF 꾸린 민주당 "제2의 박덕흠 안 나오게" 안선개양 09-23 76
32590 [사회] 검은 피부 때문에 쓰레기라 욕들은 미스 태국 (2) mymiky 09-23 909
32589 [세계] 아베, 한일 위안부 합의로 "일본 깎아내릴 수 없게 됐다" 자평 (3) ssak 09-23 47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