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20-11-24 19:02
[경제] 사장 과대홍보에 화난 현대상선 , "밥상은 유창근 전 사장이 차리고 밥은 배재훈 사장이 떠먹는 꼴'
 글쓴이 : 이진설
조회 : 875  

[논객닷컴=박종국기자] 최근 구 현대상선(HMM)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밥상은 유창근 전 사장이 차리고 밥은 배재훈 사장이 떠먹는 꼴”이라는 불평이 직원들 사이에서 심심찮게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직원들이 배 사장에 대해 불만스러워할 만 합니다. 현대상선의 경영실적이 지난 2분기부터 흑자로 돌아서고 있지만 직원들의 급여는 10년째 동결됐기 때문이죠.  

해운업계에 따르면 현대상선의 급여수준이 글로비스의 50%, 국내 해운 업계 70~80% 수준입니다. 게다가 해마다 중간 간부직원들의 퇴사가 50~60여명에 이르면서 고급인력의 이탈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현대상선 노조 관계자는 "해외에서 회사 매출의 80% 이상이 나온다. 그만큼 해운업은 국제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를 갖고 있어야 한다. 인재 양성도 필수"라며 "하지만 배 사장은 전혀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실 배 사장은 취임부터 석연찮았습니다. 전임 유창근 사장의 임기가 2년이나 남은 상황에서 현대상선 오너인 산업은행이 지난해 LG 출신 배 사장을 전격적으로 선임했습니다. 해운업계 관계자들은 컨테이너 사업에 문외한인 배 사장이 현대상선을 지휘할 수 있겠냐며 의문을 표시했습니다. 

다만 해운업계 관계자들이 긍정적으로 바라본 점은 있습니다. 유 사장이 2016년부터 3년간 현대상선을 이끌며 대형컨테이너선 발주, 컨테이너선 탈황장치(스크러버) 설치, 해운 동맹 등 회사를 살릴 기반을 마련한 터라 다음 CEO(최고경영자)가 누구라도 현대상선 실적은 좋아질 거란 예상이죠. 

해운업계 전망은 들어맞았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컨테이너 운임이 급격히 오르면서 현대상선 실적은 급속도로 좋아졌습니다. 

문제는 특별한 실적이 없는 배 사장이 직원들은 챙기지 않고 자꾸 자기를 포장하려 한다는 겁니다. 배 사장을 해운업의 구세주인양 띄우는 보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가 연임에 집착한다는 뒷말이 무성합니다.  

하지만 배 사장의 구상은 장벽에 부딪쳤습니다. 현대상선 직원들입니다. 직원이 행복한 경영, 사내 소통 강화 등 약속을 지키라는 게 직원들의 요구입니다. 

현대상선 한 직원은 "배 사장이 자신이 내세울 업적은 자사주를 사들인 것 뿐"이라며 "왜 자기 PR에 열을 올리는지 모르겠다"고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직원들은 지난 24일 "다 떠난다 우리 직원. 선사 꼴찌 우리연봉 부끄러워 못살겠다"란 글이 담긴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직원들은 배 사장에게 묻고 있습니다. 치적 홍보가 먼저인지, 기본을 지키는 경영이 먼저인지 말입니다. 배 사장이 제대로 된 답을 내놓지 않으면 현대상선 내부의 험악한 공기는 바뀌지 않을 겁니다. 그의 선택이 주목됩니다. 

박종국 parkfran1@naver.com


출처 : 논객닷컴(http://www.nongaek.com)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35,57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 URL등록시 네이버나 다음등 포탈 주소 등록 가생이 05-01 18029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61962
35570 [기타] 김정은 자금 관리하던 '금고지기' 사위, 2019년 한국행 Drake 03:02 181
35569 [세계] 바이든, 동맹 복원 시동…중국·러시아와는 취임 초부터 긴장 Drake 02:57 109
35568 [사회] 인권위, 故박원순 성추행·성희롱 일부 인정…제도 개선 권고(… Drake 02:53 82
35567 [사회] "논두렁에 속옷차림 여성이 누워있다"…대학신입생 숨진채 … 스쿨즈건0 00:35 682
35566 [세계] 한국서 딸 잃은 대만 부모, 음주운전 가해자 "반성"에도 "강력 … 스쿨즈건0 00:34 457
35565 [사회] 평화의소녀상에 일본브랜드 ‘데상트’ 패딩…경찰 고발. 스쿨즈건0 00:30 225
35564 [정치] 전광훈 "문재인, 북한 보자기에 쌓였다…코로나는 사기" 스쿨즈건0 00:28 167
35563 [세계] 중국-인도 국경에서 또 충돌..양측 모두 부상자 나와 (2) Wolverine 01-25 457
35562 [세계] "미군, 피난민 사격 명령" 中 시청률 1위 드라마 6·25 공정 Wolverine 01-25 357
35561 [세계] '짝퉁 아이유' 中 차이유, 실제 모습 보니...딥페이크 … (3) 스쿨즈건0 01-25 1456
35560 [기타] 먹방 유튜버 쯔양, 악플러 128명 고소…"선처 없다" (4) 스쿨즈건0 01-25 792
35559 [세계] '하나의 중국' 거침없이 흔드는 바이든…"대만 압박 멈… (4) 스쿨즈건0 01-25 1838
35558 [사회] “리얼돌 ‘처녀막’도…인권침해”vs“전신인형에 불과” (17) 스쿨즈건0 01-25 1878
35557 [사회] '패닉' 여대생 억지로 스쿠버다이빙 시켰다가 사망.… (5) 스쿨즈건0 01-25 1637
35556 [기타]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Drake 01-25 1126
35555 [세계] 이란 유조선, 인도네시아에 나포돼…‘불법 환적 혐의’ (6) Drake 01-25 1062
35554 [세계] 스가 지지율 넉달만에 반토막..유권자 80% "긴급사태 늦었다" (1) Drake 01-25 271
35553 [정치] 기재부, 公기관에 "군복무 승진우대 조항 없애라…남녀차별" (1) Drake 01-25 549
35552 [세계] 日간판 NHK대하드라마와 한국사의 악연. (2) 스쿨즈건0 01-25 1230
35551 [세계] 난리난 홍콩…건물 200개 봉쇄해 코로나 전수검사. 스쿨즈건0 01-25 520
35550 [세계] 日 스가, 말실수 계속되자 ‘조금만 말하기’ 작전으로…이번… (2) 스쿨즈건0 01-25 375
35549 [정치]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금지···생명·안전 문제"···표현의 … (7) 스쿨즈건0 01-24 1672
35548 [세계] 중국계 아시아 마약왕 검거..한해 20조원 벌며 한국에도 마수 (2) Wolverine 01-24 1071
35547 [세계] 바이든 행정부 "대만 압박 그만두라" 중국에 공식 경고 (5) Wolverine 01-24 1581
35546 [정치] 나경원, 박영선에 "국민은 '문재인 보유국' 자랑… (16) 스쿨즈건0 01-24 169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