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20-11-25 19:22
[사회] 현직 판사 "판사가 바보냐" … '尹, 사찰 아닌 참고 자료' 해명 비판
 글쓴이 : 마당
조회 : 1,125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를 배제했다. 법무장관의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추 장관은 윤 총장과 관련해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방해 및 수사방해 등을 이유로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대검 대변인실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총장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 얼굴이 그려진 배너가 세워져 있다. 2020.11.25/뉴스1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를 배제했다. 법무장관의 현직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는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다. 추 장관은 윤 총장과 관련해 언론사 사주와의 부적절한 접촉 사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등 주요사건 재판부에 대한 불법사찰. 채널A 사건 및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관련 측근 비호를 위한 감찰방해 및 수사방해 등을 이유로 밝혔다. 이에 윤 총장은 대검 대변인실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총장 소임을 다해왔다"며 "위법부당한 처분에 끝까지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 얼굴이 그려진 배너가 세워져 있다. 2020.11.25/뉴스1
<iframe src="https://compass.adop.cc/RD/59ce66b4-d91e-4ebc-9fc4-65e9a8a51e2b?type=iframe&loc=&size_width=200&size_height=200" id="59ce66b4-d91e-4ebc-9fc4-65e9a8a51e2b"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paddingwidth="0" paddingheight="0" scrolling="no" style="display: block; margin: 0px auto; width: 200px; height: 200px"></iframe>
현직 부장판사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언급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판사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법원행정처에 진상 파악과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장창국 제주지방법원 부장판사(53·사법연수원 42기)는 25일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판사는 바보입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장 부장판사는 검찰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건을 맡은 판사의 개인정보와 성향 자료가 담긴 보고서를 작성한 것은 '공소유지 참고자료'를 위한 것이었다는 대검 해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검찰총장의 지시로 그 문건을 만든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들고 검찰총장의 해명은 어이가 없다"며 "검사가 증거로 재판할 생각을 해야지 재판부 성향을 이용해 유죄 판결을 만들겠다는 생각은 재판부 머리 위에 있겠다는 말과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 결과가 자기에게 유리하게 나오지 않으면 그것을 언론에 뿌리는데, 그게 사실이든 아니든 판사를 위축시키고 자기 입맛으로 길들이는 것"이라며 "검찰은 '수사와 기소는 문제가 없고 판사가 문제'라는 무의식을 언론사를이용해 국민들에게 심어준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은 법원보다 검찰이 위고 결정권자라는 생각을 갖게 되며 따라서 기소와 심판 분리를 통한 인권보장은 없어진다"며 "하지만 법원은 피고인 편도 검찰 편도 아닌 중립적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장 부장판사는 대법원 행정처에도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그는 "판사 뒷조사 문건이 무슨 내용이고 어떻게 작성했는지 확인해달라"며 "책임자 문책을 요구하고 필요하면 고발해달라"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검찰을 못 믿겠다면 공수처도 좋다"며 "자기가 유리한 재판을 받으려고 하는 시도는 어떤 경우에도 예외없이 용납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선언해달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수라발발… 20-11-25 19:43
   
바보라고 알고 있는데.
너무 일반대중의 시선과 동떨어진 판결만 주구장창 내리는데.
어느 누가 정상이라고 봐주겠나?!
유랑선비 20-11-25 20:23
   
내 이럴줄 ㅋㅋ
목수 20-11-26 12:59
   
석렬인 지가 하는건 죄다 정의라 생각하고 있는듯 그러니 뭘해도 정당하고 이유도 만땅이지
근데 잘 생각해봐 니가 하는짓이 법을 제대로 세우려는 건지 아니면 그냥 이겨볼라고 별짓을 다하는건지
너는 나쁜놈을 처벌하는 기관의 장이 아니고 법을 위반한 사람들을 그 경중에 맞춰 더함도 덜도없이 기소하는거야
게다가 최종 판단은 너가 하는것도 아니고 그걸 안다면 판사를 판단할 이유도 없겠지
너한테 세상은 나쁜놈 좋은놈으로 또는 내편 니편으로 갈리는것 같은데 그럼 맨날 싸우게 된다 형의 경험담이다.
 
 
Total 35,6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 URL등록시 네이버나 다음등 포탈 주소 등록 가생이 05-01 18177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262112
35609 [정치] 이재명 46% vs 윤석열 31%..이낙연 35% vs 윤석열 34% Drake 08:35 11
35608 [사회] 윤지오 송환 드디어? “법무부, 캐나다에 범죄증거 전달” Drake 08:12 67
35607 [문화] 한국계 작가 테이 켈러, 美 최고 아동문학상 '뉴베리상' 감을치 08:10 68
35606 [세계] "EU, 일본서 오는 여행객 입국 금지" 감을치 08:09 73
35605 [세계] "급해서 덜컥 계약했는데"..중국산 백신 구매국들 '진통 감을치 08:09 71
35604 [정치] 한-중 정상 통화…“시 주석 방한 등 교류 활성화” Drake 07:59 62
35603 [사회] 광주 TCS 국제학교 109명 집단 감염…하루 확진 ‘최다’ Drake 07:57 25
35602 [경제] "한국, 1인당 GDP 이탈리아 추월..경제규모 캐나다 '턱밑' 욜로족 07:22 149
35601 [세계] 일본 언론 "김치는 중국 파오차이에서 유래" (5) 스쿨즈건0 02:32 730
35600 [세계] 뒤쫓아오는 '맹수' 따돌린 방법. 스쿨즈건0 01:21 511
35599 [세계] “강도가 들었어요”엄마 죽이고 911 신고한 美10대 소년. 스쿨즈건0 01:13 332
35598 [세계] 영국 핑계 댔다가…日 탈석탄 전략 '국제망신' 스쿨즈건0 01:08 634
35597 [세계] 中 우한 의사 "코로나 위험 알았지만 정부 압박에 못 밝… 스쿨즈건0 01:08 213
35596 [세계] 日언론, "친일·반일 아닌 애일가" 강창일 주일대사 조명 (1) ssak 01-26 803
35595 [세계] 우한 의사의 고백 "작년 1월, 호흡기 환자로 병원 꽉 차..당국, … ssak 01-26 478
35594 [세계] 일본 교수 "위안부 판결, 일본은 ICJ 가도 패소할 것" 감을치 01-26 665
35593 [사회] 삼성·하이닉스 반도체기술 中유출..협력사 17명 기소 (1) 감을치 01-26 515
35592 [사회] [단독] 돈 뜯어내고 성 착취 강요도..'소개팅 앱' 피해 … 감을치 01-26 255
35591 [세계] 일본 2020년도 실질 성장률 마이너스 5.2% 전망..닛케이 감을치 01-26 162
35590 [세계] 독일 연구진 "코로나바이러스에 새 약점 발견..치료제 도움" 감을치 01-26 164
35589 [세계] “추녀는 괴로워” 100번 넘게 성형한 中 여고생. 스쿨즈건0 01-26 259
35588 [사회] 대구에 걸린 '주호영 여기자 성추행 사과 촉구' 펼침막 피에조 01-26 589
35587 [사회] 리얼돌 수입허용…법원 "음란물 아닌 성기구" 스쿨즈건0 01-26 387
35586 [세계] 중국이 미국을 추월한다고?..WSJ "中 인구 감소로 어렵다" Wolverine 01-26 494
35585 [세계] 통금 조치에 폭발한 네덜란드 시민들, 약탈·방화 시가전 (2) Wolverine 01-26 4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