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뉴스
HOME > 뉴스 게시판 > 국내뉴스
 
작성일 : 18-08-10 18:19
[정치] 靑 "가축서 개 제외 검토..식용금지는 사회적 논의"
 글쓴이 : 욜로족
조회 : 675  

가축, 농가의 소득증대를 위해 기르는 동물.."시대와 맞지 않아"
식용금지 논의는 이해당사자 많아..활발한 논의 필요

https://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18&aid=0004169385&date=20180810&type=0&rankingSeq=5&rankingSectionId=100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퀄리티 18-08-10 18:24
 
가축도 아닌데 막 버리면
처벌 해야지
나무아미타 18-08-10 18:48
 
애완동물에서 개를 제외해야지 저지랄안하지 ㅋㅋ
뚜두뚜드 18-08-10 18:56
 
호랑이도 개처럼 키우면 딱 개입니다. 워낙에 힘이쎄고 날카로와 너무 위험한것 뿐입니다. 웬만한 포유류는 개처럼 키우면 다 개입니다. 개를 먹지 말란건 모든 포유류를 먹지 말라는 논리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찬성합니다.

인류의 절반이상이 개를 사랑합니다. 사실 이건 논리나 이성적인 문제가 아니라 무언갈 사랑한다는 감정적인 문제입니다. 개를 가족처럼 사랑하는 사람들한테 아무리 문화적 상대성이니 뭐니 떠들어봐야 개를 잡아먹는 우리는 야만인으로 보일 뿐입니다. 다행히 유툽에서도 보면 현재의 한국 젊은세대들은 아예 개를 먹지않고 아주 비싼값으로 나이많은 어르신들이나 찾는다고 펙트가 알려지고 있습니다.

못먹던시절 목매달아 매질해 잡아먹던 개고기가 무슨 문화유산도 아니고.. 함께살아가는 세상에서 많은이들이 그렇게 싫어한다면 그들을 배려해 양보하는게 맞습니다.
     
진리를찾자 18-08-10 19:15
 
문제는 먹는걸 법으로 강제한다는게 문제이고
극성으로 지랄떠는게 문제입니다
아직까진 먹는사람도 있고 그걸 생계로 유지하고있는사람이
그분야로 10만가까이 됩니다
당장법으로 금지하면 그들은  어떡해야합니까?
시간을두고 홍보하고 계몽으로 먹는사람이 저절로 줄어들고 (지금도정말 많이 줄었죠) 자연히 다른업종으로 전환하게 해야지
왜 범죄자까지 만들어가며 못하게 강제합니까?
     
코폴로 18-08-10 19:29
 
이슈게로 오세요
탈탈 털릴 얘기만 하시네
논리는 없고 감정만 앞세우는 얘기에 동조하는 건 같은 종류의 사람들뿐이지
모두가 논리없이 살진 않습니다.
펙트요?
자료가져오세요
          
뚜두뚜드 18-08-10 19:56
 
언떤 펙트를 말습하시는건지.. 일단 제주변은 개를 먹는 사람이 없습니다. 근데 구독자가 무려 1500만이 넘는 해외채널에서 제가 알고있는것과 같이 우리가 실질적으로는 개를 안먹는다고 하더군요? 사실 그곳말고도 다른곳에서도 많이 봤습니다. 여기 주소입니다. 3번째 항목인데 그것 말고도 재밌으니까 한번 가보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fT0xEelCd-I&t=532s

그리고 다른사람한테 논리가없다고 말하시려면 적어도 이유정도는 밝혀야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덮어놓고 논리가 없다고 말하는게 바로 논리가 없는겁니다.
               
코폴로 18-08-10 20:10
 
본인 스스로 감정적인 문제라고 얘기하셨는데 논리얘기를 하시다니
감정과 논리를 같이 놓고 판단하시나요?
해외채널 얘기하실거 없습니다. 여긴 대한민국이고
해외눈치보며 생각할 필요도 없습니다. 여긴 여기만의 문화가 있는거니까요.
문화상대주의와 문화사대주의는 분명 다른 겁니다.
그러니 해외채널을 팩트로 얘기하실거면 해외채널에 해당하는
그나라 문화를 바탕으로 얘기해야하는겁니다.
그러나 여긴 대한민국이고 여기서 해당하는 문화와 생각으로 판단하면 됩니다.
휴가철 버려지는 개가 얼마나 많은지 조사는 보셨는지 궁금하네요.
정말 개고기문화를 가지고 얘기할려면 먼저 우리나라 애견문화에 대한
성찰부터 하고 남에게 피해는 주지않았는지 먼저 고찰후 얘기가 나와야 정상입니다
자신의 개를 먹이기위해 다른 동물을 죽이는건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면서
개만 특별대우를 받아야한다?
그건 말그대로 개를 사랑하는 사람들만의 생각일뿐 그게 일반적인 상식은 아닙니다
논리는 앞뒤가 맞는게 논리입니다.
감정은 말그대로 주관적인거구요.
               
코폴로 18-08-10 20:15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commu06&wr_id=941412
이글은 여기 뉴스게시판에 기사올라오기전 제가 이슈게에 먼저 올린 겁니다.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시고
댓글 달아보시죠 어떤 얘기가 나오는지
                    
코폴로 18-08-10 20:21
 
여기 만만하게 보신거 같은데
생각만큼 만만하지 않습니다.
논리가 자신 있는 분 같으니 위에 있는 링크타고 이슈게로 오시죠
기다리겠습니다.
                         
뚜두뚜드 18-08-11 00:27
 
제글을 읽기는 하셨습니까? 제글에는 개를 먹지 말란건 모든 포유류를 먹지 말라는 논리라고 분명히 적혀있습니다. 그말은 개나 다른 생명이나 모두 똑같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당신의 목에 목줄을하고 끌고다니고 입마개한다 생각해보세요? 개는 짐승이니까 괜찮다고요? 근데 개는 짐승이 아니니까 먹지 말라고요? 말이 안되지요? 애견문화는 인간의 유희를위해 살아있는 생명을 인형으로 만든 가장 잔인한 생명유린입니다. 그래서 쉽게 사랑하고 쉽게 버리는 겁니다. 말그대로 살아있는 생명이 인간의 장난감이 된겁니다.

근데 대다수의 사람들은 그걸 사랑이라 믿고있습니다. 제가 아무리 애견문화가 위선적인 생명유린이라 말을해도 그게 통하질 않습니다. 사랑에 눈이멀어 이성이 통하질 않는겁니다. 그래서 이건 논리나 이성적인 문제가 아니라 감정적인 문제라 적은겁니다. 논리에 빠지면 무조건 이기려고만 듭니다. 논리보다 먼저 다른사람을 존중하는게 더 중요합니다. 논리보다 우선하는게 바로 사람입니다. 논리적으로 옳다해도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싫어한다면 그들을 존중해 양보하는게 맞습니다.

제가 위에 쓴 글을 다시 읽어보세요. 이제는 지금 제가 말한것과 똑같은 의미로 읽을수 있을겁니다. 다른사람의 글을 비판하고 싶으면 먼저 그사람이 쓴글을 제대로 읽으세요. 님은 제글을 건성으로 읽고 애견문화를 옹호한다고 바로 단정해버린겁니다.

늦은밤 반박을 기다리다 제가 쓴글을 좀더 알아듣기쉽게 수정해 봤습니다.
nigma 18-08-10 19:13
 
역사적으로 우리 정서상 오히려 소가 더 친근합니다.
소도 이름도 부르고 하며 같이 농사짓고 동고동락 했으니....
참치 18-08-10 19:56
 
소와 돼지도 추가해 주삼.    우리 쇠순이 돼순이는 우리의 가족임
특급 18-08-10 20:27
 
바둑이는 좋겠네.... 가축에서 벗어났으니...
 
 
Total 10,7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뉴스게시판 운영원칙(Ver. 2014.05.29) (27) 흰날 03-15 195152
10726 [세계] 작년 미국서 총기로 인한 사망자 4만명 육박…하루 109명꼴 Wolverine 11:12 297
10725 [세계] 이집트 기자에서 4400년된 온전한 피라미드 발견 Wolverine 11:11 469
10724 [IT/과학] 화웨이를 왜 두려워하는가 (2) Wolverine 10:44 579
10723 [사회] 백종원 "싸다고 사 먹는 게 아냐…국내 외식업 걸음마" Wolverine 10:41 415
10722 [사회] 5년간 친딸 매주 성폭행 인면수심 아버지…2심 형량 늘어 (2) Wolverine 10:38 417
10721 [세계] EU 모로코에 난민단속 기금 1억4800만유로 제공 Wolverine 10:34 123
10720 [세계] 화웨이 유럽서도 퇴출되나..영-프-독 모두 배제 고려 Wolverine 10:33 110
10719 [경제] "치킨 2만원 시대 승자는 없다" 닭고기·배달비 모두 올라 한숨 Wolverine 10:32 161
10718 [사회] “걸어 들어와 죽어 나가는 곳”…요양병원 내부자들 폭로 (1) 사과나무 07:28 848
10717 [정치] 정의당,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 별세에 "日 진정어린 사… (3) MR100 01:32 912
10716 [정치] "日 사과할때까지" 한파에도 소녀상 지키는 청년들 (1) 스쿨즈건0 01:21 1362
10715 [정치] 한국 중학생들, 日시마네현 학교에 '독도 왜곡교육' 비… MR100 01:00 1666
10714 [사회] 너 보라고 핫팬츠 입은 거 아닌데... 치어리더 향한 조롱들 (2) 스쿨즈건0 00:40 1630
10713 [세계] [취재파일] 바다거북 몸에서 나온 비닐…인간은 괜찮을까? 아마르칸 12-15 403
10712 [IT/과학] [우주를 보다] 지구를 삼킬만한 폭풍…생생한 목성 대적점 포… 아마르칸 12-15 396
10711 [세계] 日, 동해 대화퇴어장서 北어선 513척에 "나가라" 물대포 (1) 아마르칸 12-15 714
10710 [사회] [로드맨] "뜨는 게 무서워요"…폐허 된 골목상권 아마르칸 12-15 536
10709 [경제] 9·13 대책 후 '광풍' 진정됐는데…변수는 '전세 수… 아마르칸 12-15 130
10708 [정치]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무엇?…정당 판도 변하나 아마르칸 12-15 96
10707 [스포츠] 박항서와 태극기 물결..하노이는 한국과 사랑에 빠졌다 아로이로 12-15 1623
10706 [경제] 철도개혁 가로막는 관료의 벽 아로이로 12-15 376
10705 [IT/과학] 한국인이 주도한 '한의학 세계화' 결실을 맺다..네이처… 아로이로 12-15 793
10704 [세계] 현기차 美소비자들 집단소송…"화재유발 엔진결함" (3) 사과나무 12-15 825
10703 [정치] 인권위 "예멘 난민 무차별 마약검사·전과 조회…인권침해" (18) 사과나무 12-15 1730
10702 [방송/연예] 황교익, 백종원 다시 저격 "우리 사회는 전문가에게 발언하지 … (11) 사과나무 12-15 1276
 1  2  3  4  5  6  7  8  9  10  >